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생존 위한 치트키”··· ‘데브옵스’로 눈 돌리는 대형 금융기업들

캐피털 원(Capital One), JP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 등 대형 금융기업이 더 신속하고 안정적인 소프트웨어 배포를 위해 ‘데브옵스(Devops)’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는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요구에 더욱더 잘 대응하는 동시에 새로운 경쟁자인 핀테크 기업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달 온라인으로 진행된 ‘데브옵스 월드(Devops World)’ 행사에서 JP모건 체이스의 소비자 및 커뮤니티 뱅킹 기술 부문 민첩성 책임자인 줄리엔 매클린은 “전통적인 금융업계를 와해시킨 기업들을 보면 이들은 ‘속도’를 앞세운다. 이는 생존을 위한 치트키다”라고 언급했다.      고객들이 디지털 도구와 서비스를 더욱더 확대해달라고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기존 금융기업들의 오래된 현안 추진을 가속시켰다.  맥킨지의 한 애널리스트는 지난 6월 “수많은 은행이 이러한 변화를 실질적인 사용자 행동으로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 아마 부족한 디지털 역량 때문일 것이다”라면서, “팬데믹 이후 이러한 변화가 금융업계의 ‘뉴노멀’로 자리 잡을 것이고, 소매 은행에서는 2020년을 기준으로 최대 3년까지 디지털을 선호하는 추세가 가속화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디지털 딜리버리 속도의 변화는 은행이 충족해야 할 높은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수준과도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다시 말해, 규제 기관의 눈치도 봐야 하고 고객의 신뢰도 유지해야 하는 것이다.  여기서는 4곳의 대형 금융기업이 전사적으로 데브옵스 관행을 도입하고 확장한 방식들을 살펴본다.  1. JP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 거대한 코끼리를 달리게 하라  매클린이 지난 2017년 민첩성 책임자로 합류하기 이전부터 JP모건 체이스는 애자일 관행을 추진하고 있었다.  그는 “이 업계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빠른 속도로 기능을 배포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면서, “데브옵스, CI/CD, 자...

금융업계 금융기업 데브옵스 캐피털 원 JP모건 체이스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 네이션와이드 빌딩 소사이어티 자동화 CI CD 클라우드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2020.10.16

캐피털 원(Capital One), JP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 등 대형 금융기업이 더 신속하고 안정적인 소프트웨어 배포를 위해 ‘데브옵스(Devops)’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는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요구에 더욱더 잘 대응하는 동시에 새로운 경쟁자인 핀테크 기업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달 온라인으로 진행된 ‘데브옵스 월드(Devops World)’ 행사에서 JP모건 체이스의 소비자 및 커뮤니티 뱅킹 기술 부문 민첩성 책임자인 줄리엔 매클린은 “전통적인 금융업계를 와해시킨 기업들을 보면 이들은 ‘속도’를 앞세운다. 이는 생존을 위한 치트키다”라고 언급했다.      고객들이 디지털 도구와 서비스를 더욱더 확대해달라고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기존 금융기업들의 오래된 현안 추진을 가속시켰다.  맥킨지의 한 애널리스트는 지난 6월 “수많은 은행이 이러한 변화를 실질적인 사용자 행동으로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 아마 부족한 디지털 역량 때문일 것이다”라면서, “팬데믹 이후 이러한 변화가 금융업계의 ‘뉴노멀’로 자리 잡을 것이고, 소매 은행에서는 2020년을 기준으로 최대 3년까지 디지털을 선호하는 추세가 가속화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디지털 딜리버리 속도의 변화는 은행이 충족해야 할 높은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수준과도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다시 말해, 규제 기관의 눈치도 봐야 하고 고객의 신뢰도 유지해야 하는 것이다.  여기서는 4곳의 대형 금융기업이 전사적으로 데브옵스 관행을 도입하고 확장한 방식들을 살펴본다.  1. JP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 거대한 코끼리를 달리게 하라  매클린이 지난 2017년 민첩성 책임자로 합류하기 이전부터 JP모건 체이스는 애자일 관행을 추진하고 있었다.  그는 “이 업계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빠른 속도로 기능을 배포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면서, “데브옵스, CI/CD, 자...

2020.10.1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