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29

인터뷰 | 한국MS 오찬주 상무가 말하는 'IoT, 애저 그리고 윈도우 10'

Brian Cheon | CIO KR

“운영체제가 필요한 모든 IoT 기기에 윈도우 10이 탑재될 수 있습니다. IoT 기기들이 생성하는 데이터는 애저 클라우드에 담깁니다. 이를 분석하는 애널리틱스 툴, 통찰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 툴 패키지 또한 이미 마련돼 있습니다. IoT와 관련해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지원하는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유일합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그야말로 숨가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클라우드 오피스 스윗이 헤드라인을 장식하는가 하면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가 신기능을 쏟아냈다. 엔터프라이즈 소셜로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서피스 태블릿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윈도우 10이 연일 뉴스꺼리다.

-> MS가 준비하는 미래 ‘윈도우 10 센서 세상’
-> 나델라, “윈도우 10, 모든 것을 사물인터넷으로 통합할 것”

윈도우 10과 관련해 특히 눈에 띄는 소식 중 하나는, 이 OS가 PC 뿐 아니라 스마트폰, 심지어는 데이터센터와 IoT 기기에서까지 동작할 것이라는 뉴스였다. 실제로 윈도우 10 테크니컬 프리뷰가 등장한 시점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IoT를 거론하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IoT 관련 언급에는 회사가 지난 수 년간 강조해온 클라우드, 소셜, 애널리틱스 등의 토픽이 모두 관련돼 있었다.

마치 그간의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 방향성이 윈도우 10과 IoT라는 중간 목적지로 수렴하는 듯 했다면 과장일까?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업고객사업본부 오찬주 상무를 만나 마이크로소프트가 바라보는 초연결 시대는 과연 어떤 모습인지, 회사의 전략과 비전은 무엇인지 물었다.



비즈니스 가치-활용성에 방점
“최근 몇 년 동안 IT 분야를 지배해온 트렌드는 모바일, 클라우드, 소셜, 빅데이터였습니다. 수년 간의 검증 기간이 지나고 작년부터는 이들 기술의 구체적 활용 방안에 대한 고민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저는 IoT가 그 활용 시나리오의 중심축에 있다고 봅니다.”

오찬주 상무는 IoT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조하고 있는 것은 ‘활용성’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IoT가 새로운 거대 트렌드를 형성할 것이라는 점에는 거의 모든 이들이 동의하고 있지만 아직 추상적인 담론에 머무르는 비중이 높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1,400여 곳의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IoT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한 기업이 7%에 불과했다는 액센추어의 연구 결과도 있었다고 오상무는 언급했다.

“당면한 비즈니스 문제를 풀 수 있는 도구로 IoT에 접근해야 합니다. 그래야 어떤 가치를 얻어낼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상무는 자판기 사업체를 예로 들며 설명을 이어갔다. 음료수를 파는 자판기 사업체에게 자판기 고장 여부는 비즈니스 실적과 직결된다. 이 기업은 먼저 자판기 가용성 증대라는 비즈니스 목적을 위해 IoT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나아가서는 고장이 나기 전 사전에 정비하는 용도로 IoT를 이용함으로써 비용을 줄이고 가용성을 한층 더 높일 수도 있다. 좀더 발전한다면 ‘자판기 유지보수’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낼 가능성도 있다.

그는 빅데이터, 소셜, 클라우드, 애널리틱스라는 4대 트렌드 중심에 바로 IoT가 있다는 진단이 도출되는 이유가 이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IoT를 별도로 보지 않습니다. 빅데이터, 머신러닝까지 연결될 수 있어야 진정한 IoT라고 봅니다. 사물과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클라우드 공간에 저장하고, 축적된 데이터로부터 인사이트를 뽑아낼 수 있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이를 공유하는 소셜 플랫폼까지 어우러져야 IoT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계 유일의 엔드 투 엔드, 하이브리드 지원 솔루션
IoT는 말하는 주체에 따라 수많은 방점을 가진 트렌드다. 강조하는 바가 센서일 수도 있고 기술 표준일 수도 있으며 업계 생태계인 경우도 있다. 통신 기술이나 데이터 분석이 강조되기도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오찬주 상무는 ‘활용성’을 가장 힘줘 강조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유일하게 종단에서 종단으로 가로지르는 IoT 플랫폼을 모두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활용을 강조할 수 있습니다. 또 업체별 상황과 니즈에 맞도록 하이브리드 환경을 완벽히 지원하는 유일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좀더 자세한 설명은 이렇다. 먼저 윈도우 10이 있다. 뉴스에서 수 차례 언급된 것처럼 윈도우 10은 IoT 기기의 운영체제로 기능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컴퓨팅 능력이 낮은 기기를 위한 ‘윈도우 10 아테네’, ATM 등의 산업용 기기를 겨냥한 ‘윈도우 10 인더리스트’라는 이름의 운영체제가 등장할 예정이다.

