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후지쯔, 슈퍼컴퓨터 ‘후가쿠’로 36큐비트 양자 시뮬레이터 개발 성공

후지쯔가 슈퍼컴퓨터 ‘후가쿠(Fugaku)’의 CPU ‘A64FX’를 탑재한 ‘후지쯔 수퍼컴퓨터 프라임HPC FX700(이하 프라임HPC FX700)’로 클러스터 시스템을 구축해 36큐비트(Qubit)의 양자 회로를 처리할 수 있는 컴퓨터 시뮬레이터(이하 양자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 양자 시뮬레이터는 양자 시뮬레이터 소프트웨어 Qulacs를 고속으로 병렬 분산 처리함으로써 36큐비트 양자 연산에 있어 다른 기관(회사)의 주요 양자 시뮬레이터보다 약 2배의 성능을 달성한다. 이를 이용하면 수십년 후 실용화가 예상되는 양자 컴퓨터의 애플리케이션을 선행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 1일부터 후지필름과 협업해 재료 분야에서 양자 컴퓨터 애플리케이션의 연구를 시작했다고 후지쯔는 덧붙였다. 후지쯔 관계자는 “앞으로 2022년 9월까지 40큐비트의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금융, 신약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들과 협력해 양자 애플리케이션의 연구 개발을 가속화시키는 등 양자 컴퓨터의 실용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후지쯔 슈퍼컴퓨터 후가쿠

2022.04.12

후지쯔가 슈퍼컴퓨터 ‘후가쿠(Fugaku)’의 CPU ‘A64FX’를 탑재한 ‘후지쯔 수퍼컴퓨터 프라임HPC FX700(이하 프라임HPC FX700)’로 클러스터 시스템을 구축해 36큐비트(Qubit)의 양자 회로를 처리할 수 있는 컴퓨터 시뮬레이터(이하 양자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 양자 시뮬레이터는 양자 시뮬레이터 소프트웨어 Qulacs를 고속으로 병렬 분산 처리함으로써 36큐비트 양자 연산에 있어 다른 기관(회사)의 주요 양자 시뮬레이터보다 약 2배의 성능을 달성한다. 이를 이용하면 수십년 후 실용화가 예상되는 양자 컴퓨터의 애플리케이션을 선행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 1일부터 후지필름과 협업해 재료 분야에서 양자 컴퓨터 애플리케이션의 연구를 시작했다고 후지쯔는 덧붙였다. 후지쯔 관계자는 “앞으로 2022년 9월까지 40큐비트의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금융, 신약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들과 협력해 양자 애플리케이션의 연구 개발을 가속화시키는 등 양자 컴퓨터의 실용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22.04.12

블로그ㅣ‘도조(Dojo)’ 슈퍼컴에 대한 테슬라의 주장은 타당한가?

정확하다면, 플롭스(FLOPS)로 측정한 테슬라의 자체 개발 ‘도조(Dojo)’ 슈퍼컴퓨터의 성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를 2배 이상 능가한다.  자율주행차는 실시간으로 도로 상황을 인식하고, 결정을 내리며,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초고속 처리 능력과 함께 자동차가 ‘학습’할 수 있도록 하는 온보드 인공지능이 필요하다.    테슬라는 지난 2019년 맞춤형 AI 칩을 공개했다. 그리고 곧 이 칩을 사용해 자동차를 제조하기 시작했다. 이제 테슬라는 도조 슈퍼컴퓨터의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D1)를 선보였다.  회사에 따르면 D1은 362테라플롭스(Tflops)의 처리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는 초당 362조 번의 부동 소수점 연산(FLOPS)을 수행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테슬라는 말했다.  이제 D1 칩 25개를 하나의 학습용 타일(training tile)에 배치하고, 여러 서버를 통해 120개의 학습용 타일을 결합하는 걸 상상해보라. 이게 바로 테슬라가 자사의 자율주행차를 위해 도조 슈퍼컴퓨터로 하는 일이다. 그리고 9페타플롭스(Pflops)의 컴퓨팅 성능을 갖춘 각 학습용 타일에서 (필자의 부정확한 계산에 따르자면) 도조는 1.08엑사플롭스(Exaflops)의 성능을 구현한다(테슬라에서는 1.1엑사플롭스라고 말하고 있다).  이 정도의 성능은 도조를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인 ‘후가쿠(Fugaku)’보다 2배 이상 빠르게 만들 것이다. 후지쓰(Fujitsu)에서 만든 이 슈퍼컴퓨터의 연산 속도는 442페타플롭스에 달한다.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슈퍼컴퓨터는 이미 의학 연구 및 약물 개발을 가속하는 데 쓰이고 있다. 이를테면 2020년 초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코로나19 연구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슈퍼컴퓨터가 사용되고 있다.   이 밖에 석유 및 가스...

