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ㅣ재조명되는 웨어러블의 가치··· 바이러스로부터 인류 구하기

지금까지 워치, 링, 글래스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들은 유용하긴 했지만 선택지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 상황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머지않아 우리는 웨어러블이 매우 필요하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성공한 모든 컴퓨팅 플랫폼의 기저에는 ‘킬러앱(Killer app)’이 있었다. PC의 킬러앱은 스프레드시트였고, 스마트폰은 카메라 앱이었다. 하지만 웨어러블 컴퓨팅은 모든 사람들이 원하거나 필요로 하는 킬러앱이 없었다. 그저 괴짜들을 위한 장난감으로 여겨졌다.    미국인의 75%가 PC를 가지고 있고,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무려 95%에 이른다. 이와 비교할 때 웨어러블 기기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20%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웨어러블 판매와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앞으로도 이 같은 팬데믹 위기가 올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왜 전 세계는 웨어러블을 착용하게 될 것인가 생물학적 유기체로서의 ‘성공’ 덕분에 인간은 지구상에서 지배적인 종(種)이 됐다. 만약 인간이 아닌 다른 종류의 유기체라면 인간의 활동에 의존하거나, 더 좋게는 DNA의 이점을 통해 사람을 ‘이용’하는 것에 따라 생존이 달려있다. 예를 들면 옥수수와 개는 인간을 이용해 개체 수를 늘리는 데 뛰어나다.  살아있는 유기체는 아니지만 바이러스도 마찬가지다. 이 행성에서 바이러스로서 성공하고 싶다면 인간을 감염시켜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가 박쥐에서 시작돼 (일부 중간 매개 포유류를 거쳐) 인간으로 옮겨간 과정을 비유하자면, 이는 마치 미국의 유명 연예 기획자인 스쿠터 브라운이 유튜브에서 13세의 저스틴 비버를 발견하고 RBMG 레코드와 계약을 시킨 것과 같았다. (Z세대를 위해 혹시 몰라 설명하자면 2008년에는 유튜브가 잘 알려지지 않았으며, 오히려 음반 회사들이 매우 크고 영향력이 셌다.) 게다가 종(種)으로서의 성공은...

웨어러블 스마트워치 스마트글래스 손목밴드 웨어러블기기 웨어러블디바이스 코로나19 팬데믹 킬러앱

2020.04.22

지금까지 워치, 링, 글래스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들은 유용하긴 했지만 선택지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 상황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머지않아 우리는 웨어러블이 매우 필요하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성공한 모든 컴퓨팅 플랫폼의 기저에는 ‘킬러앱(Killer app)’이 있었다. PC의 킬러앱은 스프레드시트였고, 스마트폰은 카메라 앱이었다. 하지만 웨어러블 컴퓨팅은 모든 사람들이 원하거나 필요로 하는 킬러앱이 없었다. 그저 괴짜들을 위한 장난감으로 여겨졌다.    미국인의 75%가 PC를 가지고 있고,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무려 95%에 이른다. 이와 비교할 때 웨어러블 기기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20%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웨어러블 판매와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앞으로도 이 같은 팬데믹 위기가 올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왜 전 세계는 웨어러블을 착용하게 될 것인가 생물학적 유기체로서의 ‘성공’ 덕분에 인간은 지구상에서 지배적인 종(種)이 됐다. 만약 인간이 아닌 다른 종류의 유기체라면 인간의 활동에 의존하거나, 더 좋게는 DNA의 이점을 통해 사람을 ‘이용’하는 것에 따라 생존이 달려있다. 예를 들면 옥수수와 개는 인간을 이용해 개체 수를 늘리는 데 뛰어나다.  살아있는 유기체는 아니지만 바이러스도 마찬가지다. 이 행성에서 바이러스로서 성공하고 싶다면 인간을 감염시켜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가 박쥐에서 시작돼 (일부 중간 매개 포유류를 거쳐) 인간으로 옮겨간 과정을 비유하자면, 이는 마치 미국의 유명 연예 기획자인 스쿠터 브라운이 유튜브에서 13세의 저스틴 비버를 발견하고 RBMG 레코드와 계약을 시킨 것과 같았다. (Z세대를 위해 혹시 몰라 설명하자면 2008년에는 유튜브가 잘 알려지지 않았으며, 오히려 음반 회사들이 매우 크고 영향력이 셌다.) 게다가 종(種)으로서의 성공은...

