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삼성 반도체 외주 소문 속' 겔싱어 인텔 차기 CEO "파운드리 비중 확대할 수도"

인텔이 삼성전자에 반도체 위탁생산을 맡길 것이라는 얘기가 도는 가운데, 펫 겔싱어 차기 CEO 내정자가 2023년경에는 제품을 대부분 자체적으로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특정 라인업의 경우 외부 반도체 생산 업체를 통한 제품 생산 비중을 확대해나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21일(현지시간) 겔싱어 차기 CEO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지난 몇주간 인텔의 7나노미터 제품 공정 상황을 검토했으며 진척 상황은 만족스럽다”라며 “2023년에는 대부분의 제품을 인텔이 자체적으로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앞으로도 대부분의 제품은 직접 생산하겠지만, 인텔의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고려해 특정 기술과 제품은 외부 파운드리에 맡겨 위탁 생산하는 비중을 늘릴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텔은 그간 종합반도체 회사로서 반도체 설계와 생산을 모두 직접 해왔다. 그러나 7나노미터 칩 미세 공정의 설계 결함으로 수년간 제품 출시가 미뤄지며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태다. 그 사이 후발 주자인 AMD는 TSMC와 협력해 7나노미터 CPU를 내놓으며 인텔을 추월했다. 또 인텔의 주요 고객사이던 애플은 지난해 자체 칩 M1을 내놓으며 인텔로부터 독립 수순을 밟았다.  인텔의 지분을 대량 보유한 행동주의 헤지펀드인 서드포인트는 지난해 인텔 측에 “마이크로 프로세서 제조 분야에서 대만 TSMC와 한국 삼성전자에게 밀렸다”라며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압력을 넣기도 했다.  -> "삼성·TSMC에 밀렸다" 美 헤지펀드, 인텔에 전략적 대안 촉구 -> 7nm 연기 후 이어지는 여진··· 인텔, CTO 퇴사 등 조직 개편 발표 인텔이 10나노미터 이하 미세공정 개발에 차질을 겪는 가운데, 반도체 업계에서는 인텔이 TSMC나 삼성전자에 위탁생산을 맡길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서드포인트로부터 반도체 생산과 설계를 분리하는 등의 대안을 모색하라는 주문을 받기도 했다. ...

인텔 7nm 10nm 삼성전자 TSCM AMD 파운드리 팹리스 반도체 CPU 위탁 펫 겔싱어 서드포인트

2021.01.22

인텔이 삼성전자에 반도체 위탁생산을 맡길 것이라는 얘기가 도는 가운데, 펫 겔싱어 차기 CEO 내정자가 2023년경에는 제품을 대부분 자체적으로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특정 라인업의 경우 외부 반도체 생산 업체를 통한 제품 생산 비중을 확대해나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21일(현지시간) 겔싱어 차기 CEO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지난 몇주간 인텔의 7나노미터 제품 공정 상황을 검토했으며 진척 상황은 만족스럽다”라며 “2023년에는 대부분의 제품을 인텔이 자체적으로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앞으로도 대부분의 제품은 직접 생산하겠지만, 인텔의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고려해 특정 기술과 제품은 외부 파운드리에 맡겨 위탁 생산하는 비중을 늘릴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텔은 그간 종합반도체 회사로서 반도체 설계와 생산을 모두 직접 해왔다. 그러나 7나노미터 칩 미세 공정의 설계 결함으로 수년간 제품 출시가 미뤄지며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태다. 그 사이 후발 주자인 AMD는 TSMC와 협력해 7나노미터 CPU를 내놓으며 인텔을 추월했다. 또 인텔의 주요 고객사이던 애플은 지난해 자체 칩 M1을 내놓으며 인텔로부터 독립 수순을 밟았다.  인텔의 지분을 대량 보유한 행동주의 헤지펀드인 서드포인트는 지난해 인텔 측에 “마이크로 프로세서 제조 분야에서 대만 TSMC와 한국 삼성전자에게 밀렸다”라며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압력을 넣기도 했다.  -> "삼성·TSMC에 밀렸다" 美 헤지펀드, 인텔에 전략적 대안 촉구 -> 7nm 연기 후 이어지는 여진··· 인텔, CTO 퇴사 등 조직 개편 발표 인텔이 10나노미터 이하 미세공정 개발에 차질을 겪는 가운데, 반도체 업계에서는 인텔이 TSMC나 삼성전자에 위탁생산을 맡길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서드포인트로부터 반도체 생산과 설계를 분리하는 등의 대안을 모색하라는 주문을 받기도 했다. ...

