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27

"크롬OS가 안드로이드를 지원할지라도..." 회의적 시선들 '이유는?'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지난주, 크롬북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글의 발표에 대해 전문가들이 일제히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브라우저 기반의 크롬 OS로 구동하는 저가형 노트북 시장이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테크낼리시스 리서치(Technalysis Research)의 수석 애널리스트 밥 오도넬은 "안드로이드 앱은 키보드용으로 개발되지 않았고 대형 화면에서 확장되지 않기 때문에 이상적일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대다수 사람들이 불만족스러워 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안드로이드와 크롬 OS의 조합은 다음 달부터 일부 크롬북에 먼저 적용되고, 크롬 OS 업데이트를 통해 더욱 확산될 예정이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앱 마켓인 구글 플레이를 크롬북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최소한의 운영체제 리소스로 앱을 구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안드로이드 앱은 기존처럼 구동하겠지만, 개발자은 복수의 창 크기를 지원하고(앱은 프레임 안에 표시된다) 크롬 OS로 알림을 전달하며 크롬 OS 파일 시스템과 파일을 공유하기 위해 앱 최적화를 진행할 수 있다.

구글은 2014년 말 크롬북에 일련의 안드로이드 앱을 제공한 이후, 안드로이드와 크롬 OS를 함께 사용하려는 시도를 다방면으로 추진해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십 만 개의 안드로이드 앱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해서 크롬북의 상황이 크게 나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TBR(Technology Business Research)의 에즈라 고테일은 "브라우저의 감옥에서 빠져 나와 크롬북의 매력을 더할 것이며 [윈도우] PC보다 더욱 사용이 간편한 PC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장이 바뀔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다른 사람들도 고테일과 같은 생각이다. 잭도우 리서치(Jackdaw Research)의 수석 분석가 잰 도슨은 이메일을 통해 "일부 특정 사례에서는 도움이 되겠지만 크롬 OS의 미래가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문제는 크롬 OS 가격이 일반적인 맥의 1/4 수준이며 가장 기본적인 윈도우 구동 PC보다도 가격이 저렴해, 브라우저 스타일의 운영체제를 장점으로 꼽은 교육 부문에서 가장 성공적이었다는 점이다.

오도넬은 안드로이드 지원을 추가한다고 해서 교육 시장이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람들은 가장 저렴한 기기를 찾기 때문에 크롬북을 구매한다. 그리고 구글 문서와 지메일에 의존하는 학교는 크롬북 덕분에 IT 관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를 추가한다고 해서 상황이 달라지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 OS에 추가하면서 윈도우가 지배하고 있는 기업 시장에 크롬북이 빠르게 보급되기를 바란다. 라이벌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앱인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를 크롬 OS가 아닌 안드로이드에서만 구동할 수 있다는 점도 이유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웹 기반 앱은 이미 크롬 OS 브라우저 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되었다.




2016.05.27

"크롬OS가 안드로이드를 지원할지라도..." 회의적 시선들 '이유는?'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지난주, 크롬북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글의 발표에 대해 전문가들이 일제히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브라우저 기반의 크롬 OS로 구동하는 저가형 노트북 시장이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테크낼리시스 리서치(Technalysis Research)의 수석 애널리스트 밥 오도넬은 "안드로이드 앱은 키보드용으로 개발되지 않았고 대형 화면에서 확장되지 않기 때문에 이상적일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대다수 사람들이 불만족스러워 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안드로이드와 크롬 OS의 조합은 다음 달부터 일부 크롬북에 먼저 적용되고, 크롬 OS 업데이트를 통해 더욱 확산될 예정이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앱 마켓인 구글 플레이를 크롬북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최소한의 운영체제 리소스로 앱을 구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안드로이드 앱은 기존처럼 구동하겠지만, 개발자은 복수의 창 크기를 지원하고(앱은 프레임 안에 표시된다) 크롬 OS로 알림을 전달하며 크롬 OS 파일 시스템과 파일을 공유하기 위해 앱 최적화를 진행할 수 있다.

구글은 2014년 말 크롬북에 일련의 안드로이드 앱을 제공한 이후, 안드로이드와 크롬 OS를 함께 사용하려는 시도를 다방면으로 추진해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십 만 개의 안드로이드 앱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해서 크롬북의 상황이 크게 나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TBR(Technology Business Research)의 에즈라 고테일은 "브라우저의 감옥에서 빠져 나와 크롬북의 매력을 더할 것이며 [윈도우] PC보다 더욱 사용이 간편한 PC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장이 바뀔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다른 사람들도 고테일과 같은 생각이다. 잭도우 리서치(Jackdaw Research)의 수석 분석가 잰 도슨은 이메일을 통해 "일부 특정 사례에서는 도움이 되겠지만 크롬 OS의 미래가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문제는 크롬 OS 가격이 일반적인 맥의 1/4 수준이며 가장 기본적인 윈도우 구동 PC보다도 가격이 저렴해, 브라우저 스타일의 운영체제를 장점으로 꼽은 교육 부문에서 가장 성공적이었다는 점이다.

오도넬은 안드로이드 지원을 추가한다고 해서 교육 시장이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람들은 가장 저렴한 기기를 찾기 때문에 크롬북을 구매한다. 그리고 구글 문서와 지메일에 의존하는 학교는 크롬북 덕분에 IT 관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를 추가한다고 해서 상황이 달라지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 OS에 추가하면서 윈도우가 지배하고 있는 기업 시장에 크롬북이 빠르게 보급되기를 바란다. 라이벌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앱인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를 크롬 OS가 아닌 안드로이드에서만 구동할 수 있다는 점도 이유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웹 기반 앱은 이미 크롬 OS 브라우저 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되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