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더 포용적인 IT를 위한 연대와 지지··· ‘앨리십’을 아시나요?

다양성과 포용성이 IT 직원 고용 및 유지 전략에서 주춧돌이 되어가고 있다. 다양성의 중요성을 인식한 IT리더들은 새로운 인재 파이프라인과 접촉하면서 포용을 위한 렌즈를 통해 내부의 활동을 재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채용과 인식 외에도 발전, 아이디어, 관점, 직업 생활 등 더욱 어려운 문제가 기다리고 있다. 팀을 다양화하고 소수자를 포용하기 원하는 IT 리더들에게 필요한 것 중 하나는 바로 앨리십(Allyship)이다. 앨리십은 소외된 그룹을 능동적으로 포용하는 것이다. 공식적인 지원이 아니다. 조직 내의 모두가 어디 출신인지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모두의 업적을 인정하며 그들의 의견에 경청하고 조직 내의 모두가 같은 일을 하고 있다고 지지함으로써 포용적인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입지가 좁은 동료들의 협력자가 되는 것은 어려울 수 있으며 어려운 대화, 자기 반성, 독학이 포함된다. 하지만 흑인, 토착민, 유색인종(BIPOC)와 여성의 입지가 오랫동안 문제가 되었던 산업에서는 필요한 일이며 가치 있는 일이기도 하다. 애즈버리 그룹(Asbury Group)의 CEO이자 IT 부문의 임원 중에서 흑인 전문가의 입지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조직인 ITSMF의 신입 아카데미 책임자 카일리 카는 “앨리십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고위직이 수치를 기반으로 볼 때는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여성과 유색인종들의 입지가 넓어지도록 하려면 우리는 협력자가 필요하다. 고위직을 대신해 지지하고 더욱 다양화된 그룹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앨리십의 힘 셰리 리틀존은 개인적으로 앨리십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다. 현재 LLCC(Littlejohn Leadership Coaching and Consulting)의 CEO인 리틀존은 처음에 IT 분야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을 때 “미국 경제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수학과 컴퓨터에 능숙했던 그녀는 벨연구소(Bell Laboratories)에 ...

앨리십 소수자 여성 흑인 아시안 얼라이십 지지 연대 편들기

2021.05.18

다양성과 포용성이 IT 직원 고용 및 유지 전략에서 주춧돌이 되어가고 있다. 다양성의 중요성을 인식한 IT리더들은 새로운 인재 파이프라인과 접촉하면서 포용을 위한 렌즈를 통해 내부의 활동을 재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채용과 인식 외에도 발전, 아이디어, 관점, 직업 생활 등 더욱 어려운 문제가 기다리고 있다. 팀을 다양화하고 소수자를 포용하기 원하는 IT 리더들에게 필요한 것 중 하나는 바로 앨리십(Allyship)이다. 앨리십은 소외된 그룹을 능동적으로 포용하는 것이다. 공식적인 지원이 아니다. 조직 내의 모두가 어디 출신인지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모두의 업적을 인정하며 그들의 의견에 경청하고 조직 내의 모두가 같은 일을 하고 있다고 지지함으로써 포용적인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입지가 좁은 동료들의 협력자가 되는 것은 어려울 수 있으며 어려운 대화, 자기 반성, 독학이 포함된다. 하지만 흑인, 토착민, 유색인종(BIPOC)와 여성의 입지가 오랫동안 문제가 되었던 산업에서는 필요한 일이며 가치 있는 일이기도 하다. 애즈버리 그룹(Asbury Group)의 CEO이자 IT 부문의 임원 중에서 흑인 전문가의 입지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조직인 ITSMF의 신입 아카데미 책임자 카일리 카는 “앨리십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고위직이 수치를 기반으로 볼 때는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여성과 유색인종들의 입지가 넓어지도록 하려면 우리는 협력자가 필요하다. 고위직을 대신해 지지하고 더욱 다양화된 그룹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앨리십의 힘 셰리 리틀존은 개인적으로 앨리십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다. 현재 LLCC(Littlejohn Leadership Coaching and Consulting)의 CEO인 리틀존은 처음에 IT 분야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을 때 “미국 경제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수학과 컴퓨터에 능숙했던 그녀는 벨연구소(Bell Laboratories)에 ...

