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구글, 음성 호출 없이 스마트 비서 실행하는 기술 실험 중

안드로이드 센트럴(Android Central), 더 버지(The Verge), 엔가젯(Engadget) 등의 외신에 따르면 구글이 사용자의 음성 호출 없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킬 수 있는 기술을 내부적으로 테스트 중이다.    유출 관련 전문 소식통 얀 보로메우즈(Jan Boromeusz)가 지난 19일 '헤이 구글(Hey Goole)' 또는 '오케이 구글(Ok Google)'이라고 말하지 않고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키는 모습을 보여주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 속에서 그는 네스트 허브 맥스(Nest Hub Max) 스마트 디스플레이에서 유출된 내부 펌웨어를 실행 시켜 코드명 '블루스틸(Blue Steel)' 기능을 사용한다. '헤이 구글(Hey Goole)'로 음성 비서를 활성화하지 않고도 근처에 다가가 '날씨', '음악'이라고만 말하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알아서 날씨를 알려주거나 음악을 재생한다.  일각에서는 네스트 허브 맥스의 초음파 감지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를 감지하고 음성 비서를 실행시킨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물론 블루스틸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으며, 공개적으로 출시될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  더 버지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헤이 구글'이라고 반복해서 말할 필요가 없어져 필요한 정보에 훨씬 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라면서, "하지만 이와 동시에 개인정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직접 활성화하지 않고 근처에 다가가는 것만으로 실행된다면 기기가 사용자는 원하지 않는 것들을 듣게 될 위험이 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구글 구글 어시스턴트 스마트 비서 음성 비서 네스트 초음파 개인정보

2020.10.23

안드로이드 센트럴(Android Central), 더 버지(The Verge), 엔가젯(Engadget) 등의 외신에 따르면 구글이 사용자의 음성 호출 없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킬 수 있는 기술을 내부적으로 테스트 중이다.    유출 관련 전문 소식통 얀 보로메우즈(Jan Boromeusz)가 지난 19일 '헤이 구글(Hey Goole)' 또는 '오케이 구글(Ok Google)'이라고 말하지 않고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키는 모습을 보여주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 속에서 그는 네스트 허브 맥스(Nest Hub Max) 스마트 디스플레이에서 유출된 내부 펌웨어를 실행 시켜 코드명 '블루스틸(Blue Steel)' 기능을 사용한다. '헤이 구글(Hey Goole)'로 음성 비서를 활성화하지 않고도 근처에 다가가 '날씨', '음악'이라고만 말하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알아서 날씨를 알려주거나 음악을 재생한다.  일각에서는 네스트 허브 맥스의 초음파 감지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를 감지하고 음성 비서를 실행시킨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물론 블루스틸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으며, 공개적으로 출시될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  더 버지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헤이 구글'이라고 반복해서 말할 필요가 없어져 필요한 정보에 훨씬 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라면서, "하지만 이와 동시에 개인정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직접 활성화하지 않고 근처에 다가가는 것만으로 실행된다면 기기가 사용자는 원하지 않는 것들을 듣게 될 위험이 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10.23

'무인' 로봇 수술 시대 여는 핵심 기술은 '초음파'

