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30������

블로그 | 리눅스 30주년!

리누스 토발즈조차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리눅스 커널은 이제 슈퍼컴퓨터에서 소형 임베드디 기기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영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내고 있다. 1991년이었다. 컴퓨팅의 미래를 극적으로 변화시킬 일이 일어났다. 핀란드계 미국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리누스 토발즈가 리눅스 커널가 두 번째 버전의 GNU GPLv2(General Public License)를 선보였다.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컴퓨팅 분야는 현재의 모습과 크게 다를 것이다.  1991년 8월 25일 토발즈는 유즈넷 게시글에서 무료 OS를 개발하며 몇 달 안에 준비될 것이라고 밝히며 “gnu처럼 크고 전문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제 모두가 알다시피 그의 소박한 전망은 완전히 엇나갔다.  GPL Gnu GPL의 미덕 중 하나는 사용자가 리눅스 커널로 할 수 있는 작업을 제한하는 대신, 사용자의 권한을 최대화한다는 것이다. GNU 설립자인 리처드 스톨만은 이러한 권리를 자유 소프트웨어의 4가지 자유(실행, 복사, 연구/개선 및 배포의 자유)라고 했다. 라이선스의 기능을 뒤집는 것과 비슷했다.  레드햇의 조 브룩하이머는 이에 대해 “친구를 위해 복사, 수정, 개선할 수 있으며 변경 사항을 배포할 수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GPL에는 중요한 규칙이 하나 있다. 브룩하이머의 말을 빌리자면 “당신이 GPL에 따라 받은 것과 동일한 권리가 당신의 저작물을 향후 배포할 사람들에게도 전달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제한은 모든 세대의 리눅스에서 지속적인 개방성을 보장한다.  토발즈의 아이디어는 지난 30년 동안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수준의 혁신과 개선을 이끌어냈다. 리눅스는 누구나 다듬거나 확장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그 결과로 나타난 것이 500개 이상의 리눅스 배포판, 광범위한 안드로이드 기기들, 각종 슈퍼컴퓨터, 심지어 화성에서 작동하고 있는 퍼서비어런스다.  축하하는...

리눅스 30주년 리누스 토발즈 GPL GNU

2021.08.26

리누스 토발즈조차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리눅스 커널은 이제 슈퍼컴퓨터에서 소형 임베드디 기기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영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내고 있다. 1991년이었다. 컴퓨팅의 미래를 극적으로 변화시킬 일이 일어났다. 핀란드계 미국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리누스 토발즈가 리눅스 커널가 두 번째 버전의 GNU GPLv2(General Public License)를 선보였다.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컴퓨팅 분야는 현재의 모습과 크게 다를 것이다.  1991년 8월 25일 토발즈는 유즈넷 게시글에서 무료 OS를 개발하며 몇 달 안에 준비될 것이라고 밝히며 “gnu처럼 크고 전문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제 모두가 알다시피 그의 소박한 전망은 완전히 엇나갔다.  GPL Gnu GPL의 미덕 중 하나는 사용자가 리눅스 커널로 할 수 있는 작업을 제한하는 대신, 사용자의 권한을 최대화한다는 것이다. GNU 설립자인 리처드 스톨만은 이러한 권리를 자유 소프트웨어의 4가지 자유(실행, 복사, 연구/개선 및 배포의 자유)라고 했다. 라이선스의 기능을 뒤집는 것과 비슷했다.  레드햇의 조 브룩하이머는 이에 대해 “친구를 위해 복사, 수정, 개선할 수 있으며 변경 사항을 배포할 수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GPL에는 중요한 규칙이 하나 있다. 브룩하이머의 말을 빌리자면 “당신이 GPL에 따라 받은 것과 동일한 권리가 당신의 저작물을 향후 배포할 사람들에게도 전달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제한은 모든 세대의 리눅스에서 지속적인 개방성을 보장한다.  토발즈의 아이디어는 지난 30년 동안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수준의 혁신과 개선을 이끌어냈다. 리눅스는 누구나 다듬거나 확장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그 결과로 나타난 것이 500개 이상의 리눅스 배포판, 광범위한 안드로이드 기기들, 각종 슈퍼컴퓨터, 심지어 화성에서 작동하고 있는 퍼서비어런스다.  축하하는...

