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팔로알토 네트웍스,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 발표

편집부 | CIO KR
팔로알토 네트웍스는 전 세계 정보 보안 및 네트워크 운영,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종사하는 전문가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급격하게 원격 근무로 전환되는 상황이 네트워크 보안 인프라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이러한 경험이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보안 전략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1%가 포괄적인 네트워크 보안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61%는 재택근무를 지원하기 위해 원격 보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는 물리적으로 사무실에 복귀하지 못할 경우에 업무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이 가장 큰 이슈였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네트워크 액세스와 네트워크 보안에 대한 이슈가 각각 59%와 61%로 비슷한 우선순위로 나타났다.

팔로알토 네트웍스 코리아 이희만 대표는 “원격 인력에 대한 지원 방식을 고민하는 대응 단계를 지나 이제 원격 액세스 보안이라는 새로운 단계에 집중할 때가 왔다”라며 “업무가 이뤄지는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 지원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팬데믹과 함께 60%의 기업들이 재택 근무를 위해 확장된 형태의 폭넓은 BYOD(Brind Own Your Device) 전략을 채택했으나, BYOD 이후 83%가 보안 인시던트가 급증했으며, 64%는 허가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편, 59%는 원격 보안을 위한 포인트 솔루션 전략의 한계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49%는 통합되지 않은 솔루션의 패치워크 방식이 리스크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위협을 예방하는데 있어 사각지대를 초래한다고 답했다. 원격 근무로의 전환이 상당부분 이루어진 만큼 장기적인 솔루션 전략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특히 응답 기업의 74%는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이 보안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팬데믹 이후 클라우드 보안으로의 전환도 빨라지고 있다. 사전 예방적인 관점에서 67%의 조직은 원격 근무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팬데믹 최고조의 시기에 보안 조치를 취했는데, 41%는 보안의 일부를 클라우드로 전환했으며, 26%는 임시방편으로 기존의 온프레미스 보안을 강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의 보안 전략 질문에는 ▲향후 1년내 94%가 하이브리브 업무 환경 모델 고려 ▲향후 24개월 내 64%가 원격 액세스 인프라 변경 ▲향후 24개월 내 71%가 보안 환경을 클라우드로 완전히 이전 ▲54%가 원격 보안에 5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ciokr@idg.co.kr



2021.10.19

팔로알토 네트웍스,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 발표

편집부 | CIO KR
팔로알토 네트웍스는 전 세계 정보 보안 및 네트워크 운영,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종사하는 전문가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급격하게 원격 근무로 전환되는 상황이 네트워크 보안 인프라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이러한 경험이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보안 전략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1%가 포괄적인 네트워크 보안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61%는 재택근무를 지원하기 위해 원격 보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는 물리적으로 사무실에 복귀하지 못할 경우에 업무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이 가장 큰 이슈였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네트워크 액세스와 네트워크 보안에 대한 이슈가 각각 59%와 61%로 비슷한 우선순위로 나타났다.

팔로알토 네트웍스 코리아 이희만 대표는 “원격 인력에 대한 지원 방식을 고민하는 대응 단계를 지나 이제 원격 액세스 보안이라는 새로운 단계에 집중할 때가 왔다”라며 “업무가 이뤄지는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 지원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팬데믹과 함께 60%의 기업들이 재택 근무를 위해 확장된 형태의 폭넓은 BYOD(Brind Own Your Device) 전략을 채택했으나, BYOD 이후 83%가 보안 인시던트가 급증했으며, 64%는 허가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편, 59%는 원격 보안을 위한 포인트 솔루션 전략의 한계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49%는 통합되지 않은 솔루션의 패치워크 방식이 리스크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위협을 예방하는데 있어 사각지대를 초래한다고 답했다. 원격 근무로의 전환이 상당부분 이루어진 만큼 장기적인 솔루션 전략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특히 응답 기업의 74%는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이 보안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팬데믹 이후 클라우드 보안으로의 전환도 빨라지고 있다. 사전 예방적인 관점에서 67%의 조직은 원격 근무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팬데믹 최고조의 시기에 보안 조치를 취했는데, 41%는 보안의 일부를 클라우드로 전환했으며, 26%는 임시방편으로 기존의 온프레미스 보안을 강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의 보안 전략 질문에는 ▲향후 1년내 94%가 하이브리브 업무 환경 모델 고려 ▲향후 24개월 내 64%가 원격 액세스 인프라 변경 ▲향후 24개월 내 71%가 보안 환경을 클라우드로 완전히 이전 ▲54%가 원격 보안에 5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