2021.05.18

'IT 역사에 족적을 남긴' 흑인 프로그래머 7인

컴퓨터 과학, 인터넷, 그리고 현대 소프트웨어 업계의 역사는 대부분 백인 중년 남성들이 주인공이다. 월터 아이작슨이 쓴 뛰어난 기술 업계 역사책 ‘혁신가들(The Innovators)’를 훑어보면 현대 컴퓨터 시대를 만들어낸 ‘발명가, 해커, 천재, 괴짜’들이 백인 일색이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기술 역사에 흑인들의 기여한 내용을 밝히는 데 있어 중요한 자료는 마곳 리 셰털리의 책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 숨은 인물들)’ 그 책을 기반으로 제작된 미국 영화였다. 우주 개발 경쟁 시대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수학자로 근무한 아프리카계 미국인 캐터린 존슨, 도로시 본, 그리고 메리 잭슨의 경력을 그리고 있다. 이들은 프로그래밍 분야의 선구자로서 포트란(Fortran)으로 코드 작성과 NASA 내 이공계 직위에 여성 채용을 이끌었다. 기술 대기업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진행되면서 신세대 흑인 개발자들이 전면에 나설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고 있지만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 흑인 역사의 달 2월을 맞아, 그 동안 역사에서 스쳐가 버렸을 수도 있는 주요 흑인 기술 선구자들을 자료 속에서 찾아내 조명해본다.  로이 클레이 컴퓨터 과학 분야에 기여한 흑인의 역사를 논하자면 전기 안전 테스트 장비 제조업체 ROD-L 일렉트로닉스(ROD-L Electronics)를 창업하고 CEO를 역임한 로이 엘 클레이 시니어를 빼놓을 수 없다. ROD-L 창업 전에 클레이는 프로그래머였다. 1956년 맥도널 에어크래프트(McDonnell Aircraft)에서 사용할 IBM 컴퓨터와 버로스(Burroughs) 컴퓨터를 프로그래밍하면서 경력을 시작했다. 1958년에 옮긴 곳은 현재는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 연구소라고 알려진 곳으로서 미국 에너지부를 위해 UC 버클리에서 운영을 맡은 곳이다. 로이는 통제 데이터 메인프레임 컴퓨터용 소프트웨어 언어를 개발하다가 휴렛패커드에 HP 2116A 미니컴퓨터 개발 책임자로 합류했고 나중...

흑인 역사 프로그래머

2021.02.10

컴퓨터 과학, 인터넷, 그리고 현대 소프트웨어 업계의 역사는 대부분 백인 중년 남성들이 주인공이다. 월터 아이작슨이 쓴 뛰어난 기술 업계 역사책 ‘혁신가들(The Innovators)’를 훑어보면 현대 컴퓨터 시대를 만들어낸 ‘발명가, 해커, 천재, 괴짜’들이 백인 일색이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기술 역사에 흑인들의 기여한 내용을 밝히는 데 있어 중요한 자료는 마곳 리 셰털리의 책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 숨은 인물들)’ 그 책을 기반으로 제작된 미국 영화였다. 우주 개발 경쟁 시대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수학자로 근무한 아프리카계 미국인 캐터린 존슨, 도로시 본, 그리고 메리 잭슨의 경력을 그리고 있다. 이들은 프로그래밍 분야의 선구자로서 포트란(Fortran)으로 코드 작성과 NASA 내 이공계 직위에 여성 채용을 이끌었다. 기술 대기업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진행되면서 신세대 흑인 개발자들이 전면에 나설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고 있지만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 흑인 역사의 달 2월을 맞아, 그 동안 역사에서 스쳐가 버렸을 수도 있는 주요 흑인 기술 선구자들을 자료 속에서 찾아내 조명해본다.  로이 클레이 컴퓨터 과학 분야에 기여한 흑인의 역사를 논하자면 전기 안전 테스트 장비 제조업체 ROD-L 일렉트로닉스(ROD-L Electronics)를 창업하고 CEO를 역임한 로이 엘 클레이 시니어를 빼놓을 수 없다. ROD-L 창업 전에 클레이는 프로그래머였다. 1956년 맥도널 에어크래프트(McDonnell Aircraft)에서 사용할 IBM 컴퓨터와 버로스(Burroughs) 컴퓨터를 프로그래밍하면서 경력을 시작했다. 1958년에 옮긴 곳은 현재는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 연구소라고 알려진 곳으로서 미국 에너지부를 위해 UC 버클리에서 운영을 맡은 곳이다. 로이는 통제 데이터 메인프레임 컴퓨터용 소프트웨어 언어를 개발하다가 휴렛패커드에 HP 2116A 미니컴퓨터 개발 책임자로 합류했고 나중...

