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기고 | '인내심 만렙' IT종사자가 승진 기회를 잡으려면?

인내심이 미덕이던 시대가 있었다. 지금은 어떨까? 여전히 그럴까?  인내심과 야망은 동전의 양면일까? 적극적으로 나설지 아니면 인내심 있게 기다릴지 결심할 때 성 편견이 작용하는가? 틀림없이 독자 여러분 중에도 그런 사람이 많겠지만 필자는 “아이들은 얌전히 있어야 한다”라든가 “인내심이 미덕이다”같은 말을 들으며 자랐다. ‘어른 공간’을 만들 의도였던 이런 말들은 14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아이들과 여자들이 자기 자리를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데 쓰였다.   우리는 농경 사회에서 산업 혁명을 거쳐 정보 사회에 진입했다. 정보 사회에는 더 이상 성별과 나이가 성공의 차별 요소가 아니다. 그런데도 우리 중 일부는 여전히 중세시대 가치관에 지배당하고 있는지 모른다. 우리는 말과 이미지의 힘을 생각해야 한다. 우리의 무의식은 어렸을 때 들었던 말로 형성된다. 그렇기 때문에, 출시 속도에 성공이 달려 있을지도 모르는 비즈니스 세계에서 인내심은 원하는 것을 요구하지 않는 것으로 이어져 뒤처지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인내심을 발휘하려면 야망은 제쳐 두고 ‘내 차례’를 기다려야 할지도 모른다. 자신의 용건보다 다른 사람의 용건을 우선시해야 할 수도 있다. ‘아버지의 지식이 최고’이던 시절에는 납득할 만한 행동이었을지 모르지만 과연 그러한 원칙이 여전히 적용될까? 투지를 갖고 자수성가한 백만장자가 된 젊은 사람이 생겨나고 있다. 이들은 인내심 있게 기다리기보다는 행동에 나선다. 젊은 사람은 목소리를 높여 이야기하고 다른 사람들이 이들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어른인 우리는 차례를 기다리지 말고 행동하는 법을 배워야 할지 모른다. 부끄러워하며 빼는 경향이 자존감에 확신이 없는 여성들에게 만연해 있다. 스스로 성취한 것의 가치를 폄하하는 가면 증후군의 결과다. 아동용 놀이책에서 한 페이지를 떼어내 원하는 것이 주어질 때까지 요구해 보라.  캐나다 물리학자 도나 스트릭랜드가 노벨상을 받은 후에야 정교수로 승진된 이유는 무엇일까? 정교수 지원을 ...

CIO 야심 야망 성 편견 존재감 자존감 젠더 성격 승진 인내심

2020.02.11

인내심이 미덕이던 시대가 있었다. 지금은 어떨까? 여전히 그럴까?  인내심과 야망은 동전의 양면일까? 적극적으로 나설지 아니면 인내심 있게 기다릴지 결심할 때 성 편견이 작용하는가? 틀림없이 독자 여러분 중에도 그런 사람이 많겠지만 필자는 “아이들은 얌전히 있어야 한다”라든가 “인내심이 미덕이다”같은 말을 들으며 자랐다. ‘어른 공간’을 만들 의도였던 이런 말들은 14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아이들과 여자들이 자기 자리를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데 쓰였다.   우리는 농경 사회에서 산업 혁명을 거쳐 정보 사회에 진입했다. 정보 사회에는 더 이상 성별과 나이가 성공의 차별 요소가 아니다. 그런데도 우리 중 일부는 여전히 중세시대 가치관에 지배당하고 있는지 모른다. 우리는 말과 이미지의 힘을 생각해야 한다. 우리의 무의식은 어렸을 때 들었던 말로 형성된다. 그렇기 때문에, 출시 속도에 성공이 달려 있을지도 모르는 비즈니스 세계에서 인내심은 원하는 것을 요구하지 않는 것으로 이어져 뒤처지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인내심을 발휘하려면 야망은 제쳐 두고 ‘내 차례’를 기다려야 할지도 모른다. 자신의 용건보다 다른 사람의 용건을 우선시해야 할 수도 있다. ‘아버지의 지식이 최고’이던 시절에는 납득할 만한 행동이었을지 모르지만 과연 그러한 원칙이 여전히 적용될까? 투지를 갖고 자수성가한 백만장자가 된 젊은 사람이 생겨나고 있다. 이들은 인내심 있게 기다리기보다는 행동에 나선다. 젊은 사람은 목소리를 높여 이야기하고 다른 사람들이 이들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어른인 우리는 차례를 기다리지 말고 행동하는 법을 배워야 할지 모른다. 부끄러워하며 빼는 경향이 자존감에 확신이 없는 여성들에게 만연해 있다. 스스로 성취한 것의 가치를 폄하하는 가면 증후군의 결과다. 아동용 놀이책에서 한 페이지를 떼어내 원하는 것이 주어질 때까지 요구해 보라.  캐나다 물리학자 도나 스트릭랜드가 노벨상을 받은 후에야 정교수로 승진된 이유는 무엇일까? 정교수 지원을 ...

