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책임감 있는 소비를 촉진하라··· ‘디마케팅’ 살펴보기

‘지속가능성’은 다음과 같은 문제를 제기한다. 마케팅 활동이 환경문제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최근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예: 탄소상쇄, 리사이클링 프로그램 등)를 홍보하는 브랜드가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고려해 봐야 할 훨씬 더 근본적인 문제가 감춰져 있다.  마케팅의 목적이 사람들로 하여금 제품 및 서비스를 소비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면 마케팅 활동 그 자체가 환경문제의 원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가장 간단히 말해서 고치기 가장 쉬운 문제는 아예 발생하지 않은 문제다. 즉, 생성되지 않은 탄소는 상쇄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마케터가 제품을 구매하도록 장려하지 않는다면 상쇄 및 재활용 등을 통해 문제를 완화하게끔 더 많은 비용을 쓸 필요가 없다.  이와 관련해 RMIT 대학교 베트남 캠퍼스의 마케팅 부교수 비키 리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성장을 옹호하는 세계에 살고 있지만 이러한 성장 논리가 모두를 죽일 것이다.” ‘디마케팅(Demarketing)’의 부상 리틀은 英 컴브리아 대학교의 지속가능성 리더십 교수 젬 벤델의 2018년도 논문(Deep Adaptation: A Map for Navigating Climate Tragedy)에서 영감을 받아 이러한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에서 벤델은 가까운 시일 내에 사회가 붕괴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왜 학술 문헌으로 또는 광범위한 논의로 다뤄지지 않는지 이유를 살펴봤다.  이어서 그는 해당 논문을 통해 마케팅 측면에서 사람들이 지속가능성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리틀이 검토한 해결책 중 하나가 바로 ‘디마케팅’이다. 이는 의도적으로 수요를 줄이기 위해 광고를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리틀은 ‘디마케팅’이 (마케터가 일하고 있는) 많은 기업의 자본주의 의제에 반한다는 점도 인정한다. ...

CMO 마케팅 마케터 지속가능성 탄소상쇄 탄소중립 리사이클링 재활용 순환경제

2021.12.08

‘지속가능성’은 다음과 같은 문제를 제기한다. 마케팅 활동이 환경문제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최근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예: 탄소상쇄, 리사이클링 프로그램 등)를 홍보하는 브랜드가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고려해 봐야 할 훨씬 더 근본적인 문제가 감춰져 있다.  마케팅의 목적이 사람들로 하여금 제품 및 서비스를 소비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면 마케팅 활동 그 자체가 환경문제의 원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가장 간단히 말해서 고치기 가장 쉬운 문제는 아예 발생하지 않은 문제다. 즉, 생성되지 않은 탄소는 상쇄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마케터가 제품을 구매하도록 장려하지 않는다면 상쇄 및 재활용 등을 통해 문제를 완화하게끔 더 많은 비용을 쓸 필요가 없다.  이와 관련해 RMIT 대학교 베트남 캠퍼스의 마케팅 부교수 비키 리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성장을 옹호하는 세계에 살고 있지만 이러한 성장 논리가 모두를 죽일 것이다.” ‘디마케팅(Demarketing)’의 부상 리틀은 英 컴브리아 대학교의 지속가능성 리더십 교수 젬 벤델의 2018년도 논문(Deep Adaptation: A Map for Navigating Climate Tragedy)에서 영감을 받아 이러한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에서 벤델은 가까운 시일 내에 사회가 붕괴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왜 학술 문헌으로 또는 광범위한 논의로 다뤄지지 않는지 이유를 살펴봤다.  이어서 그는 해당 논문을 통해 마케팅 측면에서 사람들이 지속가능성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리틀이 검토한 해결책 중 하나가 바로 ‘디마케팅’이다. 이는 의도적으로 수요를 줄이기 위해 광고를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리틀은 ‘디마케팅’이 (마케터가 일하고 있는) 많은 기업의 자본주의 의제에 반한다는 점도 인정한다. ...

