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신입사원 적응 프로그램 '온보딩'을 아십니까?

회사에 첫 출근했던 날을 기억하는가? 경력직으로 입사해도 첫 출근하는 날은 설레고 긴장될 것이다. 새로 입사한 사람들이 그 회사 문화를 익히고 빨리 적응해 회사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련의 과정이 바로 ‘온보딩’ 프로그램이다. 온보딩은 궁극적으로 직원들의 충성도를 높여주고 근속 기간도 늘려준다. 어떻게 온보딩 프로그램을 만들어 진행하는 게 좋을지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봤다. 새로운 IT팀원을 뽑으면, 많은 이들이 온보딩(onboarding) 과정에 대해 고민해봤을 것이다. 성공적인 온보딩 활동은 맛있는 음식과 입사 선물 주는 게 전부가 아니다. H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공급 업체 밤부HR(BambooHR)이 미국 내 기업에서 일하는 1,000명 이상의 평사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신입 사원의 52%는 좀더 조직적인 프로세스와 시의 적절한 콘텐츠, 그리고 지속적인 현장 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을 내놨다. 학습 곡선을 줄여라 또한, 설문은 신입 사원들이 학습 곡선을 줄여줌으로써 자신들이 빠른 시일 내에 팀 활동에 적응하고 능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온보딩 과정을 원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밤부HR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 운영 책임자인 라이언 샌더스는 이러한 결과가 신입 사원에 대한 온보딩이 일정 기간 이상 지속돼야 하는 과정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샌더스는 “온보딩은 하루나 일주일에 끝날 수 있는 과정이 아니다. 기업들은 보다 포괄적인 온보딩 프로세스를 개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갓 합류한 팀원이 곧바로 온전한 능률을 발휘하긴 어렵다. 일련의 학습 곡선을 거치고 상승 단계에 도달하기까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기업이 유연하고 탄탄한 조직 구조와 전략을 갖추고 있다면, 신입 사원은 기업이 그들의 성공을 원하고 있으며 ‘자신의 뒤를 받쳐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

채용 HR 이직 교육 고용 신입 사원 적응 온보딩

2014.03.27

회사에 첫 출근했던 날을 기억하는가? 경력직으로 입사해도 첫 출근하는 날은 설레고 긴장될 것이다. 새로 입사한 사람들이 그 회사 문화를 익히고 빨리 적응해 회사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련의 과정이 바로 ‘온보딩’ 프로그램이다. 온보딩은 궁극적으로 직원들의 충성도를 높여주고 근속 기간도 늘려준다. 어떻게 온보딩 프로그램을 만들어 진행하는 게 좋을지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봤다. 새로운 IT팀원을 뽑으면, 많은 이들이 온보딩(onboarding) 과정에 대해 고민해봤을 것이다. 성공적인 온보딩 활동은 맛있는 음식과 입사 선물 주는 게 전부가 아니다. H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공급 업체 밤부HR(BambooHR)이 미국 내 기업에서 일하는 1,000명 이상의 평사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신입 사원의 52%는 좀더 조직적인 프로세스와 시의 적절한 콘텐츠, 그리고 지속적인 현장 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을 내놨다. 학습 곡선을 줄여라 또한, 설문은 신입 사원들이 학습 곡선을 줄여줌으로써 자신들이 빠른 시일 내에 팀 활동에 적응하고 능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온보딩 과정을 원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밤부HR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 운영 책임자인 라이언 샌더스는 이러한 결과가 신입 사원에 대한 온보딩이 일정 기간 이상 지속돼야 하는 과정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샌더스는 “온보딩은 하루나 일주일에 끝날 수 있는 과정이 아니다. 기업들은 보다 포괄적인 온보딩 프로세스를 개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갓 합류한 팀원이 곧바로 온전한 능률을 발휘하긴 어렵다. 일련의 학습 곡선을 거치고 상승 단계에 도달하기까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기업이 유연하고 탄탄한 조직 구조와 전략을 갖추고 있다면, 신입 사원은 기업이 그들의 성공을 원하고 있으며 ‘자신의 뒤를 받쳐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

2014.03.2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