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점유율 70% 돌파··· 크롬 브라우저, ‘올타임 레전드’ 반열에 올랐다

마침내 구글 크롬이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와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같은 반열에 올랐다. 6월 이 브라우저는 역사상 세번째로 7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주 넷 애플리케이션이 발표한 데이터(회원 전용)에 따르면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은 70.2%를 기록했다. 지난 6개월 동안 3.6% 상승했다.  지배적인 위치를 감안할 때,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 상승은 지속가능하지 않을 수 있다. 주요 다른 브라우저 하나를 멸종시켜야 할 수준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크롬 브라우저의 미래는 여전히 밝다. 12개월 평균 브라우저 점유율 변화를 기반으로 한 컴퓨터월드의 예측에 따르면,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은 연말께 72%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크롬 브라우저의 경쟁자로 부상하고 있는 엣지 브라우저도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이 마이크로소프트 브라우저는 8.1%를 차지해, 7개월 연속 점유율 증가를 기록했다.  3위는 7.6% 점유율을 기록한 파이어폭스였다. 파이어폭스는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에게 2위 자리를 내준 바 있다. 애플 사파리는 2019년 10월 이후 최저 점수인 3.6%를 기록했으며, 오페라 브라우저는 1.1%였다. ciokr@idg.co.kr  

크롬 브라우저 엣지 구글 넷 애플리케이션

2020.07.07

마침내 구글 크롬이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와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같은 반열에 올랐다. 6월 이 브라우저는 역사상 세번째로 7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주 넷 애플리케이션이 발표한 데이터(회원 전용)에 따르면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은 70.2%를 기록했다. 지난 6개월 동안 3.6% 상승했다.  지배적인 위치를 감안할 때,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 상승은 지속가능하지 않을 수 있다. 주요 다른 브라우저 하나를 멸종시켜야 할 수준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크롬 브라우저의 미래는 여전히 밝다. 12개월 평균 브라우저 점유율 변화를 기반으로 한 컴퓨터월드의 예측에 따르면, 크롬 브라우저의 점유율은 연말께 72%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크롬 브라우저의 경쟁자로 부상하고 있는 엣지 브라우저도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이 마이크로소프트 브라우저는 8.1%를 차지해, 7개월 연속 점유율 증가를 기록했다.  3위는 7.6% 점유율을 기록한 파이어폭스였다. 파이어폭스는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에게 2위 자리를 내준 바 있다. 애플 사파리는 2019년 10월 이후 최저 점수인 3.6%를 기록했으며, 오페라 브라우저는 1.1%였다. ciokr@idg.co.kr  

2020.07.07

윈도우 7 종료 임박··· 英 NHS의 대응책은?

2020년 1월 14일이면 윈도우 7 지원이 끝난다. 하지만 이 운영체제는 여러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여전히 운영 중이며, 영국 국가의료제도(NHS)도 그 중 하나다.   2019년 6월 30일 현재, 100만 5,000대의 NHS 컴퓨터가 여전히 윈도우를 이용하고 있었다(NHS의 약 76%). 이는 영국 정신 건강 및 자살 예방 담당관인 재키 도일-프라이스가 의회 답변에서 밝힌 내용이다.  내년 1월 14일, 마이크로소프트는 신종 악성코드 공격으로부터 컴퓨터를 보호하는 윈도우 7의 보안 패치, 업데이트 또는 기술 지원을 종료할 예정이다. 이제 해커들은 종료 시한이 지나는 것을 기다릴 수 있다.  2017년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에서 드러난 것처럼, 위험은 NHS에게 특히 심각하다. 이 랜섬웨어는 236곳의 NHS 트러스트 가운데 최소 80곳에 영향을 주었고, 약 2만 건의 병원 예약 및 수술이 취소되었으며, 5곳의 사고 및 응급 진료부(A&E)가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관해야 했다.  사이버보안 책임을 맡은 그림자 내각 장관(Shadow Cabinet Office Minister)인 조 플랫은 NHS가 윈도우 7을 계속해서 널리 사용하는 것이 ‘지극히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플랫은 “2년 전의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은 시한이 넘은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때의 위험을 확실히 보여주었다”라면서 “정부가 신속히 행동하고, 과거의 실수로부터 배우지 않는다면, 워너크라이는 반복될 위험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2018년 4월 보건사회복지부는 NHS가 윈도우 10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계약을 마이크로소프트와 체결했다고 발표했지만, 그런데도 여러 NHS 조직이 마이그레이션에서 곤란을 겪었다.   NHS는 빠듯한 예산과 인력 제약으로 대기업보다 운영체제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더 어려운 것이 보통이다. 일부의 경우, 운영체제가 NHS 컴퓨터와 서버에서 실행할 수 없을 정도로 지나치게 향상됐을 ...