2020.02.11

리더십을 극대화하는 열쇠 ‘임원다운 존재감(EP)’

좋은 임원이 되려면 어떤 자질이 필요한가? 침착성, 사려 깊음, 결단력, 공감 능력, 소통 능력 등이 있다. 그런데, 탁월한 임원들을 구별하는 것 중에는 정의하기 어려운 것이 있다. 사람들이 따르도록 고무시키는 무형의 자질인 바로 임원다운 존재감(EP: Executive Presence)이다. EP란 정확히 무엇인가? EP는 무엇으로 구성되며 어떻게 개발할 수 있는지, 그리고 인종이나 성별과 같은 요소가 EP의 해석이나 전달 방식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살펴본다.   EP의 정의 모바일 코칭 플랫폼 베터업(BetterUp) 수석 코치 겸 플랫폼 설계 대표이자 자격증을 보유한 심리치료사 겸 작가 사라 그린버그에 따르면, EP란 스스로의 모습에 충실하면서도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방식으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능력과 다른 자질들을 결합한 독특한 개념이다.  실비아 앤 휴렛은 ‘임원 존재감: 장점과 성공 사이에 빠진 고리’라는 저서에 다음과 같이 적었다. “(누구든)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이 사람은 진짜구나’ 하고 납득시킬 만한 자신감과 침착성, 진정성이라는 삼박자를 갖추지 않으면 안된다. 본인이 책임자라는 것, 또는 책임자의 자격이 있다는 것을 드러내 주는 자질들이다.” 재능혁신센터(CTI)는 대기업에 근무 중인 전문가들 4,000여명을 대상으로 EP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해 여러 기업들과 협력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연구 결과에 따르면, EP는 직원들이 승진을 위해 필요한 요소 중 26%를 차지했다. 연구 저자 실비아 앤 휴렛, 로렌 리더 치비(Lauren Leader-Chivée), 로라 셔빈(Laura Sherbin), 조앤 고든(Joanne Gordon), 파비올라 듀도네(Fabiola Dieudonné)는 다음과 같이 적었다.  “EP를 위해서는 3가지를 제대로 해야 한다. 바로 외모, 소통, 진지함인데 이는 그 자체로 행동 세트이기도 하다. 18개의 포커스 그룹과 약 50건의 인터뷰로 알게 된 ...

임원 EP 철학 아우라 인생 목표 선언문 존재감

2020.01.21

좋은 임원이 되려면 어떤 자질이 필요한가? 침착성, 사려 깊음, 결단력, 공감 능력, 소통 능력 등이 있다. 그런데, 탁월한 임원들을 구별하는 것 중에는 정의하기 어려운 것이 있다. 사람들이 따르도록 고무시키는 무형의 자질인 바로 임원다운 존재감(EP: Executive Presence)이다. EP란 정확히 무엇인가? EP는 무엇으로 구성되며 어떻게 개발할 수 있는지, 그리고 인종이나 성별과 같은 요소가 EP의 해석이나 전달 방식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살펴본다.   EP의 정의 모바일 코칭 플랫폼 베터업(BetterUp) 수석 코치 겸 플랫폼 설계 대표이자 자격증을 보유한 심리치료사 겸 작가 사라 그린버그에 따르면, EP란 스스로의 모습에 충실하면서도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방식으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능력과 다른 자질들을 결합한 독특한 개념이다.  실비아 앤 휴렛은 ‘임원 존재감: 장점과 성공 사이에 빠진 고리’라는 저서에 다음과 같이 적었다. “(누구든)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이 사람은 진짜구나’ 하고 납득시킬 만한 자신감과 침착성, 진정성이라는 삼박자를 갖추지 않으면 안된다. 본인이 책임자라는 것, 또는 책임자의 자격이 있다는 것을 드러내 주는 자질들이다.” 재능혁신센터(CTI)는 대기업에 근무 중인 전문가들 4,000여명을 대상으로 EP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해 여러 기업들과 협력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연구 결과에 따르면, EP는 직원들이 승진을 위해 필요한 요소 중 26%를 차지했다. 연구 저자 실비아 앤 휴렛, 로렌 리더 치비(Lauren Leader-Chivée), 로라 셔빈(Laura Sherbin), 조앤 고든(Joanne Gordon), 파비올라 듀도네(Fabiola Dieudonné)는 다음과 같이 적었다.  “EP를 위해서는 3가지를 제대로 해야 한다. 바로 외모, 소통, 진지함인데 이는 그 자체로 행동 세트이기도 하다. 18개의 포커스 그룹과 약 50건의 인터뷰로 알게 된 ...

2020.01.2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