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PDA

칼럼 | 폴더블 스마트폰은 언제 구매해야 할까?

“Moving first is a tactic, not a goal… It’s much better to be a last mover.” — Peter Thiel 지금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폴더블 화면을 탑재한 스마트폰 개발 경쟁이 한창이다. 삼성에서 우여곡절 끝에 세계 최초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미국 시장에 출시한 이후 언론에서는 호평 일색이다. 그리고 초기 출하 물량이 순식간에 동이 났다고 전했다.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에서도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 이야기가 있다. 또한 왕년의 휴대전화 강자였던 모토로라에서 폴더폰 시대의 히트작이었던 레이저라는 이름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이야기도 전해진다. 2020년에는 폴더블폰의 본격적인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최근 중국 스마트폰의 대표주자인 화웨이에서 ‘메이트X’라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그러나 메이트X 역시 이전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 초기 출시 때와 유사하게 화면의 접는 부분에 대한 불량이 발생했다는 소식도 전해진다. (참고: “폴더블 스마트폰 '화면 결함'…갤폴드 이어 메이트X도 발견” https://www.asiatime.co.kr/news/newsview.php?ncode=1065580612722826 ) 그렇다면 일반 소비자가 안심하고 폴더블 스마트폰을 구매해도 되는 시점은 언제일까? 이 질문과 관련하여 미국의 성공한 벤처 기업인이자 벤처투자자인 피터 틸이 남긴 말 중 하나를 생각해보자. “Moving first is a tactic, not a goal… It’s much better to be a last mover.” 이다. 그리고 이 조언에 가장 충실한 기업은 과연 어디일까? 애플이다. 결론적으로 당신이 특별히 첨단 기술 제품에 관심이 많은 얼리 어댑터가 아니라면 폴더블 스마트폰을 사야 할 적기는 애플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을 때이다. 물론 이때 반드시 애플 제품을 구입하라는 뜻은 아니다. 이런 주장의 근거는 있는가? 우선 스마트폰 자체를 보자. 애플이 스마트폰을 출시한 최초의...

CIO 메이트X 접이식 스마트폰 폴더블 스마트폰 PDA 생체인식 정철환 지문인식 화웨이 삼성전자 갤럭시 모토로라 안드로이드 애플 스마트폰 갤폴드

2019.12.03

“Moving first is a tactic, not a goal… It’s much better to be a last mover.” — Peter Thiel 지금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폴더블 화면을 탑재한 스마트폰 개발 경쟁이 한창이다. 삼성에서 우여곡절 끝에 세계 최초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미국 시장에 출시한 이후 언론에서는 호평 일색이다. 그리고 초기 출하 물량이 순식간에 동이 났다고 전했다.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에서도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 이야기가 있다. 또한 왕년의 휴대전화 강자였던 모토로라에서 폴더폰 시대의 히트작이었던 레이저라는 이름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이야기도 전해진다. 2020년에는 폴더블폰의 본격적인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최근 중국 스마트폰의 대표주자인 화웨이에서 ‘메이트X’라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그러나 메이트X 역시 이전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 초기 출시 때와 유사하게 화면의 접는 부분에 대한 불량이 발생했다는 소식도 전해진다. (참고: “폴더블 스마트폰 '화면 결함'…갤폴드 이어 메이트X도 발견” https://www.asiatime.co.kr/news/newsview.php?ncode=1065580612722826 ) 그렇다면 일반 소비자가 안심하고 폴더블 스마트폰을 구매해도 되는 시점은 언제일까? 이 질문과 관련하여 미국의 성공한 벤처 기업인이자 벤처투자자인 피터 틸이 남긴 말 중 하나를 생각해보자. “Moving first is a tactic, not a goal… It’s much better to be a last mover.” 이다. 그리고 이 조언에 가장 충실한 기업은 과연 어디일까? 애플이다. 결론적으로 당신이 특별히 첨단 기술 제품에 관심이 많은 얼리 어댑터가 아니라면 폴더블 스마트폰을 사야 할 적기는 애플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을 때이다. 물론 이때 반드시 애플 제품을 구입하라는 뜻은 아니다. 이런 주장의 근거는 있는가? 우선 스마트폰 자체를 보자. 애플이 스마트폰을 출시한 최초의...

2019.12.03

칼럼 | 나의 스마트폰 이야기

얼마 전, 언론에서 삼성이 야심 차게 출시를 준비해 왔던 폴더블 스마트폰의 미국 출시 일정을 연기한다는 기사가 올라왔다. <삼성 "갤럭시 폴드 美출시 연기... 문제 원인 철저히 조사" -연합뉴스 2019년 4월 23일자> 수년 전부터 삼성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접는 스마트폰 기술의 개발 추진을 공식화했고 여러 번에 걸쳐 언론에 제품 가상 이미지와 시제품 출시 행사 등이 실리며 차세대 스마트폰 기술의 선두주자임을 보여주고자 했고 미국에서 성대한 제품 발표회도 마무리한 상황이다. 그런데 일부 미국 내 베타 테스터의 사용 중 디스플레이 결함 보고가 올라오면서 결국 좀 더 제품에 대해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이미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이 시장에 여러 모델이 선보인 상황이다. 삼성을 제외하면 모두가 중국의 회사들이다. 디스플레이를 접고 펼 수 있게 만드는 기술은 아마도 디스플레이 업계에 아주 오랜 염원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그 기술이 현실화 될 날이 머지않았음을 알 수 있다. 다만 기술적으로 가능한 것과 사용자들이 일반 생활에서 불편함 없이 오랫동안 사용하는 기술이 되는 것 사이에는 괴리가 있으니 이 격차를 메우는 것이 숙제가 된 상황이다. 필자가 삼성의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99년 무렵이다. 1999년에는 사실 스마트폰이라는 용어조차 태어나기 전이다. 대신 당시에는 휴대용 소형 디지털 정보 기기를 PDA(personal digital assistant)라고 불렀다. 와이파이에 연결할 수 있는 손바닥 크기의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 휴대용 기기로 일정관리, 메모, 게임 및 단순한 프로그램 몇 가지가 수행되는 기기였다. 이런 장치에 전화기를 결합하여 하나의 제품으로 출시한 것이 삼성의 SCH-M100 모델이다. (사진 출처: https://librewiki.net/wiki/삼성_SCH-M100) 옆의 사진에 있는 모델로 당시의 휴대전화로서는 혁신적으로 풀 터치스크린에 필기체인식, 그리고 전자우편과 ...