테슬라 자율주행차 슈퍼컴퓨터 도조 D1 반도체 AI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 로봇 후가쿠

2021.09.03

정확하다면, 플롭스(FLOPS)로 측정한 테슬라의 자체 개발 ‘도조(Dojo)’ 슈퍼컴퓨터의 성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를 2배 이상 능가한다.  자율주행차는 실시간으로 도로 상황을 인식하고, 결정을 내리며,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초고속 처리 능력과 함께 자동차가 ‘학습’할 수 있도록 하는 온보드 인공지능이 필요하다.    테슬라는 지난 2019년 맞춤형 AI 칩을 공개했다. 그리고 곧 이 칩을 사용해 자동차를 제조하기 시작했다. 이제 테슬라는 도조 슈퍼컴퓨터의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D1)를 선보였다.  회사에 따르면 D1은 362테라플롭스(Tflops)의 처리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는 초당 362조 번의 부동 소수점 연산(FLOPS)을 수행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테슬라는 말했다.  이제 D1 칩 25개를 하나의 학습용 타일(training tile)에 배치하고, 여러 서버를 통해 120개의 학습용 타일을 결합하는 걸 상상해보라. 이게 바로 테슬라가 자사의 자율주행차를 위해 도조 슈퍼컴퓨터로 하는 일이다. 그리고 9페타플롭스(Pflops)의 컴퓨팅 성능을 갖춘 각 학습용 타일에서 (필자의 부정확한 계산에 따르자면) 도조는 1.08엑사플롭스(Exaflops)의 성능을 구현한다(테슬라에서는 1.1엑사플롭스라고 말하고 있다).  이 정도의 성능은 도조를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인 ‘후가쿠(Fugaku)’보다 2배 이상 빠르게 만들 것이다. 후지쓰(Fujitsu)에서 만든 이 슈퍼컴퓨터의 연산 속도는 442페타플롭스에 달한다.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슈퍼컴퓨터는 이미 의학 연구 및 약물 개발을 가속하는 데 쓰이고 있다. 이를테면 2020년 초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코로나19 연구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슈퍼컴퓨터가 사용되고 있다.   이 밖에 석유 및 가스...

