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본격 궤도에 올랐다··· 2021년 '화상회의' 전망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고 지나간 2020년, 기술은 수많은 기업의 생명줄 역할을 했다. 이를테면 사무실이 폐쇄되고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기술은 팀을 연결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줬다. 이러한 변화에 있어 ‘화상회의’만큼 큰 영향을 미친 기술은 없을 것이다.  2021년이 왔고, 영상통화는 일상의 일부가 됐다. 1년 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다. 과거에는 업무용으로만 사용했던 ‘줌(Zoom)’은 이제 너무 유명해져서 ‘영상통화를 하다’라는 뜻의 동사로 쓰일 정도다(‘줌 폭격(Zoom bombing)’이라는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줌은 지난 2020년 1, 2월의 신규 사용자가 2019년 전체 신규 사용자보다 훨씬 더 많았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4월 기준 일일 회의 참여자는 무려 3억 명에 이르렀다.  전례 없는 수준의 성장을 보인 건 줌뿐만이 아니었다. 이에 못지않게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6월 팀즈 사용량이 줌을 넘어섰다고 보도한 바 있으며, 올해 내내 새로운 기능들로 팀즈를 강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티아 나델라는 작년 10월에 열린 2021년 회계연도 1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팀즈의 일일 활성 사용자 수가 1억 1,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줌은 4월 이후 사용자 통계 자료를 업데이트하지 않았고, 또 다른 인기 있는 옵션인 구글 미트(Google Meet)는 4월 기준 일일 회의 참석자 수가 약 1억 명을 넘겼다고 전했다.  기업마다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용자, 회의, 참여자, 세션 등을 계산해 내놓은 결과이긴 하지만 핵심은 다음과 같다. 바로 화상회의가 일상의 부분으로 정착했다는 것이다. 2021년에도 팬데믹은 계속될 것이고, 아무리 안전하다고 해도 사무실에 일괄 복귀할 계획은 없다고 밝히는 많은 기업 및 직원들을 감안한다면 더욱더 그렇다.  이 밖에 협업과 생산성을 지원하기 위해 영상을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기업의 이해도...

화상회의 영상통화 코로나19 팬데믹 재택근무 원격근무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시스코 웹엑스 구글 미트 줌 폭격 증강현실 인공지능 보안 하이브리드 인력

2021.01.04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고 지나간 2020년, 기술은 수많은 기업의 생명줄 역할을 했다. 이를테면 사무실이 폐쇄되고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기술은 팀을 연결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줬다. 이러한 변화에 있어 ‘화상회의’만큼 큰 영향을 미친 기술은 없을 것이다.  2021년이 왔고, 영상통화는 일상의 일부가 됐다. 1년 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다. 과거에는 업무용으로만 사용했던 ‘줌(Zoom)’은 이제 너무 유명해져서 ‘영상통화를 하다’라는 뜻의 동사로 쓰일 정도다(‘줌 폭격(Zoom bombing)’이라는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줌은 지난 2020년 1, 2월의 신규 사용자가 2019년 전체 신규 사용자보다 훨씬 더 많았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4월 기준 일일 회의 참여자는 무려 3억 명에 이르렀다.  전례 없는 수준의 성장을 보인 건 줌뿐만이 아니었다. 이에 못지않게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6월 팀즈 사용량이 줌을 넘어섰다고 보도한 바 있으며, 올해 내내 새로운 기능들로 팀즈를 강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티아 나델라는 작년 10월에 열린 2021년 회계연도 1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팀즈의 일일 활성 사용자 수가 1억 1,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줌은 4월 이후 사용자 통계 자료를 업데이트하지 않았고, 또 다른 인기 있는 옵션인 구글 미트(Google Meet)는 4월 기준 일일 회의 참석자 수가 약 1억 명을 넘겼다고 전했다.  기업마다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용자, 회의, 참여자, 세션 등을 계산해 내놓은 결과이긴 하지만 핵심은 다음과 같다. 바로 화상회의가 일상의 부분으로 정착했다는 것이다. 2021년에도 팬데믹은 계속될 것이고, 아무리 안전하다고 해도 사무실에 일괄 복귀할 계획은 없다고 밝히는 많은 기업 및 직원들을 감안한다면 더욱더 그렇다.  이 밖에 협업과 생산성을 지원하기 위해 영상을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기업의 이해도...

