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2

벤더 기고 | BYOD 성공을 위해 '급여' 활용하기

Josh Bouk | Network World
직원에 무선 통신 비용의 일부를 환급하는 방안 중 하나가 급여일 수 있다. 즉 별도의 돈을 제공해 BYOD 정책을 성공적으로 유도할 수 있다. 특히 적절히 활용할 경우 비용, 적격성, 관리, 세금 등의 보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Credit: Thinkstock
 

* 비용. 통신비 지급과 관련해 지출 보고서 사용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상당한 시간과 돈이 추가적으로 유발시키는 단점이 있다.

회계 부서가 개별적인 지출 보고서를 정리하고 직원의 사용량이 확인된 후에야 최종적으로 지불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애버딘 그룹(Aberdeen Group)의 연구에 따르면 각 지출 보고서의 처리 비용이 18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이 방법을 선택한 기업은 이런 비용을 합쳐 매월 수 백 또는 수 천 건의 비용 지불이 발생하게 되며, 급여를 활용할 때의 이점이 빠르게 상쇄된다.

최근 일부 통신사에서는 분담 요금 솔루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분담 요금은 직원의 개인적인 또는 업무 관련 사용량을 구분하여 지출 보고서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다.

처음에는 개별적인 지출 보고서를 처리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분담 요금 솔루션은 직원의 청구서 중 음성통화 부분을 고려하지 않기 때문에 부분적인 해결책일 뿐이다. 게다가 더 큰 문제는 분담 요금으로 인해 직원들이 강제로 하나의 통신사를 이용할 수 밖에 없어 BYOD 자주성에 어긋나게 된다.

논의는 부족하지만 잠재력이 있는 더욱 완전한 급여 솔루션으로 통신사 크레딧(Credit)이 있다. 사실 가트너는 이 프로세스가 BYOD 비용을 관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한다.

쉽게 말해서 기업들은 직원의 역할 또는 기타 관련 요소를 기준으로 지불 수준을 결정한 후 급여를 직원의 청구서에 크레딧으로 직접 적용하는 것이다.

이 솔루션은 일반적으로 직원들이 모바일 정책을 준수하도록 독려하는 소프트웨어와 연계될 수 있으며, 기기가 준수성을 벗어났을 때 고용주 및 BYOD 솔루션 제공자에 알림을 제공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솔루션은 HR 정보 시스템(HR Information System)과 통합됨으로써 조직 내에서 직원의 역할 때는 지위가 바뀌었을 때 자동으로 새로운 정책이 적용되도록 할 수도 있다.

* 적격성 판단. 사용한 급여 접근방식에 상관 없이 기업들은 반드시 직원의 적격성 여부를 판단해야 하며, 많은 기업이 역할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있다. 예를 들어, 조직은 급여 프로그램에서 시간제 직원을 배제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이런 직원들이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단지 비용 전체를 스스로 부담하는 것이다. 통신사 직접 크레딧을 활용하는 경우 기업들은 적격한 직원을 3개 이상의 범주 중 하나에 포함시킬 수 있다.

이를 테면 사무실 밖에서 연락을 취할 일이 거의 없는 직원은 매월 35달러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영업 직원은 업무상 2배의 금액을 받을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직원들은 관리자로부터 계층을 할당 받고 웹 포탈을 통해 BYOD 프로그램에 등록할 수 있다.

* 관리하기. 기업 정보에 접근하는 기기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 접근에 앞서 MDM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해야 하는 경우 기업들은 직원들이 보안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특정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거나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도록 당부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급여는 최종 사용자에게 상당한 유인을 제공할 수 있다. 직원들은 (물론, 업무 관련) 휴대폰 비용을 지원 받고 고용주들은 기기 자체에 대한 관리권을 행사할 수 있다. 왜냐하면 급여가 MDM 소프트웨어와 연계되어 기기가 준수성을 잃는 즉시 급여가 중단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지출 보고서를 통한 환급에는 이런 안전장치가 빠져 있다. 그리고 급여가 준수성에 입각한 것이긴 하지만 급여가 MDM 소프트웨어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 위반을 방지하거나 미준수 기기기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불가능해진다.

