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모든 IT 리더의 숙명··· ‘환영 받지 못할 결정' 내리기

마이크 앤더슨은 올 봄 오랜 시간을 들여 세일즈포스와 관련해 어려운 조율 작업을 해야 했다. 클라우드 보안 제공 기업 넷스코프(Netskope)의 CIO 겸 CDO인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기능적으로 영업 부문 책임이다. 그런데 이 시스템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이 기업에게는 없다. ‘여기에 필드를 추가하고, 여기에 필드를 추가하며...’라는 식으로 영업직원들은 시스템에 더 많은 필드를 추가할 수 있을 때 좋아한다.” 한 동안은 괜찮았다. 하지만 2월, 앤더슨과 그의 팀은 세일즈포스 오포튜니티(Salesforce Opportunity) 객체에 499개의 필드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최대 수는 500개였다. 앤더슨은 조치를 취해야 하며, 어떤 선택을 하든 비즈니스 부문 동료들에게 달갑지 않은 소식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렇게 CIO는 보안을 유지하고 가용 IT 리소스에서 최고의 비즈니스 이점을 얻으며 (이 경우에서와 마찬가지로) 중요한 시스템이 계속 작동하도록 하기 위해서 회사를 위해 환영받지 못하는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많다. 어려운 결정은 CIO의 직무 중 가장 힘든 부분일 수 있지만 직장 생활에 반드시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는다. 사실, 어려운 결정을 내리는 능력이 CIO의 성패를 좌우할 가능성이 높다. CIO가 흔히 내려야 하는 환영받지 못하는 결정과 이를 관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이전에는 없었던 거버넌스 도입하기 넷스코프의 세일즈포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앤더슨은 이 조치를 취해야 했다. 특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많은 기업에서 애플리케이션은 이를 사용하는 기능 부서에 의해 관리된다고 그가 말했다.  그는 “영업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고, 마케팅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으며 고객 서비스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제대로 하지 않으면 다른 모든 사람이 피해를 입게 되는 교차점이 존재한다. 우리는 그런 상황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또 다른 환영받...

의사결정 거버넌스 현업 소통 예산 절충 타협

2021.06.09

마이크 앤더슨은 올 봄 오랜 시간을 들여 세일즈포스와 관련해 어려운 조율 작업을 해야 했다. 클라우드 보안 제공 기업 넷스코프(Netskope)의 CIO 겸 CDO인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기능적으로 영업 부문 책임이다. 그런데 이 시스템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이 기업에게는 없다. ‘여기에 필드를 추가하고, 여기에 필드를 추가하며...’라는 식으로 영업직원들은 시스템에 더 많은 필드를 추가할 수 있을 때 좋아한다.” 한 동안은 괜찮았다. 하지만 2월, 앤더슨과 그의 팀은 세일즈포스 오포튜니티(Salesforce Opportunity) 객체에 499개의 필드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최대 수는 500개였다. 앤더슨은 조치를 취해야 하며, 어떤 선택을 하든 비즈니스 부문 동료들에게 달갑지 않은 소식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렇게 CIO는 보안을 유지하고 가용 IT 리소스에서 최고의 비즈니스 이점을 얻으며 (이 경우에서와 마찬가지로) 중요한 시스템이 계속 작동하도록 하기 위해서 회사를 위해 환영받지 못하는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많다. 어려운 결정은 CIO의 직무 중 가장 힘든 부분일 수 있지만 직장 생활에 반드시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는다. 사실, 어려운 결정을 내리는 능력이 CIO의 성패를 좌우할 가능성이 높다. CIO가 흔히 내려야 하는 환영받지 못하는 결정과 이를 관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이전에는 없었던 거버넌스 도입하기 넷스코프의 세일즈포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앤더슨은 이 조치를 취해야 했다. 특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많은 기업에서 애플리케이션은 이를 사용하는 기능 부서에 의해 관리된다고 그가 말했다.  그는 “영업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고, 마케팅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으며 고객 서비스부가 사용하는 도구가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제대로 하지 않으면 다른 모든 사람이 피해를 입게 되는 교차점이 존재한다. 우리는 그런 상황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또 다른 환영받...

