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ㅣIT의 새 임무··· 하이브리드 근무 시대의 '비용 관리'

지난해 글로벌 봉쇄조치는 기술적 변화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비즈니스 유연성을 확보하려면 변화가 필수적이었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운영을 그야말로 하룻밤 사이에 온라인으로 전환해야 했던 기업들은 운영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술 우선 접근법을 취할 수밖에 없었다.  봉쇄조치가 완화되면서 기업들은 직원들을 위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리고 이를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하는 게 IT의 임무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로의 전환은 IT 리더에게 까다로운 과제를 제기한다. 이제 생존해야 한다는 공포가 지나간 상황에서 기업은 새로 계약했던 모든 서비스에 비용을 계속 지출해야 할까?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비용을 어떻게 제거할 수 있을까? 이 새로운 업무 방식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어떤 예상치 못한 비용과 기술을 필요로 할까?  가혹한 현실은 많은 IT 부서가 기술 지출을 효과적으로 추적하고 관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제 IT 리더는 전통적인 금융 관행을 IT 비용 관리에 적용해 ‘기술 비즈니스 관리(Technology Business Management; TBM)’와 같은 분야로 눈을 돌려야 한다. 이는 비즈니스 운영 방식에 지속적이고 유의미한 변화를 줄 수 있도록 돕는 도구다.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이 정착되는 가운데 IT 리더가 단기적으론 IT 지출을 관리 및 최적화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계획 및 회복탄력성을 개선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살펴본다.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의 후유증 관리  많은 직원이 재택근무를 시작하면서 기업들은 사무실 밖에서 살아남기 위해(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술 구축 및 배포를 가속해야 했다. 클라우드와 SaaS가 제공한 유연성 덕분에 기업들은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으며 협업 및 가상 업무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목표는 단순...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재택근무 원격근무 사무실 복귀 팬데믹 봉쇄조치 IT 비용 관리 기술 비즈니스 관리 TBM 클라우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SaaS

2021.06.22

지난해 글로벌 봉쇄조치는 기술적 변화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비즈니스 유연성을 확보하려면 변화가 필수적이었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운영을 그야말로 하룻밤 사이에 온라인으로 전환해야 했던 기업들은 운영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술 우선 접근법을 취할 수밖에 없었다.  봉쇄조치가 완화되면서 기업들은 직원들을 위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리고 이를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하는 게 IT의 임무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로의 전환은 IT 리더에게 까다로운 과제를 제기한다. 이제 생존해야 한다는 공포가 지나간 상황에서 기업은 새로 계약했던 모든 서비스에 비용을 계속 지출해야 할까?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비용을 어떻게 제거할 수 있을까? 이 새로운 업무 방식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어떤 예상치 못한 비용과 기술을 필요로 할까?  가혹한 현실은 많은 IT 부서가 기술 지출을 효과적으로 추적하고 관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제 IT 리더는 전통적인 금융 관행을 IT 비용 관리에 적용해 ‘기술 비즈니스 관리(Technology Business Management; TBM)’와 같은 분야로 눈을 돌려야 한다. 이는 비즈니스 운영 방식에 지속적이고 유의미한 변화를 줄 수 있도록 돕는 도구다.  하이브리드 업무 모델이 정착되는 가운데 IT 리더가 단기적으론 IT 지출을 관리 및 최적화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계획 및 회복탄력성을 개선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살펴본다.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의 후유증 관리  많은 직원이 재택근무를 시작하면서 기업들은 사무실 밖에서 살아남기 위해(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술 구축 및 배포를 가속해야 했다. 클라우드와 SaaS가 제공한 유연성 덕분에 기업들은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으며 협업 및 가상 업무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목표는 단순...

