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 리더십|조직관리 / 신기술|미래

‘일의 미래’를 준비하는 IT 리더들이 피해야 할 8가지 실수

2023.01.20 Esther Shein  |  CIO
하이브리드 인력은 현재와 미래의 근무 방식을 재편하는 여러 트렌드 중 하나다. 생산적이면서도 혁신적인 미래를 위해 CIO들이 유의해야 할 8가지 사항을 소개한다. 

사무실 근무와 원격근무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환경을 지원하거나 이 2가지 옵션을 오가는 CIO는 이를 제대로 실현하기 위해 새로운 도구 및 전략을 실행해야 한다. 하지만 이에 앞서, 포레스터가 기업의 51%는 이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혼란스럽다(messy)’라고 특징짓는 하이브리드 근무에 관한 생각을 바꿀 필요가 있다. 
 
ⓒGetty Images Bank

가트너의 11월 보고서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근무는 [근무] ‘위치’ 측면에서 고려될 때가 많다. 보고서는 “리더들이 근무 위치에만 집중하면 유연한 환경, 의도적인 협업, 공감 기반의 관리 등 훨씬 더 큰 이점을 놓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을 업무의 중심에 두는, 유연하고 인간 중심적인 접근 방식을 채택하면 직원 성과가 향상되고, 피로도가 낮아지며, 직원들의 잔류 의향이 향상될 것이라고 가트너는 덧붙였다. 

가트너의 VP 애널리스트 그라함 월러는 “회의적인 리더들은 [직원] 피로 및 유지는 덜 우려하더라도 성과는 중요시한다. 또 리더들은 현재의 본능과 감정을 바탕으로 미래의 업무 결정을 내리곤 한다. 하지만 예전에 일하던 방식은 더 이상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에 큰 실수가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여기서는 하이브리드 인력을 지원하고, 아울러 앞으로의 업무 방식을 예측하는 데 있어 CIO들이 저지를 수 있는 실수 8가지를 살펴본다. 

준비 없이 진행되는 사무실 복귀
발루아 리서치의 레베카 웨테만에 의하면 2022년 원격근무는 이른바 ‘줌 피로(Zoom fatigue)’를 유발했다. 모든 상호작용이 화면을 통해 이뤄지는 데 따른 피로와 번아웃은 물론 원격 팀을 연결하는 방법에 관한 관리자 교육 부족 등이 원인이었다. 

이제 직원들이 대면 상호작용의 이점을 기대하며 사무실로 복귀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이 사무실 복귀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탓에 많은 직원이 실망하고 있다고 그는 언급했다. 웨테만은 “[CIO들이 저지를 수 있는] 가장 큰 실수는 정교한 일정 관리 없이 직원들을 사무실로 복귀시키는 것이다. 직원들은 필요하거나 만나고 싶은 사람이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 출근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직원들이 사무실에 출근하면 팀 및 동료를 만날 수 있도록, 리더들은 사무실 출근(presence) 모니터링 및 예측을 해야 한다. 또 일정 관리에 더욱더 데이터 중심적인 접근 방식을 취해야 한다. 이는 하이브리드 근무가 다양성, 형평성, 포용성을 지원하도록 할 뿐만 아니라 획일적인 직무 중심의 접근법보다 업무 중심의 협업 전략을 가능하게 한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글로벌 출장 경비 관리 플랫폼 트립액션(TripActions)의 CIO 킴 허프만은 사무실 복귀가 어떤 모습일지에 관한 프레임워크가 없다는 건 직원들이 대면 경험의 이점을 누리지 못한다는 의미라면서, “사무실 복귀에 관한 공식적인 구조가 없으면 상황은 혼란스러워진다. 실제로 이를 몸소 체험한 이후 좀 더 체계화하고자 했다”라고 덧붙였다.

신뢰 및 연결 문화를 저해하는 것
생산성은 트립액션의 사무실 복귀 과정에서 허프만이 직면한 “긴장의 거품점”이었다. 한편으로 사무실로 복귀한 직원들은 생산성이 [이전보다] 떨어진다고 느꼈고, 다른 한편으로 팀을 이끄는 관리자는 원격근무를 하는 직원에게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그는 말했다. “이는 실제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무엇인지에 관한 논쟁을 심화시켰다. 사무실에 있는 것인가? 아니면 집에 있는 것인가? 다양한 관점이 있으며, 현재 실리콘밸리의 기술 회사 사이에서 치열한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앞으로 2분기 동안 지켜봐야 할 매우 흥미로운 여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프만은 일부 직원들이 사무실로 복귀했기 때문에 돌아오지 않는 일부 직원들은 그만큼 생산적이지 않다는 인식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봤다. IT 리더들은 직원들이 어디에 있든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업의 신뢰 문화가 악화되지 않도록 이러한 긴장을 예상하고 이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 

여기서 핵심은 연결된 문화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가트너는 주장했다. 이 회사에 의하면 직원들은 문화적 연결성이 사무실이 아닌 일상적인 업무 상호작용에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가트너의 연구에서 IT 직원의 58%는 의미 있는 연결이 근무 위치가 아닌 일상적인 상호작용에서 이뤄진다고 답했으며, 21%만이 연결은 사무실에 있기 때문에 생긴다고 말했다. 
 
 

회원 전용 콘텐츠입니다. 이 기사를 더 읽으시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아직 회원이 아니신 분은 '회원가입' 을 해주십시오.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