2021.09.03

6월 슈퍼컴 톱500 살펴보니··· 인텔 하락세 지속, 차세대 '사파이어 래피드' 출시도 연기

6월 공개된 슈퍼 컴퓨터 톱500 목록에 따르면 후가쿠가 442Pflop/sec의 성능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 머신보다 3배나 빠르다. 충분히 인상적인 성능이지만 오히려 과소평가된 것일 수 있다. 벤치마크 기법에 따라 역사상 최초로 엑사 플롭 장벽을 허문 슈퍼컴퓨터일 수 있기 때문이다.  톱500 자료에 따르면 후가쿠의 점수는 배정밀도(double-precision) 벤치마크에 기반해 산출됐다. 그러나 AI 및 머신러닝 연산의 상당수는 단정밀도(single-precision)다. 즉 단정밀도 모드에서 실행될 경우 후가쿠의 최고 성능은 엑사 플롭 이상일 수 있다. 실제로 새로운 HPL-AI 벤치마크를 실행할 때 후가쿠의 클럭은 2Eflop/sec에 이른다. 물론 배정밀도 연산에서 엑사플롭스를 달성하기 전까지는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는 않을 것이다.  이 밖에 후가쿠의 클론이 등장할 것이 확실시된다. 후지쯔가 후가쿠용으로 디자인한 Arm 기반 A64FX 프로세서를 외부에 판매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HPE의 크레이 자회사가 이 칩에 기반한 서버를 판매할 예정이다. 이미 4개의 다른 A64FRX 시스템(14위, 25위, 63위, 288위)가 일본에서 동작 중인 가운데, HPE의 비즈니스 범위를 감안하면 더 많은 후가쿠와 유사한 아키텍처의 슈퍼컴퓨터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AMD의 도약 한편 서버 및 슈퍼컴퓨터 분야에서 AMD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다. 서버 분야 점유율 10%를 넘어섰으며, 현재 톱500 리스트의 10%가 AMD 프로세서에 기반하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AMD 기반 시스템이 톱500 중 21개에 불과했지만, 올해 6월 목록에서는 그 숫자가 49개로 늘어났다.  인텔의 좌절 AMD의 상승은 인텔의 하락을 기반으로 이뤄진 것이다. 인텔 기반 슈퍼컴퓨터의 수는 작년 6월 470대에서 올해 431대로 감소했다. 그리고 인텔은 추세를 바로잡으려는 시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는 코드명 ‘사파...

톱500 슈퍼컴퓨터 인텔 사파이어 래피드 에픽 Arm 후가쿠

2021.07.06

6월 공개된 슈퍼 컴퓨터 톱500 목록에 따르면 후가쿠가 442Pflop/sec의 성능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 머신보다 3배나 빠르다. 충분히 인상적인 성능이지만 오히려 과소평가된 것일 수 있다. 벤치마크 기법에 따라 역사상 최초로 엑사 플롭 장벽을 허문 슈퍼컴퓨터일 수 있기 때문이다.  톱500 자료에 따르면 후가쿠의 점수는 배정밀도(double-precision) 벤치마크에 기반해 산출됐다. 그러나 AI 및 머신러닝 연산의 상당수는 단정밀도(single-precision)다. 즉 단정밀도 모드에서 실행될 경우 후가쿠의 최고 성능은 엑사 플롭 이상일 수 있다. 실제로 새로운 HPL-AI 벤치마크를 실행할 때 후가쿠의 클럭은 2Eflop/sec에 이른다. 물론 배정밀도 연산에서 엑사플롭스를 달성하기 전까지는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는 않을 것이다.  이 밖에 후가쿠의 클론이 등장할 것이 확실시된다. 후지쯔가 후가쿠용으로 디자인한 Arm 기반 A64FX 프로세서를 외부에 판매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HPE의 크레이 자회사가 이 칩에 기반한 서버를 판매할 예정이다. 이미 4개의 다른 A64FRX 시스템(14위, 25위, 63위, 288위)가 일본에서 동작 중인 가운데, HPE의 비즈니스 범위를 감안하면 더 많은 후가쿠와 유사한 아키텍처의 슈퍼컴퓨터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AMD의 도약 한편 서버 및 슈퍼컴퓨터 분야에서 AMD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다. 서버 분야 점유율 10%를 넘어섰으며, 현재 톱500 리스트의 10%가 AMD 프로세서에 기반하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AMD 기반 시스템이 톱500 중 21개에 불과했지만, 올해 6월 목록에서는 그 숫자가 49개로 늘어났다.  인텔의 좌절 AMD의 상승은 인텔의 하락을 기반으로 이뤄진 것이다. 인텔 기반 슈퍼컴퓨터의 수는 작년 6월 470대에서 올해 431대로 감소했다. 그리고 인텔은 추세를 바로잡으려는 시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는 코드명 ‘사파...

