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잘 써야 혁신 보약’··· 로우코드 관리 조언 8가지

기업 내 ‘앱 공백’을 메우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로우코드 및 노코드 도구가 부상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3년이면 ‘시민 개발자’가 전문 개발자보다 4배나 많아질 전망이다. 대부분의 조직들은 이미 적어도 1개의 로우코드 도구를 사용하고 있다. 머지않아 코드를 작성하지 않고 앱을 개발하는 것이 이메일과 스프레드시트 등의 비즈니스 스킬처럼 보편화될 것이라고 포레스터(Forrester)는 전망했다. 하지만 개발 속도가 빨라지면 위험도 커진다. 셀프서비스와 로우코드로 인해 자율성이 증가하면서, 거버넌스가 주요 IT 고려사항이 되었다고 가트너가 밝혔다. 바람직한 거버넌스 구조가 아직 확립되지는 않았지만 IT 리더들이 로우코드 관리 문제에 대한 해결을 시도하고 나섰다. 포레스터의 수석 분석가 존 브라틴세빅은 “많은 사람들이 기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어느 정도 정돈된 방식이 마련되기를 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로우코드 플랫폼은 생산성 개선, 비용 절감, 비즈니스와 IT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는 문화적 변화를 가져온다. 제대로 한다면 로우코드는 조직이 디지털 문제 해결의 문화를 통해 비즈니스 전환이 항상 약속했던 지속적인 개선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CIO가 실험과 셀프서비스를 저해하지 않고 위험을 완화하는 실용적인 방식에 대한 조언을 살펴본다.   셰도우 IT에서 벗어나라 로우코드 접근법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IT 리더가 이를 비승인 IT로써 처리해서는 안 되며 CIO가 이를 잠재적인 부담으로 보아서도 안 된다고 가트너의 VP 분석가 제이슨 웡이 말했다. 그는 “시민 개발의 목적은 IT와 비즈니스 사이에서 합의하고 시민 개발자가 참여하고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다. 그들에게 가장 적합한 도구가 무엇인지 이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로우코드 및 노코드 플랫폼은 앱을 시각적으로 개발하는 방법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들은 액세스와 리소스를 중앙에 집중시키고 이것들이 사용되는 방식을 추적한다. 이 때문에 IT는...

로우코드 노코드 시민 개발자 현업 개발자 거버넌스 셰도우 IT 셀프서비스

2021.12.03

기업 내 ‘앱 공백’을 메우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로우코드 및 노코드 도구가 부상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3년이면 ‘시민 개발자’가 전문 개발자보다 4배나 많아질 전망이다. 대부분의 조직들은 이미 적어도 1개의 로우코드 도구를 사용하고 있다. 머지않아 코드를 작성하지 않고 앱을 개발하는 것이 이메일과 스프레드시트 등의 비즈니스 스킬처럼 보편화될 것이라고 포레스터(Forrester)는 전망했다. 하지만 개발 속도가 빨라지면 위험도 커진다. 셀프서비스와 로우코드로 인해 자율성이 증가하면서, 거버넌스가 주요 IT 고려사항이 되었다고 가트너가 밝혔다. 바람직한 거버넌스 구조가 아직 확립되지는 않았지만 IT 리더들이 로우코드 관리 문제에 대한 해결을 시도하고 나섰다. 포레스터의 수석 분석가 존 브라틴세빅은 “많은 사람들이 기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어느 정도 정돈된 방식이 마련되기를 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로우코드 플랫폼은 생산성 개선, 비용 절감, 비즈니스와 IT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는 문화적 변화를 가져온다. 제대로 한다면 로우코드는 조직이 디지털 문제 해결의 문화를 통해 비즈니스 전환이 항상 약속했던 지속적인 개선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CIO가 실험과 셀프서비스를 저해하지 않고 위험을 완화하는 실용적인 방식에 대한 조언을 살펴본다.   셰도우 IT에서 벗어나라 로우코드 접근법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IT 리더가 이를 비승인 IT로써 처리해서는 안 되며 CIO가 이를 잠재적인 부담으로 보아서도 안 된다고 가트너의 VP 분석가 제이슨 웡이 말했다. 그는 “시민 개발의 목적은 IT와 비즈니스 사이에서 합의하고 시민 개발자가 참여하고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다. 그들에게 가장 적합한 도구가 무엇인지 이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로우코드 및 노코드 플랫폼은 앱을 시각적으로 개발하는 방법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들은 액세스와 리소스를 중앙에 집중시키고 이것들이 사용되는 방식을 추적한다. 이 때문에 IT는...

