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4

칼럼ㅣ한 '클라우드' 바구니에 너무 많은 '데스크톱' 달걀을 담지 마라

Steven J. Vaughan-Nichols | Computerworld
데스크톱의 미래는 클라우드에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게 엄청나게 좋은 생각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필자는 데스크톱, 특히 윈도우(Windows)가 클라우드로 향하고 있다고 오랫동안 예측해왔다. 그리고 마침내 이 예측과 관련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가 구체화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사람들이 기존의 PC 방식을 포기하거나 전환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필자도 이에 동의한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는 살짝 다르다. 포기 혹은 대대적인 전환이 아니라 여러 플랫폼에서 윈도우 PC를 사용한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Getty Images

즉 윈도우 데스크톱을 실행하는 데 윈도우 PC가 필요하지 않게 될 것이다. 이를테면 맥,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PC를 실행하려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물론 현재도 윈도우 데스크톱용 원격 데스크톱 클라이언트를 사용하면 애저(Azure)에서 윈도우 10 가상머신(VM)을 실행할 수 있긴 하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윈도우 10 원격 데스크톱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한 가지 작은 문제가 있다. 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기반으로 하는 데다가, 차세대 마이크로소프트 그래프(마이크로소프트 365 API) 역시 애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다는 것이다. 바로 ‘클라우드 PC’라는 이름으로 와 있는 것인데, 이는 정말 골칫거리라는 게 증명됐다.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AAD)’를 사용하고 있는 모든 불쌍한 사람에게 물어보라. 지난 3월 15일 AAD에 장애가 발생해 오피스 365, 다이내믹스, 팀즈, 엑스박스 라이브 등을 쓰고 있었던 전 세계 마이크로소프트 고객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이게 처음이 아니다. 2020년 9월 말에도 AAD가 (비유하자면) 계획에 없던 휴가를 떠나 수천만 명의 사용자가 오피스 365와 다른 많은 애저 기반 클라우드 SaaS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 못했다. 

이런 일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서만 일어날까? 아니다. 최근 몇 달간 모든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가 장애를 일으킨 바 있다. 

예를 들면 작년 11월 26일에는 세계 최대 퍼블릭 클라우드 AWS의 미국-동부-1 데이터센터에 장애가 발생했다. AWS에 따르면 자사의 아마존 키네시스(Amazon Kinesis) 실시간 데이터 처리 서비스에 ‘비교적 적은 용량을 추가’한 게 원인이었다. 

이러한 작은 변경의 결과로 어도비(Adobe), 로쿠(Roku), 트윌로(Twilio), 플리커(Flickr), 오토데스크(Autodesk) 등이 피해를 입었다. 제프 베조스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서 12월에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대규모 클라우드 장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구글의 인증 시스템 용량이 크게 줄어들었고 전 세계 사용자가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워크스페이스 계정에 로그인하지 못했다. 

-> '퍼블릭 클라우드, 전략적으로 활용하려면...' IT 리더 4인의 조언
-> 벤더 기고 | 퍼블릭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7대 죄악, '그리고 회피 방법'
-> 클라우드 효과 제대로 얻으려면 IT 접근법부터 바꿔야

한편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워크스페이스는 2020년 10월 기준 美 SaaS 오피스 제품군 시장에서 59.41%의 점유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오피스 365가 40.39%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이야기의 교훈은 무엇일까? 클라우드 PC든 크롬북이든 상관없이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으로 전환하거나 SaaS 오피스 프로그램에 계속 투자하려는 마음이 굴뚝같더라도 모든 ‘IT’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아선 안 된다는 것이다. 

모든 컴퓨팅 니즈를 충족하는 단일 플랫폼에 많이 투자할수록 전체 비즈니스를 중단시킬 수 있는 단일 장애에 더욱더 취약해진다. 이 문제를 완화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이와 관련해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홍보하길 좋아한다. 

필자도 이 접근법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진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실행 가능하게 만드는 ‘접착제’로써 쿠버네티스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그런데 그거 아는가? 모든 달걀을 한 바구니에 넣는 것에 대해 오랜 세월에 걸쳐 입증된 해결책이 있다. 많은 바구니에 많은 달걀을 넣으라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독립형 프로그램이 있는 독립형 PC를 회사 직원들의 기반으로 유지하라는 것이다. 

물론 업계에서는 기업들이 중앙집중식 모델로 전환하길 바라지만 그게 기업 비즈니스의 이치에 맞는가?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도 유용하긴 하지만 최소한의 위험으로 사무실과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책상 위의 개별 PC를 이길 순 없다. 

