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한글과컴퓨터, 상반기 실적 발표

한글과컴퓨터(www.hancom.com 이하 한컴)가 실적공시를 내고 2013년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한컴은 상반기 매출이 전년 상반기 대비 8% 성장한 354억 원,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6% 성장한 137억 원으로 역대 상반기 중 최대의 매출과 영업이익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상반기 법인세차감전순이익의 경우 과거 진행된 분쟁 건들에 대해 지속적인 회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상당수의 금액이 영업외 수익으로 회수됨으로써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6.7%가 증가한 172억 원으로 기록돼, 견고한 재무 상태를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컴의 이번 상반기 실적은 IT시장의 전반적인 성장 둔화에도 한컴오피스, 씽크프리(모바일, 클라우드), 솔루션, 이지포토 및 모바일 신규사업(씽크프리 모바일 프린트) 등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르게 성장을 이룬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이 업체는 전했다. 한컴은 올 상반기 모바일 프린팅 전문기업인 영국의 ‘소프트웨어 이미징’을 인수하는 등 적극적인 신성장동력의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또한 ‘이지포토 3’를 출시하면서 디지털 이미지 편집 SW 분야에 진출하여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컴은 올 하반기에도 주력제품군의 신제품 출시 및 신사업군의 성과 도출에 주력하여 수익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컴은 ‘한컴오피스’의 신제품 출시를 통해 차기 오피스 시장을 이끌어갈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새롭게 진출한 모바일 프린팅 분야에서 제품 공급을 확대하는 등 신사업군에서도 두드러지는 성과를 거두며, 2013년도 사업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ciokr@idg.co.kr

실적 한글과컴퓨터

2013.08.13

한글과컴퓨터(www.hancom.com 이하 한컴)가 실적공시를 내고 2013년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한컴은 상반기 매출이 전년 상반기 대비 8% 성장한 354억 원,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6% 성장한 137억 원으로 역대 상반기 중 최대의 매출과 영업이익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상반기 법인세차감전순이익의 경우 과거 진행된 분쟁 건들에 대해 지속적인 회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상당수의 금액이 영업외 수익으로 회수됨으로써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6.7%가 증가한 172억 원으로 기록돼, 견고한 재무 상태를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컴의 이번 상반기 실적은 IT시장의 전반적인 성장 둔화에도 한컴오피스, 씽크프리(모바일, 클라우드), 솔루션, 이지포토 및 모바일 신규사업(씽크프리 모바일 프린트) 등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르게 성장을 이룬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이 업체는 전했다. 한컴은 올 상반기 모바일 프린팅 전문기업인 영국의 ‘소프트웨어 이미징’을 인수하는 등 적극적인 신성장동력의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또한 ‘이지포토 3’를 출시하면서 디지털 이미지 편집 SW 분야에 진출하여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컴은 올 하반기에도 주력제품군의 신제품 출시 및 신사업군의 성과 도출에 주력하여 수익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컴은 ‘한컴오피스’의 신제품 출시를 통해 차기 오피스 시장을 이끌어갈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새롭게 진출한 모바일 프린팅 분야에서 제품 공급을 확대하는 등 신사업군에서도 두드러지는 성과를 거두며, 2013년도 사업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ciokr@idg.co.kr

2013.08.13

인프라웨어, 2013년도 2분기 매출·영업이익 증가

인프라웨어가 2013년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53%, 288%로 성장한 142억 원, 5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시장점유율 확대에 따라 주력 사업인 폴라리스 오피스를 통한 매출 성장이 분기 최대 실적으로 이어졌다고 인프라웨어는 설명했다.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한 문서 작업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확산되는 가운데, 안드로이드 기반의 전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가 폴라리스 오피스를 기본 모바일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으로 단말기에 탑재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로열티 방식으로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 LG전자 옵티머스 시리즈를 비롯한 HTC, 화웨이 등의 주요 제품에 기본 탑재되고 있다. 이러한 스마트폰 및 태블릿 프리로드 방식으로 지금까지 4억 대 이상의 단말기에 기본 탑재됐고, iOS 버전은 앱스토어를 12.99달러에 직접 판매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밝혔다. 또한 인프라웨어는 이러한 오피스 앱의 모바일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토대로 모바일 및 PC 환경에서의 자유로운 문서 작업을 위한 서비스 사업 및 기업용 시장에서의 사업화를 추진 중에 있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계열사인 디오텍과의 사업적 시너지를 강화하고 셀바스를 통해 모바일 게임 시장으로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와 사업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실적 인프라웨어

2013.08.12

인프라웨어가 2013년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53%, 288%로 성장한 142억 원, 5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시장점유율 확대에 따라 주력 사업인 폴라리스 오피스를 통한 매출 성장이 분기 최대 실적으로 이어졌다고 인프라웨어는 설명했다.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한 문서 작업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확산되는 가운데, 안드로이드 기반의 전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가 폴라리스 오피스를 기본 모바일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으로 단말기에 탑재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로열티 방식으로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 LG전자 옵티머스 시리즈를 비롯한 HTC, 화웨이 등의 주요 제품에 기본 탑재되고 있다. 이러한 스마트폰 및 태블릿 프리로드 방식으로 지금까지 4억 대 이상의 단말기에 기본 탑재됐고, iOS 버전은 앱스토어를 12.99달러에 직접 판매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밝혔다. 또한 인프라웨어는 이러한 오피스 앱의 모바일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토대로 모바일 및 PC 환경에서의 자유로운 문서 작업을 위한 서비스 사업 및 기업용 시장에서의 사업화를 추진 중에 있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계열사인 디오텍과의 사업적 시너지를 강화하고 셀바스를 통해 모바일 게임 시장으로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와 사업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2013.08.12

