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9

블로그 |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기업 고객을 유혹하려면...

Sarah K. White | CIO

윈도우, 안드로이드용 태블릿, 패블릿과 같은 하이브리드 기기가 기업 분야에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몇 시간 후 공개될 것이 유력한 아이패드 프로는 애플이 이러한 트렌드에 신경쓰고 있다는 증거일 수 있다. 그렇다면 그 아이패드 프로가 기업 사용자들에게 호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몇몇 중요한 기능을 포함한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 



애플이 매년 가을 개최하는 신제품 발표 행사가 코앞으로 다가 왔다. 신제품 관련 소문은 작년에 아이폰6가 발표된 이후부터 무성하기만 했다. 물론 애플의 신제품 발표 공식은 다소 예측이 가능하다. 가을에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한 후 이듬해 새로운 버전의 운영체제와 더불어 해당 아이폰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발표하는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가끔씩 애플은 이 같은 정공법 대신 측면 돌파 전략을 취하기도 하는데, 바로 올해가 그런 것 같다. 1년 넘도록 다같이 추측하기만 했던 대화면 아이패드가 마침내 발표될 것이 유력하다. 

소문 속의 아이패드는 기업 사용자를 겨냥한 것으로 이론적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3 또는 이와 유사한 하이브리드 태블릿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관심이 iOS 생태계에서 벗어나 다양한 휴대용 기기로 이동하는 가운데 기업 고객을 겨냥한 서피스 프로3의 판매량이 소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같은 소문이 사실이더라도 대화면 아이패드가 기업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성능을 갖춘 것일까? 아마도 애플이 아이패드를 업무용으로 제시해 기업 고객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성능과 기능이 뒷받침되어야만 할 것이다. 

12.9인치의 대화면
현재 아이패드 프로로 불리는 이 태블릿은 지금의 아이패드 에어2 보다 화면이 커지는 등 몇몇 제원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나인투파이브맥(9 to 5 Mac) 등 IT 전문 매체는 12.9인치의 화면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맥북에 적용된 12인치 화면보다는 크고, 최초의 맥북이 출시될 당시의 13.3인치 화면 보다는 작다. 한편 이 같은 소문은 대화면에 맞춘 대형 키보드와 iOS9 전용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개발에 참여한 스티브 스로톤-스미스에게서 흘러나온 것으로 보인다.

화면 분할 앱
대화면의 진짜 장점은 기기를 가로로 눕힌 상태에서 화면을 분할해 2개의 앱을 나란히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iOS 버전에는 이 기능이 지원되지 않으나 이번에 출시될 iOS9에는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기능은 기업 고객을 겨냥한 모든 iOS용 기기에 아주 중요하다. 현대식 사무실에서는 대다수의 직원들이 듀얼 모니터 이상의 조건에서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직장인들이 두 개의 창을 나란히 띄워 놓고 작업할 수 있는 기능을 원한다. 이 같은 니즈를 12.9인치 화면과 분할 기능이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친 기업적인 주변장치, 포스터치와 스타일러스 펜
소문 속 아이패드 프로에는 마우스 기능이 제외될 예정이지만, 포스 터치(Force Touch) 기술과 전용 스타일러스 펜을 활용해 기기를 조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스타일러스 펜과 스타일리시한 키보드만으로도 중요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업 고객의 마음을 충분히 흔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기업 고객은 이 같은 기능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을 사용하는 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러나 태블릿을 컴퓨터처럼 사용하려고 시도해 계속해서 마우스를 찾는 사람이 생긴다면 스타일러스 펜은 끝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할 수도 있다.


16GB 이상의 저장공간
그 동안 애플은 기본 모델의 저장공간을 16GB로 적용했지만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패드 프로의 경우 64GB가 적용될 전망이다. 이번에도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을 듯 하므로 환영할 만한 소식이다. 대다수의 기업 고객은 애플리케이션 및 문서를 저장하기 위해 최소 64GB 이상의 용량을 원하며 심지어 일부는 128GB의 대용량을 희망하기도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프로3에 기본적인 내장 메모리로 64GB를 제공하고 추가 용량 확보 차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애플은 이를 염두에 두고 이전과 달리 용량을 늘인 것으로 보인다.

맞춤형 기능은 여전히 부족할 듯
애플이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분야에서 경쟁하고자 할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3은 맞춤형(Customization) 성능 측면에서 아이패드 프로보다 강점을 지닐 것으로 보인다.

서피스 프로3 사용자는 4GB와 8GB의 램, 인텔 i3, i5, i7 프로세서를 비롯해 원하는 대로 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반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아이패드 프로에는 2GB의 램과 애플의 A9X 프로세서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이 두 기기를 비교한다면 약점으로 간주될 수 있는 부분이다. 

애플이 경쟁작들의 다양한 기능을 아이패드 프로에서 제공키로 결정할지 자못 흥미롭다. 물론 뚜껑은 아직 열리지 않았다. 아이폰6S와 iOS9의 스크린샷만 공개하고 아이패드 팬들을 기다리게끔 만들 가능성도 남아 있다. 불과 몇 시간 앞으로 다가온 애플 행사를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다. ciokr@idg.co.kr




2015.09.09

블로그 |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기업 고객을 유혹하려면...

