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비즈니스|경제 / 통신|네트워크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야후 CDN 사업부 ‘에지캐스트’ 인수… ‘에지오’로 사명 변경

2022.03.10 편집부  |  CIO KR
라임라이트 네트웍스(https://kr.limelight.com/)가 야후의 에지 지원 웹 애플리케이션 및 콘텐츠 전송 서비스 전문 기업인 ‘에지캐스트’를 인수한다. 10일 회사는 전체 주식 거래방식으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 합병에 맞춰 라임라이트는 에지캐스트라는 사명을 ‘에지오(Edgio)’로 변경한다. 에지캐스트의 거래 가치는 2021년 매출의 1배인 3억 달러(한화 3,600억 원)로 평가됐다.

에지캐스트는 아폴로와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스의 계열사가 운영하는 야후의 사업부다. 야후는 관례적인 마감 조정에 따라 7,220만 주의 라임라이트 보통주를 받게 될 것이며, 최종적으로 합병이 완료된 기업의 약 31.9%의 주식을 소유하게 될 것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라임라이트는 클라우드 보안 및 웹 애플리케이션, 콘텐츠 제공, 에지 영상 플랫폼 전반에 걸쳐 2021년 잠정매출(pro forma) 5억 달러 이상을 기록한 글로벌 규모의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확보하게 됐다. 인수 합병에 맞춰 라임라이트는 ‘에지오’로 사명을 변경하고, 거래 완료 이후 ‘에지오’로 기업 운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글로벌 스케일의 분산 에지 플랫폼에 보안과 연결성을 강화한 에지오는 성과 지향의 기업들에게 최적의 솔루션 공급업체로서 최종사용자들에게 빠르고 안전하며 끊기지 않는 지속적인 디지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출발하는 에지오는 200Tbps와 300PoP 이상의 글로벌 네트워크 용량에 네이티브 클라우드 보안, 에지 영상 플랫폼, 웹 애플리케이션을 결합해 고객들의 차세대 수요를 만족시키는 에지 솔루션 공급업체로서 시장을 리드할 계획이다. 라임라이트와 에지캐스트 양사의 고객층을 더하면 포춘100대 기업을 비롯해 아마존, 코치, 디즈니,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HBO, 훌루, 야후, 브리티시 텔레콤,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 피코크, 소니, 틱톡, 트위터 등 전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웹사이트 등이 포함된다.

에지캐스트의 다계층 클라우드 보안 플랫폼은 라임라이트의 웹 애플리케이션 사업부 규모를 확대시켜 1억 달러 이상의 예상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양사는 이 솔루션들을 통해 디지털 자산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애플리케이션 사용을 가속화하며, 강력한 보호 기능을 제공하고, 개발자 생산성과 기능을 향상시키는 웹 애플리케이션 및 API용 전체론적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밥 라이언스 CEO는 “라임라이트와 에지캐스트가 함께함으로써 보다 강력한 애플리케이션, 콘텐츠, 에지 영상 제공 솔루션을 확보해 성과에 집중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고, 생산성과 보안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양사의 역량을 결합함으로써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파편화 되어 있는 400억 달러 규모의 에지 솔루션 시장을 적극적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