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1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수용하라" 인텔·리버베드 CIO들의 조언

Thor Olavsrud | CIO
인텔의 CIO와 리버베드의 CIO는 하이브리드 기업의 기술 임원들이 중단없는 비즈니스 플로우를 창출하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스스로를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인으로 생각하는 태도를 버려라.”

인텔의 킴 스티븐슨 CIO은 “현대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 기업(하이브리드 엔터프라이즈)의 CIO가 비즈니스 운영을 돕기 위해 클라우드와 사내 구축형 인프라를 매끄럽게 연결하는 비즈니스 플로우를 창조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사내 구축형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그리고 애플리케이션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환경이 '현실'이거나, 그렇게 될 CIO가 대다수다. 그리고 하이브리드 환경의 주 목적은 비용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그보다는 혁신 주기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CIO는 하이브리드 환경에서 더 빨리, 그리고 더 높은 가치를 갖는 혁신을 전달할 수 있다. 제품의 시장 출시를 1분기 가량 앞당길 수 있는 혁신의 가치가 가장 저렴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해 비용을 절감했을 때보다 더 높은 가치를 갖는다.

클라우드로 이전 중인 ‘핵심 애플리케이션’
스티븐슨은 "대다수 CIO는 자신이 책임진 워크로드를 분리했을 때의 기업과 비즈니스를 생각해야 한다. 이것이 내가 믿고 있는 전제 조건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ERP, CRM, SCM, 메시징, 서비스 관리, HR이 기업의 핵심 워크로드라고 생각한다. 이런 핵심 워크로드들이 클라우드로 옮겨가고 있다. 혁신을 추구하는 것이 주된 이유다. '대중'을 위해 혁신을 하는 회사가 '핵심'만을 혁신하는 회사보다 더 빨리 혁신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HR이 좋은 예다. 내가 CIO로서 HR을 지원하기 위해 디자인(설계 또는 기획) 또는 엔지니어링 중 하나에 투자를 할 수 있다고 가정하자. 그러면 나는 항상 디자인을 선택할 것이다"고 그는 덧붙였다.


구매냐, 구축이냐
인텔에서는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이 수익을 내는 핵심 조직이다. 이들은 인텔의 비즈니스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CRM이나 HR은 인텔의 핵심 차별화 요소가 아니기 때문에 혁신과 효율성을 구축하기보다는 외부에서 구매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다. 오늘 날, 이는 SaaS를 의미한다. 또 IaaS와 PaaS도 이런 서비스 전달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네트워크 및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적화 업체인 리버베드의 CIO인 지나 라호지는 "리버베드는 80%의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다. 여러 SaaS에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의 80%를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전달을 위한 인프라와 플랫폼 계층으로 AWS와 애저를 이용한다. 이 두 계층의 경우, 약 50~60%의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다. 다시 말해, 핵심 비즈니스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해 프라이빗과 퍼블릭 환경을 혼용해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버베드의 직원 수는 약 1,000명이다. 인텔은 10만 명이 넘는다. 그러나 두 회사의 CIO 모두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라는 동일한 현실에 직면해 있다. 물론 실천 방법에는 차이가 있지만, 동일한 여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스티븐슨은 "어떤 회사든 핵심 워크로드가 있다. 회사를 차별화시키는 워크로드가 핵심 워크로드다. 이런 워크로드는 이익을 창출한다. 인텔의 경우 디자인/엔지니어링, 제조가 여기에 해당된다. 주로 온프레미스에 기반을 두고, 경쟁 우위를 위해 투자와 혁신을 거듭해야 할 그런 워크로드들이다. 그런데 이런 부분에서 내부와 외부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4.11.21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수용하라" 인텔·리버베드 CIO들의 조언

Thor Olavsrud | CIO
인텔의 CIO와 리버베드의 CIO는 하이브리드 기업의 기술 임원들이 중단없는 비즈니스 플로우를 창출하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스스로를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인으로 생각하는 태도를 버려라.”

인텔의 킴 스티븐슨 CIO은 “현대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 기업(하이브리드 엔터프라이즈)의 CIO가 비즈니스 운영을 돕기 위해 클라우드와 사내 구축형 인프라를 매끄럽게 연결하는 비즈니스 플로우를 창조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사내 구축형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그리고 애플리케이션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환경이 '현실'이거나, 그렇게 될 CIO가 대다수다. 그리고 하이브리드 환경의 주 목적은 비용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그보다는 혁신 주기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CIO는 하이브리드 환경에서 더 빨리, 그리고 더 높은 가치를 갖는 혁신을 전달할 수 있다. 제품의 시장 출시를 1분기 가량 앞당길 수 있는 혁신의 가치가 가장 저렴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해 비용을 절감했을 때보다 더 높은 가치를 갖는다.

클라우드로 이전 중인 ‘핵심 애플리케이션’
스티븐슨은 "대다수 CIO는 자신이 책임진 워크로드를 분리했을 때의 기업과 비즈니스를 생각해야 한다. 이것이 내가 믿고 있는 전제 조건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ERP, CRM, SCM, 메시징, 서비스 관리, HR이 기업의 핵심 워크로드라고 생각한다. 이런 핵심 워크로드들이 클라우드로 옮겨가고 있다. 혁신을 추구하는 것이 주된 이유다. '대중'을 위해 혁신을 하는 회사가 '핵심'만을 혁신하는 회사보다 더 빨리 혁신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HR이 좋은 예다. 내가 CIO로서 HR을 지원하기 위해 디자인(설계 또는 기획) 또는 엔지니어링 중 하나에 투자를 할 수 있다고 가정하자. 그러면 나는 항상 디자인을 선택할 것이다"고 그는 덧붙였다.


구매냐, 구축이냐
인텔에서는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이 수익을 내는 핵심 조직이다. 이들은 인텔의 비즈니스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CRM이나 HR은 인텔의 핵심 차별화 요소가 아니기 때문에 혁신과 효율성을 구축하기보다는 외부에서 구매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다. 오늘 날, 이는 SaaS를 의미한다. 또 IaaS와 PaaS도 이런 서비스 전달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네트워크 및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적화 업체인 리버베드의 CIO인 지나 라호지는 "리버베드는 80%의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다. 여러 SaaS에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의 80%를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전달을 위한 인프라와 플랫폼 계층으로 AWS와 애저를 이용한다. 이 두 계층의 경우, 약 50~60%의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다. 다시 말해, 핵심 비즈니스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해 프라이빗과 퍼블릭 환경을 혼용해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버베드의 직원 수는 약 1,000명이다. 인텔은 10만 명이 넘는다. 그러나 두 회사의 CIO 모두 하이브리드 환경 기업이라는 동일한 현실에 직면해 있다. 물론 실천 방법에는 차이가 있지만, 동일한 여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스티븐슨은 "어떤 회사든 핵심 워크로드가 있다. 회사를 차별화시키는 워크로드가 핵심 워크로드다. 이런 워크로드는 이익을 창출한다. 인텔의 경우 디자인/엔지니어링, 제조가 여기에 해당된다. 주로 온프레미스에 기반을 두고, 경쟁 우위를 위해 투자와 혁신을 거듭해야 할 그런 워크로드들이다. 그런데 이런 부분에서 내부와 외부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