아마존 등이 클라우드 매출을 따로 발표하지 않는 이유

IBM이 자사 클라우드 컴퓨팅 매출을 어떻게 보고했는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 중이라는 최근 뉴스에 필자는 다음 질문을 던지고 싶다. 왜 기업들이 자사의 클라우드 매출을 밝히는 게 부끄러운 걸까? 일단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은 ‘그들이 그렇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SEC의 가장 최근 문제가 그것을 바꿀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일부 기업들에 대해서는 클라우드 매출만을 따로 보고하지 않는 게 가능하다. 아마도 IaaS 시장의 강자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가 이 문제의 좋은 예다. 아마존은 실적보고서에서 다른 2가지 분야, 즉 광고 서비스 및 신용카드 결제에 클라우드 부문의 매출을 포함시켜 전체 매출만을 보고했다. 그래서 AWS만의 매출이 정확히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맥쿼리 캐피탈의 애널리스트인 애널리스트인 벤 섀크터는 “회사 매출의 10%를 넘지 않는 사업 부분은 원칙적으로 따로 신고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섀크터는 AWS가 올해 총 미화 38억 달러의 매출을 일으킬 것으로 추정하는데, 지난해 아마존닷컴 전체 매출이 610억 달러로 AWS의 비중은 6%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아마존닷컴을 하나의 큰 회사로 볼 때, AWS는 흥미로운 기회이자 주목받는 분야라는 것만큼은 확실하다"라고 섀크터는 설명했다. 하지만 AWS는 이 회사의 재무 상태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닷컴 매출의 북미부문에서 ‘기타’로 분류된 것이 있는데 이 기타 매출이 지난해 2분기 5억 5,400만 달러에서 올 2분기 8억 9,200만 달러에로 크게 증가했다. AWS 성장률이 아마존의 소매 부문을 상회한다면, 이 회사는 더욱더 확실하게 AWS 매출을 명시해야 할 것이라고 섀크터는 말했다. 클라우드 운영을 주력으로 하는 상장 기업들은 매출을 감출 수 없다. 예를 들어 AWS의 클라우드 경쟁자 중 하나인 랙...

클라우드 아마존 IBM 매출 AWS 세일즈포스닷컴 실적

2013.08.08

IBM이 자사 클라우드 컴퓨팅 매출을 어떻게 보고했는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 중이라는 최근 뉴스에 필자는 다음 질문을 던지고 싶다. 왜 기업들이 자사의 클라우드 매출을 밝히는 게 부끄러운 걸까? 일단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은 ‘그들이 그렇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SEC의 가장 최근 문제가 그것을 바꿀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일부 기업들에 대해서는 클라우드 매출만을 따로 보고하지 않는 게 가능하다. 아마도 IaaS 시장의 강자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가 이 문제의 좋은 예다. 아마존은 실적보고서에서 다른 2가지 분야, 즉 광고 서비스 및 신용카드 결제에 클라우드 부문의 매출을 포함시켜 전체 매출만을 보고했다. 그래서 AWS만의 매출이 정확히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맥쿼리 캐피탈의 애널리스트인 애널리스트인 벤 섀크터는 “회사 매출의 10%를 넘지 않는 사업 부분은 원칙적으로 따로 신고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섀크터는 AWS가 올해 총 미화 38억 달러의 매출을 일으킬 것으로 추정하는데, 지난해 아마존닷컴 전체 매출이 610억 달러로 AWS의 비중은 6%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아마존닷컴을 하나의 큰 회사로 볼 때, AWS는 흥미로운 기회이자 주목받는 분야라는 것만큼은 확실하다"라고 섀크터는 설명했다. 하지만 AWS는 이 회사의 재무 상태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닷컴 매출의 북미부문에서 ‘기타’로 분류된 것이 있는데 이 기타 매출이 지난해 2분기 5억 5,400만 달러에서 올 2분기 8억 9,200만 달러에로 크게 증가했다. AWS 성장률이 아마존의 소매 부문을 상회한다면, 이 회사는 더욱더 확실하게 AWS 매출을 명시해야 할 것이라고 섀크터는 말했다. 클라우드 운영을 주력으로 하는 상장 기업들은 매출을 감출 수 없다. 예를 들어 AWS의 클라우드 경쟁자 중 하나인 랙...

2013.08.08

"서피스 잘 안 팔려" 마이크로소프트 실적 보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태블릿의 재고가 실제 판매를 통한 이익보다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6월말로 마감한 2013 회계 연도 기준으로 서피스에 대해 미화 8억 5,3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와 규제기관에 제출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한 해 동안 서피스를 몇 대 출시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달 초 약 9억 달러 규모의 서피스 RT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증권거래위원회와 규제기관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운영체제 및 서피스 관련 광고 비용이 8억 9,800만 달러 증가분을 보였다. 애플의 아이패드와 다른 태블릿과의 경쟁을 목표로 서피스 RT는 지난해 10월부터 ARM 기반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윈도우 RT 운영체제에서 구동됐다. 인텔 프로세서에서 윈도우 7을 실행하는 서피스 프로는 2월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컴퓨팅 기기 시장 경쟁자라기 보다는 소프트웨어의 공급 업체로 마이크로소프트와 거래했던 일부 협력사에 대해 실망하고 제품을 직접 만들기로 결정했다. "한 기업이 어떤 제품과 관련 서비스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요소들을 통제하는, 수직 통합된 모델로 경쟁하는 것은 개인용 컴퓨터, 태블릿, 모바일폰, 게임기, 디지털 음악 플레이어와 같은 일부 소비재 상품에서는 성공적이었다”라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제출 문서에서 경쟁에 대해 언급하면서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일부 수직 통합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경쟁자들은 훨씬 더 큰 사용자 기반을 구축했다. 서피스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IDC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가 태블릿 시장에서 1.8%를 차지했으며, 올해 1분기에 90만 대의 서피스 태블릿을 출시했다. 시장 점유율 약 40%를 차지한 애플은 1,950만 대를 출시했으며 애플 다음으로 시장 점유율이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18%)와...