2021.06.09

직원들이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

기업 내의 자그마한 개발 팀이 각종 소비자 앱 및 서비스에 익숙해진 현업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부응하기란 어렵다. 최종 사용자들의 타당한(?) 불평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사람들이란 일부 시간에 모든 소프트웨어를 싫어하고, 일부 소프트웨어는 늘 싫어한다고 말한 위인이 있었던가? 아마 링컨이 그렇게 말했던 듯하다. 다행히 '모든 '소프트웨어를 '항상' 싫어할 수는 없다. 클릭과 키스트로크의 적합한 조합을 발견한 후에는 대부분이 마법처럼 일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욕을 하는 등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기업 내부에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에 대해 그렇다. 사실 기업 맞춤형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대한 불만에는 불공평한 측면이 있다. 소비자가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주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해 일을 한다. 이를테면 신용카드 청구 부분에만 한 팀 전체가 매달린다. 사람들의 클릭률을 1% 높이는 방법을 찾기 위해서는 한 건물의 직원 전부가 매달리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눈높이가 소규모 기업 프로젝트에도 적용되곤 한다.  많은 기업은 개발자가 소수이거나, 심지어 단 한 명이다. 그나마도 다른 몇 가지와 씨름하면서 짬을 내어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그런데 기업의 최종 사용자들은 대형 쇼핑몰이나 소셜 미디어 수준의 매끄러운 품질을 내부 회계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기대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렵다. 그런데 이렇게 고객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라면 더 어려워진다. 이들이 당신의 코드를 싫어하면, 당신은 그것을 깊이 느낄 수 있다. 사내 당구 대항전에 불러주는 이가 없다면 좀더 절실히 느끼게 될 것이다. 여기 최종 사용자가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일부는 쉽게 고칠 수 있는 문제지만, 상당수는 ‘규모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다시 말해, 더 간결하고 세련되게 완성시키기 위한 자원을 가지지 못한 소규모 팀이라면 본질적인 한계가 있다.&nb...

현업 불평 인하우스 조율 절충 기업 커스텀 소프트웨어

2020.03.04

기업 내의 자그마한 개발 팀이 각종 소비자 앱 및 서비스에 익숙해진 현업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부응하기란 어렵다. 최종 사용자들의 타당한(?) 불평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사람들이란 일부 시간에 모든 소프트웨어를 싫어하고, 일부 소프트웨어는 늘 싫어한다고 말한 위인이 있었던가? 아마 링컨이 그렇게 말했던 듯하다. 다행히 '모든 '소프트웨어를 '항상' 싫어할 수는 없다. 클릭과 키스트로크의 적합한 조합을 발견한 후에는 대부분이 마법처럼 일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욕을 하는 등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기업 내부에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에 대해 그렇다. 사실 기업 맞춤형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대한 불만에는 불공평한 측면이 있다. 소비자가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주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해 일을 한다. 이를테면 신용카드 청구 부분에만 한 팀 전체가 매달린다. 사람들의 클릭률을 1% 높이는 방법을 찾기 위해서는 한 건물의 직원 전부가 매달리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눈높이가 소규모 기업 프로젝트에도 적용되곤 한다.  많은 기업은 개발자가 소수이거나, 심지어 단 한 명이다. 그나마도 다른 몇 가지와 씨름하면서 짬을 내어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그런데 기업의 최종 사용자들은 대형 쇼핑몰이나 소셜 미디어 수준의 매끄러운 품질을 내부 회계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기대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렵다. 그런데 이렇게 고객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라면 더 어려워진다. 이들이 당신의 코드를 싫어하면, 당신은 그것을 깊이 느낄 수 있다. 사내 당구 대항전에 불러주는 이가 없다면 좀더 절실히 느끼게 될 것이다. 여기 최종 사용자가 당신의 소프트웨어를 싫어하는 11가지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일부는 쉽게 고칠 수 있는 문제지만, 상당수는 ‘규모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다시 말해, 더 간결하고 세련되게 완성시키기 위한 자원을 가지지 못한 소규모 팀이라면 본질적인 한계가 있다.&nb...