2021.02.10

애플, 1억 달러 규모의 '인종 평등 및 정의 이니셔티브' 발표

11일 애플이 1억 달러 규모의 인종 평등 및 정의(Racial Equity and Justice) 이니셔티브를 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WWDC의 세부 일정을 발표한 이후 발표된 이번 이니셔티브는 회사의 환경, 정책, 소셜 부문을 담당하는 리사 잭슨 부사장이 주도하게 된다.  애플의 팀 쿡 CEO는 트위터 피드로 공개된 동영상 성명에서 “이번 이니셔티브는 유색 인종, 특히 흑인 사회를 대상으로 존재하는 기회와 존엄 측면의 사회적 장벽에 도전할 것이다. 교육과 경제, 평등, 형사 사법 개혁 문제에 특히 중점을 둔다”라고 말했다.  쿡은 또 애플이 흑인 개발자를 위한 새로운 개발자 캠프를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캠프에 대한 세부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는 이 밖에도 애플이 저평가된 계층의 인력을 더 채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성과 포용성을 향한 새롭고도 유의미한 단계를 밟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리사 잭슨 부사장이 주도할 이번 이니셔티브와 관련해 “흑인 대학, 커뮤니티 대학, STEM 교육, 소외 학생 및 교사 등의 측면에서 오랜 기간 진행해온 작업을 기반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또 평등 정의 이니셔티브와 같은 조직들과의 새로운 파트너십 또한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애플 리사 잭슨 인종 평등 시위 흑인 유색

2020.06.12

11일 애플이 1억 달러 규모의 인종 평등 및 정의(Racial Equity and Justice) 이니셔티브를 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WWDC의 세부 일정을 발표한 이후 발표된 이번 이니셔티브는 회사의 환경, 정책, 소셜 부문을 담당하는 리사 잭슨 부사장이 주도하게 된다.  애플의 팀 쿡 CEO는 트위터 피드로 공개된 동영상 성명에서 “이번 이니셔티브는 유색 인종, 특히 흑인 사회를 대상으로 존재하는 기회와 존엄 측면의 사회적 장벽에 도전할 것이다. 교육과 경제, 평등, 형사 사법 개혁 문제에 특히 중점을 둔다”라고 말했다.  쿡은 또 애플이 흑인 개발자를 위한 새로운 개발자 캠프를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캠프에 대한 세부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는 이 밖에도 애플이 저평가된 계층의 인력을 더 채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성과 포용성을 향한 새롭고도 유의미한 단계를 밟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리사 잭슨 부사장이 주도할 이번 이니셔티브와 관련해 “흑인 대학, 커뮤니티 대학, STEM 교육, 소외 학생 및 교사 등의 측면에서 오랜 기간 진행해온 작업을 기반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또 평등 정의 이니셔티브와 같은 조직들과의 새로운 파트너십 또한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06.12