영업 마이크로소프트 매출 실적 저조 판매 서피스

2013.07.31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태블릿의 재고가 실제 판매를 통한 이익보다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6월말로 마감한 2013 회계 연도 기준으로 서피스에 대해 미화 8억 5,3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와 규제기관에 제출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한 해 동안 서피스를 몇 대 출시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달 초 약 9억 달러 규모의 서피스 RT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증권거래위원회와 규제기관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운영체제 및 서피스 관련 광고 비용이 8억 9,800만 달러 증가분을 보였다. 애플의 아이패드와 다른 태블릿과의 경쟁을 목표로 서피스 RT는 지난해 10월부터 ARM 기반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윈도우 RT 운영체제에서 구동됐다. 인텔 프로세서에서 윈도우 7을 실행하는 서피스 프로는 2월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컴퓨팅 기기 시장 경쟁자라기 보다는 소프트웨어의 공급 업체로 마이크로소프트와 거래했던 일부 협력사에 대해 실망하고 제품을 직접 만들기로 결정했다. "한 기업이 어떤 제품과 관련 서비스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요소들을 통제하는, 수직 통합된 모델로 경쟁하는 것은 개인용 컴퓨터, 태블릿, 모바일폰, 게임기, 디지털 음악 플레이어와 같은 일부 소비재 상품에서는 성공적이었다”라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제출 문서에서 경쟁에 대해 언급하면서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일부 수직 통합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경쟁자들은 훨씬 더 큰 사용자 기반을 구축했다. 서피스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IDC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가 태블릿 시장에서 1.8%를 차지했으며, 올해 1분기에 90만 대의 서피스 태블릿을 출시했다. 시장 점유율 약 40%를 차지한 애플은 1,950만 대를 출시했으며 애플 다음으로 시장 점유율이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18%)와...

2013.07.31

SAP APJ, "2013년 2분기 HANA 37% 성장"

SAP코리아(대표 형원준, www.sap.com/korea)에 따르면, SAP 아태 및 일본지역(APJ)의 2013년 2분기 전체 매출이 6억 1,200만 유로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한 수치며 특히 클라우드 분야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소프트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SSRS) 매출은 전년 동기에 비해 7% 증가한 5억 1,900만 유로로 집계됐다. SAP 전세계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 늘어난 40억 9,100만 유로, SSRS 매출은 10% 성장한 33억 4,700만 유로를 기록했다. 클라우드 분야는 171% 신장세를 보이며 1억 8,300만 유로 매출을 달성했다. SAP APJ 스티브 와츠 사장은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수요가 증가하며 SAP HANA는 아태 및 일본 지역에서 전년 대비 37%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와츠 사장은 이에 대해 “기업 내 고급 애플리케이션 도입 및 SAP 비즈니스 스위트 환경을 뒷받침하는 기술로 SAP HANA가 좋은 평가를 받은 덕분”이라며 “SAP 핵심 사업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SAP 클라우드 분야도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파트너와의 협력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ciokr@idg.co.kr

SAP 매출 실적 성장 HANA 인메모리 컴퓨팅

2013.07.31

SAP코리아(대표 형원준, www.sap.com/korea)에 따르면, SAP 아태 및 일본지역(APJ)의 2013년 2분기 전체 매출이 6억 1,200만 유로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한 수치며 특히 클라우드 분야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소프트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SSRS) 매출은 전년 동기에 비해 7% 증가한 5억 1,900만 유로로 집계됐다. SAP 전세계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 늘어난 40억 9,100만 유로, SSRS 매출은 10% 성장한 33억 4,700만 유로를 기록했다. 클라우드 분야는 171% 신장세를 보이며 1억 8,300만 유로 매출을 달성했다. SAP APJ 스티브 와츠 사장은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수요가 증가하며 SAP HANA는 아태 및 일본 지역에서 전년 대비 37%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와츠 사장은 이에 대해 “기업 내 고급 애플리케이션 도입 및 SAP 비즈니스 스위트 환경을 뒷받침하는 기술로 SAP HANA가 좋은 평가를 받은 덕분”이라며 “SAP 핵심 사업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SAP 클라우드 분야도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파트너와의 협력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ciokr@idg.co.kr

2013.07.31

애플, '예상대로' 3분기 순익 감소 ··· 아이폰 3120만대 판매 '깜짝 선전'

