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2

블로그|한 가지 툴에 목매지 마라··· 클라우드 이전 성공률을 높이는 법

David Linthicum | InfoWorld
사람들은 각기 다른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 종종 동일한 툴과 접근법을 사용하곤 한다.  

월요일이다. 현재 당신은 경영진 앞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발견된 취약점을 제거하는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의 현황을 보고하는 중이다. 이번이 세 번째 프로젝트이며, 워크로드는 100개, 데이터세트는 10개 정도를 마이그레이션한다. 모든 작업은 병렬로 이뤄진다. 그리고 여러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팀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경영진은 프로젝트별로 각종 수치가 다르다는 점을 지적한다. 프로젝트 1은 코드 리팩토링, 테스팅, 배포, 보안 등에서 효율성이 80%에 육박하지만 다른 프로젝트들은 30~40%에 불과한 것이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만들어 낸 것일까? 

효율성 문제는 대부분 마이그레이션 접근법과 툴이 동적인지, 정적인지 여부로부터 기인한다.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기존 프로젝트에서 효과가 있었던 특정 프로세스, 접근법, 마이그레이션 툴 스위트에 비중을 둔다.

이러한 정적인 접근법은 매우 다양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와 문제에 특정 프로세스와 툴을 끼워 맞추게 된다. 그러나 특정 프로세스와 툴을 마치 보편적인 솔루션처럼 잘못 사용하면 프로젝트가 실패로 이어지기 쉽다. 

이 문제의 핵심은 업계에서 최고로 여겨지는 특정 툴 스위트 혹은 기술 번들을 찾거나 베스트 프랙티스에 의존하려고 하는 데 있다.

IT 업계 종사자들은 대세를 따르려는 경향이 있다. 예컨대 ‘우리 회사와 비슷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조, 제인, 밥에게 도움이 됐던 툴과 접근법은 나에게도 도움이 될 거야'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다른 이들의 선택을 따른다면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는 잘못된 가정을 내린다. 선택의 결과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업계 전문가로서 필자도 모든 니즈를 만족할 수 있는 표준 마이그레이션 툴을 소개하고 싶다. 하지만 현실적인 답변은 퍼블릭 클라우드 혹은 플랫폼으로 마이그레이션하려는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의 요구사항을 기반으로 툴과 접근법을 선택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서 필요한 기준과 검토 과정은 통상 아래와 같다. 
 
  • '기존' 플랫폼 평가
  • 애플리케이션 평가
  • 데이터 평가
  • 구성 관리 계획
  • 보안 마이그레이션 툴
  • 거버넌스 마이그레이션 툴
  • 리팩토링 및 재배포
  • CI / CD
  • 테스트 및 배포
  • 클라우드옵스 및 IT 운영

위에 열거한 툴 카테고리들은 현재 그리고 옮겨갈 플랫폼, 개발 접근법, 사용하는 데이터베이스, 식별된 스토리지, 보안, 거버넌스 요구사항에 따라 각각 다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 한 가지 접근 방식만을 취해도 되겠지만, 기대할 만한 효과는 거의 얻지 못할 것이다. 만약 그 접근법과 툴이 구식일 경우 전체 프로젝트를 망칠 수도 있다. 

필자의 요지는 전체 프로세스에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당신이 마이그레이션하고 싶은 것, 마이그레이션하고 싶은 플랫폼, 마이그레이션 이후 필요한 특성들에 바탕해 툴과 접근법을 선택하라.

이렇게 한다면 각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마다 거의 언제나 각기 다른 툴을 선택하게 될 것이다. 하나의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서 다른 프로젝트로 넘어갈 때 기존에 썼던 툴과 프로세스를 재사용하면 최적의 결과를 가져오기 어렵다.  

물론 예외사항도 있다. 모든 마이그레이션에 중앙집중화된 통제센터(centralized command and control, CCC)가 필요할 때도 있다.

다시 말해, 각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문제 패턴과 솔루션을 문서화하는 중심 조직이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중앙집중화된 통제센터(CCC)를 통해 자체적인 베스트 프랙티스가 만들어질 수 있으며, 다음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도 더 높아질 수 있다. 

수많은 엔터프라이즈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가 몇 가지 툴과 프로세스를 재사용하기 시작하는 지금이 적절한 시점이다. 

CCC는 프로젝트 팀이 마이그레이션 타깃을 식별하고 계획을 세울 때부터 전체 프로세스의 일부로 포함돼야 한다. CCC의 임무는 계획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와 기존 프로젝트를 비교 대조하는 것이다. 만약 CCC가 과거 프로젝트에서 잘 사용했던 접근법, 툴, 프로세스를 추천한다면, 프로젝트 팀은 관련 프로세스를 다시 구축하지 않아도 된다. 

굉장히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희망은 있다. 비록 모두를 만족하는 한 가지는 드물지만 대부분을 만족하는 몇 가지는 드물지 않다는 것이다. 늘 그렇듯이, 프로젝트 말미보다는 초기에 과제를 해결하라. 모든 것을 문서화하며, 추후 프로젝트 계획 수립에 도움이 되도록 문서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는 것이 성공의 핵심이다. 

