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폼랩, 신규 시장 확산 위한 파트너 정책 변경

편집부 | CIO KR
3D프린팅 전문업체인 폼랩이 한국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기존 단독 총판 정책에서 멀티채널 파트너 정책으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폼랩은 이같은 정책 변화를 통해 프린터 영역 확대를 위한 고객과의 접점을 대폭 늘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3D프린팅 사업을 대대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같은 판매 정책의 변화를 계기로 국내 각 산업 분야별로 파트너들을 대거 모집한다. 폼랩은 이들 국내 파트너들과의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3D 프린팅 시장을 대대적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폼랩코리아는 글로벌 차원의 본사 방침에 따라 기존 단독 총판을 통한 파트너 전략을 바꿔, 산업별로 역량있는 협력업체들을 지속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폼랩코리아는 고객과 폼랩 협력업체와의 긴밀한 관계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파트너 전략을 수정해 중간의 단독 총판 단계를 없애고 폼랩이 산업에 특화된 리셀러들과 직접 계약하고 고객 접점을 늘리는 방식으로 판매 정책을 변경했다. 폼랩코리아는 직접 이들 리셀러들을 지원한다.

이 같은 정책 변경에 따라 폼랩코리아는 치공학을 포함한 덴탈, 헬스케어, 제조 및 엔지니어링, 엔터프라이즈 등 분야별로 특화된 역량 있는 국내 기업들을 파트너로 모집할 계획이다. 신규 파트너로 영입되는 기업들은 폼랩의 정책에 따라 플래티넘, 골드, 실버 파트너로 구분돼 폼랩코리아와 직접 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폼랩코리아의 기존 단독 총판이었던 엘코퍼레이션은 앞으로 파트너 중 최상위 단계인 플래티넘 파트너로 사업을 전개하게 되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디지털핸즈(Digitalhands), 브룰레코리아(Brule Korea) 등이 신규 파트너로 합류할 예정이다.

폼랩코리아 김진욱 지사장은 “이번 파트너 정책 변경을 계기로 국내의 역량 있는 협력업체들과 함께 폼랩의 3D프린팅 에코시스템을 구축하여 국내 사업 활성화와 함께 4차 산업의 중심 축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08.12

폼랩, 신규 시장 확산 위한 파트너 정책 변경

편집부 | CIO KR
3D프린팅 전문업체인 폼랩이 한국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기존 단독 총판 정책에서 멀티채널 파트너 정책으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폼랩은 이같은 정책 변화를 통해 프린터 영역 확대를 위한 고객과의 접점을 대폭 늘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3D프린팅 사업을 대대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같은 판매 정책의 변화를 계기로 국내 각 산업 분야별로 파트너들을 대거 모집한다. 폼랩은 이들 국내 파트너들과의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3D 프린팅 시장을 대대적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폼랩코리아는 글로벌 차원의 본사 방침에 따라 기존 단독 총판을 통한 파트너 전략을 바꿔, 산업별로 역량있는 협력업체들을 지속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폼랩코리아는 고객과 폼랩 협력업체와의 긴밀한 관계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파트너 전략을 수정해 중간의 단독 총판 단계를 없애고 폼랩이 산업에 특화된 리셀러들과 직접 계약하고 고객 접점을 늘리는 방식으로 판매 정책을 변경했다. 폼랩코리아는 직접 이들 리셀러들을 지원한다.

이 같은 정책 변경에 따라 폼랩코리아는 치공학을 포함한 덴탈, 헬스케어, 제조 및 엔지니어링, 엔터프라이즈 등 분야별로 특화된 역량 있는 국내 기업들을 파트너로 모집할 계획이다. 신규 파트너로 영입되는 기업들은 폼랩의 정책에 따라 플래티넘, 골드, 실버 파트너로 구분돼 폼랩코리아와 직접 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폼랩코리아의 기존 단독 총판이었던 엘코퍼레이션은 앞으로 파트너 중 최상위 단계인 플래티넘 파트너로 사업을 전개하게 되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디지털핸즈(Digitalhands), 브룰레코리아(Brule Korea) 등이 신규 파트너로 합류할 예정이다.

폼랩코리아 김진욱 지사장은 “이번 파트너 정책 변경을 계기로 국내의 역량 있는 협력업체들과 함께 폼랩의 3D프린팅 에코시스템을 구축하여 국내 사업 활성화와 함께 4차 산업의 중심 축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