2021.01.22

"삼성·TSMC에 밀렸다" 美 헤지펀드, 인텔에 전략적 대안 촉구

美 헤지펀드 서드포인트(Third Point)가 인텔 이사회에 서한을 보내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략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2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서드포인트는 지분 확보를 통해 기업 경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기업 가치를 올려 수익을 추구하는 행동주의 헤지펀드다. 서드포인트는 인텔의 지분을 약 10억 달러가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서드포인트 최고경영자 댄 롭은 인텔 회장인 오마르 아이쉬락에게 보낸 서한에서 “인텔이 마이크로 프로세서 제조 분야에서 대만 TSMC와 한국 삼성전자에게 밀렸다”라면서 PC와 데이터센터용 프로세서 공급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댄 롭은 “올해 TSMC와 삼성은 (반도체 공정 기술을) 5나노미터로 전환한 데 이어 더욱 선진화된 공정을 개발해나가고 있지만 인텔은 2013년 이래로 14나노미터 공정에 머물러있다”라며, “제조 부문에서 인텔이 리더십을 잃고 실수를 저지르는 가운데 여러 경쟁업체들이 상당한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게 됐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인텔은 7나노미터 반도체 공정 전환에 차질을 빚으며 어려움을 겪었다. 또 그간 인텔에게서 반도체를 공급받았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데이터센터용 프로세서 자체 개발을 선언했고, 애플 역시 지난 11월 인텔 반도체 대신 자체 개발한 M1칩을 탑재한 제품을 선보이며 인텔 반도체로부터의 독립 수순을 밟았다.  댄 롭은 서한에서 “인텔 이사진이 투자 자문을 고용해 전략적 대안을 탐색할 것을 제안한다”라며, “여기에는 인텔이 통합 디바이스 제조업체로서 정체성을 유지할 것인지와 몇몇 실패한 인수 건을 매각하는 방안 등이 포함된다”라고 설명했다.  인텔은 서드포인트의 서한에 대해 “모든 투자자의 의견을 환영한다. 서드포인트의 제안을 수용해 함께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ciokr...

인텔 반도체 서드포인트 삼성전자 TSMC

2020.12.30

美 헤지펀드 서드포인트(Third Point)가 인텔 이사회에 서한을 보내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략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2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서드포인트는 지분 확보를 통해 기업 경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기업 가치를 올려 수익을 추구하는 행동주의 헤지펀드다. 서드포인트는 인텔의 지분을 약 10억 달러가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서드포인트 최고경영자 댄 롭은 인텔 회장인 오마르 아이쉬락에게 보낸 서한에서 “인텔이 마이크로 프로세서 제조 분야에서 대만 TSMC와 한국 삼성전자에게 밀렸다”라면서 PC와 데이터센터용 프로세서 공급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댄 롭은 “올해 TSMC와 삼성은 (반도체 공정 기술을) 5나노미터로 전환한 데 이어 더욱 선진화된 공정을 개발해나가고 있지만 인텔은 2013년 이래로 14나노미터 공정에 머물러있다”라며, “제조 부문에서 인텔이 리더십을 잃고 실수를 저지르는 가운데 여러 경쟁업체들이 상당한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게 됐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인텔은 7나노미터 반도체 공정 전환에 차질을 빚으며 어려움을 겪었다. 또 그간 인텔에게서 반도체를 공급받았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데이터센터용 프로세서 자체 개발을 선언했고, 애플 역시 지난 11월 인텔 반도체 대신 자체 개발한 M1칩을 탑재한 제품을 선보이며 인텔 반도체로부터의 독립 수순을 밟았다.  댄 롭은 서한에서 “인텔 이사진이 투자 자문을 고용해 전략적 대안을 탐색할 것을 제안한다”라며, “여기에는 인텔이 통합 디바이스 제조업체로서 정체성을 유지할 것인지와 몇몇 실패한 인수 건을 매각하는 방안 등이 포함된다”라고 설명했다.  인텔은 서드포인트의 서한에 대해 “모든 투자자의 의견을 환영한다. 서드포인트의 제안을 수용해 함께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ciokr...

2020.12.30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