*David S. Linthicum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2020.10.12

블로그|한 가지 툴에 목매지 마라··· 클라우드 이전 성공률을 높이는 법

David Linthicum | InfoWorld
사람들은 각기 다른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 종종 동일한 툴과 접근법을 사용하곤 한다.  

월요일이다. 현재 당신은 경영진 앞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발견된 취약점을 제거하는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의 현황을 보고하는 중이다. 이번이 세 번째 프로젝트이며, 워크로드는 100개, 데이터세트는 10개 정도를 마이그레이션한다. 모든 작업은 병렬로 이뤄진다. 그리고 여러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팀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경영진은 프로젝트별로 각종 수치가 다르다는 점을 지적한다. 프로젝트 1은 코드 리팩토링, 테스팅, 배포, 보안 등에서 효율성이 80%에 육박하지만 다른 프로젝트들은 30~40%에 불과한 것이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만들어 낸 것일까? 

효율성 문제는 대부분 마이그레이션 접근법과 툴이 동적인지, 정적인지 여부로부터 기인한다.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기존 프로젝트에서 효과가 있었던 특정 프로세스, 접근법, 마이그레이션 툴 스위트에 비중을 둔다.

이러한 정적인 접근법은 매우 다양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와 문제에 특정 프로세스와 툴을 끼워 맞추게 된다. 그러나 특정 프로세스와 툴을 마치 보편적인 솔루션처럼 잘못 사용하면 프로젝트가 실패로 이어지기 쉽다. 

이 문제의 핵심은 업계에서 최고로 여겨지는 특정 툴 스위트 혹은 기술 번들을 찾거나 베스트 프랙티스에 의존하려고 하는 데 있다.

IT 업계 종사자들은 대세를 따르려는 경향이 있다. 예컨대 ‘우리 회사와 비슷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조, 제인, 밥에게 도움이 됐던 툴과 접근법은 나에게도 도움이 될 거야'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다른 이들의 선택을 따른다면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는 잘못된 가정을 내린다. 선택의 결과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업계 전문가로서 필자도 모든 니즈를 만족할 수 있는 표준 마이그레이션 툴을 소개하고 싶다. 하지만 현실적인 답변은 퍼블릭 클라우드 혹은 플랫폼으로 마이그레이션하려는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의 요구사항을 기반으로 툴과 접근법을 선택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서 필요한 기준과 검토 과정은 통상 아래와 같다. 
 
  • '기존' 플랫폼 평가
  • 애플리케이션 평가
  • 데이터 평가
  • 구성 관리 계획
  • 보안 마이그레이션 툴
  • 거버넌스 마이그레이션 툴
  • 리팩토링 및 재배포
  • CI / CD
  • 테스트 및 배포
  • 클라우드옵스 및 IT 운영

위에 열거한 툴 카테고리들은 현재 그리고 옮겨갈 플랫폼, 개발 접근법, 사용하는 데이터베이스, 식별된 스토리지, 보안, 거버넌스 요구사항에 따라 각각 다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 한 가지 접근 방식만을 취해도 되겠지만, 기대할 만한 효과는 거의 얻지 못할 것이다. 만약 그 접근법과 툴이 구식일 경우 전체 프로젝트를 망칠 수도 있다. 

필자의 요지는 전체 프로세스에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당신이 마이그레이션하고 싶은 것, 마이그레이션하고 싶은 플랫폼, 마이그레이션 이후 필요한 특성들에 바탕해 툴과 접근법을 선택하라.

이렇게 한다면 각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마다 거의 언제나 각기 다른 툴을 선택하게 될 것이다. 하나의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서 다른 프로젝트로 넘어갈 때 기존에 썼던 툴과 프로세스를 재사용하면 최적의 결과를 가져오기 어렵다.  

물론 예외사항도 있다. 모든 마이그레이션에 중앙집중화된 통제센터(centralized command and control, CCC)가 필요할 때도 있다.

다시 말해, 각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문제 패턴과 솔루션을 문서화하는 중심 조직이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중앙집중화된 통제센터(CCC)를 통해 자체적인 베스트 프랙티스가 만들어질 수 있으며, 다음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도 더 높아질 수 있다. 

수많은 엔터프라이즈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가 몇 가지 툴과 프로세스를 재사용하기 시작하는 지금이 적절한 시점이다. 

CCC는 프로젝트 팀이 마이그레이션 타깃을 식별하고 계획을 세울 때부터 전체 프로세스의 일부로 포함돼야 한다. CCC의 임무는 계획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와 기존 프로젝트를 비교 대조하는 것이다. 만약 CCC가 과거 프로젝트에서 잘 사용했던 접근법, 툴, 프로세스를 추천한다면, 프로젝트 팀은 관련 프로세스를 다시 구축하지 않아도 된다. 

굉장히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희망은 있다. 비록 모두를 만족하는 한 가지는 드물지만 대부분을 만족하는 몇 가지는 드물지 않다는 것이다. 늘 그렇듯이, 프로젝트 말미보다는 초기에 과제를 해결하라. 모든 것을 문서화하며, 추후 프로젝트 계획 수립에 도움이 되도록 문서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는 것이 성공의 핵심이다. 

*David S. Linthicum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