* 세금 절약. 미 IRS는 직원 소유 기기의 업무상 활용에 대한 직원의 환급을 명시한 고시 2011-72를 고려한 직원의 개인적인 휴대폰 사용 금액 환급에 대한 임시 지침을 발표했다.

급여가 추가적인 급료 또는 수입을 기준으로 세금 부과를 방지하기 위해 해당 제안서에서는 비즈니스 이유로 고용주가 직원에 개인적인 휴대폰 사용을 요구하는 경우 직원은 반드시 "고용주의 사업의 필요와 합리적으로 관련성이 있는 휴대폰 범위의 유형을 유지해야 하고 환급 금액은 반드시 합리적으로 계산하여 직원의 휴대폰 유지 시 실제로 발생하는 비용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라고 기술돼 있다.

조직 내 여러 역할의 다양한 필요와 요구를 고려한 급여에 대한 계층적 접근방식은 이런 요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보인다.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분담 요금 솔루션은 각 청구에서 사용량을 구분함으로써 요건을 명확히 충족하고 있다.

세법에 관련해서는 불명확하긴 하지만 BYOD가 매년 인기리에 성장하고 있음은 반박의 여지가 없다. 그리고 더 많은 밀레니엄 세대가 직업 전선에 뛰어들면서 이런 트렌드는 계속될 것이다.

BYOD는 단순히 기술에 능통한 직원들의 소망이 아니라 생산성과 결부된 결과 그 자체이다. 둘 모두를 극대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직원들에 업무 관련 개인 기기 활용에 대한 급여 지불을 고려해야 한다.

급여 지불 옵션이 존재하긴 하지만 조직들은 옵션들 사이에 실질적인 차이점이 존재하며 BYOD 프로그램의 성공 여부가 이런 급여를 제공하는 방식과 관련된 경우가 많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 Josh Bouk는 외주 통신 비용 관리(TEM) 컨설팅 전문 기업의 세일즈 및 마케팅 부문 부사장이다. ciokr@idg.co.kr 




2015.09.22

벤더 기고 | BYOD 성공을 위해 '급여' 활용하기

Josh Bouk | Network World
직원에 무선 통신 비용의 일부를 환급하는 방안 중 하나가 급여일 수 있다. 즉 별도의 돈을 제공해 BYOD 정책을 성공적으로 유도할 수 있다. 특히 적절히 활용할 경우 비용, 적격성, 관리, 세금 등의 보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Credit: Thinkstock
 

* 비용. 통신비 지급과 관련해 지출 보고서 사용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상당한 시간과 돈이 추가적으로 유발시키는 단점이 있다.

회계 부서가 개별적인 지출 보고서를 정리하고 직원의 사용량이 확인된 후에야 최종적으로 지불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애버딘 그룹(Aberdeen Group)의 연구에 따르면 각 지출 보고서의 처리 비용이 18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이 방법을 선택한 기업은 이런 비용을 합쳐 매월 수 백 또는 수 천 건의 비용 지불이 발생하게 되며, 급여를 활용할 때의 이점이 빠르게 상쇄된다.

최근 일부 통신사에서는 분담 요금 솔루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분담 요금은 직원의 개인적인 또는 업무 관련 사용량을 구분하여 지출 보고서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다.

처음에는 개별적인 지출 보고서를 처리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분담 요금 솔루션은 직원의 청구서 중 음성통화 부분을 고려하지 않기 때문에 부분적인 해결책일 뿐이다. 게다가 더 큰 문제는 분담 요금으로 인해 직원들이 강제로 하나의 통신사를 이용할 수 밖에 없어 BYOD 자주성에 어긋나게 된다.

논의는 부족하지만 잠재력이 있는 더욱 완전한 급여 솔루션으로 통신사 크레딧(Credit)이 있다. 사실 가트너는 이 프로세스가 BYOD 비용을 관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한다.

쉽게 말해서 기업들은 직원의 역할 또는 기타 관련 요소를 기준으로 지불 수준을 결정한 후 급여를 직원의 청구서에 크레딧으로 직접 적용하는 것이다.