로봇을 이용한 수술은 이미 널리 시행되고 있다. 예를 들어 다빈치(Da Vinci) 외과 수술 시스템 같은 기기는 호주의 많은 병원에서 사용된다. 로봇 수술은 로봇 시스템을 제어하는 손잡이를 이용해 수술을 진행한다. 로봇 시스템에는 매우 부드럽게 움직이는 팔과 고해상도 카메라, X-레이, CT 스캐너, 특수 제작한 수술 툴이 달려 있다. 믿을 수 없을 만큼 정교하게 접합하고 꿰맬 수 있다. 실제로 다빈치 기기는 매쿼리대학병원과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 콘코드 리페이트리에이션 캠퍼스 등에서 전립선암 환자 수백 명의 수술에 사용됐다. 로봇을 이용하면 수술 시간을 줄일 수 있는데 이는 곧 환자의 회복 기간 단축을 의미하기도 한다. 시드니 대학의 부교수 루반 테니개슬란은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와 콘코드 리페이트리에이션 캠퍼스 등에서 최근 진행된 전립선암 수술 100건을 분석한 결과, 로봇 수술을 시행하면 절개 수술 대비 혈액 손실을 줄이고 입원 기간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 마취약도 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로봇 수술의 최종 목적지는 '사람' 의사의 통제 없이 비외과적 치료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시드니대학의 심장흉부외과 전문의 폴 배넌은 "인간이 손을 떼고 로봇이 스스로 수술하도록 허용할 것이냐의 여부는 여전히 논란으로 남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논란의 결과와 상관없이 자동 로봇 수술은 이미 상당 부분 현실에 가까이 와 있다. 퀸즐랜드공과대(QUT)는 현재 차세대 무인 수술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 이 대학 연구팀이 흥미로운 논문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기존의 수술 로봇은 체적 측정 이미징 기술이 부족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인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한계는 완전한 무인 자동 수술 시스템 확산의 발목을 잡고 있다. 매우 높은 수준의 자동화, 특히 이미지 처리 부문에서의 자동화가 필요한데 현재 수준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연구팀은 진단했다. 실제로 자동 수술...

인공지능 무인 초음파 로봇 수술

2019.05.10

로봇을 이용한 수술은 이미 널리 시행되고 있다. 예를 들어 다빈치(Da Vinci) 외과 수술 시스템 같은 기기는 호주의 많은 병원에서 사용된다. 로봇 수술은 로봇 시스템을 제어하는 손잡이를 이용해 수술을 진행한다. 로봇 시스템에는 매우 부드럽게 움직이는 팔과 고해상도 카메라, X-레이, CT 스캐너, 특수 제작한 수술 툴이 달려 있다. 믿을 수 없을 만큼 정교하게 접합하고 꿰맬 수 있다. 실제로 다빈치 기기는 매쿼리대학병원과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 콘코드 리페이트리에이션 캠퍼스 등에서 전립선암 환자 수백 명의 수술에 사용됐다. 로봇을 이용하면 수술 시간을 줄일 수 있는데 이는 곧 환자의 회복 기간 단축을 의미하기도 한다. 시드니 대학의 부교수 루반 테니개슬란은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와 콘코드 리페이트리에이션 캠퍼스 등에서 최근 진행된 전립선암 수술 100건을 분석한 결과, 로봇 수술을 시행하면 절개 수술 대비 혈액 손실을 줄이고 입원 기간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 마취약도 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로봇 수술의 최종 목적지는 '사람' 의사의 통제 없이 비외과적 치료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시드니대학의 심장흉부외과 전문의 폴 배넌은 "인간이 손을 떼고 로봇이 스스로 수술하도록 허용할 것이냐의 여부는 여전히 논란으로 남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논란의 결과와 상관없이 자동 로봇 수술은 이미 상당 부분 현실에 가까이 와 있다. 퀸즐랜드공과대(QUT)는 현재 차세대 무인 수술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 이 대학 연구팀이 흥미로운 논문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기존의 수술 로봇은 체적 측정 이미징 기술이 부족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인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한계는 완전한 무인 자동 수술 시스템 확산의 발목을 잡고 있다. 매우 높은 수준의 자동화, 특히 이미지 처리 부문에서의 자동화가 필요한데 현재 수준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연구팀은 진단했다. 실제로 자동 수술...

