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5������ ������������

더딘 미국 황금 주파수 공급, 기업용 5G 확대 '발목' 붙잡나

미국에서 중대역 주파수 공급이 예상보다 더딘 속도로 진행되면서 이동통신사 5G 망 구축 및 일반 기업들의 5G 활용이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전송속도 및 도달거리 모두 양호한 중대역 주파수의 가용성 문제가 심화될 경우, 기업들이 기대에 못미치는 미국의 5G 망 구축 현실에 직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이동통신업계에서 '골디락스(Goldilocks)' 대역으로 불리는 중대역 주파수는 높은 데이터 처리량(throughput)을 지원하면서도 넓은 구역에 효과적으로 전파를 전달할 수 있다. 도달거리와 전송속도 모두 양호한 것이다. 5G 망 구축을 확대하려는 메이저 이동통신사들은 중대역 주파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0GHz 이상 밀리미터파 대역에 다량의 스펙트럼이 존재하지만 고대역 주파수는 저대역 및 중대역보다 전파가 멀리 도달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기반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면 특정 지역 커버를 위해 더 많은 기지국을 구축해야 한다는 의미다. 문제는 FCC가 5G 망 구축 가속화를 위해 주파수 경매를 진행해오고 있음에도, 이동통신사들이 중대역에서 가용 주파수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FCC는 10월 5일 시작된 중대역 주파수 경매에서 3.45-3.55GHz 대역의 100MHz 폭 스펙트럼을 신규 공급한다. 인구 및 면적에 따라 지정된 ‘부분경제구역(Partial Economic Area)’단위로 묶어 10MHz 폭 블록으로 주파수를 공급할 예정이다. FCC가 지금까지 몇 차례 진행한 주파수 경매는 모두 5G에 초점을 맞췄다. 올해 초 FCC는 3.7GHz 대역 C-Band 주파수 경매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810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 PwC의 수석 애널리스트 댄 헤이스는 "올 상반기 C-Band 경매가 수익 면에서 모두의 예상을 깼고, 여전히 이번 경매에 대한 기대가 높다"라며, "업계에선 5G 도입 가속화를 위해 추가 중대역 주파수 공급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5G 5세대 이동통신 FCC

2021.10.19

미국에서 중대역 주파수 공급이 예상보다 더딘 속도로 진행되면서 이동통신사 5G 망 구축 및 일반 기업들의 5G 활용이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전송속도 및 도달거리 모두 양호한 중대역 주파수의 가용성 문제가 심화될 경우, 기업들이 기대에 못미치는 미국의 5G 망 구축 현실에 직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이동통신업계에서 '골디락스(Goldilocks)' 대역으로 불리는 중대역 주파수는 높은 데이터 처리량(throughput)을 지원하면서도 넓은 구역에 효과적으로 전파를 전달할 수 있다. 도달거리와 전송속도 모두 양호한 것이다. 5G 망 구축을 확대하려는 메이저 이동통신사들은 중대역 주파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0GHz 이상 밀리미터파 대역에 다량의 스펙트럼이 존재하지만 고대역 주파수는 저대역 및 중대역보다 전파가 멀리 도달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기반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면 특정 지역 커버를 위해 더 많은 기지국을 구축해야 한다는 의미다. 문제는 FCC가 5G 망 구축 가속화를 위해 주파수 경매를 진행해오고 있음에도, 이동통신사들이 중대역에서 가용 주파수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FCC는 10월 5일 시작된 중대역 주파수 경매에서 3.45-3.55GHz 대역의 100MHz 폭 스펙트럼을 신규 공급한다. 인구 및 면적에 따라 지정된 ‘부분경제구역(Partial Economic Area)’단위로 묶어 10MHz 폭 블록으로 주파수를 공급할 예정이다. FCC가 지금까지 몇 차례 진행한 주파수 경매는 모두 5G에 초점을 맞췄다. 올해 초 FCC는 3.7GHz 대역 C-Band 주파수 경매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810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 PwC의 수석 애널리스트 댄 헤이스는 "올 상반기 C-Band 경매가 수익 면에서 모두의 예상을 깼고, 여전히 이번 경매에 대한 기대가 높다"라며, "업계에선 5G 도입 가속화를 위해 추가 중대역 주파수 공급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2021.10.19