애플이 올해 2분기(4월~6월)에 매출이 정체상태를 기록한 가운데 순익이 급감했다.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웃도는 것이어서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다는 분석이다. 올 2분기 애플의 매출은 350억 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늘어났다. 반면 순익은 69억 달러로 22%나 줄어들었다. 그러나 주당 순익은 7.47달러로 앞서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했던 7.32달러보다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애플 주가도 분기 실적이 공개된 직후 419달러에서 435달러로 상승했다. 애플은 이미 2분기 실적이 좋지 못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기 때문에 이번 발표가 놀라운 것은 아니다. 매출을 끌어올릴 만한 신제품 발표가 없었고 안드로이드 기반 제품과의 경쟁이 더 치열해져 제품 판매가 다소 부진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아이폰 판매량은 3,120만대로 분기 최고 기록을 세웠다. 반면 아이패드는 1,460만대 판매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의 1,700만대에 미치지 못했다. 맥 컴퓨터 판매도 400만대에서 380만대에서 줄어들었다. 매출 총이익(gross margin)은 36.9%로 지난해 42.8%에서 줄어들었다. 애플 CEO 팀 쿡은 "이번 분기에는 아이폰을 3,100만대 판매한 것은 특히 의미가 있다"며 "아이튠스와 소프트웨어, 서비스 매출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애플은 올 3분기(7월~9월) 매출 전망과 관련해 340억~370억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2년 4분기 매출은 360억 달러였다. 매출 총이익도 3분기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애플이 신제품을 내놓을 시점이다. 이에 대해 쿡은 매우 신중했다. 그는 "우리는 iOS7와 OS X 매버릭 출시를 앞두고 있고 몇몇 놀라운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들 신제품은 이번 가을과 2014년에 차례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

애플 실적 팀 쿡

2013.07.24

애플이 올해 2분기(4월~6월)에 매출이 정체상태를 기록한 가운데 순익이 급감했다.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웃도는 것이어서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다는 분석이다. 올 2분기 애플의 매출은 350억 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늘어났다. 반면 순익은 69억 달러로 22%나 줄어들었다. 그러나 주당 순익은 7.47달러로 앞서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했던 7.32달러보다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애플 주가도 분기 실적이 공개된 직후 419달러에서 435달러로 상승했다. 애플은 이미 2분기 실적이 좋지 못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기 때문에 이번 발표가 놀라운 것은 아니다. 매출을 끌어올릴 만한 신제품 발표가 없었고 안드로이드 기반 제품과의 경쟁이 더 치열해져 제품 판매가 다소 부진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아이폰 판매량은 3,120만대로 분기 최고 기록을 세웠다. 반면 아이패드는 1,460만대 판매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의 1,700만대에 미치지 못했다. 맥 컴퓨터 판매도 400만대에서 380만대에서 줄어들었다. 매출 총이익(gross margin)은 36.9%로 지난해 42.8%에서 줄어들었다. 애플 CEO 팀 쿡은 "이번 분기에는 아이폰을 3,100만대 판매한 것은 특히 의미가 있다"며 "아이튠스와 소프트웨어, 서비스 매출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애플은 올 3분기(7월~9월) 매출 전망과 관련해 340억~370억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2년 4분기 매출은 360억 달러였다. 매출 총이익도 3분기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애플이 신제품을 내놓을 시점이다. 이에 대해 쿡은 매우 신중했다. 그는 "우리는 iOS7와 OS X 매버릭 출시를 앞두고 있고 몇몇 놀라운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들 신제품은 이번 가을과 2014년에 차례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

2013.07.24

야후 마리사 메이어, 취임 1년을 돌아보다

2012년 야후 CEO가 된 마리사 메이어는 지난 1년 동안 16건 이상의 M&A를 성사시켰고 야후의 업무 문화를 바꾸는 등 바쁜 나날을 보냈다. 위기에 처한 야후의 구원투수로 나선 메이어의 1년간을 행적을 돌아보자. ciokr@idg.co.kr

인수 CEO M&A 야후 실적 구조조정 마리사 메이어

2013.07.23

2012년 야후 CEO가 된 마리사 메이어는 지난 1년 동안 16건 이상의 M&A를 성사시켰고 야후의 업무 문화를 바꾸는 등 바쁜 나날을 보냈다. 위기에 처한 야후의 구원투수로 나선 메이어의 1년간을 행적을 돌아보자. ciokr@idg.co.kr

2013.07.23

"모빌리티로의 이동 덕분" 구글 2분기 실적, 19% 상승

2분기 구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140억 달러를 기록했다. 모바일 기기로의 이동이 주요 원인이었다고 구글은 18일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구글은 6월 30일로 마감된 2분기 동안 총 141억 1,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다른 사이트에 지불해야 할 커미션과 수수료를 감안하면 구글의 2분기 매출은 111억 달러였다. 구글이 보고한 순이익은 32억 3,000만 달러였으며 주당 수익은 9.54달러였다. 전년 동기에는 27억 9,000만 달러, 8.42달러였던 바 있다. 단 1분기의 33억 5,000만 달러 순이익보다는 감소했다. 구글 CEO 래리 페이지는 그러나 "탁월한 분기 실적"이라고 실적 발표회에서 말했다. 그는 "단일 스크린에서 다중 스크린으로의 이동, 그리고 모빌리티가 우리에게 커다란 기회를 선사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기가 증가하고 정보가 증가한다. 온라인에서의 활동도 그 어느 때보다 증가했다. 인류의 삶을 증진시킬 가능성은 무한하다"라고 덧붙였다. 광고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복합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페이드 클릭, 즉 검색 광고에의 클릭은 23% 증가했다. 그러나 구글이 부과하는 페이드 클릭 요금은 6% 감소했다. 이 밖에 구글이 소유한 사이트에서 창출한 매출은 전체의 68%인 88억 7,000만 달러였다. 이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또 구글의 모로롤라 모바일 매출은 9억 9,800만 달러였다. 전년 동기에는 8억 4,300만 달러였던 바 있다. 구글은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지난 해 120억 달러에 인수했었다. ciokr@idg.co.kr