2021.06.22

칼럼 | '사무실에서 XX 공간으로'··· 오피스의 본질을 고민할 시점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백신 접종도 시작되면서 전 세계 각국이 조심스럽게 봉쇄조치를 해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번이 경제 및 지역사회 봉쇄의 마지막이길 바라는 사람들이 많다. 기대하는 바대로 봉쇄조치가 풀리든 유지되든 직장 생활의 많은 부분이 영원히 바뀔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관리자, 기술자, 리더 등은 재택근무를 했고 지식 작업(Knowledge working)은 팬데믹 위기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게 되리라 예상하는 조직과 직원들이 많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도 점점 더 많이 보고되고 있다. 결과적으로 기업은 사무실의 역할을 재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초창기 사무실은 산업혁명 시대의 공장 개념을 지식 작업에 접목한 것이었다. 사실상 (CIO와 CTO 모두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대부분의 지식 업무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무실 건물과 상업 허브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건 터무니없다.  사무실의 역할과 환경 측면에서 이러한 변화의 기회를 받아들여야 한다. 이는 공용 사무실 책상, 커피 바, 협업 존 등을 만드는 것 이상이다. 물리적 자산(사무실)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그리고 이를 통해 어떻게 더 많은 변화와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지 다른 부문으로부터 영감을 얻어보자.  예를 들면 농업 부문에서는 비옥한 토지가 감소하면서 또는 특정 상품 수요가 감소하면서 농업 다각화가 촉진됐다. 농장은 농촌의 스몰 비즈니스 센터가 됐고, 밭과 숲은 레저 시설로 바뀌거나 새로운 작물이 뿌려졌다. 이러한 다각화 작업은 유럽을 중심으로 공공 예산에서 상당한 재정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또 다른 예를 들어보자. 미국의 경우 일부 지역에서 도로를 ‘다이어트’ 했다. 도로를 한 가지 용도(자동차 통행로)로만 사용하지 않고 다른 용도의 공간을 늘린 것이다.  도로에 차가 줄어들고 인도가 넓어지면서 지역...

코로나19 팬데믹 봉쇄조치 원격근무 재택근무 미래 사무실 워크플레이스 즈위프트 비즈니스 운영 직원 경험

2021.03.09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백신 접종도 시작되면서 전 세계 각국이 조심스럽게 봉쇄조치를 해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번이 경제 및 지역사회 봉쇄의 마지막이길 바라는 사람들이 많다. 기대하는 바대로 봉쇄조치가 풀리든 유지되든 직장 생활의 많은 부분이 영원히 바뀔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관리자, 기술자, 리더 등은 재택근무를 했고 지식 작업(Knowledge working)은 팬데믹 위기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게 되리라 예상하는 조직과 직원들이 많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도 점점 더 많이 보고되고 있다. 결과적으로 기업은 사무실의 역할을 재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초창기 사무실은 산업혁명 시대의 공장 개념을 지식 작업에 접목한 것이었다. 사실상 (CIO와 CTO 모두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대부분의 지식 업무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무실 건물과 상업 허브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건 터무니없다.  사무실의 역할과 환경 측면에서 이러한 변화의 기회를 받아들여야 한다. 이는 공용 사무실 책상, 커피 바, 협업 존 등을 만드는 것 이상이다. 물리적 자산(사무실)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그리고 이를 통해 어떻게 더 많은 변화와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지 다른 부문으로부터 영감을 얻어보자.  예를 들면 농업 부문에서는 비옥한 토지가 감소하면서 또는 특정 상품 수요가 감소하면서 농업 다각화가 촉진됐다. 농장은 농촌의 스몰 비즈니스 센터가 됐고, 밭과 숲은 레저 시설로 바뀌거나 새로운 작물이 뿌려졌다. 이러한 다각화 작업은 유럽을 중심으로 공공 예산에서 상당한 재정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또 다른 예를 들어보자. 미국의 경우 일부 지역에서 도로를 ‘다이어트’ 했다. 도로를 한 가지 용도(자동차 통행로)로만 사용하지 않고 다른 용도의 공간을 늘린 것이다.  도로에 차가 줄어들고 인도가 넓어지면서 지역...