Sarah K. White | CIO

윈도우, 안드로이드용 태블릿, 패블릿과 같은 하이브리드 기기가 기업 분야에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몇 시간 후 공개될 것이 유력한 아이패드 프로는 애플이 이러한 트렌드에 신경쓰고 있다는 증거일 수 있다. 그렇다면 그 아이패드 프로가 기업 사용자들에게 호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몇몇 중요한 기능을 포함한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 



애플이 매년 가을 개최하는 신제품 발표 행사가 코앞으로 다가 왔다. 신제품 관련 소문은 작년에 아이폰6가 발표된 이후부터 무성하기만 했다. 물론 애플의 신제품 발표 공식은 다소 예측이 가능하다. 가을에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한 후 이듬해 새로운 버전의 운영체제와 더불어 해당 아이폰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발표하는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가끔씩 애플은 이 같은 정공법 대신 측면 돌파 전략을 취하기도 하는데, 바로 올해가 그런 것 같다. 1년 넘도록 다같이 추측하기만 했던 대화면 아이패드가 마침내 발표될 것이 유력하다. 

소문 속의 아이패드는 기업 사용자를 겨냥한 것으로 이론적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3 또는 이와 유사한 하이브리드 태블릿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관심이 iOS 생태계에서 벗어나 다양한 휴대용 기기로 이동하는 가운데 기업 고객을 겨냥한 서피스 프로3의 판매량이 소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같은 소문이 사실이더라도 대화면 아이패드가 기업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성능을 갖춘 것일까? 아마도 애플이 아이패드를 업무용으로 제시해 기업 고객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성능과 기능이 뒷받침되어야만 할 것이다. 

12.9인치의 대화면
현재 아이패드 프로로 불리는 이 태블릿은 지금의 아이패드 에어2 보다 화면이 커지는 등 몇몇 제원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나인투파이브맥(9 to 5 Mac) 등 IT 전문 매체는 12.9인치의 화면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맥북에 적용된 12인치 화면보다는 크고, 최초의 맥북이 출시될 당시의 13.3인치 화면 보다는 작다. 한편 이 같은 소문은 대화면에 맞춘 대형 키보드와 iOS9 전용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개발에 참여한 스티브 스로톤-스미스에게서 흘러나온 것으로 보인다.

화면 분할 앱
대화면의 진짜 장점은 기기를 가로로 눕힌 상태에서 화면을 분할해 2개의 앱을 나란히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iOS 버전에는 이 기능이 지원되지 않으나 이번에 출시될 iOS9에는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기능은 기업 고객을 겨냥한 모든 iOS용 기기에 아주 중요하다. 현대식 사무실에서는 대다수의 직원들이 듀얼 모니터 이상의 조건에서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직장인들이 두 개의 창을 나란히 띄워 놓고 작업할 수 있는 기능을 원한다. 이 같은 니즈를 12.9인치 화면과 분할 기능이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친 기업적인 주변장치, 포스터치와 스타일러스 펜
소문 속 아이패드 프로에는 마우스 기능이 제외될 예정이지만, 포스 터치(Force Touch) 기술과 전용 스타일러스 펜을 활용해 기기를 조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스타일러스 펜과 스타일리시한 키보드만으로도 중요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업 고객의 마음을 충분히 흔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기업 고객은 이 같은 기능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을 사용하는 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러나 태블릿을 컴퓨터처럼 사용하려고 시도해 계속해서 마우스를 찾는 사람이 생긴다면 스타일러스 펜은 끝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할 수도 있다.


16GB 이상의 저장공간
그 동안 애플은 기본 모델의 저장공간을 16GB로 적용했지만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패드 프로의 경우 64GB가 적용될 전망이다. 이번에도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을 듯 하므로 환영할 만한 소식이다. 대다수의 기업 고객은 애플리케이션 및 문서를 저장하기 위해 최소 64GB 이상의 용량을 원하며 심지어 일부는 128GB의 대용량을 희망하기도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프로3에 기본적인 내장 메모리로 64GB를 제공하고 추가 용량 확보 차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애플은 이를 염두에 두고 이전과 달리 용량을 늘인 것으로 보인다.

맞춤형 기능은 여전히 부족할 듯
애플이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분야에서 경쟁하고자 할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3은 맞춤형(Customization) 성능 측면에서 아이패드 프로보다 강점을 지닐 것으로 보인다.

서피스 프로3 사용자는 4GB와 8GB의 램, 인텔 i3, i5, i7 프로세서를 비롯해 원하는 대로 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반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아이패드 프로에는 2GB의 램과 애플의 A9X 프로세서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이 두 기기를 비교한다면 약점으로 간주될 수 있는 부분이다. 

애플이 경쟁작들의 다양한 기능을 아이패드 프로에서 제공키로 결정할지 자못 흥미롭다. 물론 뚜껑은 아직 열리지 않았다. 아이폰6S와 iOS9의 스크린샷만 공개하고 아이패드 팬들을 기다리게끔 만들 가능성도 남아 있다. 불과 몇 시간 앞으로 다가온 애플 행사를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