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UFS

바른전자, 차세대 모바일 저장장치 UFS 개발 발표

바른전자는 기존 eMMC(Embedded MultiMediaCard)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속 메모리 저장장치인 UFS(Universal Flash Storage)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바른전자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모바일 기기의 내장 메모리인 64GB eUFS로 MLC NAND 기술을 적용해 읽기 속도 371MB/s, 연속 쓰기 속도 114MB/s를 구현했으며, 현재 자체 연구소에서 평가 분석을 진행하고 기술적 차별성과 제품의 안정성을 확보한 상태다. UFS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2011년 2월 첫 공표한 차세대 모바일용 저장장치 기술 표준이다. SSD가 지닌 빠른 처리 속도와 eMMC의 저전력이라는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어 하이엔드 모바일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eMMC는 데이터를 병렬로 전송해 병목 현상이 야기되지만, UFS는 고속 직렬 방식을 취해 기존 내장 메모리 규격인 eMMC 5.0 보다 약 4배의 임의 읽기 속도를 내면서도 소비 전력은 절반 수준이어서 효율이 높다. 바른전자 설명환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사물인터넷이 보편화 되면 UFS의 활용 범위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뿐 아니라 드론, 커넥티드 카 등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본다”며, “현재 양산 중인 eMMC 제품과 더불어 SSD에 준하는 속도를 가진 UFS 제품을 통해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바른전자 UFS

2017.07.17

바른전자는 기존 eMMC(Embedded MultiMediaCard)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속 메모리 저장장치인 UFS(Universal Flash Storage)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바른전자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모바일 기기의 내장 메모리인 64GB eUFS로 MLC NAND 기술을 적용해 읽기 속도 371MB/s, 연속 쓰기 속도 114MB/s를 구현했으며, 현재 자체 연구소에서 평가 분석을 진행하고 기술적 차별성과 제품의 안정성을 확보한 상태다. UFS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2011년 2월 첫 공표한 차세대 모바일용 저장장치 기술 표준이다. SSD가 지닌 빠른 처리 속도와 eMMC의 저전력이라는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어 하이엔드 모바일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eMMC는 데이터를 병렬로 전송해 병목 현상이 야기되지만, UFS는 고속 직렬 방식을 취해 기존 내장 메모리 규격인 eMMC 5.0 보다 약 4배의 임의 읽기 속도를 내면서도 소비 전력은 절반 수준이어서 효율이 높다. 바른전자 설명환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사물인터넷이 보편화 되면 UFS의 활용 범위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뿐 아니라 드론, 커넥티드 카 등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본다”며, “현재 양산 중인 eMMC 제품과 더불어 SSD에 준하는 속도를 가진 UFS 제품을 통해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7.07.17

삼성, SSD급 속도 'UFS 스토리지' 발표···"마이크로SD 대체 기술"

삼성이 업계 최초의 UFS 탈착식 스토리지 카드를 선보였다. 빠른 속도로 인해 언젠가는 느린 마이크로SD 카드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삼성의 이번 UFS 카드는 지난 3월 승인된 유니버설 플래시 스토리지 1.0 카드 익스텍션 표준에 기반하고 있다. 지원 용량은 32GB에서 256GB다. 활용처로는 카메라, 드론, 로봇, 가상현실 헤드셋, 모바일 기기 등이 유력하다. 오늘날 모바일 기기에서 용량 확대를 위해 널리 활용되는 기술은 마이크로SD다. 그러나 느린 속도로 인해 더 빠른 기술에 대한 수요가 발생해왔다. 삼성에 따르면 UFS는 5GB 용량의 데이터를 10초만에 읽어낼 수 있을 정도로 빠르다. UHS-1 마이크로SD 카드의 경우  같은 용량을 읽으려면 적어도 50초 이상이 소요된다. 빠른 속도가 요구되는 배경 중 하나는 4K 영상 트렌드다. 카메라가 4K 영상을 원활히 촬영하고 저장함에 있어 마이크로SD 기술을 버거운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UFS 카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하드웨어 슬롯이 필요하며 이를 탑재한 기기는 아직 시판되지 않은 상태다. 삼성은 UFS 카드 슬롯이 언제쯤 상용 기기에 탑재될지 언급하지 않았다. 기기 제조사들이 UFS 슬롯을 자사 제품에 반영하고 칩제조사들이 회로 콘트롤러를 제조해 보급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 현재 최대 512GB를 지원하는 마이크로SD보다 최대 지원용량이 적은 것도 걸림돌로 지목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56GB UFS 카드의 연속 읽기 속도가 초당 530MB에 달하는 등, SSD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또 랜덤 읽기 속도는 마이크로SD보다 20배 빠르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연속 쓰기 속도는 초당 170MB이며 랜덤 쓰기 속도는 마이크로SD보다 350배 빠르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편 삼성은 이번 UFS 스토리지 카드의 가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도시바도 UFS 스토리지를 개발하고 있지만 UFS 1.0 ...

