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AWS CEO 교체··· 업계의 평가는 ‘일단 엄지척’

오랫동안 AWS 수장을 맡아 온 앤디 제시가 이번 여름 아마존닷컴(Amazon.com) CEO로 승진한다. 아마존 고객과 협력업체에게 적어도 당분간은 좋은 뉴스로 풀이되고 있다.  원콜(One Call) CIO 마크 빌거는 “꾸준히 추가됐던 아마존의 혁신적인 기술에는 변화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원콜은 노동자 보상 제공업체로서 미국 의료보험 제도인 메디케이드(Medicaid) 및 메디케어(Medicare) 사업에 매우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 용도로 아마존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지난 15년간 제시가 이끈 AWS의 엄청난 성공은 과소평가하기 어렵다. 200개에 가까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2019년까지 시장의 45%를 차지했다(가트너 자료). 2020년에는 AWS의 영업 이익이 아마존닷컴의 전체 영업 이익 230억 달러 중 63%에 해당하는 135억 달러였으며 AWS의 예상 연 매출은 510억 달러에 이른다. 2002년부터 2003년까지 아마존 창업자 겸 CEO 제프 베조스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다가 2006년에 최초의 AWS 서비스를 출시한 제시는 상사인 배조스로부터 전폭적인 신임을 얻고 있다.  아마존 4분기 영업실적 발표 중에 베조스는 “당사의 재무 성과는 사실상 오랫동안 누적되어 온 창의력의 결과”라면서 “지금 아마존은 창의력이 사상 최고에 이른 상태에 있기 때문에 CEO 교체에 적절한 시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 'AWS 신화의 주역' 아마존 새 CEO ‘앤디 제시’는 누구? -> 블로그 | 제프 베조스 퇴임··· AWS 앤디 제시, 아마존 CEO에 오른다 이제는 제시의 시대 현실이 이러한 낙관론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AWS 담당 가트너 애널리스트 에드 앤더슨의 관측에 따르면, 제시는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엣지 컴퓨팅 등 중요한 소프트웨어 서비스 대부분의 원동력이 되는 첨단 기술을 아우르는 AWS의 ‘최선선’를 오랫동안 지휘해 ...

앤디 제시 AWS 아마존 제프 베조스 CEO

2021.03.09

오랫동안 AWS 수장을 맡아 온 앤디 제시가 이번 여름 아마존닷컴(Amazon.com) CEO로 승진한다. 아마존 고객과 협력업체에게 적어도 당분간은 좋은 뉴스로 풀이되고 있다.  원콜(One Call) CIO 마크 빌거는 “꾸준히 추가됐던 아마존의 혁신적인 기술에는 변화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원콜은 노동자 보상 제공업체로서 미국 의료보험 제도인 메디케이드(Medicaid) 및 메디케어(Medicare) 사업에 매우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 용도로 아마존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지난 15년간 제시가 이끈 AWS의 엄청난 성공은 과소평가하기 어렵다. 200개에 가까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2019년까지 시장의 45%를 차지했다(가트너 자료). 2020년에는 AWS의 영업 이익이 아마존닷컴의 전체 영업 이익 230억 달러 중 63%에 해당하는 135억 달러였으며 AWS의 예상 연 매출은 510억 달러에 이른다. 2002년부터 2003년까지 아마존 창업자 겸 CEO 제프 베조스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다가 2006년에 최초의 AWS 서비스를 출시한 제시는 상사인 배조스로부터 전폭적인 신임을 얻고 있다.  아마존 4분기 영업실적 발표 중에 베조스는 “당사의 재무 성과는 사실상 오랫동안 누적되어 온 창의력의 결과”라면서 “지금 아마존은 창의력이 사상 최고에 이른 상태에 있기 때문에 CEO 교체에 적절한 시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 'AWS 신화의 주역' 아마존 새 CEO ‘앤디 제시’는 누구? -> 블로그 | 제프 베조스 퇴임··· AWS 앤디 제시, 아마존 CEO에 오른다 이제는 제시의 시대 현실이 이러한 낙관론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AWS 담당 가트너 애널리스트 에드 앤더슨의 관측에 따르면, 제시는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엣지 컴퓨팅 등 중요한 소프트웨어 서비스 대부분의 원동력이 되는 첨단 기술을 아우르는 AWS의 ‘최선선’를 오랫동안 지휘해 ...

