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AI / CIO / How To /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 비즈니스|경제 / 애플리케이션

“AI 시대에 더 중요해졌다”··· 2024년 ERP 벤더 톱10

2024.05.24 Neal Weinberg  |  CIO
빅3 벤더가 여전히 지배적이다 그러나 AI 기능과 산업별 요구사항을 내세운 경쟁 기업들이 시장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디지털화 및 자동화하고, 애플리케이션 스택을 현대화하며,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하고, 비즈니스 속도를 가속화하는 움직임으로 인해 백오피스 ERP 시스템의 전략적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IDC는 전 세계 SaaS 및 클라우드 지원 ERP에 대한 최신 마켓스케이프 보고서에서 “혁신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AI, ML, 자연어 처리(NLP), 챗봇, RPA, 생성형 AI에 중점을 둔 ERP 벤더는 기업이 미래를 준비함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다"라고 밝혔다. 

IDC에 따르면 각종 혁신으로 인해 향후 수년간 ERP 시스템 분야가 새롭게 정립될 전망이다. 2028년이면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기업의 85%가 기술 리소스를 완전히 새롭게 사용하는 자율적 조직으로 진화한다는 설명이다.

ERP 시스템에 안착한 후 산업 차별화를 꾀하는 접근법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IDC는 밝혔다. ERP의 영역이 확대되면서 조직과 최종 사용자의 기술 사용 양상이 재편되고 있다. 예를 들어, 자율 프로세스는 직원의 비즈니스 경험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즉 올바른 ERP 시스템을 선택하고 구현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IDC는 2024년 중반까지 전 세계 조직의 30%가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에서 인간과 유사한 인터페이스를 활용하여 더 많은 인사이트를 빠르게 확보하고 의사 결정 속도를 개선할 것으로 예상한다. 그리고 2024년 말에는 글로벌 2000대 기업의 70%가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이벤트와 의사 결정 사이의 절차와 시간을 단축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음의 10대 ERP 공급업체 목록은 대부분의 기업에서 공급업체를 선택할 때 조직의 규모와 필요로 하는 특정 ERP 모듈이라는 두 가지 주요 축을 고려한다는 점을 감안해 작성됐다. 일부 ERP 공급업체는 중소기업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일부 업체는 대규모 글로벌 기업에 집중한다. ERP의 회계, 재무, HR 측면에 초점을 맞춘 벤더(Workday, Sage)도 있고, 제조와 같은 제품 중심 산업을 위해 설계된 벤더(Epicor, IFS)도 있다.

모든 벤더에 공통적으로 취하는 전략도 있다. ERP 시스템에 생성형 AI 기능을 내장하려는 움직임이다. 일부 공급업체(예 : 코파일럿을 보유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처음부터 앞서 나갔고, 다른 공급업체는 따라잡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

시장 점유율 측면에서 보면 SAP,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의 빅3와 그 외 업체들 사이에는 분명한 경계가 존재한다. 빅 3는 광범위한 ERP 제품군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반면, 소규모 경쟁업체는 특정 수직 산업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대한 심층적인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차별화를 시도한다.

1. SAP : AI를 겨냥한 재구축
선정 이유 : 전통적 ERP 강자인 SAP는 방대한 대기업 고객 기반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SAP는 파격적인 할인 및 기타 인센티브를 활용해 고객을 온프레미스 ERP 플랫폼에서 완전 관리형 SaaS 솔루션인 S/4 HANA 클라우드로 성공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주요 행보 : SAP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전략적 성장 분야, 특히 AI를 겨냥한 전사적 혁신 프로그램과 구조조정을 발표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8,000.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게 될 직책의 수다. SAP는 자발적 휴가 프로그램과 내부 재교육을 통해 이 숫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망 : 4월 22일, SAP는 클라우드 ERP 스위트 매출이 32% 증가한 데 힘입어 1분기 매출이 2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익은 27% 증가했다. 크리스찬 클라인 CEO는 "올해 출발이 순조로우며 여간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비즈니스 AI,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전반의 교차 판매, 특히 미드 마켓에서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 등 강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클라우드 백로그가 기록적인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는 것이 이러한 모멘텀을 입증하는 증거다. 혁신 프로그램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이러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 마이크로소프트 : 강력한 생성형 AI 기능 통합
선정 이유 : 가트너는 최신 매직 쿼드런트에서 서비스 중심 조직을 위한 ERP 시스템 부문에서 마이크로소프트를 비전 리더로 선정했다. 다이나믹스 365는 주로 관리형 서비스로 호스팅되는 SaaS 솔루션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강점은 ERP 기능을 애저 클라우드 및 파워 BI, 파워 앱스, 데이터버스(Dataverse)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비롯한 나머지 마이크로소프트 에코시스템과 통합했다는 점이다. 또한 다이나믹스 365는 영업, 마케팅, 고객 서비스 전반을 통합하는 ERP이자 CRM이다.

