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통신|네트워크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에지오’로 사명 변경

2022.06.22 편집부  |  CIO KR
라임라이트 네트웍스가 사명을 ‘에지오(Edgio)’로 변경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라임라이트는 에지 지원 웹 애플리케이션 및 콘텐츠 전송 서비스 전문 기업인 ‘에지캐스트’를 인수 완료했다. 합병된 기업은 에지오로 운영되며 전세계적으로 제품과 고객, 지역 및 채널 전반에 걸친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높여, 400억 달러 규모의 전세계 에지 솔루션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에지오 솔루션은 고객들에게 최고 콘텐츠 전송 성능을 제공하는 에지 플랫폼과 웹 애플리케이션, API 및 비디오 콘텐츠 연결을 위한 기능을 결합해 성능 및 수익성 개선을 돕는다.

에지오는 현재 아마존, 소니, 케이트 스페드, 마이크로소프트, 썬TV, 버라이즌, 디즈니, 틱톡, 트위터 등과 같은 2만 개의 주요 디지털 기업들을 위해 즉각적으로 로딩되어야 하는 웹사이트에서 수요가 많은 콘텐츠 등을 포함해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의 약 20%를 처리한다.

에지오의 밥 라이언스 CEO는 “디지털 워크로드와 소비자가 점점 더 분산되는 세상에서 기업이 탁월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려면 에지에서 고객을 위해 더 빠르고 안전한 솔루션을 보다 생산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라며, “이러한 고객의 요구사항에 부합할 수 있도록, 에지오는 완벽한 에지 네이티브 웹 애플리케이션 및 API 솔루션, 동급 최고의 스트리밍 및 전송 기능을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에지오의 글로벌 에지 플랫폼은 200Tbps 이상의 용량, 300개 이상의 글로벌 PoP 및 7,000개 이상의 ISP 연결을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하는 에지오의 앱 개발 도구인 앱옵스(AppOps)는 가장 빠른 웹 애플리케이션과 API를 안전하게 제공하는 동시에 기본적으로 통합된 개발자 도구, 다계층 보안 및 네트워크를 갖춘 솔루션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에지오 전송(Edgio Delivery) 및 에지오 스트리밍(Edgio Streaming)은 워크플로우 관리, 처리(프로세싱), 분석, 라이브 이벤트 지원 및 전송에서 OTT 산업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솔루션 세트를 제공한다.

에지오는 글로벌 에지 플랫폼으로 사용량 기반 및 SaaS 방식의 판매 모델을 통해 비즈니스 수익 모델을 개선한다. 증가된 채널 기능과 교차 및 상향 판매 기회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