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20

전 세계 시민 57% "인터넷 활동 감시 당할까 걱정된다"

Holly Morgan | ARN
온라인 프라이버시와 보안에 우려가 급격히 커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기업과 정부 등 주요 이해당사자는 물론 관련 제도, 관리 모델 등도 모두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미지 출처 : flickr / rp72

전 세계 2만 4,1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6 CIGI-입소스 글로벌 인터넷 보안 및 신뢰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83%가 개인 정보를 다루는 기업과 정부 혹은 실무자에 대한 새로운 규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85%는 인터넷 보안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다른 정부나 조직과 긴밀하게 협업해야 한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데이터 보안을 잘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은 30%에 불과했다. 기업의 경우도, 정부로부터 고객 데이터를 잘 보호하고 있다고 생각하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또한, 절반이 넘는 57%가 온라인 프라이버시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 같은 조사에서는 "나의 온라인 활동이 감시당하지 않는다고 믿는다"는 응답은 46%였다.

이번 조사결과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전 세계 시민이 인터넷 보안에 있어 신뢰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는 점이다. CIGI의 전 세계 보안과 정책 프로그램 담당 이사 펜 햄슨은 "조사 결과를 보면 인터넷 사용자는 현재 제도에서 신뢰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개인정보를 온라인으로 공유하고 사용하는 것을 막지 못하는 것에 대해 큰 불신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응답자 사이에 존재하는 광범위한 공감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즉 인터넷이 모든 사람의 문제이고 어떤 기업이나 기관도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또한, 응답 결과를 보면 개인 정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에 있어 특정 기업이나 기관에 의존하는 것에 대해서도 거부감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동시에 이번 조사 결과는 온라인에서 개인 정보가 사용되는 것과 관련된 제도와 주체, 관리 모델이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입소스(Ipsos)의 세계 문제 담당 수석 임원인 데럴 브릭커는 "정부나 민간 기업이 무분별하게 개인 정보를 온라인으로 공유하고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시스템에 대해 점점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사람들이 온라인 활동을 주저할 정도가 되면서, 이제 정부와 기업이 함께 이를 해결하기 위한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6.04.20

전 세계 시민 57% "인터넷 활동 감시 당할까 걱정된다"

Holly Morgan | ARN
온라인 프라이버시와 보안에 우려가 급격히 커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기업과 정부 등 주요 이해당사자는 물론 관련 제도, 관리 모델 등도 모두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미지 출처 : flickr / rp72

전 세계 2만 4,1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6 CIGI-입소스 글로벌 인터넷 보안 및 신뢰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83%가 개인 정보를 다루는 기업과 정부 혹은 실무자에 대한 새로운 규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85%는 인터넷 보안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다른 정부나 조직과 긴밀하게 협업해야 한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데이터 보안을 잘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은 30%에 불과했다. 기업의 경우도, 정부로부터 고객 데이터를 잘 보호하고 있다고 생각하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또한, 절반이 넘는 57%가 온라인 프라이버시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 같은 조사에서는 "나의 온라인 활동이 감시당하지 않는다고 믿는다"는 응답은 46%였다.

이번 조사결과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전 세계 시민이 인터넷 보안에 있어 신뢰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는 점이다. CIGI의 전 세계 보안과 정책 프로그램 담당 이사 펜 햄슨은 "조사 결과를 보면 인터넷 사용자는 현재 제도에서 신뢰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개인정보를 온라인으로 공유하고 사용하는 것을 막지 못하는 것에 대해 큰 불신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응답자 사이에 존재하는 광범위한 공감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즉 인터넷이 모든 사람의 문제이고 어떤 기업이나 기관도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또한, 응답 결과를 보면 개인 정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에 있어 특정 기업이나 기관에 의존하는 것에 대해서도 거부감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동시에 이번 조사 결과는 온라인에서 개인 정보가 사용되는 것과 관련된 제도와 주체, 관리 모델이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입소스(Ipsos)의 세계 문제 담당 수석 임원인 데럴 브릭커는 "정부나 민간 기업이 무분별하게 개인 정보를 온라인으로 공유하고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시스템에 대해 점점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사람들이 온라인 활동을 주저할 정도가 되면서, 이제 정부와 기업이 함께 이를 해결하기 위한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