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8

페이스북 오픈컴퓨트프로젝트에 SK텔레콤도 참여

편집부 | CIO KR
페이스북의 ‘오픈컴퓨트프로젝트(Open Compute Project, 이하: OCP)’에 각국 통신사들이 동참하며 국내 SK텔레콤도 합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5년 전 처음 소개된 페이스북의 OCP는 데이터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관한 하드웨어 기술을 공개하는 개방형 하드웨어 프로젝트다. OCP를 통해 네트워킹, 서버, 스토리지, 오픈랙 등과 관련한 오픈소스 개발이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힘입은 페이스북은 통신업계를 위한 데이터센터 기술에 중점을 둔 새로운 ‘OCP 통신프로젝트(OCP Telco Project)’를 소개했다.

열린 포럼 형태로 진행되는 OCP 통신프로젝트는 통신업계의 요구가 잘 반영될 수 있도록 OCP 커뮤니티와 효과적으로 소통하고, 구축 및 운영에 관한 기술적 수요를 충족하도록 OCP 생태계의 역량을 강화하며, 데이터센터의 인프라 비용을 절감하고 운영의 민첩성을 증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의 SK텔레콤을 비롯해 AT&T,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EE, 버라이즌 등의 글로벌 통신업체가 OCP에 참여해, 데이터센터 운영 효율화 및 최적화를 위해 협력한다.

OCP 이사회 회장인 제이슨 타일러 페이스북 인프라 부문 부사장은 “OCP 커뮤니티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으며, 새로운 산업 군이 OCP에 동참할 때마다 개방형 하드웨어 개발이 한층 더 구체화될 수 있다”며, “OCP를 도입한 통신업계 기업들은 개방형 하드웨어의 더 나은 설계, 신속한 도입 및 효율성 개선을 위한 발걸음에 보폭을 넓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OCP 통신프로젝트에 협력하는 SK텔레콤의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다양한 활용 범례를 자랑하는 5G는 통신업체들에게 기존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생태계를 선사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서비스 요구 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유연하고 개방적인 인프라 개발로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키아 네트웍스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아키텍처 총괄 헨리 테르보넨 부사장은 “최첨단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노키아와 페이스북의 협력은 통신업계가 당면한 과제를 풀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노키아는 이미 OCP의 디자인과 많은 성공 사례들을 활용하고 있으며, 조만간 에어프레임 데이터센터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중대한 변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6.01.28

페이스북 오픈컴퓨트프로젝트에 SK텔레콤도 참여

편집부 | CIO KR
페이스북의 ‘오픈컴퓨트프로젝트(Open Compute Project, 이하: OCP)’에 각국 통신사들이 동참하며 국내 SK텔레콤도 합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5년 전 처음 소개된 페이스북의 OCP는 데이터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관한 하드웨어 기술을 공개하는 개방형 하드웨어 프로젝트다. OCP를 통해 네트워킹, 서버, 스토리지, 오픈랙 등과 관련한 오픈소스 개발이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힘입은 페이스북은 통신업계를 위한 데이터센터 기술에 중점을 둔 새로운 ‘OCP 통신프로젝트(OCP Telco Project)’를 소개했다.

열린 포럼 형태로 진행되는 OCP 통신프로젝트는 통신업계의 요구가 잘 반영될 수 있도록 OCP 커뮤니티와 효과적으로 소통하고, 구축 및 운영에 관한 기술적 수요를 충족하도록 OCP 생태계의 역량을 강화하며, 데이터센터의 인프라 비용을 절감하고 운영의 민첩성을 증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의 SK텔레콤을 비롯해 AT&T,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EE, 버라이즌 등의 글로벌 통신업체가 OCP에 참여해, 데이터센터 운영 효율화 및 최적화를 위해 협력한다.

OCP 이사회 회장인 제이슨 타일러 페이스북 인프라 부문 부사장은 “OCP 커뮤니티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으며, 새로운 산업 군이 OCP에 동참할 때마다 개방형 하드웨어 개발이 한층 더 구체화될 수 있다”며, “OCP를 도입한 통신업계 기업들은 개방형 하드웨어의 더 나은 설계, 신속한 도입 및 효율성 개선을 위한 발걸음에 보폭을 넓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OCP 통신프로젝트에 협력하는 SK텔레콤의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다양한 활용 범례를 자랑하는 5G는 통신업체들에게 기존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생태계를 선사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서비스 요구 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유연하고 개방적인 인프라 개발로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키아 네트웍스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아키텍처 총괄 헨리 테르보넨 부사장은 “최첨단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노키아와 페이스북의 협력은 통신업계가 당면한 과제를 풀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노키아는 이미 OCP의 디자인과 많은 성공 사례들을 활용하고 있으며, 조만간 에어프레임 데이터센터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중대한 변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