주요 행보 : 4월 12일, 마이크로소프트는 5년 만에 처음으로 다이나믹스 365의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17%. 공급망 관리 및 재무와 같은 ERP 기능을 위한 다이나믹스 365 모듈의 사용자당, 월별 가격이 인상된 수치다.

전망 : 온프레미스 또는 클라우드에 배포할 수 있고, 모바일 앱을 지원한다. 또 기업 전반에서 널리 사용되는 나머지 마이크로소프트 생산성 제품군과 강력하게 통합된다. 이렇듯 마이크로소프트 다이나믹스 365는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이 회사는 오픈AI와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생성형 AI 기술을 발빠르게 적용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코파일럿 AI가 곳곳에 통합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강력한 생성형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3. 오라클 : 양두의 ERP 괴물
선정 이유 : 오라클은 대기업을 겨냥한 오라클 퓨전 클라우드 ERP와 소규모 기업을 위한 오라클 넷스위트로 구성된 원투펀치를 통해 독보적인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가트너는 모듈식 및 구성 가능한 ERP 제품(modular and configurable ERP offerings) 범주에서 오라클 퓨전 클라우드 ERP를 리더로 선정했다.

주요 행보 : 오라클은 2022년 서너를 인수하면서 의료 서비스 시장을 겨냥한 ERP 소프트웨어를 크게 강화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오라클은 최근 실적 보고서(3월 11일)에서 3분기 퓨전 클라우드 매출이 18% 증가한 8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넷스위트 매출도 21% 증가한 8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망 : 일부 ERP 공급업체는 서비스 중심 ERP 모듈(회계, 재무, HR)의 강력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고 다른 공급업체는 제품 중심 ERP(조달, 물류, 공급망)에 특화되어 있지만, 오라클은 포괄적인 기능을 갖춤으로써 두 범주 모두에서 선두주자다. 오라클은 또한 산업별 AI 기능을 제공하기도 한다. 아울러 퓨전 클라우드와 넷스위트를 통해 모든 기업 규모에 대응한다.

4. 인포 : 산업 특화 솔루션
선정 이유 : 인포(Infor)는 거대 기업을 두고 빅3와 경쟁한다. 인포의 차별화 요소는 의료에서 항공우주에 이르는 다양한 산업에서 비즈니스 프로세스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한 지식과 기술을 결합한 산업별 ERP 솔루션이다. 포레스터의 리즈 허버트 애널리스트는 "일반적으로 규모가 큰 기업들은 인포의 합리적인 가격과 대기업 및 글로버 기업 사이에서 검증받은 벤더라는 점에 매력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주요 행보 : 4월 9일, 인포는 기업이 생산성 향상과 지속가능성 보고를 위해 AI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포 젠AI(Infor GenAI)와 ESG 리포팅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수치로 살펴보기 : 175개국 6만 개 이상의 조직이 인포 ERP를 사용하고 있다.

