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30

교육 현장으로 침투한 데이터 분석 '교사 잡무 ↓ 학생 학습 효과 ↑'

Thor Olavsrud | CIO

기업들이 비즈니스 및 고객들에 대한 전방위적인 시각을 얻고 더 나은 의사 결정을 내리기 위한 수단으로 데이터에 점점 더 의지하게 되면서 “요즘은 누구나 다 데이터 애널리스트다”라는 말이 데이터 분석 세계에 유행어가 됐다. 그리고 실제로 많은 측면에서 이 말은 사실이다. 근로자들은 불완전하고 아날로그 식이거나 일화적 성격이 강한 정보에 기반해 의사결정을 내려야만 했다.



특히 교사들이 그 좋은 예다. 교사라는 직업 자체가 언제나 데이터를 다루는 일을 한다. 시험 성적을 통해 학습 내용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도를 평가하거나 수업 참여도, 숙제의 수준 등을 평가하는 것이 그 예다.

각 학생들의 학습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오늘날 많은 학교들은 ‘개별화된 학습’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 학교들에서는 각 학생들의 학습 필요, 관심사, 열망, 그리고 문화적 배경 등을 고려해 개인에게 꼭 맞는 교육 프로그램을 설계, 교육의 성과를 극대화시키고자 하고 있다.

분석, 교사들의 업무를 도울 수 있다
이런 교사들의 업무에 단순히 분석 및 데이터의 시각화를 추가한다고 해서 갑자기 교사가 데이터 애널리스트가 되는 건 아니다. 오히려 더 많은, 더 양질의 데이터로 접근하고 이 데이터들을 좀 더 유의미한 방식으로 시각화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교사들의 데이터 분석이 향상될 것이다.

교육 콘텐츠 업체 트라이엄프 러닝(Triumph Learning)의 부대표인 라지 채리는 “교사들이 낮 동안 하는 업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수업을 진행하며,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꼼꼼히 읽고, 각 데이터가 학생과 교사에게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라이엄프 러닝은 공통 학력 표준(Common Core)이자 주 정부 표준 영어 및 수학 교육 콘텐츠인 온라인 학습 플랫폼인 겟 웨글(GET Waggle)을 실행할 예정이다. 웨글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며 영어 및 수학 교육에 사용된다. 교사들은 수업시간에 웨글을 활용하거나 아니면 숙제로 내 줄 수도 있다. 웨글은 게임, 리뷰 코너, 성적 향상 지표, 그리고 기타 다양하고 흥미로운 기능들을 통해 학생들이 배움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교육용 프로그램 보조금을 받기도 한 이 플랫폼은 뉴튼(Knewton)의 적응 학습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뉴튼의 적응 엔진(adaptive engine)은 학생들이 무엇을 알고, 어떤 방식으로 학습할 때 가장 뛰어난 성과를 보이는지 분석해 각 학생에게 맞는 조언이나 지시, 힌트 등을 주기도 한다.
 


분석을 통해 개별화 되는 교육
뉴튼의 구축 담당 아키텍트인 제스 네폼은 “오늘날 학교는 각기 다른 요구사항이나 가정 환경, 관심사를 가진 학생들로 가득하다”고 밝혔다.

네폼은 이어서 “뉴튼의 기술은 각 학생들이 아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내 그 다음에는 어떤 개념을 학습하는 게 좋을지 추천한다. 이를 통해 모든 학생들이 학습 목표를 이루고, 내용을 완벽히 익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교사는 학생들에게 각자에게 맞는 숙제를 내 줄 수도 있게 될 것이며 뉴튼은 각 학생이 그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연습해야 할 항목을 추천해 줄 것이다. “웨글은 생산적인 노력을 장려한다. 적당한 환경만 주어지면 학생들은 배움을 가속화 시킬 수 있다”고 네폼은 덧붙였다.

“교사들에게 웨글은 견고하면서도 사용이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선사한다. 이 인터페이스는 학생들에 대한 실용적 정보를 제공하고 어떻게 그 데이터를 이용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개입할 지에 대한 조언을 주기도 한다. 교사는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나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성적을 보이는 학생을 알아보고 이들에게 적절한 도움을 주기 위해 행동을 취할 수 있다”라고 네폼은 전했다.

