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직원들이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

기업 내의 자그마한 개발 팀이 각종 소비자 앱 및 서비스에 익숙해진 현업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부응하기란 어렵다. 최종 사용자들의 타당한(?) 불평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사람들이란 일부 시간에 모든 소프트웨어를 싫어하고, 일부 소프트웨어는 늘 싫어한다고 말한 위인이 있었던가? 아마 링컨이 그렇게 말했던 듯하다. 다행히 '모든 '소프트웨어를 '항상' 싫어할 수는 없다. 클릭과 키스트로크의 적합한 조합을 발견한 후에는 대부분이 마법처럼 일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욕을 하는 등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기업 내부에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에 대해 그렇다. 사실 기업 맞춤형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대한 불만에는 불공평한 측면이 있다. 소비자가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주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해 일을 한다. 이를테면 신용카드 청구 부분에만 한 팀 전체가 매달린다. 사람들의 클릭률을 1% 높이는 방법을 찾기 위해서는 한 건물의 직원 전부가 매달리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눈높이가 소규모 기업 프로젝트에도 적용되곤 한다.  많은 기업은 개발자가 소수이거나, 심지어 단 한 명이다. 그나마도 다른 몇 가지와 씨름하면서 짬을 내어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그런데 기업의 최종 사용자들은 대형 쇼핑몰이나 소셜 미디어 수준의 매끄러운 품질을 내부 회계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기대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렵다. 그런데 이렇게 고객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라면 더 어려워진다. 이들이 당신의 코드를 싫어하면, 당신은 그것을 깊이 느낄 수 있다. 사내 당구 대항전에 불러주는 이가 없다면 좀더 절실히 느끼게 될 것이다. 여기 최종 사용자가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일부는 쉽게 고칠 수 있는 문제지만, 상당수는 ‘규모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다시 말해, 더 간결하고 세련되게 완성시키기 위한 자원을 가지지 못한 소규모 팀이라면 본질적인 한계가 있다.&nb...

현업 불평 인하우스 조율 절충 기업 커스텀 소프트웨어

2020.03.04

기업 내의 자그마한 개발 팀이 각종 소비자 앱 및 서비스에 익숙해진 현업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부응하기란 어렵다. 최종 사용자들의 타당한(?) 불평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사람들이란 일부 시간에 모든 소프트웨어를 싫어하고, 일부 소프트웨어는 늘 싫어한다고 말한 위인이 있었던가? 아마 링컨이 그렇게 말했던 듯하다. 다행히 '모든 '소프트웨어를 '항상' 싫어할 수는 없다. 클릭과 키스트로크의 적합한 조합을 발견한 후에는 대부분이 마법처럼 일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욕을 하는 등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기업 내부에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에 대해 그렇다. 사실 기업 맞춤형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대한 불만에는 불공평한 측면이 있다. 소비자가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주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해 일을 한다. 이를테면 신용카드 청구 부분에만 한 팀 전체가 매달린다. 사람들의 클릭률을 1% 높이는 방법을 찾기 위해서는 한 건물의 직원 전부가 매달리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눈높이가 소규모 기업 프로젝트에도 적용되곤 한다.  많은 기업은 개발자가 소수이거나, 심지어 단 한 명이다. 그나마도 다른 몇 가지와 씨름하면서 짬을 내어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그런데 기업의 최종 사용자들은 대형 쇼핑몰이나 소셜 미디어 수준의 매끄러운 품질을 내부 회계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기대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렵다. 그런데 이렇게 고객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라면 더 어려워진다. 이들이 당신의 코드를 싫어하면, 당신은 그것을 깊이 느낄 수 있다. 사내 당구 대항전에 불러주는 이가 없다면 좀더 절실히 느끼게 될 것이다. 여기 최종 사용자가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일부는 쉽게 고칠 수 있는 문제지만, 상당수는 ‘규모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다시 말해, 더 간결하고 세련되게 완성시키기 위한 자원을 가지지 못한 소규모 팀이라면 본질적인 한계가 있다.&nb...

2020.03.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