구글 모빌리티 실적 2분기

2013.07.19

2분기 구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140억 달러를 기록했다. 모바일 기기로의 이동이 주요 원인이었다고 구글은 18일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구글은 6월 30일로 마감된 2분기 동안 총 141억 1,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다른 사이트에 지불해야 할 커미션과 수수료를 감안하면 구글의 2분기 매출은 111억 달러였다. 구글이 보고한 순이익은 32억 3,000만 달러였으며 주당 수익은 9.54달러였다. 전년 동기에는 27억 9,000만 달러, 8.42달러였던 바 있다. 단 1분기의 33억 5,000만 달러 순이익보다는 감소했다. 구글 CEO 래리 페이지는 그러나 "탁월한 분기 실적"이라고 실적 발표회에서 말했다. 그는 "단일 스크린에서 다중 스크린으로의 이동, 그리고 모빌리티가 우리에게 커다란 기회를 선사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기가 증가하고 정보가 증가한다. 온라인에서의 활동도 그 어느 때보다 증가했다. 인류의 삶을 증진시킬 가능성은 무한하다"라고 덧붙였다. 광고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복합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페이드 클릭, 즉 검색 광고에의 클릭은 23% 증가했다. 그러나 구글이 부과하는 페이드 클릭 요금은 6% 감소했다. 이 밖에 구글이 소유한 사이트에서 창출한 매출은 전체의 68%인 88억 7,000만 달러였다. 이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또 구글의 모로롤라 모바일 매출은 9억 9,800만 달러였다. 전년 동기에는 8억 4,300만 달러였던 바 있다. 구글은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지난 해 120억 달러에 인수했었다. ciokr@idg.co.kr

2013.07.19

인텔, 2분기 실적 하락하며 올해 매출 전망도 하향 조정

인텔은 2분기에도 수익 하락을 기록하면서 올해 매출 전망도 낮췄다. PC 시장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인텔의 주력 사업이 타격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인텔은 지난 6월 29일 마무리된 자사의 2분기 수익이 2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9%가 떨어졌다고 밝혔다. 매출은 5% 하락한 128억 달러를 기록했다. 사업부 별로는 PC용 프로세서를 생산하는 PC 클라이언트 그룹의 매출은 7.5%가 하락했고, 그리고 서버용 칩을 생산하는 데이터센터 그룹의 매출은 현상을 유지했다. 경기 침체와 PC 수요의 감퇴로 인텔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특히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태블릿 시장의 경우 ARM 기반 칩이 장악하고 있다는 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텔 CEO 브라이언 크르자니크는 “시장에서는 다양한 컴퓨팅 제품이 지속적으로 구매될 것”이라고 장기적인 가능성을 강조했다. 인텔은 올해 전망치도 하향 조정했는데, 이전의 한 자리수 성장 전망에서 이제는 작년과 동일한 수준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크르자니크는 “인텔 아톰 및 코어 프로세서와 성장하고 있는 SOC가 인텔의 미래가 될 것”이라며, “모든 컴퓨팅 시장의 가능성에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트너에 따르면, 인텔은 여전히 세계 최대의 반도체 업체로, 작년 기준으로 전세계 시장의 16.4%를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인텔 지배력의 핵심은 PC 시장으로, 이 시장이 최근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IDC에 따르면 2분기 PC 출하 대수는 1분기의 13.9% 하락에 이어 또 다시 11.4% 하락을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1분기의 태블릿 출하 대수는 2배 이상의 증가를 기록했다. 지난 5월 폴 오텔리니의 뒤를 이어 인텔 CEO를 맡은 크르자니크의 임무 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 영역의 사업 확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editor@itworld.co.kr

인텔 PC 실적 태블릿 크르자니크

2013.07.18

인텔은 2분기에도 수익 하락을 기록하면서 올해 매출 전망도 낮췄다. PC 시장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인텔의 주력 사업이 타격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인텔은 지난 6월 29일 마무리된 자사의 2분기 수익이 2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9%가 떨어졌다고 밝혔다. 매출은 5% 하락한 128억 달러를 기록했다. 사업부 별로는 PC용 프로세서를 생산하는 PC 클라이언트 그룹의 매출은 7.5%가 하락했고, 그리고 서버용 칩을 생산하는 데이터센터 그룹의 매출은 현상을 유지했다. 경기 침체와 PC 수요의 감퇴로 인텔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특히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태블릿 시장의 경우 ARM 기반 칩이 장악하고 있다는 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텔 CEO 브라이언 크르자니크는 “시장에서는 다양한 컴퓨팅 제품이 지속적으로 구매될 것”이라고 장기적인 가능성을 강조했다. 인텔은 올해 전망치도 하향 조정했는데, 이전의 한 자리수 성장 전망에서 이제는 작년과 동일한 수준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크르자니크는 “인텔 아톰 및 코어 프로세서와 성장하고 있는 SOC가 인텔의 미래가 될 것”이라며, “모든 컴퓨팅 시장의 가능성에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트너에 따르면, 인텔은 여전히 세계 최대의 반도체 업체로, 작년 기준으로 전세계 시장의 16.4%를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인텔 지배력의 핵심은 PC 시장으로, 이 시장이 최근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IDC에 따르면 2분기 PC 출하 대수는 1분기의 13.9% 하락에 이어 또 다시 11.4% 하락을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1분기의 태블릿 출하 대수는 2배 이상의 증가를 기록했다. 지난 5월 폴 오텔리니의 뒤를 이어 인텔 CEO를 맡은 크르자니크의 임무 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 영역의 사업 확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editor@itworld.co.kr