SSD 플래시 삼성전자 4K UFS 마이크로SD

2016.07.08

삼성이 업계 최초의 UFS 탈착식 스토리지 카드를 선보였다. 빠른 속도로 인해 언젠가는 느린 마이크로SD 카드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삼성의 이번 UFS 카드는 지난 3월 승인된 유니버설 플래시 스토리지 1.0 카드 익스텍션 표준에 기반하고 있다. 지원 용량은 32GB에서 256GB다. 활용처로는 카메라, 드론, 로봇, 가상현실 헤드셋, 모바일 기기 등이 유력하다. 오늘날 모바일 기기에서 용량 확대를 위해 널리 활용되는 기술은 마이크로SD다. 그러나 느린 속도로 인해 더 빠른 기술에 대한 수요가 발생해왔다. 삼성에 따르면 UFS는 5GB 용량의 데이터를 10초만에 읽어낼 수 있을 정도로 빠르다. UHS-1 마이크로SD 카드의 경우  같은 용량을 읽으려면 적어도 50초 이상이 소요된다. 빠른 속도가 요구되는 배경 중 하나는 4K 영상 트렌드다. 카메라가 4K 영상을 원활히 촬영하고 저장함에 있어 마이크로SD 기술을 버거운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UFS 카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하드웨어 슬롯이 필요하며 이를 탑재한 기기는 아직 시판되지 않은 상태다. 삼성은 UFS 카드 슬롯이 언제쯤 상용 기기에 탑재될지 언급하지 않았다. 기기 제조사들이 UFS 슬롯을 자사 제품에 반영하고 칩제조사들이 회로 콘트롤러를 제조해 보급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 현재 최대 512GB를 지원하는 마이크로SD보다 최대 지원용량이 적은 것도 걸림돌로 지목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56GB UFS 카드의 연속 읽기 속도가 초당 530MB에 달하는 등, SSD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또 랜덤 읽기 속도는 마이크로SD보다 20배 빠르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연속 쓰기 속도는 초당 170MB이며 랜덤 쓰기 속도는 마이크로SD보다 350배 빠르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편 삼성은 이번 UFS 스토리지 카드의 가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도시바도 UFS 스토리지를 개발하고 있지만 UFS 1.0 ...

2016.07.08

삼성, 128GB UFS 메모리 양산 돌입 "SATA 3.0보다도 빠르다"

삼성이 업계 최초의 UFS(Universal Flash Storage) 2.0 표준 기반 128GB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의 대량 생산을 시작했다. 차세대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이들 메모리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플래시 메모리와 비교해 2.7배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삼성은 한층 부드러운 UHD 동영상 스트리밍, 더 효율적인 멀티태스킹과 전력 소비 절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2013년 발표된 UFS 2.0 사양은 기존 eMMC 플래시가 단일 레인 병렬 버스를 사용한 것과는 달리 다중 레인 직렬 버스를 사용한다. 이를 통해 초당 처리량을 600Mbps까지 끌어 올렸는데, 2개의 직렬 레인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최고 12Gbps의 성능을 제공한다는 것이 삼성의 설명이다. eMMC 5.0 사양의 경우 단일 병렬 버스를 통해 최고 400Mbps의 성능을 낼 수 있다. 삼성의 UFS 메모리는 IOPS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임의의 읽기 기준 최대 1만 9,000IOPS를 제공해 eMMC 플래시 메모리보다 2.7배 빠르며, 순차 읽기 및 쓰기 성능은 고속 메모리 카드보다 12배 이상 빠르다. UFS 2.0은 심지어 대부분의 2.5인치 SSD에 사용되는 SATA 3.0 표준보다 빠른데, SATA 3.0은 최대 6Gbps를 지원한다. 삼성에 따르면, UFS 2.0 메모리는 eMMC와 비교해 순차 읽기 성능은 3배, 임의의 읽기 속도는 2배 더 빠르다. 이 밖에 삼성의 신형 UFS 2.0 플래시 메모리는 커맨드 큐(Command Queue)를 사용하는데, 이는 명령어 실행 순서를 데이터 우선순위에 따라 재지정해 핵심 기능의 성능을 높이는 기능이다.  삼성 메모리 마케팅 담당 백지호 전무는 “업계 최대 용량의 초고속 UFS 메모리 대량 생산으로 향상된 모바일 경험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대용량 메모리의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