2021.01.04

8가지 화상회의 앱 보안성 분석··· 아직은 모두가 '겨묻은 개'?

소수의 앱만 엔드투엔드 암호화를 지원한다. 그러나 어떤 것도 완벽하지는 않다. 여기 시중에서 이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 앱들의 보안 기능을 살펴본다.    인기 화상 회의 소프트웨어 줌(Zoom)이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E2EE(End-to-End Encryption: 종단간 암호화)를 제공한다는 공언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다. 줌은 여러 해 동안 이용자에게 종단간 암호화 접속이 구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줌은 2019년 사전-기업공개(IPO) 서류에서 SEC에게도 거짓말을 했다. 종단간 암호화를 제공하지 않으면서 제공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7월 초, 시티즌 랩(Citizen Lab)이 행한 리버스 엔지니어링에서는 표준 미달의 비-E2EE암호화와 중국에 있는 서버로 키가 전송되는 것이 입증됐다. 그리고 줌의 CEO인 에릭 유안은 월스트리트 저널에게 자신이 크게 잘못했고 앞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줌과 구글 미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사이의 차이라면 줌은 E2EE를 제공한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는 E2EE를 제공하는 척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여기 줌, 구글 미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시스코 웹엑스 미팅즈, 페이스타임, 시그널, 왓스앱, 와이어의 보안을 심층적으로 조사한 결과를 소개한다.  줌  줌(Zoom)의 보안 사태 와중에 뉴욕 시의 학교, 구글, 미국 상원 등은 줌 소프트웨어 이용을 중단했다. 그렇다면 다른 대안들은 순수하고 100% 안전하기 때문일까?  현재 보안 분야의 사람들이 줌을 계속 괴롭히고 있지만, 줌의 경쟁 업체들 역시 감춰진 보안 문제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단순히 줌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다른 사업자를 신뢰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어느 솔루션을 선택하는가에 관계없이 모든 책임은 이용자 부담이다.  줌은 문제에 돈을 투입하고 일류 보안 전문가를 고용해 제품을 개선하고 있다. 따라서 이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영상 커뮤니케이션 시스코 웹엑스 E2EE 구글 미트 팀즈 짓시 와이어 시그널 메타데이터 화상회의 화상 채팅

2020.04.23

소수의 앱만 엔드투엔드 암호화를 지원한다. 그러나 어떤 것도 완벽하지는 않다. 여기 시중에서 이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 앱들의 보안 기능을 살펴본다.    인기 화상 회의 소프트웨어 줌(Zoom)이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E2EE(End-to-End Encryption: 종단간 암호화)를 제공한다는 공언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다. 줌은 여러 해 동안 이용자에게 종단간 암호화 접속이 구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줌은 2019년 사전-기업공개(IPO) 서류에서 SEC에게도 거짓말을 했다. 종단간 암호화를 제공하지 않으면서 제공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7월 초, 시티즌 랩(Citizen Lab)이 행한 리버스 엔지니어링에서는 표준 미달의 비-E2EE암호화와 중국에 있는 서버로 키가 전송되는 것이 입증됐다. 그리고 줌의 CEO인 에릭 유안은 월스트리트 저널에게 자신이 크게 잘못했고 앞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줌과 구글 미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사이의 차이라면 줌은 E2EE를 제공한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는 E2EE를 제공하는 척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여기 줌, 구글 미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시스코 웹엑스 미팅즈, 페이스타임, 시그널, 왓스앱, 와이어의 보안을 심층적으로 조사한 결과를 소개한다.  줌  줌(Zoom)의 보안 사태 와중에 뉴욕 시의 학교, 구글, 미국 상원 등은 줌 소프트웨어 이용을 중단했다. 그렇다면 다른 대안들은 순수하고 100% 안전하기 때문일까?  현재 보안 분야의 사람들이 줌을 계속 괴롭히고 있지만, 줌의 경쟁 업체들 역시 감춰진 보안 문제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단순히 줌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다른 사업자를 신뢰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어느 솔루션을 선택하는가에 관계없이 모든 책임은 이용자 부담이다.  줌은 문제에 돈을 투입하고 일류 보안 전문가를 고용해 제품을 개선하고 있다. 따라서 이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2020.04.2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