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받히는 사고는 피할 수 없었다"··· 구글, 자가운전 자동차 사고 11건 해명

구글의 자가 운전 자동차가 지난 6년 동안의 테스트 기간 동안 관련된 사고는 몇 건일까? 구글은 총 11건의 사고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회사 자동화 시스템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회사의 운전자 없는 자동차 프로젝트 부문 디렉터 크리스 엄슨은 몇몇 구글 차량이 테스트 시작 이후 사고와 관련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자동화된 운전 시스템이 쉽게 흐트러지는 사람의 집중력보다 더 효과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사람의 집중력이 스마트폰이나 여타 차량 내 사물에 의해 분산된다는 점을 거론하며, "자가 운전 자동차는 이러한 위험 요소를 제거해준다"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기술했다. 엄슨은 일례로 구글 자동차에 장착된 360도 센서의 경우 축구장 길이의 거의 2배 거리에서도 다른 차량이나 자전거 라이더, 도보 이동자를 추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6년 동안의 테스트 기간 동안 총 20여 대의 구글 자동차가 약 270만 킬로미터를 주행했다며, 11건의 사고가 발생하긴 했지만 인명 피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모두 가벼운 손상에 그치는 수준이었을 뿐 아니라 구글 자동차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그의 이번 포스트는 구글 자동차 관련 사고 소식이 일부 미디어를 통해 보도된 이후 이뤄진 것이다. 일례로 AP통신은 지난 해 9월 이후 구글의 렉서스 SUV 자동차 3대, 델파이 자동화 자동차 1대 등 총 4대의 자동차가 사고 사건과 관련 있었다고 보도했다. 엄슨은 이들 사고가 모두 다른 운전자의 나쁜 운전 습관으로 인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에 따르면 구글 자동차는 인간보다 더 빠르게 반응할 수 있지만 물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는 없다. 가령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뒤에서 추돌하는 자동차를 피할 방법은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11건의 사고 중 7번이 신호 대기 중 뒤에서 받힌 사고였으며 , 두어 번은 측면에서, 한 번은 정지 신호로 인해 굴러버린 자동차에게 추돌당한 사고였다고 밝혔다. 회사에...

구글 자동차 사고 셀프 드라이빙 자가운전 드라이버리스

2015.05.13

구글의 자가 운전 자동차가 지난 6년 동안의 테스트 기간 동안 관련된 사고는 몇 건일까? 구글은 총 11건의 사고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회사 자동화 시스템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회사의 운전자 없는 자동차 프로젝트 부문 디렉터 크리스 엄슨은 몇몇 구글 차량이 테스트 시작 이후 사고와 관련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자동화된 운전 시스템이 쉽게 흐트러지는 사람의 집중력보다 더 효과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사람의 집중력이 스마트폰이나 여타 차량 내 사물에 의해 분산된다는 점을 거론하며, "자가 운전 자동차는 이러한 위험 요소를 제거해준다"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기술했다. 엄슨은 일례로 구글 자동차에 장착된 360도 센서의 경우 축구장 길이의 거의 2배 거리에서도 다른 차량이나 자전거 라이더, 도보 이동자를 추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6년 동안의 테스트 기간 동안 총 20여 대의 구글 자동차가 약 270만 킬로미터를 주행했다며, 11건의 사고가 발생하긴 했지만 인명 피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모두 가벼운 손상에 그치는 수준이었을 뿐 아니라 구글 자동차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그의 이번 포스트는 구글 자동차 관련 사고 소식이 일부 미디어를 통해 보도된 이후 이뤄진 것이다. 일례로 AP통신은 지난 해 9월 이후 구글의 렉서스 SUV 자동차 3대, 델파이 자동화 자동차 1대 등 총 4대의 자동차가 사고 사건과 관련 있었다고 보도했다. 엄슨은 이들 사고가 모두 다른 운전자의 나쁜 운전 습관으로 인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에 따르면 구글 자동차는 인간보다 더 빠르게 반응할 수 있지만 물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는 없다. 가령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뒤에서 추돌하는 자동차를 피할 방법은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11건의 사고 중 7번이 신호 대기 중 뒤에서 받힌 사고였으며 , 두어 번은 측면에서, 한 번은 정지 신호로 인해 굴러버린 자동차에게 추돌당한 사고였다고 밝혔다. 회사에...

2015.05.13

자가운전 자동차, 사고 90% 줄일 수도 <맥킨지 보고서>

매해 길 위의 교통 사고로 인한 총비용 규모가 미국에서만 2,120억 달러에 이른다. 죽음은 물론 부상, 요양, 기타 재산상 손실액을 합한 액수다. 이 비용의 90%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보고서가 등장했다. 맥킨지 앤 컴퍼니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술이 예상대로 도입될 경우 사고의 90%가 줄어들 수 있다. 금액으로는 1,900억 달러에 해당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예를 들어 매년 250만 명의 미국인이 교통 사고로 인해 병원 응급실에 방문하며 평균 비용은 3,300달러다. 또 이 중 20만 명이 입원한다. 입원한 사람당 소요되는 인생 비용은 평균 5만 7,000달러다. 맥킨지 앤 컴퍼니의 보고서는 ADAS 또는 자동화 자동차가 교통 흐름 또한 개선시킴으로써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다른 곳에 쓸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12억 명의 사람들이 하루 평균 50분을 운전하며 보내고 있으며, 출퇴근자들이 연간 교통 혼잡으로 인해 소비하는 시간은 약 52시간이다. 보고서는 만약 50분의 절반 정도를 온라인 미디어 소비에 이용하게 된다면 연간 1,400억 달러의 추가 매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 ADAS 시스템은 주차에 더 좁은 폭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주차 공간이 약 15% 줄어들 수 있다고 보고서는 예측했다. 운전자와 탑승자가 하차한 후 자동차가 아주 좁은 공간에 스스로 주차하는 등의 시나리오도 가능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고서에는 또 2025년 경이면 ADAS 산업이 주류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iokr@idg.co.kr 