전망 : 최신 IDC 마켓스케이프에 따르면 인포는 리더십 범주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IDC는 "인포의 클라우드 ERP 솔루션은 아마존 웹 서비스(AWS)에 구축된 인포 클라우드 플랫폼과 인포 OS 혁신 서비스를 결합하여 광범위한 사용자 지정 및 통합 작업 없이도 산업별 기능을 제공한다"라고 평가했다.

5. 워크데이 : 인적 자본 관리
선정 이유 : 워크데이는 가트너의 매직 쿼드런스 서비스 중심 ERP 범주에서 리더다. 회사의 HR(Workday Human Capital Management) 및 재무 관리(Workday Accounting Center)를 통해서다. 워크데이 엔터프라이즈 관리 클라우드는 중견 및 대기업, 글로벌 조직을 대상으로 하지만 연간 매출이 1억 5,000만 달러 미만인 고객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가트너는 전했다.
.
주요 행보 : 2월, 워크데이는 AI 기반 인재 오케스트레이션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인 하이어드스코어(HiredScore) 인수를 발표했다.

수치로 살펴보기 : 2024 회계연도의 총 매출은 2023 회계연도보다 17% 증가한 73억 달러를 기록했다.

전망 : 워크데이 경영진 변화에 주목할 만하다. VM웨어 임원 출신인 칼 에셴바흐가 2022년에 공동 CEO가 되었고, 2월 1일에 단독 CEO로 취임했다. 지난 몇 년 동안 그의 리더십 아래 워크데이는 다양한 제품 발표를 통해 혁신을 가속화하고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강화했다.

6. 에피코 소프트웨어 : '코그니티브 ERP'에 집중
선정 이유 : 에피코어(Epicor)의 인더스트리 ERP 클라우드는 산업별 패키지를 제공한다. 제조업체를 위한 키네틱, 유통업체를 위한 프로핏 21, 소매업체를 위한 이글과 프로펠로가 그것이다. 에피코어의 고객사 대부분은 자동차, 건축 자재, 유통, 제조, 소매업 분야의 중견 기업이다. 에피코어의 로드맵에 따르면 회사는 생성형 AI 및 지속가능성 기능의 사용을 포함한 AI 기반 공급망 데이터 및 분석에 중점을 두고 있다.

주요 행보 : 4월 9일 회사는 연간 반복 매출이 10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에피코어는 2023 회계연도에 SaaS 기반 클라우드 매출이 전년 대비 42% 성장했다고 보고했다.

전망 : 에피코어는 통합, 로우코드 및 풀코드 개발, AI/ML 기능 및 분석을 포함하는 인프라 서비스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활용하는 컴포저블 플랫폼을 자랑한다. 회사는 AI를 활용해 ERP 소프트웨어가 필수 산업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새롭게 구축하고 있다. ‘코그니티브 ERP’라는 이름을 통해서다.

에피코어의 최고 제품 및 기술 책임자 바이브하브 보라는 "ERP가 AI를 통해 가치를 제공하는 방식에 대한 기대치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단순히 기술 스택에 또 하나의 도구를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코그니티브 ERP가 운영 워크플로우의 핵심에 컨텍스트 인텔리전스와 고급 자동화를 내장하여 비즈니스 운영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즉 ERP가 기록 시스템에서 실행 시스템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7. IFS : 제조 혁신
선정 이유 : IFS 클라우드는 제조, 항공우주, 방위, 건설, 엔지니어링, 에너지, 유틸리티, 식음료, 화학 산업을 대상으로 하는 강력한 ERP 시스템이다. 고객은 주로 중견기업이지만, IFS는 대기업도 공략한다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제품 중심 ERP 분야의 비전 기업으로 선정된 IFS는 디지털 트윈, 스마트 팩토리 기능, 실시간 계획 및 실행을 위한 작업 현장 통합과 같은 제조 중심 기능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주요 행보 : 1월 9일, IFS는 최고 고객 책임자였던 마크 모팻을 새로운 CEO로 임명했다. 모팻은 회사의 이사회 의장으로 임명된 대런 루스의 뒤를 이을 예정이다.

