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보안 / 서버 / 클라우드 / 통신|네트워크

'IP 모델당 요금 지불' MS,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 발표

7일 전 Apurva Venkat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 지난 21일(현지 시각)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Azure DDoS IP Protection)'이라는 새 종량제 솔루션을 공개 시험판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 애저 디도스 네트워크 프로텍션(Azure DDoS Network Protection)은 공용 IP 리소스 100개에 대한 보호를 기본으로 포함했다. 반면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은 IP 모델당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 종량제 모델이다. 

애저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애저 디도스 네트워크 프로텍션은 공용 IP 리소스 100개에 대한 보호를 기본으로 포함해 월 2,944 달러의 요금을 청구하며, 이후 초과되는 리소스마다 월별 29.5 달러의 요금을 부과한다. 반면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은 보호되는 공용 IP 리소스당 월별 199 달러의 요금을 청구한다.

단순히 계산해 따졌을 때 공용 IP 리소스가 14개를 넘지 않는 중소기업이라면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을 쓰는 게 더 유리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종량제 모델 덕분에 비교적 큰 규모의 기업이 써왔던 디도스 네트워크 프로텍션의 보호 기능을 중소기업이 그대로 누릴 수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솔루션은 애플리케이션을 항상 보호할 수 있도록 상시 모니터링하고, '적응형 튜닝(adaptive tuning)'이라는 기법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대응한다. 따라서 L3/L4 공격을 자동으로 탐지하고 사전 방지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이는 애저에서 공공 IP를 쓰는 사용자에 모두 적용된다. 

L3/L4 공격은 DDoS 공격이 겨냥하는 대상을 기준으로 정의된다. L3는 네트워크 인프라에 대한 공격이고 L4는 기업 전송 계층 인프라에 대한 공격이다.

또한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은 다른 애저 서비스와 통합되어 실시간 경고, 수치 및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중소기업은 애저 미리보기 포털 또는 파워셀을 통해 IP 보호를 활성화할 수 있다. 

한편 이 솔루션의 엔터프라이즈 버전에는 피해 보상(cost protection), 웹 애플리케이션 방화벽 할인 및 DDoS 신속 대응 지원이 포함되어 있다. 이는 SMB 등급에 해당하는 애저 디도스 IP 프로텍션에서 제공되지 않는다. 
 

중소기업을 위한 애저 방화벽 베이직 

MS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중소기업용 솔루션을 여럿 출시했다. 지난달 이그나이트 콘퍼런스에서 회사는 디도스 IP 프로텍션과 같이 중소기업을 위한 방화벽 솔루션으로 애저 방화벽 베이직(Azure Firewall Basic)도 발표했다. 가상 네트워크 내 자원을 보호하고, 높은 가용성과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화벽이라고 MS는 설명했다. 

새 방화벽 솔루션은 마이크로소프트 센티넬() 및 클라우드용 마이크로소프트 디펜더 등 다른 애저 서비스와 통합되어 가시성을 높이고 기업 고객이 위협을 신속하게 포착해 대응하도록 돕는다고 회사는 전했다. 

중소기업에 적합한 두 가지 솔루션으로 애저는 중소기업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듯 보인다. 

한편 애저 디도스 프로텍션의 경쟁 제품으로는 AWS 쉴드(AWS Shield), 클라우드플레어 디도스 프로텍션(Cloudflare DDoS Protection) 등이 있다.  
 

걷잡을 수 없는 디도스 공격 

디도스 공격은 오늘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위협하는 주요 보안 문제 중 하나다. 더구나 그 복잡성과 빈도가 간단없이 진화 중이다. 중소기업을 비롯한 모든 기업이 최근 급증하는 디도스 공격의 영향을 받고 있다.  

유럽연합(EU) 사이버보안청에 따르면 지난해 두 번째로 많이 일어난 사이버 공격 형태는 디도스였다. 대표적인 일례로 2022년 7월, 프롤렉스(Prolexic) 플랫폼을 사용하던 미국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아카마이(Akamai)의 유럽 고객이 사상 최대 규모의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이 공격은 14시간 동안 지속됐으며 최대 853.7Gbps, 혹은 659.6Mpps(초당 메가패킷) 수준까지 치달았다. 

사이버 보안 업체 카스퍼스키(Kaspersky)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동안 디도스 공격은 작년 동기 대비 거의 50%(47.87%)나 증가했다. 업체의 디도스 인텔리전스 시스템은 올해 3분기에만 디도스 공격5만 7,116건을 감지했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