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28

블로그 | 애플 디자인 성공의 비밀

Dave Wiskus | Macworld

애플의 성공의 원인은 복잡성을 줄인다는 명목 하에 행해진 옵션 줄이기를 줄기차게 고집한 것에서 찾을 수 있다. 애플 고객을 단순히 애플빠로 매도하는 사람들과 회사들은 모두 애플이 단순성에 집중해왔기 때문에, 그들 역시 애플처럼 단순해져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들의 이런 생각은 사실을 잘못 이해하면서 비롯되는 것이다. 애플이 단순성에 집중하는 것은 컴퓨팅을 쉽게 만들기 위해 선택의 폭을 줄이는 것이 아니다. 더욱 중요한 부분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1990년대, 맥은 노인층과 최신 유행을 좇는 정보통들이 주로 사용하던 기기였다. 예술계통 쪽이거나 실제로 컴퓨터를 잘 이용하지 못한다면 맥 사용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지만, 실제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윈도우가 유일한 진짜 솔루션이었다.

물론 컴퓨터에 의해 통제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컴퓨터를 통제하고 싶다면, 무한한 세부 설정을 직접 조작할 수 있는 리눅스(Linux)를 원했을 것이다. 서버 운영 체제로 시작된 리눅스는 윈도우 프로그램을 복제하고 소스코드를 배포하기에 적합하다고 본 엘리트 해커들의 주 운영체제가 되었다. 그리고 정말이지 1998년은 데스크톱 리눅스의 해가 될 것만 같았다.

반면 맥은 추종자들을 거느리고 있었지만, 그들 이외에 애플을 심각하게 여기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첫 아이맥(iMac)도 상황을 크게 변화시키진 못했다. 맥 OS X 역시도 아니었다. 아이팟이 등장하고서야 조금씩 지각이 변동하기 시작했다.



음악을 우리 눈으로
첫 아이팟은 2001년에 출시되었고, 2005경에 이르러서는 그 하얀 이어폰을 주변 어디에서든 쉽게 볼 수 있을 정도로 확산됐다. 물론, 다른 회사들도 음악 재생기를 만들었다. 몇몇은 와이파이를 갖췄고, 어떤 제품은 아이팟보다도 더 큰 하드드라이브를 장착했다. 그러나 그 어떤 경쟁자도 애플의 아이팟만큼의 성공(그리고 매출)에 근접하지 못했다.

이유는? 간단히 이유를 떠올려보면 마케팅을 원인으로 들 수 있을 것이다. 마케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성공을 설명하는데 사용된 논리이지만, 빌 게이츠의 회사가 준(Zune)을 출시했을 때 시장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과거도 있다. 만약 매출이 마케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면, 마이크로소프트가 단번에 아이팟을 물리쳤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케팅 노력에도 불구하고, 심지어 윈도우의 위상마저도 예전 같지 않은 게 요즘의 현실이다.

아이팟의 진짜 장점은 사용하기 편리했다는데 있다. 버튼의 수가 적었고, 보기에도 더 깔끔했으며, 아이튠즈(iTunes)와 동기화되었고, 아이튠즈 뮤직 스토어(iTunes Music Store)의 음악을 재생할 수 있었던 당시의 유일한 음악 재생기였다.

아이팟은 음악을 구입하고 음악 콜렉션을 관리하고,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단순한 방법을 제공했다. 끝없이 쏟아져 나온 아이팟 킬러들은 그 점을 놓쳤기에 아이팟과 경쟁할 수 없었다. 아이팟을 능가하기 위해선 기기 단 하나가 아닌 전체 경험에서 앞서나가야 했기 때문이다.
 

 

 




2013.01.28

블로그 | 애플 디자인 성공의 비밀

Dave Wiskus | Macworld

애플의 성공의 원인은 복잡성을 줄인다는 명목 하에 행해진 옵션 줄이기를 줄기차게 고집한 것에서 찾을 수 있다. 애플 고객을 단순히 애플빠로 매도하는 사람들과 회사들은 모두 애플이 단순성에 집중해왔기 때문에, 그들 역시 애플처럼 단순해져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들의 이런 생각은 사실을 잘못 이해하면서 비롯되는 것이다. 애플이 단순성에 집중하는 것은 컴퓨팅을 쉽게 만들기 위해 선택의 폭을 줄이는 것이 아니다. 더욱 중요한 부분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1990년대, 맥은 노인층과 최신 유행을 좇는 정보통들이 주로 사용하던 기기였다. 예술계통 쪽이거나 실제로 컴퓨터를 잘 이용하지 못한다면 맥 사용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지만, 실제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윈도우가 유일한 진짜 솔루션이었다.

물론 컴퓨터에 의해 통제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컴퓨터를 통제하고 싶다면, 무한한 세부 설정을 직접 조작할 수 있는 리눅스(Linux)를 원했을 것이다. 서버 운영 체제로 시작된 리눅스는 윈도우 프로그램을 복제하고 소스코드를 배포하기에 적합하다고 본 엘리트 해커들의 주 운영체제가 되었다. 그리고 정말이지 1998년은 데스크톱 리눅스의 해가 될 것만 같았다.

반면 맥은 추종자들을 거느리고 있었지만, 그들 이외에 애플을 심각하게 여기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첫 아이맥(iMac)도 상황을 크게 변화시키진 못했다. 맥 OS X 역시도 아니었다. 아이팟이 등장하고서야 조금씩 지각이 변동하기 시작했다.



음악을 우리 눈으로
첫 아이팟은 2001년에 출시되었고, 2005경에 이르러서는 그 하얀 이어폰을 주변 어디에서든 쉽게 볼 수 있을 정도로 확산됐다. 물론, 다른 회사들도 음악 재생기를 만들었다. 몇몇은 와이파이를 갖췄고, 어떤 제품은 아이팟보다도 더 큰 하드드라이브를 장착했다. 그러나 그 어떤 경쟁자도 애플의 아이팟만큼의 성공(그리고 매출)에 근접하지 못했다.

이유는? 간단히 이유를 떠올려보면 마케팅을 원인으로 들 수 있을 것이다. 마케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성공을 설명하는데 사용된 논리이지만, 빌 게이츠의 회사가 준(Zune)을 출시했을 때 시장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과거도 있다. 만약 매출이 마케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면, 마이크로소프트가 단번에 아이팟을 물리쳤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케팅 노력에도 불구하고, 심지어 윈도우의 위상마저도 예전 같지 않은 게 요즘의 현실이다.

아이팟의 진짜 장점은 사용하기 편리했다는데 있다. 버튼의 수가 적었고, 보기에도 더 깔끔했으며, 아이튠즈(iTunes)와 동기화되었고, 아이튠즈 뮤직 스토어(iTunes Music Store)의 음악을 재생할 수 있었던 당시의 유일한 음악 재생기였다.

아이팟은 음악을 구입하고 음악 콜렉션을 관리하고,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단순한 방법을 제공했다. 끝없이 쏟아져 나온 아이팟 킬러들은 그 점을 놓쳤기에 아이팟과 경쟁할 수 없었다. 아이팟을 능가하기 위해선 기기 단 하나가 아닌 전체 경험에서 앞서나가야 했기 때문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