 




2014.07.30

교육 현장으로 침투한 데이터 분석 '교사 잡무 ↓ 학생 학습 효과 ↑'

Thor Olavsrud | CIO

기업들이 비즈니스 및 고객들에 대한 전방위적인 시각을 얻고 더 나은 의사 결정을 내리기 위한 수단으로 데이터에 점점 더 의지하게 되면서 “요즘은 누구나 다 데이터 애널리스트다”라는 말이 데이터 분석 세계에 유행어가 됐다. 그리고 실제로 많은 측면에서 이 말은 사실이다. 근로자들은 불완전하고 아날로그 식이거나 일화적 성격이 강한 정보에 기반해 의사결정을 내려야만 했다.



특히 교사들이 그 좋은 예다. 교사라는 직업 자체가 언제나 데이터를 다루는 일을 한다. 시험 성적을 통해 학습 내용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도를 평가하거나 수업 참여도, 숙제의 수준 등을 평가하는 것이 그 예다.

각 학생들의 학습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오늘날 많은 학교들은 ‘개별화된 학습’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 학교들에서는 각 학생들의 학습 필요, 관심사, 열망, 그리고 문화적 배경 등을 고려해 개인에게 꼭 맞는 교육 프로그램을 설계, 교육의 성과를 극대화시키고자 하고 있다.

분석, 교사들의 업무를 도울 수 있다
이런 교사들의 업무에 단순히 분석 및 데이터의 시각화를 추가한다고 해서 갑자기 교사가 데이터 애널리스트가 되는 건 아니다. 오히려 더 많은, 더 양질의 데이터로 접근하고 이 데이터들을 좀 더 유의미한 방식으로 시각화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교사들의 데이터 분석이 향상될 것이다.

교육 콘텐츠 업체 트라이엄프 러닝(Triumph Learning)의 부대표인 라지 채리는 “교사들이 낮 동안 하는 업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수업을 진행하며,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꼼꼼히 읽고, 각 데이터가 학생과 교사에게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라이엄프 러닝은 공통 학력 표준(Common Core)이자 주 정부 표준 영어 및 수학 교육 콘텐츠인 온라인 학습 플랫폼인 겟 웨글(GET Waggle)을 실행할 예정이다. 웨글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며 영어 및 수학 교육에 사용된다. 교사들은 수업시간에 웨글을 활용하거나 아니면 숙제로 내 줄 수도 있다. 웨글은 게임, 리뷰 코너, 성적 향상 지표, 그리고 기타 다양하고 흥미로운 기능들을 통해 학생들이 배움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교육용 프로그램 보조금을 받기도 한 이 플랫폼은 뉴튼(Knewton)의 적응 학습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뉴튼의 적응 엔진(adaptive engine)은 학생들이 무엇을 알고, 어떤 방식으로 학습할 때 가장 뛰어난 성과를 보이는지 분석해 각 학생에게 맞는 조언이나 지시, 힌트 등을 주기도 한다.
 


분석을 통해 개별화 되는 교육
뉴튼의 구축 담당 아키텍트인 제스 네폼은 “오늘날 학교는 각기 다른 요구사항이나 가정 환경, 관심사를 가진 학생들로 가득하다”고 밝혔다.

네폼은 이어서 “뉴튼의 기술은 각 학생들이 아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내 그 다음에는 어떤 개념을 학습하는 게 좋을지 추천한다. 이를 통해 모든 학생들이 학습 목표를 이루고, 내용을 완벽히 익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교사는 학생들에게 각자에게 맞는 숙제를 내 줄 수도 있게 될 것이며 뉴튼은 각 학생이 그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연습해야 할 항목을 추천해 줄 것이다. “웨글은 생산적인 노력을 장려한다. 적당한 환경만 주어지면 학생들은 배움을 가속화 시킬 수 있다”고 네폼은 덧붙였다.

“교사들에게 웨글은 견고하면서도 사용이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선사한다. 이 인터페이스는 학생들에 대한 실용적 정보를 제공하고 어떻게 그 데이터를 이용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개입할 지에 대한 조언을 주기도 한다. 교사는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나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성적을 보이는 학생을 알아보고 이들에게 적절한 도움을 주기 위해 행동을 취할 수 있다”라고 네폼은 전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