델 테크놀로지스, 텔레콤 SW 및 솔루션 출시… “통신업체 엣지 수익 창출 지원”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 테크놀로지스 썸밋(Dell Technologies Summit) 2021’ 행사에서 통신업체(CSP)들을 위한 새로운 텔레콤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솔루션들은 개방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및 관리를 자동화하고 통신업체들이 엣지(Edge)에서의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끔 지원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델 테크놀로지스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Dell Technologies Bare Metal Orchestrator) 텔레콤 소프트웨어는 ORAN 및 5G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지역에 분산된 수십만대 규모의 서버를 자동으로 배치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업체에 따르면 ‘프로젝트 메탈위버(Project Metalweaver)’ 이니셔티브의 첫 번째 소프트웨어인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통해 통신업체들은 모든 네트워크 상에 있는 서버의 목록을 확인하고 운영 상태로 전환시켜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 선언형(declarative) 자동화를 통해 타깃 서버에 작업을 지시함으로써, 사람의 개입 없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소프트웨어 스택 및 워크로드 배치와 같은 워크플로우를 자동화한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개방형 표준 기술과 델 테크놀로지스의 특허 기술을 결합해 개발됐다. 통신업체들은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사용해 시스템 구성이나 프로비저닝에 걸리는 기간을 수일에서 수주까지 단축해, 단기간 내에 개방형 네트워크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또한 서버 수명주기 관리를 통해 전문가에 대한 의존도나 사람에 의한 실수를 최소화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업체는 전했다. 연구조사기관 ASG 리서치에 따르면 통신업체가 네트워크에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적용했을 때 최대 57%의 운영 비용 절감 효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ORAN 및 엣지 구축을 가속화하고 통신업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개방형 파트...

델 테크놀로지스 엣지 통신사 5세대 이동통신

2021.10.15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 테크놀로지스 썸밋(Dell Technologies Summit) 2021’ 행사에서 통신업체(CSP)들을 위한 새로운 텔레콤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솔루션들은 개방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및 관리를 자동화하고 통신업체들이 엣지(Edge)에서의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끔 지원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델 테크놀로지스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Dell Technologies Bare Metal Orchestrator) 텔레콤 소프트웨어는 ORAN 및 5G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지역에 분산된 수십만대 규모의 서버를 자동으로 배치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업체에 따르면 ‘프로젝트 메탈위버(Project Metalweaver)’ 이니셔티브의 첫 번째 소프트웨어인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통해 통신업체들은 모든 네트워크 상에 있는 서버의 목록을 확인하고 운영 상태로 전환시켜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 선언형(declarative) 자동화를 통해 타깃 서버에 작업을 지시함으로써, 사람의 개입 없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소프트웨어 스택 및 워크로드 배치와 같은 워크플로우를 자동화한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개방형 표준 기술과 델 테크놀로지스의 특허 기술을 결합해 개발됐다. 통신업체들은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사용해 시스템 구성이나 프로비저닝에 걸리는 기간을 수일에서 수주까지 단축해, 단기간 내에 개방형 네트워크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또한 서버 수명주기 관리를 통해 전문가에 대한 의존도나 사람에 의한 실수를 최소화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업체는 전했다. 연구조사기관 ASG 리서치에 따르면 통신업체가 네트워크에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를 적용했을 때 최대 57%의 운영 비용 절감 효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ORAN 및 엣지 구축을 가속화하고 통신업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개방형 파트...

