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04

VM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위한 신제품 발표

박해정 | CIO KR
VM웨어코리아가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자사의 신제품을 대거 발표했다. 이번에 소개된 제품으로는 최신 서버 가상화 솔루션인 v스피어 6, 관리 기능이 포함된 vSOM(vSphere Operation Management) 6, 통합 제품군인 v클라우드 스위트 6,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버추얼 샌) 6, 클라우드 구축 및 관리를 지원하는 오픈스택 솔루션인 인티그레이티드 오픈스택(Integrated OpenStack) 배포판 등이다. VM웨어코리아는 프라이빗, 퍼블릭,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모두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 가운데 vSAN 6은 올플래시 아키텍처를 지원하며 클러스터당 최대 700만 IOPS(초당 입출력 처리량)를 제공하도록 성능을 개선하고 클러스터당 최대 64노드까지 지원하는 확장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인트그레이티드 오픈스택은 개발자들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어디서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통합 플랫폼이다. 특히 이 제품은 VM웨어가 처음으로 내놓은 오픈스택 배포판이다.

신제품들에 대해 소개한 VM웨어코리아의 이효 기술총괄 상무는 “물처럼 흐르는 IT환경을 만드는 것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센터 플랫폼이 된다”며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유연하게 제어할 수 있는 통합된 제품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 상무는 “국내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있다. 최근 클라우드 컨설팅에 대한 SI업체들의 문의를 많이 받는다”고 전했다. 이는 SI사들의 주요 고객인 대기업들이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VM웨어코리아 유재성 사장은 “대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받아들이려는 데에는 크게 3가지 이유가 있다. 바로 속도(Speed), 카펙스(Capex), 오펙스(Opex)다”고 밝혔다. 이 3가지 이유 가운데 2가지가 ‘비용’과 관련한 만큼 대기업들의 IT비용 부담이 이미 한계치에 도달했으며 이를 해결할 방법으로 ‘클라우드’를 꼽는다는 것이다.

한편, VM웨어코리아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50% 성장했으며 올해에는 이보다 더 높은 성장률을 기대하고 있다. ciokr@idg.co.kr



2015.02.04

VM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위한 신제품 발표

박해정 | CIO KR
VM웨어코리아가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자사의 신제품을 대거 발표했다. 이번에 소개된 제품으로는 최신 서버 가상화 솔루션인 v스피어 6, 관리 기능이 포함된 vSOM(vSphere Operation Management) 6, 통합 제품군인 v클라우드 스위트 6,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버추얼 샌) 6, 클라우드 구축 및 관리를 지원하는 오픈스택 솔루션인 인티그레이티드 오픈스택(Integrated OpenStack) 배포판 등이다. VM웨어코리아는 프라이빗, 퍼블릭,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모두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 가운데 vSAN 6은 올플래시 아키텍처를 지원하며 클러스터당 최대 700만 IOPS(초당 입출력 처리량)를 제공하도록 성능을 개선하고 클러스터당 최대 64노드까지 지원하는 확장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인트그레이티드 오픈스택은 개발자들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어디서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통합 플랫폼이다. 특히 이 제품은 VM웨어가 처음으로 내놓은 오픈스택 배포판이다.

신제품들에 대해 소개한 VM웨어코리아의 이효 기술총괄 상무는 “물처럼 흐르는 IT환경을 만드는 것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센터 플랫폼이 된다”며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유연하게 제어할 수 있는 통합된 제품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 상무는 “국내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있다. 최근 클라우드 컨설팅에 대한 SI업체들의 문의를 많이 받는다”고 전했다. 이는 SI사들의 주요 고객인 대기업들이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VM웨어코리아 유재성 사장은 “대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받아들이려는 데에는 크게 3가지 이유가 있다. 바로 속도(Speed), 카펙스(Capex), 오펙스(Opex)다”고 밝혔다. 이 3가지 이유 가운데 2가지가 ‘비용’과 관련한 만큼 대기업들의 IT비용 부담이 이미 한계치에 도달했으며 이를 해결할 방법으로 ‘클라우드’를 꼽는다는 것이다.

한편, VM웨어코리아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50% 성장했으며 올해에는 이보다 더 높은 성장률을 기대하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