“스크린을 내장하지 않은 아주 작은 사물에도 윈도우를 탑재시킬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웨어러블 기기를 비롯해 운영체제가 필요한 수준의 기기라면 무엇이든지 해당됩니다. IoT 생태계의 기기쪽 종단 솔루션인 셈입니다. 그리고 최종 기기용 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은 관리와 보안,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에서 획기적인 혜택으로 이어집니다.”

오상무는 이와 관련해 윈도우 10과 함께 선보이는 ‘유니버설 앱’ 개념이 IoT에서 특히 빛을 발할 것이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한번 개발한 앱을 다른 사물, 기기에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채널이나 기기마다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골칫거리를 해소해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단일 종류의 사물을 엮어서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은 IoT 초기의 모습일 뿐입니다. 이종간의 사물을 엮을 때 더욱 크고 참신한 가치가 만들어집니다. 이 때 유니버설 앱이 대단히 큰 장점을 작용할 것입니다. 개발 측면과 함께 사용자 입장에서도 동일한 경험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혁신적일 것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또 다른 IoT 솔루션은 '윈도우 애저 IoT 스윗'이다. 윈도우 애저 클라우드 플랫폼에 데이터 수집과 분석, 시각화는 물론 공유를 위한 기능에 이르기까지 IoT 활용과 관련해 다양한 요소를 결합한 솔루션이라고 오상무는 설명했다.




2015.04.29

인터뷰 | 한국MS 오찬주 상무가 말하는 'IoT, 애저 그리고 윈도우 10'

Brian Cheon | CIO KR

“운영체제가 필요한 모든 IoT 기기에 윈도우 10이 탑재될 수 있습니다. IoT 기기들이 생성하는 데이터는 애저 클라우드에 담깁니다. 이를 분석하는 애널리틱스 툴, 통찰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 툴 패키지 또한 이미 마련돼 있습니다. IoT와 관련해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지원하는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유일합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그야말로 숨가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클라우드 오피스 스윗이 헤드라인을 장식하는가 하면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가 신기능을 쏟아냈다. 엔터프라이즈 소셜로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서피스 태블릿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윈도우 10이 연일 뉴스꺼리다.

-> MS가 준비하는 미래 ‘윈도우 10 센서 세상’
-> 나델라, “윈도우 10, 모든 것을 사물인터넷으로 통합할 것”

윈도우 10과 관련해 특히 눈에 띄는 소식 중 하나는, 이 OS가 PC 뿐 아니라 스마트폰, 심지어는 데이터센터와 IoT 기기에서까지 동작할 것이라는 뉴스였다. 실제로 윈도우 10 테크니컬 프리뷰가 등장한 시점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IoT를 거론하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IoT 관련 언급에는 회사가 지난 수 년간 강조해온 클라우드, 소셜, 애널리틱스 등의 토픽이 모두 관련돼 있었다.

마치 그간의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 방향성이 윈도우 10과 IoT라는 중간 목적지로 수렴하는 듯 했다면 과장일까?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업고객사업본부 오찬주 상무를 만나 마이크로소프트가 바라보는 초연결 시대는 과연 어떤 모습인지, 회사의 전략과 비전은 무엇인지 물었다.



비즈니스 가치-활용성에 방점
“최근 몇 년 동안 IT 분야를 지배해온 트렌드는 모바일, 클라우드, 소셜, 빅데이터였습니다. 수년 간의 검증 기간이 지나고 작년부터는 이들 기술의 구체적 활용 방안에 대한 고민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저는 IoT가 그 활용 시나리오의 중심축에 있다고 봅니다.”