숫자로 살펴보기 : 4월 25일에 발표된 실적에 따르면 회사의 024년 1분기 반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전망 : IFS는 고객 기반을 클라우드로 성공적으로 이전했으며 공급망 또는 커넥티드 워커와 같은 특정 사용 사례를 대상으로 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의 역량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 모팻은 AI가 미래의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용 AI는 우리 고객들에게 큰 기회이며, 우리는 고객이 그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우리는 기존 제품과 원활하게 통합되고 우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획기적인 결과를 제공하는 산업별 AI 솔루션을 개발해 왔다"라고 그는 말했다.

8. 세이지 : 중소기업을 위한 회계 및 재무 솔루션
선정 이유 : 세이지(Sage)는 중소기업용 회계, 재무, HR 및 급여에 중점을 둔 ERP 시스템 분야의 선두주자다. 세이지 인택트(Sage Intacct)와 세이지 X3(Sage X3)라는 두 개의 제품 라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세이지의 ERP는 클라우드 기반이며 조직이 앱을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행보 : 연례 컨퍼런스인 세이지 트랜스폼 2024에서 이 회사는 AI 기반 생산성 도우미인 세이지 코파일럿(Sage Copilot)과 세이지 인택트(Sage Intact)의 제품 개선 사항을 공개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세이지 그룹 PLC는 북미 지역에서 13% 증가하는 등, 최근 분기 매출이 10%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전망 : 세이지는 건설 및 부동산과 같은 새로운 업종으로 진출하면서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또한 수동 프로세스를 디지털화하고 자동화 및 AI의 기능을 활용하여 핵심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개선해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중소기업 등 잠재적인 신규 고객도 확보하고 있다.

9. 어큐마티카 : 클라우드 ERP에 대한 모듈식 접근 방식
선정 이유 : 어큐마티카(Acumatica)는 제조, 건설, 유통, 소매 및 일반 비즈니스를 위한 산업별 모듈을 갖춘 SMB 시장의 주요 업체다. 어큐마티카는 클라우드 전용이며, 고객이 필요한 기능만 선택할 수 있는 모듈식 아키텍처가 강점이다.

주요 행보 : 어큐마티카는 올해 초 자사의 클라우드 ERP 플랫폼에 전문 서비스 기능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프로페셔널 서비스 에디션에는 고객 서비스 및 고객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위한 새로운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숫자로 살펴보기 : 어큐마티카는 현재 1만 곳 이상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망 : 최고 제품 책임자 알리 자니는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기업이 새로운 프로세스와 기능을 도입함에 따라 전문 서비스 에디션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는 또 앞으로 AI 및 분석과 같은 관련 기술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필수적인 부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레스터 리즈 허버트 애널리스트는 어큐마티카에 대해 “이미 많은 부문에서 넷스위트와 경쟁하고 있다. 전문 서비스 부문으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넷스위트와 더욱 경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10. QAD : 제조 및 공급망 혁신
선정 이유 : QAD는 단일 플랫폼에서 관리 및 운영 ERP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가트너의 매직 쿼드런트 적응형 ERP 제품 범주에서 비저너리 기업으로 선정됐다. QAD는 주로 자동차, 소비재, 식음료, 하이테크, 산업, 생명과학 등 6가지 제조 부문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 행보 : QAD는 공장 현장의 직원을 연결하는 레드존 워크포스 소프트웨어(Redzone workforce software) 를 인수했다.

숫자로 살펴보기 : 10억 달러. QAD의 레드존 인수 추정액이다.

전망 : QAD의 CEO 안톤 칠튼은 "레드존을 더함으로써 QAD는 제조업체가 적응형 기업으로서 잠재력을 완전히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갖추게 됐다"라고 말했다. QAD는 최근 제조 및 공급망 시나리오에서 인력, 프로세스 및 시스템을 최적화하기 위한 이니셔티브인 산업 혁신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ciokr@idg.co.kr
CIO Korea 뉴스레터 및 IT 트랜드 보고서 무료 구독하기
Sponsored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CIO Korea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1641 등록발행일자 : 2011년 05월 27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천신응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