자동차 커넥티드 카 자가운전

2015.03.06

매해 길 위의 교통 사고로 인한 총비용 규모가 미국에서만 2,120억 달러에 이른다. 죽음은 물론 부상, 요양, 기타 재산상 손실액을 합한 액수다. 이 비용의 90%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보고서가 등장했다. 맥킨지 앤 컴퍼니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술이 예상대로 도입될 경우 사고의 90%가 줄어들 수 있다. 금액으로는 1,900억 달러에 해당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예를 들어 매년 250만 명의 미국인이 교통 사고로 인해 병원 응급실에 방문하며 평균 비용은 3,300달러다. 또 이 중 20만 명이 입원한다. 입원한 사람당 소요되는 인생 비용은 평균 5만 7,000달러다. 맥킨지 앤 컴퍼니의 보고서는 ADAS 또는 자동화 자동차가 교통 흐름 또한 개선시킴으로써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다른 곳에 쓸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12억 명의 사람들이 하루 평균 50분을 운전하며 보내고 있으며, 출퇴근자들이 연간 교통 혼잡으로 인해 소비하는 시간은 약 52시간이다. 보고서는 만약 50분의 절반 정도를 온라인 미디어 소비에 이용하게 된다면 연간 1,400억 달러의 추가 매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 ADAS 시스템은 주차에 더 좁은 폭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주차 공간이 약 15% 줄어들 수 있다고 보고서는 예측했다. 운전자와 탑승자가 하차한 후 자동차가 아주 좁은 공간에 스스로 주차하는 등의 시나리오도 가능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고서에는 또 2025년 경이면 ADAS 산업이 주류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iokr@idg.co.kr 

2015.03.06

"자동차 자동화 기술, 서서히 도래" 닛산 CEO

닛산 자동차 CEO 카를로스 고슨는 셀프 드라이빙 자동차가 도래하기까지는 다양한 문제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주차 시 또는 교통 체증 상태에서는 유용하며 이들 기술의 경우 가깝게 도래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일본 도꾜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 인간의 개입을 요구하지 않는 자가운전 자동차는 실용화까지는 오랜 시간이 남아 있다고 본다. 엄격하게 제어된 도로 환경과 느린 속도의 경우에 적합한 상태다. 또 규제 문제도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고슨은 지난 달 자가운전 자동차가 규제 문제가 해결되는 2018년 경 등장할 것이라고 관측한 바 있다. 2013년 닛산은 자동화 자동차의 등장 시기를 2020년으로 예측한 바 있다. 그는 "자동화 운전 기술과 자가운전 자동차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는 점을 명백히 하고 싶다. 자동화 운전은 일상에서 운전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다. 운전자의 통제력이 유지되는 상황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닛산은 2016년 말 경 붐비는 고속도로 상황에서 운전 작업을 대신하는 트래픽 잼 파일럿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완전히 자동화된 자동주차 시스템을 다양한 차종에 적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 밖에 운전자 없이 주차하는 기능은 2019년에, 자동으로 위험을 파악하고 차선을 변경하는 '다중 차선 제어' 기능은 2018년 적용할 예정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또 2010년 대 말에는 운전자 개입 없이 도심 교차로를 자동으로 운전하는 '교차로 자동화' 기술을 출시할 예정이다. 고슨은 "이러한 기술 모멘텀은 차근차근 발전해가는 양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 5월 자가운전 자동차 시제품을 미 캘리포니아 파일럿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공개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에서 자동화 자동차 공공 운행은 내년 1월 허용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iokr@idg.co.kr

자동차 닛산 셀프 드라이빙 자가운전

2014.07.18

닛산 자동차 CEO 카를로스 고슨는 셀프 드라이빙 자동차가 도래하기까지는 다양한 문제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주차 시 또는 교통 체증 상태에서는 유용하며 이들 기술의 경우 가깝게 도래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일본 도꾜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 인간의 개입을 요구하지 않는 자가운전 자동차는 실용화까지는 오랜 시간이 남아 있다고 본다. 엄격하게 제어된 도로 환경과 느린 속도의 경우에 적합한 상태다. 또 규제 문제도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고슨은 지난 달 자가운전 자동차가 규제 문제가 해결되는 2018년 경 등장할 것이라고 관측한 바 있다. 2013년 닛산은 자동화 자동차의 등장 시기를 2020년으로 예측한 바 있다. 그는 "자동화 운전 기술과 자가운전 자동차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는 점을 명백히 하고 싶다. 자동화 운전은 일상에서 운전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다. 운전자의 통제력이 유지되는 상황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닛산은 2016년 말 경 붐비는 고속도로 상황에서 운전 작업을 대신하는 트래픽 잼 파일럿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완전히 자동화된 자동주차 시스템을 다양한 차종에 적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 밖에 운전자 없이 주차하는 기능은 2019년에, 자동으로 위험을 파악하고 차선을 변경하는 '다중 차선 제어' 기능은 2018년 적용할 예정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또 2010년 대 말에는 운전자 개입 없이 도심 교차로를 자동으로 운전하는 '교차로 자동화' 기술을 출시할 예정이다. 고슨은 "이러한 기술 모멘텀은 차근차근 발전해가는 양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 5월 자가운전 자동차 시제품을 미 캘리포니아 파일럿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공개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에서 자동화 자동차 공공 운행은 내년 1월 허용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iokr@idg.co.kr

2014.07.1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