2021.12.08

애플, 203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 ‘0’ 달성 계획 밝혀… 무탄소 알루미늄 맥북 제조도 포함

애플이 2030년까지 제품 공정상 탄소 순배출량을 영(0)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탄소중립(carbon neutral)을 달성하겠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5가지 구체적인 단계를 제시하며 다른 기업들의 탄소절감을 위한 로드맵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애플은 보도자료를 통해 10년 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업운영 영역에서 애플이 달성했던 탄소중립을 제품 공정 전반으로 확대 적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애플은 제품의 제조, 판매, 공급 그리고 제품의 폐기에 이르는 제품 생애주기 전 과정에 걸쳐 탄소중립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애플이 언급한 탄소중립은 탄소를 아예 배출하지 않는다는 의미가 아니다. 오히려 제품 제작과정에서 배출한 만큼의 탄소를 제거해 탄소 배출을 상쇄하는 것에 가깝다. 예컨대, 애플이 맥북 디스플레이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연간 100톤의 탄소를 배출했다면 그에 상응하는 만큼 태양광에너지를 생산해 탄소의 배출 총량을 줄여가는 것이다.  애플은 위와 같은 방식으로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75%로 줄이고 남은 25%에 대해서는 새로운 탄소 제거 솔루션을 사용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애플은 저탄소 제품 설계, 에너지 효율 확대, 재생 에너지 사용, 공정 및 재료 혁신, 대기 중 탄소제거와 같은 5가지 분야에 본격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일부 투자가 진행된 분야도 있다. 애플은 “공급업체 두 곳과 함께 투자 및 협업을 통해 사상 최초의 직접 무탄소 알루미늄 제련 공정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며 해당 공정을 통해 생산된 알루미늄이 16인치 맥북 프로 생산에 현재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 제품 생산과정에 여러 글로벌 부품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10년 내 탄소중립 과업을 달성하는 건 쉽지 않을 수 있다. 애플이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참여...

애플 탄소중립 carbon neutral 환경보호 태양광에너지

2020.07.22

애플이 2030년까지 제품 공정상 탄소 순배출량을 영(0)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탄소중립(carbon neutral)을 달성하겠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5가지 구체적인 단계를 제시하며 다른 기업들의 탄소절감을 위한 로드맵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애플은 보도자료를 통해 10년 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업운영 영역에서 애플이 달성했던 탄소중립을 제품 공정 전반으로 확대 적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애플은 제품의 제조, 판매, 공급 그리고 제품의 폐기에 이르는 제품 생애주기 전 과정에 걸쳐 탄소중립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애플이 언급한 탄소중립은 탄소를 아예 배출하지 않는다는 의미가 아니다. 오히려 제품 제작과정에서 배출한 만큼의 탄소를 제거해 탄소 배출을 상쇄하는 것에 가깝다. 예컨대, 애플이 맥북 디스플레이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연간 100톤의 탄소를 배출했다면 그에 상응하는 만큼 태양광에너지를 생산해 탄소의 배출 총량을 줄여가는 것이다.  애플은 위와 같은 방식으로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75%로 줄이고 남은 25%에 대해서는 새로운 탄소 제거 솔루션을 사용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애플은 저탄소 제품 설계, 에너지 효율 확대, 재생 에너지 사용, 공정 및 재료 혁신, 대기 중 탄소제거와 같은 5가지 분야에 본격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일부 투자가 진행된 분야도 있다. 애플은 “공급업체 두 곳과 함께 투자 및 협업을 통해 사상 최초의 직접 무탄소 알루미늄 제련 공정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며 해당 공정을 통해 생산된 알루미늄이 16인치 맥북 프로 생산에 현재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 제품 생산과정에 여러 글로벌 부품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10년 내 탄소중립 과업을 달성하는 건 쉽지 않을 수 있다. 애플이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참여...