2020.03.04

까다로운 줄타기··· 기업 4곳의 ‘보안 vs. 혁신’ 조율 사례

사이버 보안과 혁신은 얼핏 상호 배타적인 것으로 보인다.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은 위험 감소를 목표로 하는 반면에 혁신 노력은 위험 감수에 대해 개방적인 자세를 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날 기업들은 데이터와 다른 IT 자산을 보호하는 조치를 취하면서 혁신적인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자 한다다. 보안 요건을 엄격히 하고 시스템과 데이터를 보호하며 규제 준수성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수익, 향상된 고객 경험, 새로운 시장 기회를 달성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하려는 것이다. 이는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하다. 오늘날의 비즈니스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해 놓칠 수 없는 조건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현실적인 접근법 중 하나는 클라우드, 모바일 기술,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 IoT 등의 혁신적인 기술을 최대한 안전한 방법으로 도입하고 활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오늘날의 기업들은 경쟁에서 앞서고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며 생산에 개념 증명을 도입하면서 이런 이니셔티브가 안전하게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어쨌든, 목표는 혁신적이면서 안전한 동시에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늘날 기업들이 혁신과 보안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이용하는 방법들을 살펴본다.   데이터를 보호하면서 새로운 온라인 서비스 배치하기 교육 기관은 학생 개인정보 보호 법안인 ‘가족 교육권리 및 개인정보보호법’(FERPA)을 준수해야 한다.  펜실베니아 인디애나 대학교(IUP)의 CIO 빌 밸린트는 “오래전부터 컴플라이언스가 우선순위이긴 했지만 전통적인 구내 학생정보시스템과 데이터는 일반적으로 시스템적으로 외부 접근이 제한되어 있다. 따라서 외부 세계에서 침입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거의 없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에 대한 웹 기반 액세스가 등장하면서 대규모 보안 침입 및 데이터 노출 가능성으로 인해 FERPA 컴플라이언스 우려가 새롭게 대두됐다고 그는 덧붙였다.  밸린트는 “고등교육에 서비스 측면이 강조되면서 이 문제가 확대됐다. 입학 및...

혁신 균형 조율 O.C. 태너 WAEPA 마이콜로라도 절충 펜실베니아 인디애나 대학교

2020.02.12

사이버 보안과 혁신은 얼핏 상호 배타적인 것으로 보인다.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은 위험 감소를 목표로 하는 반면에 혁신 노력은 위험 감수에 대해 개방적인 자세를 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날 기업들은 데이터와 다른 IT 자산을 보호하는 조치를 취하면서 혁신적인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자 한다다. 보안 요건을 엄격히 하고 시스템과 데이터를 보호하며 규제 준수성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수익, 향상된 고객 경험, 새로운 시장 기회를 달성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하려는 것이다. 이는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하다. 오늘날의 비즈니스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해 놓칠 수 없는 조건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현실적인 접근법 중 하나는 클라우드, 모바일 기술,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 IoT 등의 혁신적인 기술을 최대한 안전한 방법으로 도입하고 활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오늘날의 기업들은 경쟁에서 앞서고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며 생산에 개념 증명을 도입하면서 이런 이니셔티브가 안전하게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어쨌든, 목표는 혁신적이면서 안전한 동시에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늘날 기업들이 혁신과 보안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이용하는 방법들을 살펴본다.   데이터를 보호하면서 새로운 온라인 서비스 배치하기 교육 기관은 학생 개인정보 보호 법안인 ‘가족 교육권리 및 개인정보보호법’(FERPA)을 준수해야 한다.  펜실베니아 인디애나 대학교(IUP)의 CIO 빌 밸린트는 “오래전부터 컴플라이언스가 우선순위이긴 했지만 전통적인 구내 학생정보시스템과 데이터는 일반적으로 시스템적으로 외부 접근이 제한되어 있다. 따라서 외부 세계에서 침입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거의 없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에 대한 웹 기반 액세스가 등장하면서 대규모 보안 침입 및 데이터 노출 가능성으로 인해 FERPA 컴플라이언스 우려가 새롭게 대두됐다고 그는 덧붙였다.  밸린트는 “고등교육에 서비스 측면이 강조되면서 이 문제가 확대됐다. 입학 및...

2020.02.12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