2021.03.09

코로나 이후 업무 환경 재구성 불가피... '음성인식' 기술 조명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를 시행했던 기업들이 속속 사무실로 복귀하는 모양새다. 음성인식 기술과 같은 비접촉식 인터페이스는 안전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상당수 국가에서 여전히 필수 단계이며, 2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 최소한 연말까지 지속될 조짐이다. 이 가운데 한동안 재택근무에 필요한 협업과 영상회의 소프트웨어에 눈을 돌렸던 기업들이 이제는 다시 직원들을 사무실로 복귀시킬 적절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가트너 시니어 애널리스트 앤서니 뮬런은 “변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 단순히 직원만이 아니라 관리자나 인사 부서도 마찬가지다. 분명 대기업에서는 미래의 업무 형태에 대해 보수적인 관점을 취했겠지만 이제는 기존 수준을 극복하는 것을 최대 과제로 삼은 것 같다”고 진단했다. 알렉사 포 비즈니스,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 구글 홈 등 음성 어시스턴트들은 현재까지 거의 문제없이 자리를 잡고 있고, 음성인식에 AI를 활용하는 챗봇도 사회적 거리두기 환경에서 직원 지원에 큰 역할을 맡고 있다.   적절한 툴 확보하기 3월 중순 갑자기 재택근무를 도입하게 됐을 당시 기업은 생산성을 위한 필수 도구를 제공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노트북, 협업 플랫폼, 영상회의 소프트웨어에 어마어마한 예산을 쓴지 3개월 후 기업은 다시 직원을 사무실로 데려올 방법을 고민하게 됐다. 즉 재택근무 관련 툴 구매에서 업무 환경 안전에 필요한 기술로 예산 지출이 이동한다는 의미다. 이러한 배경을 두고 451 리서치는 최근 음성 형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생체 인증 기술이 다양하게 보급됐고 음성 어이스턴트나 다른 비대면 인터페이스가 기업의 투자 목록에서 우선순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버전 미디어 비즈니스의 프로덕트 디렉터 앤드루 할리웰은 “고객사들이 가을쯤 다시 전면적인 봉쇄조치나 자가격리 상태가 발생할 것을 대비하는 반면에 일부 직원의 복귀 및 업무 재개를 지...

음성인식 음성인식 기술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재택근무 원격근무 사무실 복귀 사회적 거리두기 봉쇄조치 협업 툴 영상회의 화상회의 음성 어시스턴트 음성 비서 알렉사 챗봇 컨택센터

2020.06.16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를 시행했던 기업들이 속속 사무실로 복귀하는 모양새다. 음성인식 기술과 같은 비접촉식 인터페이스는 안전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상당수 국가에서 여전히 필수 단계이며, 2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 최소한 연말까지 지속될 조짐이다. 이 가운데 한동안 재택근무에 필요한 협업과 영상회의 소프트웨어에 눈을 돌렸던 기업들이 이제는 다시 직원들을 사무실로 복귀시킬 적절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가트너 시니어 애널리스트 앤서니 뮬런은 “변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 단순히 직원만이 아니라 관리자나 인사 부서도 마찬가지다. 분명 대기업에서는 미래의 업무 형태에 대해 보수적인 관점을 취했겠지만 이제는 기존 수준을 극복하는 것을 최대 과제로 삼은 것 같다”고 진단했다. 알렉사 포 비즈니스,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 구글 홈 등 음성 어시스턴트들은 현재까지 거의 문제없이 자리를 잡고 있고, 음성인식에 AI를 활용하는 챗봇도 사회적 거리두기 환경에서 직원 지원에 큰 역할을 맡고 있다.   적절한 툴 확보하기 3월 중순 갑자기 재택근무를 도입하게 됐을 당시 기업은 생산성을 위한 필수 도구를 제공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노트북, 협업 플랫폼, 영상회의 소프트웨어에 어마어마한 예산을 쓴지 3개월 후 기업은 다시 직원을 사무실로 데려올 방법을 고민하게 됐다. 즉 재택근무 관련 툴 구매에서 업무 환경 안전에 필요한 기술로 예산 지출이 이동한다는 의미다. 이러한 배경을 두고 451 리서치는 최근 음성 형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생체 인증 기술이 다양하게 보급됐고 음성 어이스턴트나 다른 비대면 인터페이스가 기업의 투자 목록에서 우선순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버전 미디어 비즈니스의 프로덕트 디렉터 앤드루 할리웰은 “고객사들이 가을쯤 다시 전면적인 봉쇄조치나 자가격리 상태가 발생할 것을 대비하는 반면에 일부 직원의 복귀 및 업무 재개를 지...