이 솔루션은 일반적으로 직원들이 모바일 정책을 준수하도록 독려하는 소프트웨어와 연계될 수 있으며, 기기가 준수성을 벗어났을 때 고용주 및 BYOD 솔루션 제공자에 알림을 제공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솔루션은 HR 정보 시스템(HR Information System)과 통합됨으로써 조직 내에서 직원의 역할 때는 지위가 바뀌었을 때 자동으로 새로운 정책이 적용되도록 할 수도 있다.

* 적격성 판단. 사용한 급여 접근방식에 상관 없이 기업들은 반드시 직원의 적격성 여부를 판단해야 하며, 많은 기업이 역할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있다. 예를 들어, 조직은 급여 프로그램에서 시간제 직원을 배제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이런 직원들이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단지 비용 전체를 스스로 부담하는 것이다. 통신사 직접 크레딧을 활용하는 경우 기업들은 적격한 직원을 3개 이상의 범주 중 하나에 포함시킬 수 있다.

이를 테면 사무실 밖에서 연락을 취할 일이 거의 없는 직원은 매월 35달러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영업 직원은 업무상 2배의 금액을 받을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직원들은 관리자로부터 계층을 할당 받고 웹 포탈을 통해 BYOD 프로그램에 등록할 수 있다.

* 관리하기. 기업 정보에 접근하는 기기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 접근에 앞서 MDM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해야 하는 경우 기업들은 직원들이 보안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특정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거나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도록 당부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급여는 최종 사용자에게 상당한 유인을 제공할 수 있다. 직원들은 (물론, 업무 관련) 휴대폰 비용을 지원 받고 고용주들은 기기 자체에 대한 관리권을 행사할 수 있다. 왜냐하면 급여가 MDM 소프트웨어와 연계되어 기기가 준수성을 잃는 즉시 급여가 중단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지출 보고서를 통한 환급에는 이런 안전장치가 빠져 있다. 그리고 급여가 준수성에 입각한 것이긴 하지만 급여가 MDM 소프트웨어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 위반을 방지하거나 미준수 기기기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불가능해진다.

* 세금 절약. 미 IRS는 직원 소유 기기의 업무상 활용에 대한 직원의 환급을 명시한 고시 2011-72를 고려한 직원의 개인적인 휴대폰 사용 금액 환급에 대한 임시 지침을 발표했다.

급여가 추가적인 급료 또는 수입을 기준으로 세금 부과를 방지하기 위해 해당 제안서에서는 비즈니스 이유로 고용주가 직원에 개인적인 휴대폰 사용을 요구하는 경우 직원은 반드시 "고용주의 사업의 필요와 합리적으로 관련성이 있는 휴대폰 범위의 유형을 유지해야 하고 환급 금액은 반드시 합리적으로 계산하여 직원의 휴대폰 유지 시 실제로 발생하는 비용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라고 기술돼 있다.

조직 내 여러 역할의 다양한 필요와 요구를 고려한 급여에 대한 계층적 접근방식은 이런 요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보인다.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분담 요금 솔루션은 각 청구에서 사용량을 구분함으로써 요건을 명확히 충족하고 있다.

세법에 관련해서는 불명확하긴 하지만 BYOD가 매년 인기리에 성장하고 있음은 반박의 여지가 없다. 그리고 더 많은 밀레니엄 세대가 직업 전선에 뛰어들면서 이런 트렌드는 계속될 것이다.

BYOD는 단순히 기술에 능통한 직원들의 소망이 아니라 생산성과 결부된 결과 그 자체이다. 둘 모두를 극대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직원들에 업무 관련 개인 기기 활용에 대한 급여 지불을 고려해야 한다.

급여 지불 옵션이 존재하긴 하지만 조직들은 옵션들 사이에 실질적인 차이점이 존재하며 BYOD 프로그램의 성공 여부가 이런 급여를 제공하는 방식과 관련된 경우가 많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 Josh Bouk는 외주 통신 비용 관리(TEM) 컨설팅 전문 기업의 세일즈 및 마케팅 부문 부사장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