삼성 플래시 메모리 UFS eMMC

2015.02.27

삼성이 업계 최초의 UFS(Universal Flash Storage) 2.0 표준 기반 128GB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의 대량 생산을 시작했다. 차세대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이들 메모리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플래시 메모리와 비교해 2.7배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삼성은 한층 부드러운 UHD 동영상 스트리밍, 더 효율적인 멀티태스킹과 전력 소비 절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2013년 발표된 UFS 2.0 사양은 기존 eMMC 플래시가 단일 레인 병렬 버스를 사용한 것과는 달리 다중 레인 직렬 버스를 사용한다. 이를 통해 초당 처리량을 600Mbps까지 끌어 올렸는데, 2개의 직렬 레인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최고 12Gbps의 성능을 제공한다는 것이 삼성의 설명이다. eMMC 5.0 사양의 경우 단일 병렬 버스를 통해 최고 400Mbps의 성능을 낼 수 있다. 삼성의 UFS 메모리는 IOPS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임의의 읽기 기준 최대 1만 9,000IOPS를 제공해 eMMC 플래시 메모리보다 2.7배 빠르며, 순차 읽기 및 쓰기 성능은 고속 메모리 카드보다 12배 이상 빠르다. UFS 2.0은 심지어 대부분의 2.5인치 SSD에 사용되는 SATA 3.0 표준보다 빠른데, SATA 3.0은 최대 6Gbps를 지원한다. 삼성에 따르면, UFS 2.0 메모리는 eMMC와 비교해 순차 읽기 성능은 3배, 임의의 읽기 속도는 2배 더 빠르다. 이 밖에 삼성의 신형 UFS 2.0 플래시 메모리는 커맨드 큐(Command Queue)를 사용하는데, 이는 명령어 실행 순서를 데이터 우선순위에 따라 재지정해 핵심 기능의 성능을 높이는 기능이다.  삼성 메모리 마케팅 담당 백지호 전무는 “업계 최대 용량의 초고속 UFS 메모리 대량 생산으로 향상된 모바일 경험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대용량 메모리의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

2015.02.27

'모바일 기기에서 4K 영상도 재생' 도시바, USF 2.0 스토리지 2분기 출시

기존 낸드 플래시보다 더 빠르고 작으며 전력 효율적인 모바일 기기용 스토리지를 올해 2분기 출시할 계획이라고 도시바가 지난 7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새로운 플래시 드라이브는 '유니버설 플래시 스토리지(UFS) 2.0'이라는 이름의 차세대 모바일 스토리지 규격에 기반해 이 같은 성능을 구현한다. 이 규격은 제덱(JEDEC) 솔리드 스테이트 테크놀로지 협회가 지난 해 9월 규정됐다. 도시바는 이번 업계 최초의 UFS 드라이브가 하이엔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원에 따르면 이 드라이브는 레인(lane)당 초당 600M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이는 2012년 배포된 UFS 1.1 규격보다 두 배 빠른 성능이다. 특히 2개의 레인을 통해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어 실제적으로는 4배의 데이터 전송율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UFS 표준은 모바일 기기용 고용량 플래시 드라이브용 기술로, e-MMC 표준에 기반한 드라이브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e-MMC는 오늘날 스마트폰, 태블릿, 프린터, 카메라, 전자책 등의 소비자 가전 제품에 널리 활용되는 표준이다. e-MMC 표준은 현재 5.0 버전까지 마련돼 있으며 전송 속도는 최대 초당 400MB다. UFS은 또 이러한 빠른 속도를 기반으로 4K 동영상을 실시간 재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밖에 호스트 프로세서로부터 읽기와 쓰기를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데, e-MMC의 경우 한번에 읽기나 쓰기 하나만 가능했던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UFS 표준 지원 업체로는 도시바 외에 삼성과 마이크론 등이다. 퀄컴은 UFS 2.0을 4K 지원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05칩에 내장시킬 예정이기도 하다. ciokr@idg.co.kr

스토리지 UFS e-MMC

2014.01.08

기존 낸드 플래시보다 더 빠르고 작으며 전력 효율적인 모바일 기기용 스토리지를 올해 2분기 출시할 계획이라고 도시바가 지난 7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새로운 플래시 드라이브는 '유니버설 플래시 스토리지(UFS) 2.0'이라는 이름의 차세대 모바일 스토리지 규격에 기반해 이 같은 성능을 구현한다. 이 규격은 제덱(JEDEC) 솔리드 스테이트 테크놀로지 협회가 지난 해 9월 규정됐다. 도시바는 이번 업계 최초의 UFS 드라이브가 하이엔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원에 따르면 이 드라이브는 레인(lane)당 초당 600M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이는 2012년 배포된 UFS 1.1 규격보다 두 배 빠른 성능이다. 특히 2개의 레인을 통해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어 실제적으로는 4배의 데이터 전송율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UFS 표준은 모바일 기기용 고용량 플래시 드라이브용 기술로, e-MMC 표준에 기반한 드라이브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e-MMC는 오늘날 스마트폰, 태블릿, 프린터, 카메라, 전자책 등의 소비자 가전 제품에 널리 활용되는 표준이다. e-MMC 표준은 현재 5.0 버전까지 마련돼 있으며 전송 속도는 최대 초당 400MB다. UFS은 또 이러한 빠른 속도를 기반으로 4K 동영상을 실시간 재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밖에 호스트 프로세서로부터 읽기와 쓰기를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데, e-MMC의 경우 한번에 읽기나 쓰기 하나만 가능했던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UFS 표준 지원 업체로는 도시바 외에 삼성과 마이크론 등이다. 퀄컴은 UFS 2.0을 4K 지원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05칩에 내장시킬 예정이기도 하다. ciokr@idg.co.kr

2014.01.0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