2013.07.18

'BI 솔루션으로 가시적 성과 거두기' 8가지 방법

BI 솔루션은 빅 데이터와 일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데 일조한다. 이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기업의 실적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서 CIO닷컴은 많은 BI 및 IT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눴다. 여기 BI 소프트웨어 투자를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그들이 제안한 8가지 팁과 조언을 정리했다. 1. 중요한 비즈니스 문제에 대해 신속한 해답. "BI(Business Intelligence)는 중요한 순간에 기업에 데이터를 제공한다"고 미국과 캐나다의 소비자 패키지 상품을 공급하는 BT 글로벌 서비스(BT Global Services)의 수석 디자이너 겸 CTO 제이슨 쿡은 말했다. 웹 데이터 모니터링 및 추출 솔루션 제공기업 캐노테이트(Connotate)의 사장 라이언 멀홀랜드는 "내부 데이터에 빠르게 접근함으로써 내부 정부를 분석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시간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예를 들어, "기업의 사장으로써 판매 사이클의 모든 추세를 살펴보고 무엇이 기업에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있다. 그리고 나서 방향을 더욱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 비즈니스 활동을 기업의 전략과 일치. BI 및 의사결정 자문기업 노스우드 어드바이저스(Northwood Advisors)의 설립자 마이런 웨버은 "각 직원들과 전체 부서가 기업의 전략과 일치하지 않는 것에 초점을 맞출 때 막대한 직접비용뿐만이 아니라 기회비용이 발생한다"라고 말했다. 웨버는 이어 "전략과 일치하는 메트릭스 및 핵심 성과지표를 수립하고 나서 BI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가시성을 제공하고 책무를 이끌어 내면 활동과 결과를 원하는 전략적 목표와 일치시킬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3. 직원들에게 권한을 제공. "데이터에 접속할 수 있는 사람이 많을수록 기관은 더 큰 가치를 ...

BI 실적 하우투

2013.06.28

BI 솔루션은 빅 데이터와 일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데 일조한다. 이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기업의 실적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서 CIO닷컴은 많은 BI 및 IT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눴다. 여기 BI 소프트웨어 투자를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그들이 제안한 8가지 팁과 조언을 정리했다. 1. 중요한 비즈니스 문제에 대해 신속한 해답. "BI(Business Intelligence)는 중요한 순간에 기업에 데이터를 제공한다"고 미국과 캐나다의 소비자 패키지 상품을 공급하는 BT 글로벌 서비스(BT Global Services)의 수석 디자이너 겸 CTO 제이슨 쿡은 말했다. 웹 데이터 모니터링 및 추출 솔루션 제공기업 캐노테이트(Connotate)의 사장 라이언 멀홀랜드는 "내부 데이터에 빠르게 접근함으로써 내부 정부를 분석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시간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예를 들어, "기업의 사장으로써 판매 사이클의 모든 추세를 살펴보고 무엇이 기업에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있다. 그리고 나서 방향을 더욱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 비즈니스 활동을 기업의 전략과 일치. BI 및 의사결정 자문기업 노스우드 어드바이저스(Northwood Advisors)의 설립자 마이런 웨버은 "각 직원들과 전체 부서가 기업의 전략과 일치하지 않는 것에 초점을 맞출 때 막대한 직접비용뿐만이 아니라 기회비용이 발생한다"라고 말했다. 웨버는 이어 "전략과 일치하는 메트릭스 및 핵심 성과지표를 수립하고 나서 BI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가시성을 제공하고 책무를 이끌어 내면 활동과 결과를 원하는 전략적 목표와 일치시킬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3. 직원들에게 권한을 제공. "데이터에 접속할 수 있는 사람이 많을수록 기관은 더 큰 가치를 ...

2013.06.28

"CIO-C레벨 협업 잘하는 회사가 실적도 좋다"··· PwC 조사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조사에 따르면, CIO와 협업 임원들의 관계가 협력적인 기업일수록 디지털 IQ와 순익이 더 높은 것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로 5번째 발간된 PwC의 연례 디지털 IQ 연구에 따르면, CIO와 C레벨 임원들과 강력한 관계를 구축한 기업들의 경우 반대 상황의 기업보다 매출과 순이익 등 비즈니스 실적 면에서 무려 4배나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PwC는 전 세계 1,108명의 비즈니스 리더 및 IT리더를 대상으로 조사해 응답자들이 자신을 C레벨과 강력한 협력 관계라고 생각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다고 여기는 집단으로 각각 나눴다. 이 연구는 강력한 C레벨 협력과 기업 실적 간의 큰 상관관계를 발견했다. PwC는 이들 기업들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매출 성장을 달성했으며 수익성, 매출, 혁신에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관관계에 대해 PwC는 C레벨들이 일반적으로 IT로드맵과 회사 전략을 연결짓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PwC 자문단의 최고 테크놀로지스트이자 PwC 수석인 크리스 쿠란은 “C레벨이 비즈니스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IT를 바라볼 수 있도록 CIO가 '디지털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기업에서 고위 간부들은 대대적인 변화에 영향을 주려고 하며 IT와 디지털 세계는 그것이 일어날 수 있도록 전면과 중심으로 가게 될 것이다"라고 쿠란은 전망했다. 중요한 IT 목표를 가지고 이사회에서 CEO를 우군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며 동시에 이는 회사의 디지털 IQ가 높다는 뜻이라고 연구 보고서는 밝혔다. 협조적인 임원 그룹의 82%는 CEO가 IT의 챔피언이라고 말했으며 이같이 답한 비협조적인 그룹의 임원들은 54%로 조사됐다. 또한, 강력한 협조자들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비즈니스 전략을 위한 단기 또는 다년간의 IT로드맵을 더 많이 가지고 있으며 주어진 시간과 예산 내에서 프로젝...