2020.04.22

틈새시장 공략으로 활로 찾는 웨어러블…다기능 버리고 전문성 강조

웨어러블 업체들이 일반 사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애쓰고 있다. 제조업체들도 이미 파악했지만 액티비티 트래커를 구입한 소비자 대부분이 1년 이내에 사용을 중단한다. 또한 새로운 손목 밴드를 돋보이게 하는 요소는 기술적인 발전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CES 2015에서 드러난 동향을 보면, 업체들은 조본(Jawbone), 핏비트(Fitbit)가 선점하고 있는 범용 피트니스 트래커 시장 대신 훨씬 더 좁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마라톤 선수나 농구 선수, 스트레스로 지친 사무직 종사자 전용 웨어러블 제품들이 등장했다. 즉, 한 가지 일만 하되 그 일을 아주 잘 해내는 기기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겠다는 전략이다. 같은 하드웨어, 새로운 전략 예를 들어 고모어(GoMore, 150달러)라는 트래커는 사용자의 심박동수를 바탕으로 대략적인 체력 상태를 알려준다. 내장된 EKG 센서는 특별한 점 없는 흔한 센서지만 고모어는 심박동, 젖산 축적, 에너지 소비 사이의 관계를 파악하고 이러한 모든 요소를 하나의 체력 백분율로 변환하는 특허 알고리즘을 사용한다. 이 기기를 가슴에 끈으로 묶어두면 고모어 앱이 에너지 소비가 지나치게 많은 경우 경고해주고, 체력을 더 효과적으로 관리할 경우 얼마나 더 달릴 수 있는지 알려준다. 젠소리움 빙(Zensorium Being, 200달러)은 기본적인 걸음 수 계산과 심박동 추적에서 더 나아가 착용자의 스트레스 정도를 측정하고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팁도 제공한다. 마찬가지로 하드웨어 자체에는 특별한 점이 없다. 광전 다이오드 기반 심박동 센서는 다른 피트니스 워치에 탑재된 것과 비슷하다. 핵심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심박동 변화를 통해 안정과 불안정을 구분하는 알고리즘이다. 버트(Vert)와 같은 업체는 평범한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의 조합(스마트폰과 피트니스 트래커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센서 조합)으로 흥미로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125달러에 판매되는 버트의 트래커는 점프 높이와 빈도를 측정하는 최초의 전...

CES 피트니스 스마트워치 손목밴드

2015.01.14

웨어러블 업체들이 일반 사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애쓰고 있다. 제조업체들도 이미 파악했지만 액티비티 트래커를 구입한 소비자 대부분이 1년 이내에 사용을 중단한다. 또한 새로운 손목 밴드를 돋보이게 하는 요소는 기술적인 발전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CES 2015에서 드러난 동향을 보면, 업체들은 조본(Jawbone), 핏비트(Fitbit)가 선점하고 있는 범용 피트니스 트래커 시장 대신 훨씬 더 좁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마라톤 선수나 농구 선수, 스트레스로 지친 사무직 종사자 전용 웨어러블 제품들이 등장했다. 즉, 한 가지 일만 하되 그 일을 아주 잘 해내는 기기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겠다는 전략이다. 같은 하드웨어, 새로운 전략 예를 들어 고모어(GoMore, 150달러)라는 트래커는 사용자의 심박동수를 바탕으로 대략적인 체력 상태를 알려준다. 내장된 EKG 센서는 특별한 점 없는 흔한 센서지만 고모어는 심박동, 젖산 축적, 에너지 소비 사이의 관계를 파악하고 이러한 모든 요소를 하나의 체력 백분율로 변환하는 특허 알고리즘을 사용한다. 이 기기를 가슴에 끈으로 묶어두면 고모어 앱이 에너지 소비가 지나치게 많은 경우 경고해주고, 체력을 더 효과적으로 관리할 경우 얼마나 더 달릴 수 있는지 알려준다. 젠소리움 빙(Zensorium Being, 200달러)은 기본적인 걸음 수 계산과 심박동 추적에서 더 나아가 착용자의 스트레스 정도를 측정하고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팁도 제공한다. 마찬가지로 하드웨어 자체에는 특별한 점이 없다. 광전 다이오드 기반 심박동 센서는 다른 피트니스 워치에 탑재된 것과 비슷하다. 핵심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심박동 변화를 통해 안정과 불안정을 구분하는 알고리즘이다. 버트(Vert)와 같은 업체는 평범한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의 조합(스마트폰과 피트니스 트래커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센서 조합)으로 흥미로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125달러에 판매되는 버트의 트래커는 점프 높이와 빈도를 측정하는 최초의 전...

