Offcanvas

������������������ ������������������

칼럼ㅣ불확실성의 시대, ‘변화 피로’를 고려해야 한다

팬데믹에 따른 불확실성이 전 세계적으로 고조되면서 직원들의 정신 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언탭드 AI에서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5명 중 4명은 변화에 따른 피로감(change fatigue), 즉 ‘변화 피로’에 사로잡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여기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현재 하이브리드, 원격 등 다양한 형태의 근무 모델 하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이 있는가 하면, 완전히 사무실로 복귀한 직원들도 있다. 언탭드 AI의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한 달 동안 우울감이 커졌다고 밝힌 응답자는 전체의 3분의 1에 달했다. 또한 5명 가운데 4명은 직장 및 사회적 불확실성에 지쳐 ‘변화 피로감’을 호소했다.   불확실성의 시대: 데이터에서 알 수 있는 것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면서 불안감은 14% 감소했지만 이는 직원들의 우울감으로 이어졌다. 일과 삶에 영향을 미쳤던 갑작스러운 변화에 따라 주체 의식과 통제감을 상실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를테면 사람들은 직장 동료와 단절됐다는 느낌, 더 이상 결속된 조직의 일원이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을 수 있다. 재택근무를 하면서 일과 삶을 분리하지 못해 번아웃되는 느낌을 받았을 수도 있다. 강제적인 사무실 복귀 또는 일관되지 않은 하이브리드 근무 전략 등으로 통제감을 상실했다고 느꼈을 수도 있다.  이처럼 팬데믹 이후의 회복이 지연되면서 발생한 불확실성은 다양한 전략을 시도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딜레마를 만들고 있다.  하이브리드 근무는 한 가지 방법일 뿐이며, 게다가 이를 제대로 실행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회복 단계(변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직원들은 변화에 따른 피로감과 우울감을 크게 느낄 것이다. ‘모두 다 함께(all in it together)’였던 것이 ‘모두 따로(all in this apart)’로 변하기 때문이다. ‘데이터’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으로 많은 비즈니스 리더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데이터는 기업이 변화 ...

코로나19 팬데믹 하이브리드 근무 재택근무 불확실성 변화 피로 직원 복지 직원 웰빙 웰빙 정신 건강 인공지능 데이터 상향식 변화 직원 경험 인력 관리

2021.12.02

팬데믹에 따른 불확실성이 전 세계적으로 고조되면서 직원들의 정신 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언탭드 AI에서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5명 중 4명은 변화에 따른 피로감(change fatigue), 즉 ‘변화 피로’에 사로잡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여기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현재 하이브리드, 원격 등 다양한 형태의 근무 모델 하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이 있는가 하면, 완전히 사무실로 복귀한 직원들도 있다. 언탭드 AI의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한 달 동안 우울감이 커졌다고 밝힌 응답자는 전체의 3분의 1에 달했다. 또한 5명 가운데 4명은 직장 및 사회적 불확실성에 지쳐 ‘변화 피로감’을 호소했다.   불확실성의 시대: 데이터에서 알 수 있는 것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면서 불안감은 14% 감소했지만 이는 직원들의 우울감으로 이어졌다. 일과 삶에 영향을 미쳤던 갑작스러운 변화에 따라 주체 의식과 통제감을 상실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를테면 사람들은 직장 동료와 단절됐다는 느낌, 더 이상 결속된 조직의 일원이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을 수 있다. 재택근무를 하면서 일과 삶을 분리하지 못해 번아웃되는 느낌을 받았을 수도 있다. 강제적인 사무실 복귀 또는 일관되지 않은 하이브리드 근무 전략 등으로 통제감을 상실했다고 느꼈을 수도 있다.  이처럼 팬데믹 이후의 회복이 지연되면서 발생한 불확실성은 다양한 전략을 시도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딜레마를 만들고 있다.  하이브리드 근무는 한 가지 방법일 뿐이며, 게다가 이를 제대로 실행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회복 단계(변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직원들은 변화에 따른 피로감과 우울감을 크게 느낄 것이다. ‘모두 다 함께(all in it together)’였던 것이 ‘모두 따로(all in this apart)’로 변하기 때문이다. ‘데이터’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으로 많은 비즈니스 리더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데이터는 기업이 변화 ...