* Steven J. Vaughan-Nichols는 CP/M-80이 첨단 PC 운영체제였고 300bps 모뎀이 고속 인터넷 연결 수단이었던 시절부터 기술 분야에 대한 글을 써왔다. ciokr@idg.co.kr




 



2021.03.24

칼럼ㅣ한 '클라우드' 바구니에 너무 많은 '데스크톱' 달걀을 담지 마라

Steven J. Vaughan-Nichols | Computerworld
데스크톱의 미래는 클라우드에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게 엄청나게 좋은 생각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필자는 데스크톱, 특히 윈도우(Windows)가 클라우드로 향하고 있다고 오랫동안 예측해왔다. 그리고 마침내 이 예측과 관련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가 구체화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사람들이 기존의 PC 방식을 포기하거나 전환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필자도 이에 동의한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는 살짝 다르다. 포기 혹은 대대적인 전환이 아니라 여러 플랫폼에서 윈도우 PC를 사용한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Getty Images

즉 윈도우 데스크톱을 실행하는 데 윈도우 PC가 필요하지 않게 될 것이다. 이를테면 맥,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PC를 실행하려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물론 현재도 윈도우 데스크톱용 원격 데스크톱 클라이언트를 사용하면 애저(Azure)에서 윈도우 10 가상머신(VM)을 실행할 수 있긴 하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윈도우 10 원격 데스크톱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한 가지 작은 문제가 있다. 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기반으로 하는 데다가, 차세대 마이크로소프트 그래프(마이크로소프트 365 API) 역시 애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다는 것이다. 바로 ‘클라우드 PC’라는 이름으로 와 있는 것인데, 이는 정말 골칫거리라는 게 증명됐다.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AAD)’를 사용하고 있는 모든 불쌍한 사람에게 물어보라. 지난 3월 15일 AAD에 장애가 발생해 오피스 365, 다이내믹스, 팀즈, 엑스박스 라이브 등을 쓰고 있었던 전 세계 마이크로소프트 고객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이게 처음이 아니다. 2020년 9월 말에도 AAD가 (비유하자면) 계획에 없던 휴가를 떠나 수천만 명의 사용자가 오피스 365와 다른 많은 애저 기반 클라우드 SaaS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 못했다. 

이런 일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서만 일어날까? 아니다. 최근 몇 달간 모든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가 장애를 일으킨 바 있다. 

예를 들면 작년 11월 26일에는 세계 최대 퍼블릭 클라우드 AWS의 미국-동부-1 데이터센터에 장애가 발생했다. AWS에 따르면 자사의 아마존 키네시스(Amazon Kinesis) 실시간 데이터 처리 서비스에 ‘비교적 적은 용량을 추가’한 게 원인이었다. 

이러한 작은 변경의 결과로 어도비(Adobe), 로쿠(Roku), 트윌로(Twilio), 플리커(Flickr), 오토데스크(Autodesk) 등이 피해를 입었다. 제프 베조스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서 12월에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대규모 클라우드 장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구글의 인증 시스템 용량이 크게 줄어들었고 전 세계 사용자가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워크스페이스 계정에 로그인하지 못했다. 

-> '퍼블릭 클라우드, 전략적으로 활용하려면...' IT 리더 4인의 조언
-> 벤더 기고 | 퍼블릭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7대 죄악, '그리고 회피 방법'
-> 클라우드 효과 제대로 얻으려면 IT 접근법부터 바꿔야

한편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워크스페이스는 2020년 10월 기준 美 SaaS 오피스 제품군 시장에서 59.41%의 점유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오피스 365가 40.39%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이야기의 교훈은 무엇일까? 클라우드 PC든 크롬북이든 상관없이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으로 전환하거나 SaaS 오피스 프로그램에 계속 투자하려는 마음이 굴뚝같더라도 모든 ‘IT’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아선 안 된다는 것이다. 

모든 컴퓨팅 니즈를 충족하는 단일 플랫폼에 많이 투자할수록 전체 비즈니스를 중단시킬 수 있는 단일 장애에 더욱더 취약해진다. 이 문제를 완화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이와 관련해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홍보하길 좋아한다. 

필자도 이 접근법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진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실행 가능하게 만드는 ‘접착제’로써 쿠버네티스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그런데 그거 아는가? 모든 달걀을 한 바구니에 넣는 것에 대해 오랜 세월에 걸쳐 입증된 해결책이 있다. 많은 바구니에 많은 달걀을 넣으라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독립형 프로그램이 있는 독립형 PC를 회사 직원들의 기반으로 유지하라는 것이다. 

물론 업계에서는 기업들이 중앙집중식 모델로 전환하길 바라지만 그게 기업 비즈니스의 이치에 맞는가?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도 유용하긴 하지만 최소한의 위험으로 사무실과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책상 위의 개별 PC를 이길 순 없다. 

* Steven J. Vaughan-Nichols는 CP/M-80이 첨단 PC 운영체제였고 300bps 모뎀이 고속 인터넷 연결 수단이었던 시절부터 기술 분야에 대한 글을 써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