실리콘밸리 IT기업들, 청소·경비·관리에 흑인·라틴계 고용 <美 노동단체>

실리콘밸리의 하이테크 기업들이 중년층의 흑인과 라틴계 근로자들을 계약직으로 고용해 저임금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영리기구인 레인보우 푸시 인권 연합(Rainbow Push Coalition of civil rights)의 발표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기술 기업들이 관리인, 요리사, 경비원 등을 저임금의 흑인이나 라틴계 이주 노동자를 채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기업들은 흑인과 라틴계를 충분히 고용하지 않아 인권 운동가인 제시 잭슨 목사의 레인보우 푸시 연합을 포함한 시민단체들의 표적이 됐다. 잭슨 목사의 요청에 따라,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일부 기업들은 미국 내 직원들의 다양성 자료를 발표했는데 이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들의 근로자들은 주로 백인이며 그 다음이 아시아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 있는 노동운동기구인 미국 노동파트너십(Working Partnerships USA)의 저임금의 미국 중년 남성들에 대한 조사 역시 IT기업들이 저임금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새로운 현상을 언급했다. "계약직 서비스 종사자들은 IT기업의 공식 고용 현황에 잡히지 않았으며 공식적으로도 거의 언급된 적이 없었다. 이들은 실리콘밸리 IT업계의 보이지 않는 노동력이다”라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주요 IT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는 산타 클라라 카운티의 노동파트너십이 수집해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흑인과 라틴계는 실리콘밸리 기업 전체 사설 경비의 41%를, 전체 사무실 및 건물 청소 노동자의 72%, 전체 거리 유지보수 노동자의 76%를 차지하고 있다. 산타 클라라 카운티의 노동파트너십은 이들 기업들이 계약직들에게 조금 더 많은 임금을 주면 불평등을 줄이고 장기적으로 이들의 노동력을 활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첨단 기술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흑인과 란틴계를 자사의 핵심 업무 종사자들과 같은 대우를 해주며 채용할 수는 없다고 주장해 왔다. 구글에서 인력 운영을 담당하는 수석부사장 라스즐...

실리콘밸리 고용 인권 노동 흑인 라틴계 사설 경비 관리인

2014.08.27

실리콘밸리의 하이테크 기업들이 중년층의 흑인과 라틴계 근로자들을 계약직으로 고용해 저임금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영리기구인 레인보우 푸시 인권 연합(Rainbow Push Coalition of civil rights)의 발표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기술 기업들이 관리인, 요리사, 경비원 등을 저임금의 흑인이나 라틴계 이주 노동자를 채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기업들은 흑인과 라틴계를 충분히 고용하지 않아 인권 운동가인 제시 잭슨 목사의 레인보우 푸시 연합을 포함한 시민단체들의 표적이 됐다. 잭슨 목사의 요청에 따라,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일부 기업들은 미국 내 직원들의 다양성 자료를 발표했는데 이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들의 근로자들은 주로 백인이며 그 다음이 아시아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 있는 노동운동기구인 미국 노동파트너십(Working Partnerships USA)의 저임금의 미국 중년 남성들에 대한 조사 역시 IT기업들이 저임금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새로운 현상을 언급했다. "계약직 서비스 종사자들은 IT기업의 공식 고용 현황에 잡히지 않았으며 공식적으로도 거의 언급된 적이 없었다. 이들은 실리콘밸리 IT업계의 보이지 않는 노동력이다”라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주요 IT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는 산타 클라라 카운티의 노동파트너십이 수집해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흑인과 라틴계는 실리콘밸리 기업 전체 사설 경비의 41%를, 전체 사무실 및 건물 청소 노동자의 72%, 전체 거리 유지보수 노동자의 76%를 차지하고 있다. 산타 클라라 카운티의 노동파트너십은 이들 기업들이 계약직들에게 조금 더 많은 임금을 주면 불평등을 줄이고 장기적으로 이들의 노동력을 활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첨단 기술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흑인과 란틴계를 자사의 핵심 업무 종사자들과 같은 대우를 해주며 채용할 수는 없다고 주장해 왔다. 구글에서 인력 운영을 담당하는 수석부사장 라스즐...

2014.08.2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