2021.12.02

또 다른 재난··· IT의 ‘정신건강’에도 팬데믹이 찾아왔다

IT 부문에서도 정신건강 문제가 증가하고 있다. 기업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영국의 코미디언이자 작가인 데보라 프랜시스 화이트는 3월 9일 가디언(Guardian)지의 오피니언 면에 올린 기고문에서 “지난 2020년 3월을 떠올려보면 컨퍼런스 콜에서 정신건강 문제로 힘들다고 토로하는 건 흔한 일이 아니었다”라면서, “1년이 지난 현재, 이제는 봉쇄조치로 인해 우울하다거나 홈 스쿨링이라는 족쇄에 갇힌 기분이라고 하는 이야기를 쉽게 들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신건강(Mental health)’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스트레스, 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너무 만연한 나머지 이는 심지어 기업에조차 큰 관심사가 됐다.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의료 부문에서 일부 의료진의 약 절반 이상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유사한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코로나19 위기에서 목숨을 걸고 일했던 런던의 버스 기사들은 최근 파업을 결심한 이유로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 때문이라고 밝혔다. 식품 소매업 부문에서는 심각한 수준의 번아웃 문제에 직면하기도 했다. 앞서 언급한 직업군 모두 팬데믹 기간 동안 매우 바빴으며, 이에 따라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이는 IT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실제로 IDG 커넥트(IDG Connect)가 2020년 4월 실시한 설문조사는 봉쇄조치가 IT 부서에 미치는 영향과 이로 인해 직원들이 받는 스트레스 수준을 보여줬다.  IDG 커넥트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한 응답자는 “주7일 12시간씩 일하고 있다.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응답자는 거의 하룻밤 만에 전사적으로 시행됐던 재택근무를 지원하고자 필요했던 ‘엄청난 노력’이 내부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작년 6월 英 기술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하비내시(Harvey Nash)의 설...

정신 건강 IT 스트레스

2021.03.23

IT 부문에서도 정신건강 문제가 증가하고 있다. 기업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영국의 코미디언이자 작가인 데보라 프랜시스 화이트는 3월 9일 가디언(Guardian)지의 오피니언 면에 올린 기고문에서 “지난 2020년 3월을 떠올려보면 컨퍼런스 콜에서 정신건강 문제로 힘들다고 토로하는 건 흔한 일이 아니었다”라면서, “1년이 지난 현재, 이제는 봉쇄조치로 인해 우울하다거나 홈 스쿨링이라는 족쇄에 갇힌 기분이라고 하는 이야기를 쉽게 들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신건강(Mental health)’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스트레스, 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너무 만연한 나머지 이는 심지어 기업에조차 큰 관심사가 됐다.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의료 부문에서 일부 의료진의 약 절반 이상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유사한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코로나19 위기에서 목숨을 걸고 일했던 런던의 버스 기사들은 최근 파업을 결심한 이유로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 때문이라고 밝혔다. 식품 소매업 부문에서는 심각한 수준의 번아웃 문제에 직면하기도 했다. 앞서 언급한 직업군 모두 팬데믹 기간 동안 매우 바빴으며, 이에 따라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이는 IT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실제로 IDG 커넥트(IDG Connect)가 2020년 4월 실시한 설문조사는 봉쇄조치가 IT 부서에 미치는 영향과 이로 인해 직원들이 받는 스트레스 수준을 보여줬다.  IDG 커넥트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한 응답자는 “주7일 12시간씩 일하고 있다.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응답자는 거의 하룻밤 만에 전사적으로 시행됐던 재택근무를 지원하고자 필요했던 ‘엄청난 노력’이 내부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작년 6월 英 기술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하비내시(Harvey Nash)의 설...

2021.03.2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