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13

MS의 통합 커뮤니케이션 계획 '스카이프와 링크 통합'

Jon Brodkin | Network 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85억 달러에 인수한 스카이프를 회사의 링크(Lync)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 전적으로 통합할 계획이라고 스티브 발머가 밝혔다.

발머는 회사의 월드와이드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스카이프 인수로 인해 링크의 특장점이 손상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같은 우산 아래에서 링크와 스카이프의 능력을 결합시킴으로써 보다 환상적인 성과를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링크를 도입한 소규모 기업들이 소비자 및 다른 기업들과 보다 안전한 소통 기능을 얻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스카이프 인수가 링크에 대해 소홀함으로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 그러나 스카이프를 인수한 가장 큰 동기는 오히려 링크에 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더욱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기능을 보유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프 인수 과정은 아직 정부 당국의 승인이 남아있는 상태다. 따라서 아직 링크와 스카이프 간의 통합은 이뤄지지 않는 상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 선임 디렉터 커크 그레거슨은 "여타 대규모 인수와 마찬가지로 현재는 스카이프와 조율하고 있는 상태다. 정부의 승인 이후 통합 작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스카이프 사용자는 아니라면서도 "많은 이들에게 이번 통합은 큰 가치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 스카이프 사용자는 6억 명에 달한다. 스티브 발머가 말한 것처럼 이들을 연결시킨다는 것은 기업 고객들과 그들의 소비자들에게 큰 혜택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PBX 전화 시스템의 대체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링크에 대해 발머는 찬사를 이어갔다.

그는 "포천 500대 기업의 70%가 링크를 도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중 기업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제품이 바로 링크"라고 말했다.

한편 링크 클라우드 기반 버전이 언제쯤 구내형 버전 만큼 활성화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의 일환인 링크 온라인이 아직 완전한 PBX 대체물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보다 완성된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원하는 오피스 365 구매자들에게 링크 서버를 구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회사의 링크 그룹 제품 매니저 아시마 싱할은 링크 온라인이 링크 인하우스와 마찬가지로 실시간 메신저와 프레즌스, 오디오, 동영상, 웹 컨퍼런싱을 지원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클라우드 기반의 음성 기능이 아직 충분히 완성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유선 및 휴대폰으로의 통화 기능은 링크 온라인이 아직 구현하지 못했다고 그녀는 설명했다.

그레거슨은 마지막으로 윈도우 폰 7 및 아이폰, 안드로이드용 링크 클라이언트가 올해 연말께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생산성 도구들이 그간 윈도우 폰 플랫폼용만으로 등장했던 것을 감안하면 중대한 태도 변화로 풀이된다. ciokr@idg.co.kr



2011.07.13

MS의 통합 커뮤니케이션 계획 '스카이프와 링크 통합'

Jon Brodkin | Network 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85억 달러에 인수한 스카이프를 회사의 링크(Lync)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 전적으로 통합할 계획이라고 스티브 발머가 밝혔다.

발머는 회사의 월드와이드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스카이프 인수로 인해 링크의 특장점이 손상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같은 우산 아래에서 링크와 스카이프의 능력을 결합시킴으로써 보다 환상적인 성과를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링크를 도입한 소규모 기업들이 소비자 및 다른 기업들과 보다 안전한 소통 기능을 얻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스카이프 인수가 링크에 대해 소홀함으로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 그러나 스카이프를 인수한 가장 큰 동기는 오히려 링크에 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더욱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기능을 보유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프 인수 과정은 아직 정부 당국의 승인이 남아있는 상태다. 따라서 아직 링크와 스카이프 간의 통합은 이뤄지지 않는 상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 선임 디렉터 커크 그레거슨은 "여타 대규모 인수와 마찬가지로 현재는 스카이프와 조율하고 있는 상태다. 정부의 승인 이후 통합 작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스카이프 사용자는 아니라면서도 "많은 이들에게 이번 통합은 큰 가치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 스카이프 사용자는 6억 명에 달한다. 스티브 발머가 말한 것처럼 이들을 연결시킨다는 것은 기업 고객들과 그들의 소비자들에게 큰 혜택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PBX 전화 시스템의 대체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링크에 대해 발머는 찬사를 이어갔다.

그는 "포천 500대 기업의 70%가 링크를 도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중 기업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제품이 바로 링크"라고 말했다.

한편 링크 클라우드 기반 버전이 언제쯤 구내형 버전 만큼 활성화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의 일환인 링크 온라인이 아직 완전한 PBX 대체물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보다 완성된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원하는 오피스 365 구매자들에게 링크 서버를 구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회사의 링크 그룹 제품 매니저 아시마 싱할은 링크 온라인이 링크 인하우스와 마찬가지로 실시간 메신저와 프레즌스, 오디오, 동영상, 웹 컨퍼런싱을 지원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클라우드 기반의 음성 기능이 아직 충분히 완성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유선 및 휴대폰으로의 통화 기능은 링크 온라인이 아직 구현하지 못했다고 그녀는 설명했다.

그레거슨은 마지막으로 윈도우 폰 7 및 아이폰, 안드로이드용 링크 클라이언트가 올해 연말께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생산성 도구들이 그간 윈도우 폰 플랫폼용만으로 등장했던 것을 감안하면 중대한 태도 변화로 풀이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