2019.05.10

"초음파로 사용자 행동 추적하는 앱 234개 발견" 독일 연구진 보고

독일 브라운슈바익 공과대학(Technische Universitat Braunschweig)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몇몇 스마트폰 앱이 사용자를 은밀히 감시하고 있었다. 234개의 안드로이드 앱이 사용자 몰래 초음파를 탐지하고 있었다. 연구진은 2곳의 유럽 도시에 소재한 35곳의 매장에서 이러한 추적 신호기을 발견했다. 이들 신호기들은 매장 방문객이 보는 대상을 확인하기 위해 티비로부터 송출되는 비가청 신호를 포착할 수 있으며, 기업들은 이를 통해 방문객의 관심사 및 위치 정보에 기반한 광고를 송출할 수 있게 된다. 이들 신호기를 활용하면 또 방문객의 움직임도 추적할 수 있으며 방문객이 어떤 기기를 소유했는지도 파악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론적으로 지불할 때바다 송출되는 초음파 신호를 이용함으로써 사용자의 비트코인 주소와 실제 신원을 연관짓을 수도 있게 된다. 연구 발견점 연구진은 실버푸시(SilverPush)라는 광고 기업이 스마트폰 마이크를 사용해 광고 시청 시 송출되는 비가청 오디오를 감지했다는 기사가 등장한 이후 조사에 착수했다. 이 기능은 소비재 분야의 거물은 P&G(Procter & Gamble)을 포함한 여러 기업에 의해 활용되고 있었다. 이번 연구 보고서의 저자인 어윈 큐링은 "시청자가 TV에서 무엇을 보고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5가지 주파수로 구성된 짧은 초음파 신호를 삽입했다"라며, "이를 통해 사용자의 기기가 백그라운 작업 중 오디오 신호를 포착했으며, 결과적으로 기업들은 모바일 장치 사용자가 보는 광고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영국 테크월드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연구진은 이후 약 130만 개 이상의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분석해 유사한 주파수를 이용하는 앱들을 발견했다. 연구에 따르면 초음파 신호기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은 234개였는데, 이 중에는 인기 앱들도 있었다. 2개는 100만에서 500만 번 다운로드된 것들로 전해졌다. 실버푸시는 이 초음파 기...

프라이버시 감시 모바일 앱 초음파 브라운슈바익 실버푸시

2017.08.16

독일 브라운슈바익 공과대학(Technische Universitat Braunschweig)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몇몇 스마트폰 앱이 사용자를 은밀히 감시하고 있었다. 234개의 안드로이드 앱이 사용자 몰래 초음파를 탐지하고 있었다. 연구진은 2곳의 유럽 도시에 소재한 35곳의 매장에서 이러한 추적 신호기을 발견했다. 이들 신호기들은 매장 방문객이 보는 대상을 확인하기 위해 티비로부터 송출되는 비가청 신호를 포착할 수 있으며, 기업들은 이를 통해 방문객의 관심사 및 위치 정보에 기반한 광고를 송출할 수 있게 된다. 이들 신호기를 활용하면 또 방문객의 움직임도 추적할 수 있으며 방문객이 어떤 기기를 소유했는지도 파악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론적으로 지불할 때바다 송출되는 초음파 신호를 이용함으로써 사용자의 비트코인 주소와 실제 신원을 연관짓을 수도 있게 된다. 연구 발견점 연구진은 실버푸시(SilverPush)라는 광고 기업이 스마트폰 마이크를 사용해 광고 시청 시 송출되는 비가청 오디오를 감지했다는 기사가 등장한 이후 조사에 착수했다. 이 기능은 소비재 분야의 거물은 P&G(Procter & Gamble)을 포함한 여러 기업에 의해 활용되고 있었다. 이번 연구 보고서의 저자인 어윈 큐링은 "시청자가 TV에서 무엇을 보고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5가지 주파수로 구성된 짧은 초음파 신호를 삽입했다"라며, "이를 통해 사용자의 기기가 백그라운 작업 중 오디오 신호를 포착했으며, 결과적으로 기업들은 모바일 장치 사용자가 보는 광고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영국 테크월드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연구진은 이후 약 130만 개 이상의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분석해 유사한 주파수를 이용하는 앱들을 발견했다. 연구에 따르면 초음파 신호기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은 234개였는데, 이 중에는 인기 앱들도 있었다. 2개는 100만에서 500만 번 다운로드된 것들로 전해졌다. 실버푸시는 이 초음파 기...