2021.12.03

'묘책'과 ‘삽질’사이··· 시민 개발자 정책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채용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 개발자’에 관심을 기울이는 IT 조직이 늘고 있다. 최종 사용자가 직접 앱을 개발하도록, 또는 개발에 참여하도록 함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는 전략이다. 그러나 이를 제대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전략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높지만 프로그래밍 인재 공급은 부족하다. 그리고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채울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조직은 이런 공백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소프트웨어 개발자 고용은 2018년부터 2028년까지 2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전체 직업 평균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수요 증가와 인력 및 각 기업에서의 제약 때문에 여러 산업 부문의 조직들이 ‘시민 개발자’라는 개념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 시민 개발자란 기업 코드 베이스, 시스템, 구조 등으로부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최종 사용자이다. 대개 전문 개발자가 아니지만 코딩 기술이 거의 필요 없는 툴을 활용해 앱을 개발할 수 있는 이들을 의미한다.  뱅킹기업 뮤추얼뱅크의 CIO 개리 컨은 시민 개발자 개념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애자일 개발의 혁명이다. 최종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자신만의 속도로 실행할 수 있게 된다”라고 말했다. IT에 있어서 시민 개발자의 주된 이점은 이를 통해 비즈니스 전환을 ‘민주화’하는 셀프서비스 비즈니스 혁신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이라고 가트너의 리서치 및 자문 부사장 제이슨 웡이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각 사업부 내부 관점에서는 디지털 시대의 핵심인 민첩성과 생산성이 더 커진다”라고 덧붙였다.  가트너는 시민 개발 또는 시민 IT에 대해 ‘기술 전문가가 아닌 최종 사용자에 의한 ‘비즈니스 주도적 IT’의 부분 집합’으로 설명한다. 또 이러한 동향이 애플리케이션 개발, 데이터 사이언스, 애플리케이션 통합 등의 영역에서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2019년 10월...

CIO IT 노코드 로코드 시민 개발자 현업 개발자

2020.02.21

채용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 개발자’에 관심을 기울이는 IT 조직이 늘고 있다. 최종 사용자가 직접 앱을 개발하도록, 또는 개발에 참여하도록 함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는 전략이다. 그러나 이를 제대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전략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높지만 프로그래밍 인재 공급은 부족하다. 그리고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채울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조직은 이런 공백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소프트웨어 개발자 고용은 2018년부터 2028년까지 2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전체 직업 평균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수요 증가와 인력 및 각 기업에서의 제약 때문에 여러 산업 부문의 조직들이 ‘시민 개발자’라는 개념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 시민 개발자란 기업 코드 베이스, 시스템, 구조 등으로부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최종 사용자이다. 대개 전문 개발자가 아니지만 코딩 기술이 거의 필요 없는 툴을 활용해 앱을 개발할 수 있는 이들을 의미한다.  뱅킹기업 뮤추얼뱅크의 CIO 개리 컨은 시민 개발자 개념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애자일 개발의 혁명이다. 최종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자신만의 속도로 실행할 수 있게 된다”라고 말했다. IT에 있어서 시민 개발자의 주된 이점은 이를 통해 비즈니스 전환을 ‘민주화’하는 셀프서비스 비즈니스 혁신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이라고 가트너의 리서치 및 자문 부사장 제이슨 웡이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각 사업부 내부 관점에서는 디지털 시대의 핵심인 민첩성과 생산성이 더 커진다”라고 덧붙였다.  가트너는 시민 개발 또는 시민 IT에 대해 ‘기술 전문가가 아닌 최종 사용자에 의한 ‘비즈니스 주도적 IT’의 부분 집합’으로 설명한다. 또 이러한 동향이 애플리케이션 개발, 데이터 사이언스, 애플리케이션 통합 등의 영역에서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2019년 10월...

2020.02.2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