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PC

칼럼 | ‘서비스로서의 PC’가 가지는 친환경 잠재력, 그리고 숙제

‘서비스로서의 PC’(PCs-as-a-Service) 분야에 주목해야 할 이유는 뚜렷하다. 지구를 살리는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특히 그렇다. 여기 PaaS 비즈니스 모델이 친환경적일 수 있는 이유를 살펴본다.  PaaS(PC as a service)란 메인프레임과 터미널 시대 이후 여러 용어로 불리며 추진되어온 개념이다. 메인프레임이 주류였던 시절에는 ‘컴퓨팅’이 서비스 형태로 제공됐다. 메임프레임을 구매한 것이 아니라 임대하고 월간 요금을 지불했다. 그 후 하드웨어는 임대에서 판매로 전환되었다. 이로 인해 경이롭게 친환경적이었던 IT 산업은 오늘날의 전혀 친환경적이지 않은 양상을 보이게 됐다.  오늘날 PaaS는 제대로 활성화된 상태가 아니다. 점차 축소되고 있는 케이블 업계에서나 주류화된 상태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클라우드 서비스, 가상 OS, 5G 등의 기술과 친환경성에 대해 높아진 관심은 우리를 메인프레임 비슷한 모델로 회귀시키고 있다. 비록 완전히 다른 하드웨어를 이용하기는 하지만 말이다.  판매형 모델의 문제점 앞에서 언급했듯이, 서비스 형태의 비교적 지속 가능한 기술 모델이 먼저 등장했다. 그렇다면 시스템 판매-구매 모델이 낮은 친환경성을 보이는 무엇일까? 이는 본질적으로 매출과 원가가 결정되는 방식에 기인한다.  시스템 판매 모델의 경우 일단 시장이 성숙되면 낡은 제품을 신제품으로 교체해야 한다. 이 교체 사이클은 지극히 경쟁력 있는 가격과 저비용 디자인을 강요한다. 이 모델은 우리가 소비하는 대다수 하드웨어에서 사용된다. 예컨대 가전이나 자동차 같은 것들이다. 매출은 새로운 판매에서 창출된다. 제품은 수명이 길수록 새로운 판매에 불리하기 때문에 최대한 재구매를 염두에 두고 낮은 비용을 감안해 생산된다. 비용 절감은 흔히 고치기 어렵고 재활용이 거의 불가능한 제품으로 이어진다. 구매자 역시 가격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다. 친환경성을 위한 비용 부담을 구매자에게 부담시키기란 어렵다. 비슷한 역량을 가진...

PaaS 서비스로서의 PC 그린 지속가능성 친환경

2020.05.25

‘서비스로서의 PC’(PCs-as-a-Service) 분야에 주목해야 할 이유는 뚜렷하다. 지구를 살리는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특히 그렇다. 여기 PaaS 비즈니스 모델이 친환경적일 수 있는 이유를 살펴본다.  PaaS(PC as a service)란 메인프레임과 터미널 시대 이후 여러 용어로 불리며 추진되어온 개념이다. 메인프레임이 주류였던 시절에는 ‘컴퓨팅’이 서비스 형태로 제공됐다. 메임프레임을 구매한 것이 아니라 임대하고 월간 요금을 지불했다. 그 후 하드웨어는 임대에서 판매로 전환되었다. 이로 인해 경이롭게 친환경적이었던 IT 산업은 오늘날의 전혀 친환경적이지 않은 양상을 보이게 됐다.  오늘날 PaaS는 제대로 활성화된 상태가 아니다. 점차 축소되고 있는 케이블 업계에서나 주류화된 상태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클라우드 서비스, 가상 OS, 5G 등의 기술과 친환경성에 대해 높아진 관심은 우리를 메인프레임 비슷한 모델로 회귀시키고 있다. 비록 완전히 다른 하드웨어를 이용하기는 하지만 말이다.  판매형 모델의 문제점 앞에서 언급했듯이, 서비스 형태의 비교적 지속 가능한 기술 모델이 먼저 등장했다. 그렇다면 시스템 판매-구매 모델이 낮은 친환경성을 보이는 무엇일까? 이는 본질적으로 매출과 원가가 결정되는 방식에 기인한다.  시스템 판매 모델의 경우 일단 시장이 성숙되면 낡은 제품을 신제품으로 교체해야 한다. 이 교체 사이클은 지극히 경쟁력 있는 가격과 저비용 디자인을 강요한다. 이 모델은 우리가 소비하는 대다수 하드웨어에서 사용된다. 예컨대 가전이나 자동차 같은 것들이다. 매출은 새로운 판매에서 창출된다. 제품은 수명이 길수록 새로운 판매에 불리하기 때문에 최대한 재구매를 염두에 두고 낮은 비용을 감안해 생산된다. 비용 절감은 흔히 고치기 어렵고 재활용이 거의 불가능한 제품으로 이어진다. 구매자 역시 가격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다. 친환경성을 위한 비용 부담을 구매자에게 부담시키기란 어렵다. 비슷한 역량을 가진...

2020.05.25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