2021.03.09

'AWS 신화의 주역' 아마존 새 CEO ‘앤디 제시’는 누구?

IT 분야를 뒤흔든 뉴스였다.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400억 달러 규모 사업으로 키워낸 인물이 전자상거래 분야의 공룡 아마존의 수장 자리를 꿰찼다. 올해 10월부터 아마존의 고삐를 잡는다. 앤디 제시는 AWS 사업과 관련해 거의 전권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상사이자 멘토인 베조스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앤디는 거의 나만큼이나 아마존과 함께 했다. 그는 뛰어난 리더가 될 것이다. 전적으로 신뢰한다.” 뉴욕의 여러 스포츠 팀과 데이브 매튜 밴드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재시는 1997년 베조스가 아마존을 상장시킨 이후 처음 고용한 인물 중 한 명이었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졸업 후 곧바로 마케팅 관리자가 되었다. 이후 웹 서비스 부사장이 되었고 2006년 EC2(Elastic Compute Cloud) 가상 머신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AWS를 독자적인 사업 부문으로 격상시켰다.  아마존에서의 높은 지위와 상당한 재산에도 불구하고 53세의 제시는 공개적인 존재감을 그리 드러내지 않는다. 트윗을 게시하는 일도 드물며 인터뷰 어조도 밋밋한 경향을 보인다. 단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말하곤 한다.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러 차례 비판했으며 ‘Black Lives Matter’ 운동을 강력하게 지지한 바 있다.    -> 블로그 | 제프 베조스 퇴임··· AWS 앤디 제시, 아마존 CEO에 오른다 -> SK텔레콤-아마존, 한국 e커머스 사업 협력 추진 -> 칼럼ㅣ'원격의료' 경쟁에 가세한 애플·구글·아마존·MS 가트너의 에드 앤더슨은 앤디 제시의 CEO 등극에 대해 좋은 선택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리더십을 앤지 제시에게 넘기는 것은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아마존은 전자 상거래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기술 중심 회사다. 제시는 기술을 적용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방법을 잘 알...

앤디 제시 제프 베조스 아마존 AWS CEO

2021.02.04

IT 분야를 뒤흔든 뉴스였다.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400억 달러 규모 사업으로 키워낸 인물이 전자상거래 분야의 공룡 아마존의 수장 자리를 꿰찼다. 올해 10월부터 아마존의 고삐를 잡는다. 앤디 제시는 AWS 사업과 관련해 거의 전권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상사이자 멘토인 베조스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앤디는 거의 나만큼이나 아마존과 함께 했다. 그는 뛰어난 리더가 될 것이다. 전적으로 신뢰한다.” 뉴욕의 여러 스포츠 팀과 데이브 매튜 밴드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재시는 1997년 베조스가 아마존을 상장시킨 이후 처음 고용한 인물 중 한 명이었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졸업 후 곧바로 마케팅 관리자가 되었다. 이후 웹 서비스 부사장이 되었고 2006년 EC2(Elastic Compute Cloud) 가상 머신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AWS를 독자적인 사업 부문으로 격상시켰다.  아마존에서의 높은 지위와 상당한 재산에도 불구하고 53세의 제시는 공개적인 존재감을 그리 드러내지 않는다. 트윗을 게시하는 일도 드물며 인터뷰 어조도 밋밋한 경향을 보인다. 단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말하곤 한다.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러 차례 비판했으며 ‘Black Lives Matter’ 운동을 강력하게 지지한 바 있다.    -> 블로그 | 제프 베조스 퇴임··· AWS 앤디 제시, 아마존 CEO에 오른다 -> SK텔레콤-아마존, 한국 e커머스 사업 협력 추진 -> 칼럼ㅣ'원격의료' 경쟁에 가세한 애플·구글·아마존·MS 가트너의 에드 앤더슨은 앤디 제시의 CEO 등극에 대해 좋은 선택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리더십을 앤지 제시에게 넘기는 것은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아마존은 전자 상거래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기술 중심 회사다. 제시는 기술을 적용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방법을 잘 알...