2015.01.14

블로그 | 아이워치? 3D 프린터로 제작한 아이팟 나노 워치!

오랜 기간 그저 루머로 회자되기만 했던 애플 아이워치. 이를 기다리기 힘든 이라면 생각해볼만한 옵션이 등장했다. 아이팟 나노를 아이워치처럼 쓸 수 있게 하는 3D 프린팅 손목 밴드다. 애든버러 대학 디자인 대학원생 스튜어트 대비가 디자인간 이번 손목 밴드는 애플의 6세대 아이팟 나노와 결합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재질은 닌자플렉스(Ninjaflex)라는 이름의 열가소성 플라스틱이다. 아이팟 나노 손목 밴드 대비는 3D 디자인 사이트 마이미니팩토리닷컴에 올린 게시글에서 자신에 대해 "완벽하게 좋은 제품을 파괴해 다른 좋은 제품으로 만들려는 마음가짐을 가진 에든버러 대학 디자인 대학원생"이라고 설명했다 설명에 따르면 아이팟 나노와 손목밴드는 '편안히' 결합되며 여러 버튼과 오디오 포트에의 접근에도 문제가 없다. 또 이중 잠금 장치를 통해 의도치 않게 분리되는 현상을 막아준다. 이 밖에 3D 프린팅 작업에는 65~70분 정도 소요되며, 다양한 색상으로 출력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여타 3D 프린팅 온라인 분야의 캐드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그의 손목 밴드는 무료로 공개돼 있다. 대비에게 직접 주문할 때는 9.99달러를 지불하면 된다. ciokr@idg.co.kr

3D 프린터 DIY 아이팟 나노 아이워치 손목밴드

2014.07.23

오랜 기간 그저 루머로 회자되기만 했던 애플 아이워치. 이를 기다리기 힘든 이라면 생각해볼만한 옵션이 등장했다. 아이팟 나노를 아이워치처럼 쓸 수 있게 하는 3D 프린팅 손목 밴드다. 애든버러 대학 디자인 대학원생 스튜어트 대비가 디자인간 이번 손목 밴드는 애플의 6세대 아이팟 나노와 결합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재질은 닌자플렉스(Ninjaflex)라는 이름의 열가소성 플라스틱이다. 아이팟 나노 손목 밴드 대비는 3D 디자인 사이트 마이미니팩토리닷컴에 올린 게시글에서 자신에 대해 "완벽하게 좋은 제품을 파괴해 다른 좋은 제품으로 만들려는 마음가짐을 가진 에든버러 대학 디자인 대학원생"이라고 설명했다 설명에 따르면 아이팟 나노와 손목밴드는 '편안히' 결합되며 여러 버튼과 오디오 포트에의 접근에도 문제가 없다. 또 이중 잠금 장치를 통해 의도치 않게 분리되는 현상을 막아준다. 이 밖에 3D 프린팅 작업에는 65~70분 정도 소요되며, 다양한 색상으로 출력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여타 3D 프린팅 온라인 분야의 캐드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그의 손목 밴드는 무료로 공개돼 있다. 대비에게 직접 주문할 때는 9.99달러를 지불하면 된다. ciokr@idg.co.kr

2014.07.2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