2021.07.06

‘후가쿠 1위, 펄머터 5위’ 2021년 6월 슈퍼컴퓨터 톱 500 리스트

후가쿠가 3회 연속 슈퍼 컴퓨터 톱500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2위에 비해 여전히 3배나 빠르다.  6월 발표된 슈퍼 컴퓨터 순위 리스트 중 10위에 진입한 기기는 하나에 불과했다. 로렌스 버클리 국립 연구소에 있는 NERSC(National Energy Research Scientific Computing)의 펄뮤터가 5위에 등극했다. 담맘-7이라는 시스템이 10위에서 밀려났다.  톱500 리스트는 매년 6월과 11월 업데이트된다. 순위는 고밀도 선형 방정석을 얼마나 잘 해결하는지 측정하는 HPL(고성능 린팩) 벤치마크를 기반으로 매겨진다. 10위 이내의 기기는 다음과 같다.  1위 후가쿠 442Pflop/s의 이 시스템은 후지츠가 구축했으며, 7,630,848개의 코어를 내장했다. 일본 고베의 리켄 컴퓨터 과학 센터(R-CCS)에 있다.  2위 서밋 미국에서 가장 빠른 시스템인 서밋은 148.8Pflop/s의 속도를 기록했다. 노드가 4,356개 존재하며, 각 노드에는 22개의 코어가 있는 2개의 파워9 CPU와 6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가 설치돼 있다. 노드는 멜라녹스 이중 레일 EDR 인피니밴드 네트워크로 연결된다. IBM이 구축한 이 시스템은 테네시의 오크 릿지 국립 연구소에 자리하고 있다. 3위 시에라 서밋과 매우 유사한 아키텍처의 시스템으로 속도는 94.6Pflop/s다. 2개의 파워9 CPU와 4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를 내장한 4,320개의 노드로 구성돼 있다.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 연구소가 운영하고 있다. 4위 선웨이 타이후라이트 93Pflop/s의 이 중국 시스템은 10,649,600 코어의 선웨이 SW26010 프로세서로 구동된다. 중국의 NRCPC (National Research Center of Parallel Computer Engineering & Technology)에서 개발했으며, 중국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에 설치돼 있다. 5위 펄머터 10...

슈퍼컴퓨터 톱500 후가쿠 펄뮤터

2021.06.29

후가쿠가 3회 연속 슈퍼 컴퓨터 톱500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2위에 비해 여전히 3배나 빠르다.  6월 발표된 슈퍼 컴퓨터 순위 리스트 중 10위에 진입한 기기는 하나에 불과했다. 로렌스 버클리 국립 연구소에 있는 NERSC(National Energy Research Scientific Computing)의 펄뮤터가 5위에 등극했다. 담맘-7이라는 시스템이 10위에서 밀려났다.  톱500 리스트는 매년 6월과 11월 업데이트된다. 순위는 고밀도 선형 방정석을 얼마나 잘 해결하는지 측정하는 HPL(고성능 린팩) 벤치마크를 기반으로 매겨진다. 10위 이내의 기기는 다음과 같다.  1위 후가쿠 442Pflop/s의 이 시스템은 후지츠가 구축했으며, 7,630,848개의 코어를 내장했다. 일본 고베의 리켄 컴퓨터 과학 센터(R-CCS)에 있다.  2위 서밋 미국에서 가장 빠른 시스템인 서밋은 148.8Pflop/s의 속도를 기록했다. 노드가 4,356개 존재하며, 각 노드에는 22개의 코어가 있는 2개의 파워9 CPU와 6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가 설치돼 있다. 노드는 멜라녹스 이중 레일 EDR 인피니밴드 네트워크로 연결된다. IBM이 구축한 이 시스템은 테네시의 오크 릿지 국립 연구소에 자리하고 있다. 3위 시에라 서밋과 매우 유사한 아키텍처의 시스템으로 속도는 94.6Pflop/s다. 2개의 파워9 CPU와 4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를 내장한 4,320개의 노드로 구성돼 있다.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 연구소가 운영하고 있다. 4위 선웨이 타이후라이트 93Pflop/s의 이 중국 시스템은 10,649,600 코어의 선웨이 SW26010 프로세서로 구동된다. 중국의 NRCPC (National Research Center of Parallel Computer Engineering & Technology)에서 개발했으며, 중국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에 설치돼 있다. 5위 펄머터 10...