2021.08.26

30주년 시스코 : 그 동안의 대담한 예언들

시스코가 설립 30주년을 맞이한다. 시스코가 그동안 인터넷에 대해 내린 과감한 예측은 무엇이며 그러한 예측이 어떤 결과로 이어졌는지 살펴보자. 1984년 12월은 기념비적인 사건이 많았던 한 달이다. 중국의 자오쯔양 주석과 영국 마가렛 대처 수상이 홍콩 조약에 서명했고, 스포츠에서는 에릭 디커슨이 OJ 심슨의 NFL 러시 기록을 깼으며 덕 플루티가 하이즈먼 트로피를 차지했다.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는 마돈나의 '라이크 어 버진(Like a Virgin)'이 1위에 오르며 이후 오랫동안 군림할 팝 여왕의 등장을 알렸다. 기술 부문에서는 시스코 시스템즈가 설립되면서 비즈니스 세계에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엄청난 성장의 시대가 시작됐다. 1984년 당시에는 인터넷이라는 말을 들어본 사람조차 별로 없었다. 그때 필자는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의 빅토리아 대학 신입생이었다. 필자와 같이 컴퓨터 과학 전공 학생들에게는 모두 유닉스 메인프레임의 인터넷 계정이 지급됐다. 덕분에 텔넷, 이메일(“elm”이라는 프로그램 사용), ftp를 이용했고 리드 뉴스(read news)라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인터넷으로 다른 스타 트렉, 던전 앤 드래곤(Dungeons and Dragons) 마니아들과 교류할 수 있었다. 당시 인터넷의 급속한 성장과 사회에 미칠 파급력을 거의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지만, 시스코라는 회사는 미래를 정확히 내다봤다. 시스코는 창업 2년 후 첫 번째 제품인 어드밴스드 게이트웨이 서비스(AGS) 라우터를 출시했다. AGS는 멀티 프로토콜 라우터를 표방하여 성공을 거두었다. 80년대 후반은 IP가 독보적인 프로토콜로 부상하기 전이었다. 여러 가지 LAN 프로토콜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시스코는 서로 다른 프로토콜을 사용하는 상이한 네트워크가 상호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제품을 만든 것이다. 시스코는 이 AGS 멀티 프로토콜 라우터를 통해 빠른 속도로 부상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을 갖추게 된 ...

시스코 30주년 존챔버스

2014.12.08

시스코가 설립 30주년을 맞이한다. 시스코가 그동안 인터넷에 대해 내린 과감한 예측은 무엇이며 그러한 예측이 어떤 결과로 이어졌는지 살펴보자. 1984년 12월은 기념비적인 사건이 많았던 한 달이다. 중국의 자오쯔양 주석과 영국 마가렛 대처 수상이 홍콩 조약에 서명했고, 스포츠에서는 에릭 디커슨이 OJ 심슨의 NFL 러시 기록을 깼으며 덕 플루티가 하이즈먼 트로피를 차지했다.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는 마돈나의 '라이크 어 버진(Like a Virgin)'이 1위에 오르며 이후 오랫동안 군림할 팝 여왕의 등장을 알렸다. 기술 부문에서는 시스코 시스템즈가 설립되면서 비즈니스 세계에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엄청난 성장의 시대가 시작됐다. 1984년 당시에는 인터넷이라는 말을 들어본 사람조차 별로 없었다. 그때 필자는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의 빅토리아 대학 신입생이었다. 필자와 같이 컴퓨터 과학 전공 학생들에게는 모두 유닉스 메인프레임의 인터넷 계정이 지급됐다. 덕분에 텔넷, 이메일(“elm”이라는 프로그램 사용), ftp를 이용했고 리드 뉴스(read news)라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인터넷으로 다른 스타 트렉, 던전 앤 드래곤(Dungeons and Dragons) 마니아들과 교류할 수 있었다. 당시 인터넷의 급속한 성장과 사회에 미칠 파급력을 거의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지만, 시스코라는 회사는 미래를 정확히 내다봤다. 시스코는 창업 2년 후 첫 번째 제품인 어드밴스드 게이트웨이 서비스(AGS) 라우터를 출시했다. AGS는 멀티 프로토콜 라우터를 표방하여 성공을 거두었다. 80년대 후반은 IP가 독보적인 프로토콜로 부상하기 전이었다. 여러 가지 LAN 프로토콜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시스코는 서로 다른 프로토콜을 사용하는 상이한 네트워크가 상호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제품을 만든 것이다. 시스코는 이 AGS 멀티 프로토콜 라우터를 통해 빠른 속도로 부상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을 갖추게 된 ...

2014.12.0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