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CIO / 데이터센터 / 리더십|조직관리 / 머신러닝|딥러닝 / 비즈니스|경제 / 신기술|미래 / 애플리케이션 / 클라우드

IT리더에게 듣는다 | "급변하는 시대, 빅뱅방식보단 점진적 고도화로" NH투자증권 박선무 상무

2016.03.14 박해정  |  CIO KR
한국IDG의 미래 IT환경 준비 현황 조사에는 231명의 국내 기업 IT담당자들이 참여했으며 이 결과를 토대로 <CIO Korea>는 기업 IT를 총괄하는 CIO들을 만나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CIO Korea>는 NH투자증권의 박선무 상무 인터뷰를 시작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IT리더’ 인터뷰 시리즈를 연재할 예정이다. <편집자 주>

“(구)우리투자증권과 (구)NH농협증권 시스템 통합 이후 새로운 땅(H/W)을 사서 거기에 새로운 건물(S/W)을 짓는 식의 빅뱅방식의 차세대시스템 구축은 당사의 현재 상황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에는 2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째로 현재 운영되고 있는 기존 업무시스템이 구조적인 개선 요구가 없다는 것이고, 둘째로 워낙 빠르게 업무와 기술 환경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따라서, 당사는 전략적으로 단위시스템 별 점진적 고도화 방식으로 가는 것을 선택하였습니다.”

2014년 우리투자증권과 합병하면서 IT통합을 이끌었던 NH투자증권 박선무 상무는 올해 주문시스템부터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상무는 점진적인 고도화 방식을 현재 살고 있는 집에서 각 방 별로 리모델링 하는 것에 비유해 설명했다. 이어서 박 상무는 “안방이라고 하는 주문시스템을 고도화하는 작업부터 시작해 점진적인 형태로 수정ㆍ보완 한다는 의미”라며 “그때 그때 주거자의 요구에 맞춰 다소 급하게 들여왔던 중복된 기능의 가구나 소품, 욕실 등을 방의 크기나 기본 구조는 그대로 두고, 단위 업무별, 기능별 표준화라는 정리정돈으로 유연성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 바탕에는 컴포넌트 기반 개발(CBD)이라는 개념을 넣어 부품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듈 형태로 업무 및 기능을 분리할 경우 ‘단위업무 및 단위기능의 범위를 어디까지로 볼 것인가’ 정의하기가 쉽지 않다. 현재 NH투자증권은 내부에서 단위 업무 로직과 처리 기능 로직의 상호 관계를 파악해 컴포넌트 작업을 진행하기 위한 총 10가지 고도화 대상 단위 업무 과제를 추출했다.

->한국IDG 조사 결과 | 엔터프라이즈 IT의 미래 준비 현황과 과제 - IDG Market Pulse

클라우드 준비의 첫단추 ‘모듈화’
“국내에서는 다소 늦었지만 미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IT 서비스는 클라우드가 대세라고 합니다. 2008년 니콜라스 카가 <빅스위치>라는 책에서 전기의 역사와 컴퓨터의 역사를 비교하며, 정보서비스의 클라우드화를 예측했듯이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초 연결 사회에서 IT서비스가 클라우드로 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변화일 것이고, 같은 맥락에서 보면, 그 동안 개별재였던 정보서비스가 공유재 성격의 하나의 업무 도구로 바뀌는 것 또한 자연스런 변화라고 생각됩니다. 따라서, 단위 업무, 기능의 표준화를 통한 점진적 고도화는 그 동안 납기에 쫓겨 다소 난개발된 부분을 바로 잡는 것과 동시에 SaaS 가능한 형태로 단위 업무 시스템을 서비스 레벨화 하고자 합니다. 이를 구체화 하는데 필요한 것이 서비스 컴포넌트이고, 기능 모듈화입니다.”

박 상무는 앞으로 5년 안에 기업의 IT인프라가 클라우드 환경으로 갈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업무를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하는 데에는 라이선스 업인 금융업의 폐쇄적인 제도와 정보보안 위험과 혁신적으로 정보서비스 비용을 고효율화 하느냐 하는 기회가 공존한다는 것이 박 상무의 생각이다.

현재 NH투자증권은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지 않지만, 올해 안에 시범적용을 구상 중이며, 박 상무는 IaaS를 고려하고 있다. 박 상무는 “아직 SaaS는 증권사가 사용할 만한 것이 없다. 법적으로 허용되는 단위 업무 서비스를 개발하여 IaaS에 설치하고, 오픈API로 접근하는 방식의 셰어드 서비스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팎의 변화, 그로 인한 IT의 역할
최근 NH투자증권에는 변화가 많았다. 먼저 2014년 12월 31일 (구)NH농협증권과 (구)우리투자증권이 합병해 NH투자증권이 공식 출범했는데, 2014년 9월부터 12월말까지 약 4개월 동안에 통합 양사가 각각 운영하던 자산 북 통합 및 위험관리, 그룹웨어, CI 등을 통합하는 일명 Day1, IT 1차 통합이 있었다. Day1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서 법인 통합이 있기 전, 양사의 IT조직 통합을 먼저 진행됐다.

박 상무는 “법적 근거가 없는 법인 통합 전, 두 회사의 IT담당자들의 화학적 결합이 특이할 정도로 잘 됐다”며 “법인 통합 전에 담당 업무별로 재구성된 가상화된 통합 IT조직을 만들어 시스템 통합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2015년 1월부터 4월까지 양사의 고객원장을 통합하는 Day2 IT 2차 통합을 진행하였으며, 동시에 우리FIS에서 관리하던 주전산 장비를 LG유플러스가 구축한 IDC로, 본사에 있던 주문관련 FEP 장비는 농협재단 소재 농협정보 여의도 IDC로, DR센터 역시 통합 이전하면서, 그 동안 물리적으로 하나의 시스템에서 서비스되었던 AP서버와 DB서버를 분리 및 증설하여 원장을 통합했다.

두 증권사의 시스템 통합을 추진하면서 법적 통합 일정(Day1)을 수용하며 실질적인 IT통합 일정이라고 할 수 있는 고객원장 통합(Day2) 프로젝트로 나누어 단계별 방식을 채택했다는 점 이외에 내부 인력으로만 이 프로젝트를 수행했다는 점도 특이한 경우다. 데이터 이관 작업만 전문회사에 위탁했고, 모든 업무는 자체 인력으로 추진하였다. 박 상무는 “M&A로 인한 시스템 통합 시 가장 먼저 할 일은 기준을 어느 쪽 시스템으로 할지를 결정하는 것이다. 어느 쪽 시스템이 더 최신이냐가 아니라 어느 쪽 사용자가 더 많으냐를 기준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Sponsored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