2020.06.16

블로그ㅣ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리스킬링’으로 인력을 새롭게 양성하라 

5월 초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조치를 단행했다. 이로 인해 불가피하게 휴직에 들어간 사람들이 거의 전체 인력의 4분의 1에 달한다. 뚜렷한 출구전략이 보이지 않고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앞으로의 일자리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영국 통계청은 지난 4월 영국의 일자리 규모가 전월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고 잠정 집계했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가 한창 절정으로 치닫던 무렵보다는 적은 수치지만 일부 경제학자들은 사라진 일자리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각국의 봉쇄조치가 완전히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휴직 중인 직원들은 정상적인 업무가 불가능한 상태다. 현 시점에서 남은 몇 안되는 리소스 중 하나는 바로 ‘시간’이다.    e-러닝으로 나아가다 코로나19 사태로 e-러닝의 필요성이 증대됐다. 초중고 및 고등교육 기관에 다니는 학생은 물론이고 불안정한 상황에 처한 혹은 그렇게 예상되는 직원들을 위해서다. 기업 차원에서 온라인 학습 플랫폼과 제휴를 맺고 리스킬링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곳도 있는 가운데 향후 e-러닝이 정리해고 혹은 코로나 2차 유행에 따른 대비책으로 활용될 것은 분명하다.  최근 무료 학습포털을 개설한 영국 출판사 피어슨(Pearson)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35세 미만의 사람들 중 3분의 2가 실직을 두려워하고 있다. 또한 봉쇄조치가 시작된 이후 온라인 강좌를 검색한 비율이 300% 증가했다. 보고서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사람들이 집에서 역량개발에 힘을 쏟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그룹의 60%가 ‘그렇다’라고 답변한 반면에 36세에서 54세 사이의 사람들 중 그렇다고 밝힌 비율은 3명에 1명 꼴이었다. 기업 내부 시스템과 외부 학습포털을 통한 여러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예를 들면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업체인 IFS는 컨설턴트들에게 자사 시스템을 학습할 수...

포스트코로나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 봉쇄조치 원격근무 재택근무 온라인교육 코딩 디지털역량

2020.05.27

5월 초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조치를 단행했다. 이로 인해 불가피하게 휴직에 들어간 사람들이 거의 전체 인력의 4분의 1에 달한다. 뚜렷한 출구전략이 보이지 않고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앞으로의 일자리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영국 통계청은 지난 4월 영국의 일자리 규모가 전월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고 잠정 집계했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가 한창 절정으로 치닫던 무렵보다는 적은 수치지만 일부 경제학자들은 사라진 일자리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각국의 봉쇄조치가 완전히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휴직 중인 직원들은 정상적인 업무가 불가능한 상태다. 현 시점에서 남은 몇 안되는 리소스 중 하나는 바로 ‘시간’이다.    e-러닝으로 나아가다 코로나19 사태로 e-러닝의 필요성이 증대됐다. 초중고 및 고등교육 기관에 다니는 학생은 물론이고 불안정한 상황에 처한 혹은 그렇게 예상되는 직원들을 위해서다. 기업 차원에서 온라인 학습 플랫폼과 제휴를 맺고 리스킬링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곳도 있는 가운데 향후 e-러닝이 정리해고 혹은 코로나 2차 유행에 따른 대비책으로 활용될 것은 분명하다.  최근 무료 학습포털을 개설한 영국 출판사 피어슨(Pearson)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35세 미만의 사람들 중 3분의 2가 실직을 두려워하고 있다. 또한 봉쇄조치가 시작된 이후 온라인 강좌를 검색한 비율이 300% 증가했다. 보고서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사람들이 집에서 역량개발에 힘을 쏟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그룹의 60%가 ‘그렇다’라고 답변한 반면에 36세에서 54세 사이의 사람들 중 그렇다고 밝힌 비율은 3명에 1명 꼴이었다. 기업 내부 시스템과 외부 학습포털을 통한 여러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예를 들면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업체인 IFS는 컨설턴트들에게 자사 시스템을 학습할 수...

2020.05.2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