2020.07.22

MS, “2050년까지 우리가 배출한 탄소 모두 없앨 것”

마이크로소프트가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을 줄이고, 궁극적으로는 이를 제거하겠다는 이니셔티브를 16일 발표했다. MS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절반 이상으로 저감하는 한편, 2050년까지는 회사 창립 이래로 배출한 탄소량을 모두 제거할 계획이다.    MS에 따르면, 탄소 중립(Carbon neural)이란 탄소를 감축하는 활동에 비용을 투자해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는 것이다. MS는 2012년부터 탄소 중립을 시도해왔다. 하지만 MS는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문제를 탄소 중립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보고, 배출된 탄소를 아예 없애는 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MS의 첫 번째 계획은 향후 10년 동안 탄소 직접 배출과 간접 배출을 ‘0’에 가깝게 낮추는 것이다. MS는 2025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로 데이터센터, 사무실, 공장 등을 가동할 예정이다. 또한 2030년까지 회사의 업무용 차량들을 전기차로 교체한다.  두 번째는 2030년까지 지역 외 탄소 배출도 절반 이상 저감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MS는 2020년 7월부터 탄소세 적용 부문과 지불 대상을 확대한다. 탄소세 적용 부문이 기존 직접 배출과 간접 배출에서 지역 외 배출까지 포함된다. 또한 모든 사업부가 탄소세를 지불할 계획이다.  마지막은 2050년까지 MS가 설립 이래로 배출한 탄소량을 없애는 것이다. MS는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10억 달러를 투자해 기후혁신펀드(Climate Innovation Fund)를 조성했다. MS는 탄소 배출을 흡수하는 기술(NET)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목표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탄소 배출 흡수 기술에는 산림 조성 및 녹화, 토양탄소격리(Soil carbon sequestration), BECCs(Bioenergy with carbon capture and storage), 공기 중 직접 포집(DAC, Direct air capture) 등이 있다.  MS의 CEO ...

데이터센터 마이크로소프트 MS 탄소 배출량 탄소 저감 탄소발자국 재생에너지 탄소세 탄소중립

2020.01.17

마이크로소프트가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을 줄이고, 궁극적으로는 이를 제거하겠다는 이니셔티브를 16일 발표했다. MS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절반 이상으로 저감하는 한편, 2050년까지는 회사 창립 이래로 배출한 탄소량을 모두 제거할 계획이다.    MS에 따르면, 탄소 중립(Carbon neural)이란 탄소를 감축하는 활동에 비용을 투자해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는 것이다. MS는 2012년부터 탄소 중립을 시도해왔다. 하지만 MS는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문제를 탄소 중립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보고, 배출된 탄소를 아예 없애는 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MS의 첫 번째 계획은 향후 10년 동안 탄소 직접 배출과 간접 배출을 ‘0’에 가깝게 낮추는 것이다. MS는 2025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로 데이터센터, 사무실, 공장 등을 가동할 예정이다. 또한 2030년까지 회사의 업무용 차량들을 전기차로 교체한다.  두 번째는 2030년까지 지역 외 탄소 배출도 절반 이상 저감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MS는 2020년 7월부터 탄소세 적용 부문과 지불 대상을 확대한다. 탄소세 적용 부문이 기존 직접 배출과 간접 배출에서 지역 외 배출까지 포함된다. 또한 모든 사업부가 탄소세를 지불할 계획이다.  마지막은 2050년까지 MS가 설립 이래로 배출한 탄소량을 없애는 것이다. MS는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10억 달러를 투자해 기후혁신펀드(Climate Innovation Fund)를 조성했다. MS는 탄소 배출을 흡수하는 기술(NET)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목표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탄소 배출 흡수 기술에는 산림 조성 및 녹화, 토양탄소격리(Soil carbon sequestration), BECCs(Bioenergy with carbon capture and storage), 공기 중 직접 포집(DAC, Direct air capture) 등이 있다.  MS의 CEO ...

2020.01.17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