2021.06.29

오라클 “초고속 슈퍼컴퓨터, 오라클 클라우드 활용”

오라클에 따르면 일본 이화학연구소의 초고속 슈퍼컴퓨터 후가쿠(Fugaku)가 HPC 스토리지 공급을 위해 오라클 클라우드를 채택했다. 초당 415.5페타플롭스(41경 5500조번, 1페타플롭스는 1000조번)의 연산을 수행할 수 있는 후가쿠는 지난 6월 국제슈퍼컴퓨터회의(ISC)가 발표한 ‘슈퍼컴퓨터 톱 500’ 중 세계에서 가장 빠른 컴퓨터로 평가받았다. 당시 후가쿠의 초당 연산은 2.8배 더 빠른 속도로 기존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일본 고베 소재의 이화학연구소 전산과학센터(R-CCS, RIKEN Center for Computational Science)에 구축된 후가쿠는 대규모 시뮬레이션과 복잡한 계산이 필요한 사회 문제와 과학 연구 과제 해결을 목적으로 개발됐으며, 실제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후보 물질 수십 종을 성공적으로 발견한 바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화학연구소는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Oracle Cloud Infrastructure)를 기반으로 향후 슈퍼컴퓨터를 활용한 다양한 연구 과제를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이화학연구소는 클라우드 도입 이후 다수 교육·연구 기관이 초고속 연구용 네트워크(SINET, Science Information Network)를 통해 보다 적은 비용으로 안전하게 슈퍼컴퓨터에 연결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전용회선 연결 서비스인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패스트커넥트(Oracle Cloud Infrastructure’s FastConnect)를 활용해 막대한 추가 데이터 비용없이 인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요금을 이용하고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안정성과 확장성을 확보했다. 따라서 페타바이트 규모의 데이터가 필요한 연구 프로젝트의 경우, 예측 가능한 합리적인 비용으로 오라클의 고성능 컴퓨팅 및 스토리지 서비스 사용과 핵심 워크로드 실행이 가능해졌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편, 이화학연구소는 다양한 산업 ...

오라클 초고속 컴퓨터 후가쿠 hpc 스토리지 클라우드

2020.08.13

오라클에 따르면 일본 이화학연구소의 초고속 슈퍼컴퓨터 후가쿠(Fugaku)가 HPC 스토리지 공급을 위해 오라클 클라우드를 채택했다. 초당 415.5페타플롭스(41경 5500조번, 1페타플롭스는 1000조번)의 연산을 수행할 수 있는 후가쿠는 지난 6월 국제슈퍼컴퓨터회의(ISC)가 발표한 ‘슈퍼컴퓨터 톱 500’ 중 세계에서 가장 빠른 컴퓨터로 평가받았다. 당시 후가쿠의 초당 연산은 2.8배 더 빠른 속도로 기존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일본 고베 소재의 이화학연구소 전산과학센터(R-CCS, RIKEN Center for Computational Science)에 구축된 후가쿠는 대규모 시뮬레이션과 복잡한 계산이 필요한 사회 문제와 과학 연구 과제 해결을 목적으로 개발됐으며, 실제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후보 물질 수십 종을 성공적으로 발견한 바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화학연구소는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Oracle Cloud Infrastructure)를 기반으로 향후 슈퍼컴퓨터를 활용한 다양한 연구 과제를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이화학연구소는 클라우드 도입 이후 다수 교육·연구 기관이 초고속 연구용 네트워크(SINET, Science Information Network)를 통해 보다 적은 비용으로 안전하게 슈퍼컴퓨터에 연결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전용회선 연결 서비스인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패스트커넥트(Oracle Cloud Infrastructure’s FastConnect)를 활용해 막대한 추가 데이터 비용없이 인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요금을 이용하고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안정성과 확장성을 확보했다. 따라서 페타바이트 규모의 데이터가 필요한 연구 프로젝트의 경우, 예측 가능한 합리적인 비용으로 오라클의 고성능 컴퓨팅 및 스토리지 서비스 사용과 핵심 워크로드 실행이 가능해졌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편, 이화학연구소는 다양한 산업 ...

2020.08.1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