삼성 T*옴니아 SCH-M620 SCH-M490 SCH-M100 접이식 스마트폰 폴더블 스마트폰 블랙잭 옴니아 PDA 정철환 아이폰 애플 스마트폰 CIO 갤럭시 폴드

2019.05.02

얼마 전, 언론에서 삼성이 야심 차게 출시를 준비해 왔던 폴더블 스마트폰의 미국 출시 일정을 연기한다는 기사가 올라왔다. <삼성 "갤럭시 폴드 美출시 연기... 문제 원인 철저히 조사" -연합뉴스 2019년 4월 23일자> 수년 전부터 삼성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접는 스마트폰 기술의 개발 추진을 공식화했고 여러 번에 걸쳐 언론에 제품 가상 이미지와 시제품 출시 행사 등이 실리며 차세대 스마트폰 기술의 선두주자임을 보여주고자 했고 미국에서 성대한 제품 발표회도 마무리한 상황이다. 그런데 일부 미국 내 베타 테스터의 사용 중 디스플레이 결함 보고가 올라오면서 결국 좀 더 제품에 대해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이미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이 시장에 여러 모델이 선보인 상황이다. 삼성을 제외하면 모두가 중국의 회사들이다. 디스플레이를 접고 펼 수 있게 만드는 기술은 아마도 디스플레이 업계에 아주 오랜 염원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그 기술이 현실화 될 날이 머지않았음을 알 수 있다. 다만 기술적으로 가능한 것과 사용자들이 일반 생활에서 불편함 없이 오랫동안 사용하는 기술이 되는 것 사이에는 괴리가 있으니 이 격차를 메우는 것이 숙제가 된 상황이다. 필자가 삼성의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99년 무렵이다. 1999년에는 사실 스마트폰이라는 용어조차 태어나기 전이다. 대신 당시에는 휴대용 소형 디지털 정보 기기를 PDA(personal digital assistant)라고 불렀다. 와이파이에 연결할 수 있는 손바닥 크기의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 휴대용 기기로 일정관리, 메모, 게임 및 단순한 프로그램 몇 가지가 수행되는 기기였다. 이런 장치에 전화기를 결합하여 하나의 제품으로 출시한 것이 삼성의 SCH-M100 모델이다. (사진 출처: https://librewiki.net/wiki/삼성_SCH-M100) 옆의 사진에 있는 모델로 당시의 휴대전화로서는 혁신적으로 풀 터치스크린에 필기체인식, 그리고 전자우편과 ...

2019.05.02

'한때는 첨단이었다' 초창기 휴대형 컴퓨터 발전사

특정 기술이 처음 등장하면, 그 동안 못했던 일을 이제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동하곤 한다. 모토롤라의 첫 휴대폰이 시장에 출시됐을 때를 생각해보자. 유선이 아닌 무선으로 전화를 걸 수 있다는 사실이 기적처럼 보였다. 비록 지금은 거대하고 볼썽사납게 보일지언정 말이다. PC도 마찬가지이다. 초기의 휴대용(portable) 컴퓨터를 보면 그 큰 크기, 비싼 가격, 빈약한 기능 때문에 실소를 지을 것이다. 그러나 이 기술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품에서 놓지 않을 만큼 놀라운 기술이었다는 점을 잊지 말자. ciokr@idg.co.kr

노트북 휴대형 랩톱 역사 PDA 휴대용

2014.10.31

특정 기술이 처음 등장하면, 그 동안 못했던 일을 이제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동하곤 한다. 모토롤라의 첫 휴대폰이 시장에 출시됐을 때를 생각해보자. 유선이 아닌 무선으로 전화를 걸 수 있다는 사실이 기적처럼 보였다. 비록 지금은 거대하고 볼썽사납게 보일지언정 말이다. PC도 마찬가지이다. 초기의 휴대용(portable) 컴퓨터를 보면 그 큰 크기, 비싼 가격, 빈약한 기능 때문에 실소를 지을 것이다. 그러나 이 기술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품에서 놓지 않을 만큼 놀라운 기술이었다는 점을 잊지 말자. ciokr@idg.co.kr

2014.10.31

'PDA부터 스마트폰까지' 모바일 리눅스의 역사

스마트폰 OS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는 가운데, 리눅스 기반의 시스템이 시장을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모든 것이 항상 원활하게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PDA부터 스마트폰까지 모바일 기기용 리눅스의 역사를 되돌아 보자. 그리고 각 시스템의 스크린샷을 통해 당시 시스템이 어떠했는지를 살펴보도록 하자. ciokr@idg.co.kr

스마트폰 임베디드 OS 리눅스 PDA

2013.07.30

스마트폰 OS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는 가운데, 리눅스 기반의 시스템이 시장을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모든 것이 항상 원활하게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PDA부터 스마트폰까지 모바일 기기용 리눅스의 역사를 되돌아 보자. 그리고 각 시스템의 스크린샷을 통해 당시 시스템이 어떠했는지를 살펴보도록 하자. ciokr@idg.co.kr

2013.07.30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