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블로그 | '소름 돋는 평행이론'··· 픽셀 3a, 제 2의 모토 G가 될까?

안드로이드 애호가에게 구글의 픽셀 3a는 엄청난 열광을 불러올 만한 신제품은 아니다. 당연한 것이 픽셀 3a는 겉보기에는 지난 가을 출시된 고급형 픽셀 3의 보급형 리메이크에 불과하다. 접을 수 있고 화면이 튀어나오고 심지어 방송국 관제실보다 더 많은 화면을 욱여넣은 디바이스가 등장하는 시절에 내세울 것 없는 중급 모델은 너무나 따분한 제품일 뿐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발표는 종종 그다지 흥미진진하지 않다. 여러 날을 픽셀 3a와 함께 지내면서 필자는 점점 더 확신하게 됐다. 픽셀 3a는 구글 I/O 컨퍼런스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이 큰 발표 중 하나가 될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를 이해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여러 해 전에 출시된 마찬가지로 잘난 체할 것 없고 따분해 보이는 스마트폰을 생각해 보면 된다. 바로 원조 모토 G이다.     픽셀 3a와 2013년의 연결점 2013년 여름을 잠깐 되돌아보자. 당시 틴더와 스냅챗이 인기 있는 새 앱이었으며, 셀카와 패블릿, 이모티콘 같은 단어가 옥스퍼드 온라인 사전에 막 추가됐다. 수많은 부모가 “렛잇고”란 노래를 물리게 들었다. 이 해에 모토로라가 완전히 구글의 지침을 따라 만든 첫 번째 스마트폰인 모토 X를 출시했다. 구글은 2011년 모토로라를 인수했지만, 신제품은 거의 2년 동안 개발 중이었다. 모토 X는 치명적인 매력이 있는 제품이었다. 안드로이드 애호가와 전문 스마트폰 리뷰어들은 모두 이 스마트폰의 색다른 접근법을 칭찬했다. 특히 당시에 모토 X는 사양을 강조하지 않고,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에 향상하는 데 중점을 뒀다. 사려 깊고 정말로 귀중한 기능을 기존 안드로이드 프레임워크에 추가하면서도 그저 변화를 위한 마구잡이 변화를 저지르지도 않았다. 첫 모토 X는 항상 켜져 있는 음성 기동이란 개념을 시험했는데, 향후 가장 멋지고 유용한 스마트폰 혁신으로 이어졌다. 당시로써는 보편적이지 않았던 자동 주행 탐지 시스템을 도입했고, 사용자가 자신의 디바이스...

구글 모토로라 평행이론 픽셀3a 모토G 유사성 중급

2019.05.20

안드로이드 애호가에게 구글의 픽셀 3a는 엄청난 열광을 불러올 만한 신제품은 아니다. 당연한 것이 픽셀 3a는 겉보기에는 지난 가을 출시된 고급형 픽셀 3의 보급형 리메이크에 불과하다. 접을 수 있고 화면이 튀어나오고 심지어 방송국 관제실보다 더 많은 화면을 욱여넣은 디바이스가 등장하는 시절에 내세울 것 없는 중급 모델은 너무나 따분한 제품일 뿐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발표는 종종 그다지 흥미진진하지 않다. 여러 날을 픽셀 3a와 함께 지내면서 필자는 점점 더 확신하게 됐다. 픽셀 3a는 구글 I/O 컨퍼런스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이 큰 발표 중 하나가 될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를 이해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여러 해 전에 출시된 마찬가지로 잘난 체할 것 없고 따분해 보이는 스마트폰을 생각해 보면 된다. 바로 원조 모토 G이다.     픽셀 3a와 2013년의 연결점 2013년 여름을 잠깐 되돌아보자. 당시 틴더와 스냅챗이 인기 있는 새 앱이었으며, 셀카와 패블릿, 이모티콘 같은 단어가 옥스퍼드 온라인 사전에 막 추가됐다. 수많은 부모가 “렛잇고”란 노래를 물리게 들었다. 이 해에 모토로라가 완전히 구글의 지침을 따라 만든 첫 번째 스마트폰인 모토 X를 출시했다. 구글은 2011년 모토로라를 인수했지만, 신제품은 거의 2년 동안 개발 중이었다. 모토 X는 치명적인 매력이 있는 제품이었다. 안드로이드 애호가와 전문 스마트폰 리뷰어들은 모두 이 스마트폰의 색다른 접근법을 칭찬했다. 특히 당시에 모토 X는 사양을 강조하지 않고,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에 향상하는 데 중점을 뒀다. 사려 깊고 정말로 귀중한 기능을 기존 안드로이드 프레임워크에 추가하면서도 그저 변화를 위한 마구잡이 변화를 저지르지도 않았다. 첫 모토 X는 항상 켜져 있는 음성 기동이란 개념을 시험했는데, 향후 가장 멋지고 유용한 스마트폰 혁신으로 이어졌다. 당시로써는 보편적이지 않았던 자동 주행 탐지 시스템을 도입했고, 사용자가 자신의 디바이스...