2021.10.15

칼럼ㅣ건강에 해롭다?··· ‘5G’ 둘러싼 오해와 진실

차세대 광대역 이동통신(5G)은 모든 문제를 해결하지도, 그리고 새로운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을 것이다.  ‘5G’에 관해 어떤 이야기를 들어봤는가?  5G가 4G를 대체해 모든 휴대폰을 놀라울 정도로 빠르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들었는가? 아니면 美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마침내 농촌 지역에 5G 인프라를 구축해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그것도 아니면, 5G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인가?  거의 모든 사람이 5G에 관해 이런 이야기를 들어봤을 터다. 안타깝게도, 이 이야기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오해 1. 5G 스마트폰이 나오면 4G는 끝이다. 이 말은 거짓이다. 많은 사람이 ‘애플 아이폰 12 프로(Apple iPhone 12 Pro)’, ‘삼성 갤럭시 S20 5G(Samsung Galaxy S20 5G)’, ‘화웨이 메이트 40프로(Huawei Mate 40Pro)’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5G를 지원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아마도 5G 지원은 이런 스마트폰 구매자에게 눈에 띄는 변화를 주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5G는 이전 세대 무선통신보다 더 높은 주파수를 사용한다. 덕분에 훨씬 더 빠르게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지만 도달 거리가 짧아 더 촘촘하게 기지국을 설치해야 한다. 사용자와 가까워야 한다는 말이다(이로 인해 5G의 이른바 첫 번째 ‘골드러시’가 일어났다. 건물 옥상을 임대하느라 난리가 난 것이다). 또한 5G는 기존 이동통신 기술과 비교할 때 건물, 차량, 나무, 사람에 쉽게 막혀버린다. 비만 와도 속도가 느려질 정도다. 설상가상으로 5G 성능은 기지국에서 멀어지면 빠르게 떨어진다. 5G 기지국 커버리지는 광고에서 본 성능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따라서 5G 혜택을 누리기 위해서는 기지국이 굉장히 잘 구축된 대도시에 사는 동시에 기지국이 눈에 보일 정도로 가까운 곳에 있어야 하고 심지어 날씨도 좋아야 한다. 행운을 빈...

5G 5세대 이동통신 광대역 이동통신 4G 초고속 인터넷 스마트폰 무선통신 기지국 주파수 디지털 격차 위성 인터넷 네트워크 모바일

2020.11.05

차세대 광대역 이동통신(5G)은 모든 문제를 해결하지도, 그리고 새로운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을 것이다.  ‘5G’에 관해 어떤 이야기를 들어봤는가?  5G가 4G를 대체해 모든 휴대폰을 놀라울 정도로 빠르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들었는가? 아니면 美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마침내 농촌 지역에 5G 인프라를 구축해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그것도 아니면, 5G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인가?  거의 모든 사람이 5G에 관해 이런 이야기를 들어봤을 터다. 안타깝게도, 이 이야기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오해 1. 5G 스마트폰이 나오면 4G는 끝이다. 이 말은 거짓이다. 많은 사람이 ‘애플 아이폰 12 프로(Apple iPhone 12 Pro)’, ‘삼성 갤럭시 S20 5G(Samsung Galaxy S20 5G)’, ‘화웨이 메이트 40프로(Huawei Mate 40Pro)’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5G를 지원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아마도 5G 지원은 이런 스마트폰 구매자에게 눈에 띄는 변화를 주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5G는 이전 세대 무선통신보다 더 높은 주파수를 사용한다. 덕분에 훨씬 더 빠르게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지만 도달 거리가 짧아 더 촘촘하게 기지국을 설치해야 한다. 사용자와 가까워야 한다는 말이다(이로 인해 5G의 이른바 첫 번째 ‘골드러시’가 일어났다. 건물 옥상을 임대하느라 난리가 난 것이다). 또한 5G는 기존 이동통신 기술과 비교할 때 건물, 차량, 나무, 사람에 쉽게 막혀버린다. 비만 와도 속도가 느려질 정도다. 설상가상으로 5G 성능은 기지국에서 멀어지면 빠르게 떨어진다. 5G 기지국 커버리지는 광고에서 본 성능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따라서 5G 혜택을 누리기 위해서는 기지국이 굉장히 잘 구축된 대도시에 사는 동시에 기지국이 눈에 보일 정도로 가까운 곳에 있어야 하고 심지어 날씨도 좋아야 한다. 행운을 빈...

2020.11.05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