협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PwC 수익 실적 C레벨 매출 협력 CIO 순익

2013.05.31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조사에 따르면, CIO와 협업 임원들의 관계가 협력적인 기업일수록 디지털 IQ와 순익이 더 높은 것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로 5번째 발간된 PwC의 연례 디지털 IQ 연구에 따르면, CIO와 C레벨 임원들과 강력한 관계를 구축한 기업들의 경우 반대 상황의 기업보다 매출과 순이익 등 비즈니스 실적 면에서 무려 4배나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PwC는 전 세계 1,108명의 비즈니스 리더 및 IT리더를 대상으로 조사해 응답자들이 자신을 C레벨과 강력한 협력 관계라고 생각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다고 여기는 집단으로 각각 나눴다. 이 연구는 강력한 C레벨 협력과 기업 실적 간의 큰 상관관계를 발견했다. PwC는 이들 기업들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매출 성장을 달성했으며 수익성, 매출, 혁신에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관관계에 대해 PwC는 C레벨들이 일반적으로 IT로드맵과 회사 전략을 연결짓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PwC 자문단의 최고 테크놀로지스트이자 PwC 수석인 크리스 쿠란은 “C레벨이 비즈니스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IT를 바라볼 수 있도록 CIO가 '디지털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기업에서 고위 간부들은 대대적인 변화에 영향을 주려고 하며 IT와 디지털 세계는 그것이 일어날 수 있도록 전면과 중심으로 가게 될 것이다"라고 쿠란은 전망했다. 중요한 IT 목표를 가지고 이사회에서 CEO를 우군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며 동시에 이는 회사의 디지털 IQ가 높다는 뜻이라고 연구 보고서는 밝혔다. 협조적인 임원 그룹의 82%는 CEO가 IT의 챔피언이라고 말했으며 이같이 답한 비협조적인 그룹의 임원들은 54%로 조사됐다. 또한, 강력한 협조자들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비즈니스 전략을 위한 단기 또는 다년간의 IT로드맵을 더 많이 가지고 있으며 주어진 시간과 예산 내에서 프로젝...

2013.05.31

레노버 4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90% 증가

레노버가 2013년 3월 31일에 마감한 지난 해 회계연도 4분기 및 전체 회계연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전년 대비 15% 상승한 미화 340억달러로 자사 최고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전이익은 전년 대비 38% 상승한 미화 8억 100만 달러, 순이익은 전년 대비 34% 상승한 6억 3500만 달러로 각각 최고를 기록한 것이다.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전년 대비 10.2% 상승한 5240만대의 PC 출하로 15.5%의 점유율을 기록해 8.1% 하락한 업계 평균을 크게 상회할 뿐 아니라 1위 업체와의 차이를 무서운 속도로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노버는 현재 스마트폰, 태블릿, PC를 포함하는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부문에서도 5.9%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레노버는 지난 회계연도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4% 상승한 7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세전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3% 상승한 1억 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4분기 동안 전체 PC 산업이 전년 동기 대비 13% 하락한 가운데 레노버는 오히려 시장 평균에 비해 14% 포인트 높은 성장으로 16분기 연속 전체 업계 성장을 웃도는 성장을 이룬 것이다. 양 위안칭 레노버 회장 겸 CEO는 “레노버는 어려운 경제적 상황과 계속되는 PC 업계의 변화에도 지난 회계연도 동안 눈부신 실적을 거두었다”며, “레노버는 주요 PC 업체 중 시장점유율, 매출, 수익 부문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태블릿 비즈니스에서도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실적 레노버

2013.05.24

레노버가 2013년 3월 31일에 마감한 지난 해 회계연도 4분기 및 전체 회계연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전년 대비 15% 상승한 미화 340억달러로 자사 최고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전이익은 전년 대비 38% 상승한 미화 8억 100만 달러, 순이익은 전년 대비 34% 상승한 6억 3500만 달러로 각각 최고를 기록한 것이다.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전년 대비 10.2% 상승한 5240만대의 PC 출하로 15.5%의 점유율을 기록해 8.1% 하락한 업계 평균을 크게 상회할 뿐 아니라 1위 업체와의 차이를 무서운 속도로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노버는 현재 스마트폰, 태블릿, PC를 포함하는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부문에서도 5.9%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레노버는 지난 회계연도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4% 상승한 7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세전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3% 상승한 1억 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4분기 동안 전체 PC 산업이 전년 동기 대비 13% 하락한 가운데 레노버는 오히려 시장 평균에 비해 14% 포인트 높은 성장으로 16분기 연속 전체 업계 성장을 웃도는 성장을 이룬 것이다. 양 위안칭 레노버 회장 겸 CEO는 “레노버는 어려운 경제적 상황과 계속되는 PC 업계의 변화에도 지난 회계연도 동안 눈부신 실적을 거두었다”며, “레노버는 주요 PC 업체 중 시장점유율, 매출, 수익 부문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태블릿 비즈니스에서도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3.05.24

HP, FY 2분기 실적 발표 'PC·서버 부진, 프린터·네트워크 선방'

