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1

인터롭 25주년, 클라우드의 확산 속에 “다시 네트워크가 중요하다”

Jon Brodkin | cio japan

 

헤이만은 "과거 몇 년간, 많은 분야들이 성장하는 동안 네트워크는 뒤처진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몇 년간 네트워크는 더욱 안정화됐고, 혁신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 등의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네트워크의 중요성이 감소하기보다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그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특히 "우리는 시장을 휩쓸고 있는 이런 변화에 네트워크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네트워크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를 중심으로 데이터센터에 변화가 생겼고, 이에 따라 다른 것들도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시간 마이그레이션과 같은 가상화 기술 덕분에 데이터센터에서 가상머신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지만, 네트워크와 서버를 관리하는 능력은 "가상머신이 하나의 장비에서 다른 장비로 옮겨가는 속도에 비해 뒤처져져 있다"며, "이를 따라잡기 위해서 네트워크 관리를 가속화하고 훨씬 효율적으로 자동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인해 IT 부서는 애플리케이션과 처리 능력을 IT 업체가 운영하는 네트워크에 떠넘기고 있지만, 고객들은 반드시 자신들의 네트워크를 클라우드 업체가 운영하는 네트워크와 통합하여야 하며, 네트워크의 외부로부터 발생하는 새로운 트래픽을 감당할 수 있어야 한다. F5나 리버베드 같은 장비업체들은 고객들이 클라우드에 접속했을 때, 성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계속해서 마련하고 있다.

 

헤이만은 "전체를 제어할 수 있다면, 훨씬 나은 성능을 이끌어 낼 수 있다"며,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데이터를 추출하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이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롭은 네트워크 장비업체들이 서로의 제품에 대해 호환성을 갖추도록 하기 위해서 25년 전에 시작됐다. 헤이만은 "지금은 모든 것들이 호환되지만, 25년 전에는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터롭 라스베가스(Interop Las Vegas)는 만달레이 베이 컨퍼런스 센터에서 오는 5월 8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된다. 첫 이틀간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에 대한 워크샵을 진행하며, CIO 훈련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그리고 화요일 오전에는 구글의 빈트 서프가 기조연설을 하며, 인터롭의 설립자인 댄 린치가 서프를 인터뷰할 예정이다. 헤이만은 서프가 IT 산업의 개발자이자 선구자적인 이론가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사용자 집단인 구글의 일원이기도 하다며, "빈트는 독보적인 존재"라고 강조했다.

 

서프는 인터롭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질 논제 중 하나인 IPv6로의 전환에 대해 의견을 피력해 왔다. 참석자들이 IPv6로 전환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 1개 세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인터롭에서 사용되는 임시 네트워크인 인터롭넷(InteropNet)에는 IPv6 기술이 적용된다.

 

헤이만은 "IPv6로의 전환은 현재 진행 중"이라며, "지난 10년간 진행되어 왔으며, 앞으로도 10년 더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롭은 업체들이 벤더들이 자신들의 신제품을 자랑할 수 있는 소개의 장이었으나, 지난 몇 년간 기술산업 분야의 지출은 침체되었고, 이 때문에 연사들은 컨퍼런스 내내 신중한 입장을 취해 왔다.




2011.04.21

인터롭 25주년, 클라우드의 확산 속에 “다시 네트워크가 중요하다”

Jon Brodkin | cio japan

 

헤이만은 "과거 몇 년간, 많은 분야들이 성장하는 동안 네트워크는 뒤처진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몇 년간 네트워크는 더욱 안정화됐고, 혁신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 등의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네트워크의 중요성이 감소하기보다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그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특히 "우리는 시장을 휩쓸고 있는 이런 변화에 네트워크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네트워크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를 중심으로 데이터센터에 변화가 생겼고, 이에 따라 다른 것들도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시간 마이그레이션과 같은 가상화 기술 덕분에 데이터센터에서 가상머신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지만, 네트워크와 서버를 관리하는 능력은 "가상머신이 하나의 장비에서 다른 장비로 옮겨가는 속도에 비해 뒤처져져 있다"며, "이를 따라잡기 위해서 네트워크 관리를 가속화하고 훨씬 효율적으로 자동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인해 IT 부서는 애플리케이션과 처리 능력을 IT 업체가 운영하는 네트워크에 떠넘기고 있지만, 고객들은 반드시 자신들의 네트워크를 클라우드 업체가 운영하는 네트워크와 통합하여야 하며, 네트워크의 외부로부터 발생하는 새로운 트래픽을 감당할 수 있어야 한다. F5나 리버베드 같은 장비업체들은 고객들이 클라우드에 접속했을 때, 성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계속해서 마련하고 있다.

 

헤이만은 "전체를 제어할 수 있다면, 훨씬 나은 성능을 이끌어 낼 수 있다"며,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데이터를 추출하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이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롭은 네트워크 장비업체들이 서로의 제품에 대해 호환성을 갖추도록 하기 위해서 25년 전에 시작됐다. 헤이만은 "지금은 모든 것들이 호환되지만, 25년 전에는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터롭 라스베가스(Interop Las Vegas)는 만달레이 베이 컨퍼런스 센터에서 오는 5월 8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된다. 첫 이틀간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가상화에 대한 워크샵을 진행하며, CIO 훈련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그리고 화요일 오전에는 구글의 빈트 서프가 기조연설을 하며, 인터롭의 설립자인 댄 린치가 서프를 인터뷰할 예정이다. 헤이만은 서프가 IT 산업의 개발자이자 선구자적인 이론가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사용자 집단인 구글의 일원이기도 하다며, "빈트는 독보적인 존재"라고 강조했다.

 

서프는 인터롭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질 논제 중 하나인 IPv6로의 전환에 대해 의견을 피력해 왔다. 참석자들이 IPv6로 전환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 1개 세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인터롭에서 사용되는 임시 네트워크인 인터롭넷(InteropNet)에는 IPv6 기술이 적용된다.

 

헤이만은 "IPv6로의 전환은 현재 진행 중"이라며, "지난 10년간 진행되어 왔으며, 앞으로도 10년 더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롭은 업체들이 벤더들이 자신들의 신제품을 자랑할 수 있는 소개의 장이었으나, 지난 몇 년간 기술산업 분야의 지출은 침체되었고, 이 때문에 연사들은 컨퍼런스 내내 신중한 입장을 취해 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