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비즈니스|경제 / 소비자IT

'모바일 메신저 비즈니스 강화'··· 페이스북, 전 페이팔 CEO 영입

2014.06.11 Zach Miners   |  IDG News Service
페이스북이 페이팔의 전임 CEO 데이비드 마커스를 영입했다. 결제를 포함해 메신저 기능을 강화하고 매출을 증대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페이팔 모회사 이베이와 페이스북은 지난 10일 페이팔의 모바일 결제 책임자였던 마커스가 페이스북의 모바일 메신저 수장으로 이적한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메신저 소프트웨어를 강화하기 위한 투자의 일환으로 마커스를 선임한 것으로 보인다. 분명한 것은 페이스북이 자사의 메신저 앱 사용자를 확보하는 방안과 매출을 올릴 방안을 찾고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잠재적으로 새로운 메신저 경험 개발을 지속해 보다 나은 페이스북 커뮤니티를 제공하고,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데이비드는 이 같은 노력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메신저는 페이스북 서비스의 중요한 부분으로 성장해오고 있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하루에 120억 개의 메시지가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된다. 페이스북의 독립형 메시징 앱 메신저(Facebook Messenger) 또한, 매달 2억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이는 페이스북의 총 사용자 기반의 20%에 살짝 못 미치는 수치다.

사용자들이 모두 자진해서 메신저 앱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4월, 페이스북은 iOS와 안드로이드용 페이스북에서 메신저를 사용하는 대신 전용 앱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하도록 변경한 바 있다.

한편 페이스북이 마커스를 영입한 것에 대해 이베이 CEO 존 도나흐는 긍정적인 평가를 전했다. 그는 “페이팔의 CEO로서 데이비드는 사업을 확장하는데 힘썼고 제품 디자인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또 팀을 혁신하고 기운을 북돋우며 강력한 소비자 경험을 달성할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최근 왓츠앱(WhatsApp)을 인수하고 새로운 사진 메신저 앱 슬링샷(Slingshot)을 곧 출시한다고 밝히는 등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에 따르면 마커스는 기존의 메신저 앱을 개발 및 개선하는 업무만 맡을 예정이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