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클라우드

“한국 클라우드 정책 순위는 12위··· 개선 필요” BSA

2018.03.07 편집부  |  CIO KR
BSA 소프트웨어 얼라이언스(www.bsa.org/cloudscorecard)가 전 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정책 평가에 주력한 연구결과인 ‘2018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스코어카드(2018 Global Cloud Computing Scorecard)’를 발표했다.

대한민국은 24개의 주요 IT 경제 국가에서 12위를 기록했다. 2016년 스코어카드에서 12위였던 결과와 비교해볼 때, 이는 대한민국의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한 법률 및 규제 환경이 클라우드 혁신을 위해 더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BSA 소프트웨어 얼라이언스는 분석했다.

‘2018 BSA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스코어카드’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채택 및 성장을 위한 각국의 준비 수준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는 글로벌 보고서로, 이번 최신 버전은 방법론을 업데이트해서 국가의 개인정보보호 및 사이버 보안 법률과 광대역 인프라에 중점을 두면서 지난 5년 동안 클라우드 컴퓨팅의 기하급수적 성장을 도운 정책을 더욱 적절히 반영하도록 했다.

2018년에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주었지만, 일부 시장에서는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 독일은 전국적인 사이버 보안 정책과 자유 무역 진흥으로 인해 스코어카드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일본과 미국이 그 뒤를 바짝 따르고 있다. 러시아,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국제적 접근 방식을 수용하지 못한 국가들이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스코어카드에서는 고급 개인정보보호 및 보안 정책이 선진국과 후행 시장을 차별화 시켜주는 요인으로 분석했다. 국가들은 대개 국가 간 데이터 흐름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데이터 보호 체제를 계속 업데이트하고 개선하고 있지만, 몇몇 국가에서는 여전히 적절한 개인정보보호 법률을 채택하지 못하고 있다.

신흥 시장은 클라우드 친화적인 정책 채택에 뒤쳐져 성장을 저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예에는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자에게 상당한 장벽이 되는 규정, 데이터 현지화 요구 사항, 사이버 보안 보호 수단 부족 등이 있다.

현지화 정책을 채택한 몇몇 국가에서는 막대한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데이터 현지화 요구 사항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벽으로 작용하여 현지 시장에 재무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IT 지원 및 광대역 배포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면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해 성장을 이루려는 국가 및 기업의 역량을 확보하려면 강력한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거의 모든 국가가 광대역 이용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이러한 노력의 결과가 항상 성공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BSA는 분석했다.

스코어카드는 24개국의 법률 및 규제 프레임워크를 검토해 정책 결정자와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업체 간의 논의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대화를 통해 클라우드 컴퓨팅을 촉진하는 국제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법률 및 규정을 개발할 수 있다.

BSA 소프트웨어 얼라이언스 빅토리아 에스피넬 사장 겸 CEO는 “클라우드 컴퓨팅 스코어카드는 국가들이 정책을 건설적으로 자체 평가하고 클라우드 컴퓨팅 채택을 위한 다음 단계를 결정하는 데 유용한 도구”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CIO Korea 뉴스레터 및 IT 트랜드 보고서 무료 구독하기
BSA
Sponsored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CIO Korea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1641 등록발행일자 : 2011년 05월 27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천신응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