마이크로소프트 워너크라이 종료 윈도우10 넷 애플리케이션 카스퍼스키 윈도우XP 업그레이드 패치 운영체제 윈도우7 마이그레이션 NHS

2019.11.29

2020년 1월 14일이면 윈도우 7 지원이 끝난다. 하지만 이 운영체제는 여러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여전히 운영 중이며, 영국 국가의료제도(NHS)도 그 중 하나다.   2019년 6월 30일 현재, 100만 5,000대의 NHS 컴퓨터가 여전히 윈도우를 이용하고 있었다(NHS의 약 76%). 이는 영국 정신 건강 및 자살 예방 담당관인 재키 도일-프라이스가 의회 답변에서 밝힌 내용이다.  내년 1월 14일, 마이크로소프트는 신종 악성코드 공격으로부터 컴퓨터를 보호하는 윈도우 7의 보안 패치, 업데이트 또는 기술 지원을 종료할 예정이다. 이제 해커들은 종료 시한이 지나는 것을 기다릴 수 있다.  2017년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에서 드러난 것처럼, 위험은 NHS에게 특히 심각하다. 이 랜섬웨어는 236곳의 NHS 트러스트 가운데 최소 80곳에 영향을 주었고, 약 2만 건의 병원 예약 및 수술이 취소되었으며, 5곳의 사고 및 응급 진료부(A&E)가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관해야 했다.  사이버보안 책임을 맡은 그림자 내각 장관(Shadow Cabinet Office Minister)인 조 플랫은 NHS가 윈도우 7을 계속해서 널리 사용하는 것이 ‘지극히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플랫은 “2년 전의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은 시한이 넘은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때의 위험을 확실히 보여주었다”라면서 “정부가 신속히 행동하고, 과거의 실수로부터 배우지 않는다면, 워너크라이는 반복될 위험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2018년 4월 보건사회복지부는 NHS가 윈도우 10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계약을 마이크로소프트와 체결했다고 발표했지만, 그런데도 여러 NHS 조직이 마이그레이션에서 곤란을 겪었다.   NHS는 빠듯한 예산과 인력 제약으로 대기업보다 운영체제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더 어려운 것이 보통이다. 일부의 경우, 운영체제가 NHS 컴퓨터와 서버에서 실행할 수 없을 정도로 지나치게 향상됐을 ...

2019.11.29

"윈도우 8 확산 속도, 비스타보다 빠르다" 넷 애플리케이션

윈도우 8이 윈도우 비스타보다 빠른 도입 추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넷 애플리케이션이 지난 1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윈도우 8(윈도우 8.1 포함)은 지난 8월 출시 10개월 만에 8.4%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 7월과 비교하면 두 배에 이르는 수치다. 넷 애플리케이션은 윈도우 비스타의 경우 출시 이후 10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7.3%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한 바 있다고 전했다. 넷 애플리케이션은 고객사 4만 곳의 웹 사이트를 분석해 유니크 방문자를 측정함으로써 운영체제 사용자 점유율을 측정하고 있다. 그러나 윈도우 7과 비교하면 부진하다는 설명이다. 윈도우 7은 2009년 10월 출시 이후 10개월이 지났을 때 17.3%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했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오는 10월 17일 윈도우 8.1을 공식 발매할 예정이다. ciokr@idg.co.kr

윈도우 8 윈도우 7 윈도우 비스타 넷 애플리케이션

2013.09.02

윈도우 8이 윈도우 비스타보다 빠른 도입 추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넷 애플리케이션이 지난 1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윈도우 8(윈도우 8.1 포함)은 지난 8월 출시 10개월 만에 8.4%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 7월과 비교하면 두 배에 이르는 수치다. 넷 애플리케이션은 윈도우 비스타의 경우 출시 이후 10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7.3%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한 바 있다고 전했다. 넷 애플리케이션은 고객사 4만 곳의 웹 사이트를 분석해 유니크 방문자를 측정함으로써 운영체제 사용자 점유율을 측정하고 있다. 그러나 윈도우 7과 비교하면 부진하다는 설명이다. 윈도우 7은 2009년 10월 출시 이후 10개월이 지났을 때 17.3%의 사용자 점유율을 기록했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오는 10월 17일 윈도우 8.1을 공식 발매할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3.09.02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