2019.05.20

애플과 묘하게 닮은 클라우드 신생업체의 행보

애플은 원래 제품명이 아니었다. 애플은 스티브 잡스가 음악, 이후에는 앱과 영화,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을 즐기기 원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솔루션을 만들기 위해 소비자 전자 제품이라는 특정 제품군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개념일 뿐이다. 그러나 애플은 본래 사람들이 원하는 어플라이언스(appliance)라는 개념을 갖고 있다. 포화 상태의 PC 시장에서 맥(Mac)은 그렇게 성공적인 제품이 아니었다. 그러나 애플은 격동기를 변화무쌍한 소비자 전자 제품 시장에 이 개념을 적용해 상품을 출시했고, 성공을 거뒀다. 필자는 최근 VEC라는 신생업체의 첫번째 애널리티스트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여러 고객들로부터 VCE의 빠른 성장세를 입증하는 '놀랍고 많은' 혜택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시스코시스템즈와 EMC가 VM웨어와 인텔의 투자를 받아 만든 VCE가 애플처럼 역동적인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에서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VCE 성장의 유일한 걸림돌은 'IT의 변화에 대한 저항 입증된 편익들에도 VCE가 제대로 판매되지 않는 분야부터 언급해야 할 것 같다. 우선 IT비용 측면의 편익부터 살펴보자. VCE 고객들은 핵심 편익 중 하나로 50%에 달하는 비용 절감을 꼽고 있다. 그렇다면 V블록시스템 (Vblock Systems)은 지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팔려야 했다. 물론 회사의 성장 속도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또 VCE는 이런 한계를 높이는 중이다. 그러나 VCE가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이유와 그 답은 다른 업체에 있지 않다. 변화에 대한 저항이 바로 그 이유다. IT부문은 네트워킹, 스토리지 또는 서버에 초점을 맞추는 그룹을 보유하고 있는 경향이 있다. VCE는 이들 요소 일체를 통합한 하나의 어플라이언스다. VCE는 여러 구성 요소를 하나의 집합으로 제공하지 않고, 컨버지드 인프라(융합형 인프라) 제품이라는 완전한 제품을 전문 공급하기 원하는 회사다. 대다수 경쟁사들이 뒤쳐지...

애플 시스코시스템즈 V블록 융합형 인프라 컨버지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Rob Enderle 컨버지드 인프라 VCE 롭 엔덜 어플라이언스 평행이론

2014.04.08

애플은 원래 제품명이 아니었다. 애플은 스티브 잡스가 음악, 이후에는 앱과 영화,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을 즐기기 원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솔루션을 만들기 위해 소비자 전자 제품이라는 특정 제품군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개념일 뿐이다. 그러나 애플은 본래 사람들이 원하는 어플라이언스(appliance)라는 개념을 갖고 있다. 포화 상태의 PC 시장에서 맥(Mac)은 그렇게 성공적인 제품이 아니었다. 그러나 애플은 격동기를 변화무쌍한 소비자 전자 제품 시장에 이 개념을 적용해 상품을 출시했고, 성공을 거뒀다. 필자는 최근 VEC라는 신생업체의 첫번째 애널리티스트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여러 고객들로부터 VCE의 빠른 성장세를 입증하는 '놀랍고 많은' 혜택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시스코시스템즈와 EMC가 VM웨어와 인텔의 투자를 받아 만든 VCE가 애플처럼 역동적인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에서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VCE 성장의 유일한 걸림돌은 'IT의 변화에 대한 저항 입증된 편익들에도 VCE가 제대로 판매되지 않는 분야부터 언급해야 할 것 같다. 우선 IT비용 측면의 편익부터 살펴보자. VCE 고객들은 핵심 편익 중 하나로 50%에 달하는 비용 절감을 꼽고 있다. 그렇다면 V블록시스템 (Vblock Systems)은 지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팔려야 했다. 물론 회사의 성장 속도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또 VCE는 이런 한계를 높이는 중이다. 그러나 VCE가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이유와 그 답은 다른 업체에 있지 않다. 변화에 대한 저항이 바로 그 이유다. IT부문은 네트워킹, 스토리지 또는 서버에 초점을 맞추는 그룹을 보유하고 있는 경향이 있다. VCE는 이들 요소 일체를 통합한 하나의 어플라이언스다. VCE는 여러 구성 요소를 하나의 집합으로 제공하지 않고, 컨버지드 인프라(융합형 인프라) 제품이라는 완전한 제품을 전문 공급하기 원하는 회사다. 대다수 경쟁사들이 뒤쳐지...

2014.04.0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