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2.28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새로워진 기업용 클라우드 오피스 365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시대의 비즈니스 생산성을 강화하는 기업용 ‘오피스 365(Office 365)’ 서비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했다.

기업용 오피스365는 ▲오피스 프로그램인 ‘오피스 프로페셔널 플러스’ 및 온라인상의 문서작업이 가능한 ‘오피스 웹 앱’ ▲전자메일, 일정, 연락처 등 메시징 서비스인 ‘익스체인지 온라인’, ▲사내-외 협업 사이트를 제공하는 ‘셰어포인트 온라인’, 그리고 ▲통합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링크 온라인’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솔루션이다.

87개 시장에서 20개 언어로 동시 출시되는 이번 오피스365 기업용은 한 사용자 라이선스 당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10개까지 지원해,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보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이에 따라, 데스크톱 및 노트북 5개와 태블릿 및 스마트폰 5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별도의 하드웨어를 구축하지 않고도, 중소기업이 익스체인지, 셰어포인트, 링크를 통해 대기업 수준의 IT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365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다. 오피스365 이벤트에 응모하면 모든 참가자에게 경품이 제공된다. 또한 전문가의 오피스365 방문 컨설팅을 통해 우리 회사에 맞는 시스템에 대한 맞춤상담을 받을 수도 있다. 오피스365를 직접 써보고 싶은 사용자는 오피스365 홈페이지에서 무료 30일 체험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의 강희선 상무는 “업무 생산성을 높이면서 이메일, 문서 등을 기업 자산으로 안전하게 관리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클라우드 환경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오피스365를 통해 창업이나 중소기업,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업 고객들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쉽게 클라우드 오피스 환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3.02.28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새로워진 기업용 클라우드 오피스 365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시대의 비즈니스 생산성을 강화하는 기업용 ‘오피스 365(Office 365)’ 서비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했다.

기업용 오피스365는 ▲오피스 프로그램인 ‘오피스 프로페셔널 플러스’ 및 온라인상의 문서작업이 가능한 ‘오피스 웹 앱’ ▲전자메일, 일정, 연락처 등 메시징 서비스인 ‘익스체인지 온라인’, ▲사내-외 협업 사이트를 제공하는 ‘셰어포인트 온라인’, 그리고 ▲통합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링크 온라인’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솔루션이다.

87개 시장에서 20개 언어로 동시 출시되는 이번 오피스365 기업용은 한 사용자 라이선스 당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10개까지 지원해,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보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이에 따라, 데스크톱 및 노트북 5개와 태블릿 및 스마트폰 5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별도의 하드웨어를 구축하지 않고도, 중소기업이 익스체인지, 셰어포인트, 링크를 통해 대기업 수준의 IT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365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다. 오피스365 이벤트에 응모하면 모든 참가자에게 경품이 제공된다. 또한 전문가의 오피스365 방문 컨설팅을 통해 우리 회사에 맞는 시스템에 대한 맞춤상담을 받을 수도 있다. 오피스365를 직접 써보고 싶은 사용자는 오피스365 홈페이지에서 무료 30일 체험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의 강희선 상무는 “업무 생산성을 높이면서 이메일, 문서 등을 기업 자산으로 안전하게 관리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클라우드 환경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오피스365를 통해 창업이나 중소기업,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업 고객들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쉽게 클라우드 오피스 환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