HP가 2013년 FY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 하락했다. PC 및 서버 매출 부진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4월 30일로 마감된 2013년 FY 2분기 동안 HP는 총 276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0% 하락한 수치다. 회사는 몇몇 전략적 실수 이후 턴어라운드를 위해 진력 중이다. 그러나 PC 시장 침체와 경기 부진의 여파를 피해가지는 못했다. HP의 PC 부문은 이 기간 동안 10% 매출 하락을 보고했다. 특히 노트북 매출 부문의 감소가 급격했다. 프린터 부문은 상대적으로 견조했는데, 1% 하락에 그쳤다. HP 아이타니움 서버군을 관장하는 비즈니스 크리티컬 시스템 부문도 부진했다. 매출이 37%나 감소했다. 또 회사의 업계 표준 서버 매출도 감소했다. HP는 그러나 네트워킹 장비 부문에서는 소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부진한 매출 속에서도 HP의 수익은 1회성 비용을 제외한 추정치에 기반할 때 기대를 상회했다. 추정 수익은 2분기 동안 주당 0.87달러를 기록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였던 0.81달러를 넘어섰다. HP CEO 멕 휘트먼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결과에 대해 고무됐다고 밝히며 프린터 및 기업 서비스 부문의 성과와 비용 절감 노력이 기대 이상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녀는 회사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인정했다. 휘트먼은 또 연간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한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주 델 또한 힘겨운 분기를 보냇다고 발표한 바 있다. 델의 순익은 79%나 하락했다. ciokr@idg.co.kr

HP 서버 PC 실적

2013.05.23

HP가 2013년 FY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 하락했다. PC 및 서버 매출 부진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4월 30일로 마감된 2013년 FY 2분기 동안 HP는 총 276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0% 하락한 수치다. 회사는 몇몇 전략적 실수 이후 턴어라운드를 위해 진력 중이다. 그러나 PC 시장 침체와 경기 부진의 여파를 피해가지는 못했다. HP의 PC 부문은 이 기간 동안 10% 매출 하락을 보고했다. 특히 노트북 매출 부문의 감소가 급격했다. 프린터 부문은 상대적으로 견조했는데, 1% 하락에 그쳤다. HP 아이타니움 서버군을 관장하는 비즈니스 크리티컬 시스템 부문도 부진했다. 매출이 37%나 감소했다. 또 회사의 업계 표준 서버 매출도 감소했다. HP는 그러나 네트워킹 장비 부문에서는 소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부진한 매출 속에서도 HP의 수익은 1회성 비용을 제외한 추정치에 기반할 때 기대를 상회했다. 추정 수익은 2분기 동안 주당 0.87달러를 기록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였던 0.81달러를 넘어섰다. HP CEO 멕 휘트먼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결과에 대해 고무됐다고 밝히며 프린터 및 기업 서비스 부문의 성과와 비용 절감 노력이 기대 이상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녀는 회사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인정했다. 휘트먼은 또 연간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한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주 델 또한 힘겨운 분기를 보냇다고 발표한 바 있다. 델의 순익은 79%나 하락했다. ciokr@idg.co.kr

2013.05.23

"애플에 대한 애널리스트 의견, 걸러들을 필요 있다"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 호레이스 데디우가 흥미로운 의견을 던졌다. 그는 값비싼 애널리스트들의 의견을 지나치게 신뢰하지 말 것을 경고하며, 특히 애플과 관련해 새로운 의견을 던지는 이들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예를 들어 "팀 쿡이 해고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라면 누구나 풋내기"라고 단언했다. 그는 "높은 보수를 받는 애널리스들의 의견을 주의 깊게 들어야 한다"라고 넥스트 웹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조했다. 데이두는 특히 금융 서비스에 종사하는 애널리스트들을 조심하라면서 "그들의 보수가 정확성과 비례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트너와 IDC와 같은 연구 기관의 애널리스트들조차 기업들을 유사하게 간주하는 실수를 저지르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간 애플을 지켜봐온 입장에서 애플의 주가가 지난 10년 간 심각하게 하락했던 경험적 사례가 있다면서 별다른 이유 없이 하락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최근의 풋내기 애널리스트들이 이번 주가 하락에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했다. 데이두는 이번 애플의 주가 하락과 관련 기관 투자자들이 지나치게 많으며, 2012년 4분기 4곳의 거대 헤지 펀드가 수십 억 달러 상당의 주식을 매각했던 것이 한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ciokr@idg.co.kr

애플 애널리스트 실적 주가

2013.05.06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 호레이스 데디우가 흥미로운 의견을 던졌다. 그는 값비싼 애널리스트들의 의견을 지나치게 신뢰하지 말 것을 경고하며, 특히 애플과 관련해 새로운 의견을 던지는 이들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예를 들어 "팀 쿡이 해고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라면 누구나 풋내기"라고 단언했다. 그는 "높은 보수를 받는 애널리스들의 의견을 주의 깊게 들어야 한다"라고 넥스트 웹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조했다. 데이두는 특히 금융 서비스에 종사하는 애널리스트들을 조심하라면서 "그들의 보수가 정확성과 비례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트너와 IDC와 같은 연구 기관의 애널리스트들조차 기업들을 유사하게 간주하는 실수를 저지르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간 애플을 지켜봐온 입장에서 애플의 주가가 지난 10년 간 심각하게 하락했던 경험적 사례가 있다면서 별다른 이유 없이 하락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최근의 풋내기 애널리스트들이 이번 주가 하락에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했다. 데이두는 이번 애플의 주가 하락과 관련 기관 투자자들이 지나치게 많으며, 2012년 4분기 4곳의 거대 헤지 펀드가 수십 억 달러 상당의 주식을 매각했던 것이 한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ciokr@idg.co.kr

2013.05.0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