2021.02.04

블로그 | 제프 베조스 퇴임··· AWS 앤디 제시, 아마존 CEO에 오른다

제프 베조스가 올해 아마존 CEO에서 물러난다는 놀라운 소식이다. 1997년 마케팅 매니저로 시작해 2003년 AWS에 합류한 앤디 제시 AWS CEO가 후임이다. 괄목할 만한 제시의 부상이다.  솔직히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변화다. 아마존 핵심 인물들을 제외한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일 터다. 만약 누군가 내게 조만간 퇴임할 주요 기술 기업 CEO를 물었다면 IBM 아르빈드 크리슈나를 지목했을 것이다. 제임스 화이트허스트를 후임으로서다. 또는 오라클 래리 앨리슨이 마침내 물러나 그의 하와이 섬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려 할 것으로 예측했을 것이다.  그런데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CEO에서 물러난다고? 헐! 아마존은 예상을 넘어서는 2020년 4분기 매출을 보고한 뒤 베조스가 3분기 CEO 자리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상이 될 것이며, 후임은 AWS를 이끌고 있는 앤디 제시라고 2일 밝혔다.  제프 베조스(위)와 앤디 제시(아래). 베조스는 성명서에 아마존인 온라인 및 오프라인 소매 비즈니스를 어떻게 뒤흔들었는지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아마존의 발명 그 자체다. 우리는 함께 여러 굉장한 작업을 했고 이를 일반화시켰다. 고객 리뷰, 원클릭 개인화, 프라임의 엄청나게 빠른 배송, 저스트 워크 아웃 쇼핑, 기후 서약, 킨들, 알렉사, 마켓플레이스, 인프라스트럭처 클라우드 컴퓨팅, 커리어 초이스 등을 개척했다”라고 말했다.  모두 사실이다. 베조스가 1994년 아마존을 설립했을 때 전자상거래는 스케치 아이디어였을 뿐이다. 책을 판매하기는 했지만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존이 또 하나의 닷컴 환상일 뿐이라고 생각했다. 반즈 앤 노블이나 보더스(Borders)와 같은 기존 강자들에게 잡아먹힐 운명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들은 틀렸다. 아마존이 서적 시장을 완전히 뒤집어낸 후 다른 모든 전자 상거래까지 완전히 바꿔낼 것임을 그들은 포착하지 못했다.  베조스의 서한은 다음과 같이 이어진다. “놀라운 발명품이...

앤디 제시 제프 베조스 아마존 AWS

2021.02.03

제프 베조스가 올해 아마존 CEO에서 물러난다는 놀라운 소식이다. 1997년 마케팅 매니저로 시작해 2003년 AWS에 합류한 앤디 제시 AWS CEO가 후임이다. 괄목할 만한 제시의 부상이다.  솔직히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변화다. 아마존 핵심 인물들을 제외한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일 터다. 만약 누군가 내게 조만간 퇴임할 주요 기술 기업 CEO를 물었다면 IBM 아르빈드 크리슈나를 지목했을 것이다. 제임스 화이트허스트를 후임으로서다. 또는 오라클 래리 앨리슨이 마침내 물러나 그의 하와이 섬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려 할 것으로 예측했을 것이다.  그런데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CEO에서 물러난다고? 헐! 아마존은 예상을 넘어서는 2020년 4분기 매출을 보고한 뒤 베조스가 3분기 CEO 자리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상이 될 것이며, 후임은 AWS를 이끌고 있는 앤디 제시라고 2일 밝혔다.  제프 베조스(위)와 앤디 제시(아래). 베조스는 성명서에 아마존인 온라인 및 오프라인 소매 비즈니스를 어떻게 뒤흔들었는지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아마존의 발명 그 자체다. 우리는 함께 여러 굉장한 작업을 했고 이를 일반화시켰다. 고객 리뷰, 원클릭 개인화, 프라임의 엄청나게 빠른 배송, 저스트 워크 아웃 쇼핑, 기후 서약, 킨들, 알렉사, 마켓플레이스, 인프라스트럭처 클라우드 컴퓨팅, 커리어 초이스 등을 개척했다”라고 말했다.  모두 사실이다. 베조스가 1994년 아마존을 설립했을 때 전자상거래는 스케치 아이디어였을 뿐이다. 책을 판매하기는 했지만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존이 또 하나의 닷컴 환상일 뿐이라고 생각했다. 반즈 앤 노블이나 보더스(Borders)와 같은 기존 강자들에게 잡아먹힐 운명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들은 틀렸다. 아마존이 서적 시장을 완전히 뒤집어낸 후 다른 모든 전자 상거래까지 완전히 바꿔낼 것임을 그들은 포착하지 못했다.  베조스의 서한은 다음과 같이 이어진다. “놀라운 발명품이...

2021.02.0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