2017.08.16

시아텍 2014 | 엘립틱, "손짓으로 조작하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공개

시아텍 2014 전시회에서 노르웨이의 신생업체인 엘립틱 랩스(Elliptic Labs)가 새로운 스마트폰 조작 방법을 선 보여 관심을 모았다. 멀티 레이어 인터랙션(Multi Layer Interaction)이란 이름의 이 기술은 사용자의 손과 화면 사이의 거리와 위치를 기반으로 서로 다른 콘텐츠를 보여준다. 엘립틱은 전시장에서 프로토타입 스마트폰으로 손을 가까이 가져가면 스마트폰은 즉각 안드로이드의 시작 화면을 보여주고, 손을 더 가까이 가져가면 여러 가지 다른 메뉴를 스크롤해 보여주는 것을 시연해 보였다. 이 기능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시지 확인이나 게임, 비디오 시청, 지도 탐색 등의 작업에서 손가락 터치를 대체하기 위한 것으로, 시연에서도 다양한 앱에서의 동작을 보여줬다. 예를 들어 모바일 디바이스로 동영상을 시청하다가 남은 시간을 확인하고 싶을 때는 손가락을 흔드는 것으로 시간을 표시할 수 있다. 엘립틱의 CEO 레일라 다니엘슨은 “멀티 레이어 인터랙션을 이용하면 디바이스와의 거리에 따라서 다른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다”며, “키보드에서 마우스로, 그리고 터치 인터페이스로 발전해 왔다. 터치없는 인터페이스는 자연스러운 다음 단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술은 일본의 전자부품 업체인 무라타(Murata)가 개발한 초음파 스피커와 함께 동작하는데, 초음파 스피커는 5.2mm 크기로 스마트폰의 헤드폰잭에 연결된다. 이 스피커는 이미 스마트폰에서 사용되고 있는 표준 MEMS 마이크로폰과 호환되며,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도 동작한다. 원리는 초음파를 보내 사용자 손의 뼈에 반사시키고, 반사된 초음파를 스마트폰에 있는 4개의 마이크로폰에서 수신하는 것이다. 반사된 초음파는 특정 알고리즘을 통해 데이터로 처리되어 손의 위치를 결정한다. 이 계산에는 그리 많지 않은 연산 작업이 필요하며, 때문에 배터리를 많이 소비하지 않는다는 것이 엘립틱의 설명이다. 또한 이 ...

인터페이스 제스처 초음파

2014.10.08

시아텍 2014 전시회에서 노르웨이의 신생업체인 엘립틱 랩스(Elliptic Labs)가 새로운 스마트폰 조작 방법을 선 보여 관심을 모았다. 멀티 레이어 인터랙션(Multi Layer Interaction)이란 이름의 이 기술은 사용자의 손과 화면 사이의 거리와 위치를 기반으로 서로 다른 콘텐츠를 보여준다. 엘립틱은 전시장에서 프로토타입 스마트폰으로 손을 가까이 가져가면 스마트폰은 즉각 안드로이드의 시작 화면을 보여주고, 손을 더 가까이 가져가면 여러 가지 다른 메뉴를 스크롤해 보여주는 것을 시연해 보였다. 이 기능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시지 확인이나 게임, 비디오 시청, 지도 탐색 등의 작업에서 손가락 터치를 대체하기 위한 것으로, 시연에서도 다양한 앱에서의 동작을 보여줬다. 예를 들어 모바일 디바이스로 동영상을 시청하다가 남은 시간을 확인하고 싶을 때는 손가락을 흔드는 것으로 시간을 표시할 수 있다. 엘립틱의 CEO 레일라 다니엘슨은 “멀티 레이어 인터랙션을 이용하면 디바이스와의 거리에 따라서 다른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다”며, “키보드에서 마우스로, 그리고 터치 인터페이스로 발전해 왔다. 터치없는 인터페이스는 자연스러운 다음 단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술은 일본의 전자부품 업체인 무라타(Murata)가 개발한 초음파 스피커와 함께 동작하는데, 초음파 스피커는 5.2mm 크기로 스마트폰의 헤드폰잭에 연결된다. 이 스피커는 이미 스마트폰에서 사용되고 있는 표준 MEMS 마이크로폰과 호환되며,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도 동작한다. 원리는 초음파를 보내 사용자 손의 뼈에 반사시키고, 반사된 초음파를 스마트폰에 있는 4개의 마이크로폰에서 수신하는 것이다. 반사된 초음파는 특정 알고리즘을 통해 데이터로 처리되어 손의 위치를 결정한다. 이 계산에는 그리 많지 않은 연산 작업이 필요하며, 때문에 배터리를 많이 소비하지 않는다는 것이 엘립틱의 설명이다. 또한 이 ...

2014.10.0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