오찬주 상무는 IoT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조하고 있는 것은 ‘활용성’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IoT가 새로운 거대 트렌드를 형성할 것이라는 점에는 거의 모든 이들이 동의하고 있지만 아직 추상적인 담론에 머무르는 비중이 높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1,400여 곳의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IoT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한 기업이 7%에 불과했다는 액센추어의 연구 결과도 있었다고 오상무는 언급했다.

“당면한 비즈니스 문제를 풀 수 있는 도구로 IoT에 접근해야 합니다. 그래야 어떤 가치를 얻어낼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상무는 자판기 사업체를 예로 들며 설명을 이어갔다. 음료수를 파는 자판기 사업체에게 자판기 고장 여부는 비즈니스 실적과 직결된다. 이 기업은 먼저 자판기 가용성 증대라는 비즈니스 목적을 위해 IoT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나아가서는 고장이 나기 전 사전에 정비하는 용도로 IoT를 이용함으로써 비용을 줄이고 가용성을 한층 더 높일 수도 있다. 좀더 발전한다면 ‘자판기 유지보수’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낼 가능성도 있다.

그는 빅데이터, 소셜, 클라우드, 애널리틱스라는 4대 트렌드 중심에 바로 IoT가 있다는 진단이 도출되는 이유가 이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IoT를 별도로 보지 않습니다. 빅데이터, 머신러닝까지 연결될 수 있어야 진정한 IoT라고 봅니다. 사물과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클라우드 공간에 저장하고, 축적된 데이터로부터 인사이트를 뽑아낼 수 있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이를 공유하는 소셜 플랫폼까지 어우러져야 IoT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계 유일의 엔드 투 엔드, 하이브리드 지원 솔루션
IoT는 말하는 주체에 따라 수많은 방점을 가진 트렌드다. 강조하는 바가 센서일 수도 있고 기술 표준일 수도 있으며 업계 생태계인 경우도 있다. 통신 기술이나 데이터 분석이 강조되기도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오찬주 상무는 ‘활용성’을 가장 힘줘 강조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유일하게 종단에서 종단으로 가로지르는 IoT 플랫폼을 모두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활용을 강조할 수 있습니다. 또 업체별 상황과 니즈에 맞도록 하이브리드 환경을 완벽히 지원하는 유일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좀더 자세한 설명은 이렇다. 먼저 윈도우 10이 있다. 뉴스에서 수 차례 언급된 것처럼 윈도우 10은 IoT 기기의 운영체제로 기능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컴퓨팅 능력이 낮은 기기를 위한 ‘윈도우 10 아테네’, ATM 등의 산업용 기기를 겨냥한 ‘윈도우 10 인더리스트’라는 이름의 운영체제가 등장할 예정이다.

“스크린을 내장하지 않은 아주 작은 사물에도 윈도우를 탑재시킬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웨어러블 기기를 비롯해 운영체제가 필요한 수준의 기기라면 무엇이든지 해당됩니다. IoT 생태계의 기기쪽 종단 솔루션인 셈입니다. 그리고 최종 기기용 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은 관리와 보안,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에서 획기적인 혜택으로 이어집니다.”

오상무는 이와 관련해 윈도우 10과 함께 선보이는 ‘유니버설 앱’ 개념이 IoT에서 특히 빛을 발할 것이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한번 개발한 앱을 다른 사물, 기기에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채널이나 기기마다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골칫거리를 해소해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단일 종류의 사물을 엮어서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은 IoT 초기의 모습일 뿐입니다. 이종간의 사물을 엮을 때 더욱 크고 참신한 가치가 만들어집니다. 이 때 유니버설 앱이 대단히 큰 장점을 작용할 것입니다. 개발 측면과 함께 사용자 입장에서도 동일한 경험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혁신적일 것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또 다른 IoT 솔루션은 '윈도우 애저 IoT 스윗'이다. 윈도우 애저 클라우드 플랫폼에 데이터 수집과 분석, 시각화는 물론 공유를 위한 기능에 이르기까지 IoT 활용과 관련해 다양한 요소를 결합한 솔루션이라고 오상무는 설명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